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영화 헌터킬러-최고의 잠수함 영화

                                        미국 버지니아급 핵추진 잠수함 미시시피함(7800t급).


기억에 남는 잠수함 영화로는 2001년에 상영되었고 이후 케이블로도 잠깐 잠깐 본 해리슨 포드와 

리암니슨이 출연한 "K-19 위도우메이커"라는 영화가 있었다.

1961년 함대 훈련중 방사능 누출 사고가 발생한 실제 사례를 영화한것이다.

K-19함은 위도우메이커 (  Widowmaker )라는 말답게 건조과정,훈련 과정,방사능 누출 사고로 많은 

사상자를 내고 1990년 퇴역했


잠수항 특유의 소음이 인상깊었던것으로 기억을 하는데 기억이 잊혀질 무렵 더 강력한 잠수함 영화 

"헌터 킬러"를  연휴기간 OCN 채널에서 보게 되었다.


제작비를 4천만 달러를 투자했는데 한국 흥행성적이 5만 6천명에 그치고 세계 흥행 성적도 그에 

못미치는 결과가 나온 소위 말하는 제작비도 못 건진 망한 영화가 되었는데 난 비록 TV로 봤지만 

시종일관 긴박감을 가지고 본 아주 재미있는 영화였다.


잠수함 내부를 직접 본적은 없지만 영화에서는 버지니아급 원자력 잠수함 내부를 거의 실제와 마찬가지로

구성을 하였다 한다 ( 버지니아급 :연안 작전에 특화된 20노트급 원자력 잠수함 씨울프급 보다는 

저렴하다 한다 )


이 영화는 원작이 있다

前 핵잠수함 USS 휴스턴함의 지휘관인 조지 윌리스의 원작 "Firing Point"가 그것이다.

그는 <헌터 킬러>의 세트장을 방문하고 “세트장에 들어섰을 때, 정말 버지니아급 잠수함에 들어가 

있는 것 같았다. 

내가 이제껏 본 모든 잠수함 영화를 통틀어 이 세트가 가장 현실적인 세트다”라며 충격에 가까운 경이를 

느꼈다고 할 정도였다.


한국은 아직 원자력 잠수함은 없지만 보유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원자력 잠수함을 보유한 나라는 미국,러시아, 영국,프랑스,중국,인도등이고 브라질이 개발 계획을 가지고 

있다



300의 배우 제라드 버틀러가 "헌터 킬러:" 인 아칸소함의 함장 역으로 나오고 미카엘 니크비스트가 세르게이 

안드로포프 해군 중령으로 후반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두사람이 영화를 이끌어 나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적을 신뢰한다는게 얼마나 어렵고 중요한것인지를 두 사람이 잘 보여 준다

(한줄줄거리)

미 국방부는 격침당한 잠수함의 행방을 찾기 위해 ‘헌터 킬러’를 극비리에 투입시키고 캡틴 ‘글래스’

(제라드 버틀러)는 배후에 숨겨진 음모가 있음을 알게 된다.


지상에서는 VIP가 납치되어 전세계는 초긴장 상태에 놓이게 되는데…

단 한 척의 공격 잠수함 ‘헌터 킬러’와 최정예 특수부대 네이비 씰의 숨막히는 육해공 합동 작전이 펼쳐진다


걱정은 우리에게 맡기시고 자신감을 보여 주세요

이 아름다운 오후를 망칠뻔 했다.


★★★☆ 옳고 정확하고 빠른 판단이 많은 사람을 구한다. 원자력 잠수함을 볼수 있는 기회


☞ 2019년 9월 14일 케이블 방송 혼자..


▶6월 22일 행복 척도 2.5점 ★★☆

  별알 없는 하루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0.06.2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재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우리나라 나 자들 모두 군 경험이 있지만 이런 영화 보면 미국 군대는 참 장비가 좋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요. ㅎ 우리나라도 국방비 많이 지출한다니 좋이지기를 기대합니다.
    리뷰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저녁되세요.

  3. BlogIcon 왕박 2020.06.23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핵잠수함 엄청 크네요~~ 영화소개 감사해요^^ 나중에 함 봐바야겠어요!!

  4. BlogIcon 재미박스 2020.06.23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포스팅 감사한 마음으로 보고 갑니다! 좋아요! 꾹~ 누르고 가요!

  5. BlogIcon * 춘호의 여행일기* 2020.06.23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재미있어 보이네요.
    아직 보지못한 영화인데 가족들과 함게 보아야 겠습니다.
    흥미진진한 영화 추천 감사드립니다.
    추천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BlogIcon 나프란 2020.06.23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작비 대비 엄청난 흥행 부진을 기록한
    영화들이 '헌터 킬러'처럼 의외로 재미있는 작품도
    꽤 있는 것 같습니다.

    전 언젠가 부터 미국 군대가 주 내용이 되는
    영화를 잘 보진 않는데요.
    그 이유는 객관적인 시각으로 영화를 봐야 하는데,
    자꾸만 미국을 영웅화시키고, 그 외에는 모두
    적으로 돌리는 부분이 걸려서 잘 안보게 되더라구요.

    오늘 남은 시간도 무탈하고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7. BlogIcon mystee 2020.06.23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가 있는데도 제작비도 못건졌다니.. ㅠ_ㅠ
    영화도 참 힘든 분야로군요..

  8. BlogIcon 신입사원다람쥐 2020.06.23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헌터킬러 포스팅 감사합니다^^

  9. BlogIcon 제나  2020.06.23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자력 잠수함의 위용을 화면으로나마 느껴볼수 있겠네요. 전쟁영화는 별로 안좋아하는데 잠수함 영화라고 하니 흥미가 갑니다. 한번 봐야겠어요.

  10. BlogIcon 둘리토비 2020.06.23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을 본 기억이 있습니다.
    제라드 버틀러의 연기는 그야말로 엄청났다고 하더군요~^^

  11. 2020.06.23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가족바라기 2020.06.23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울것 같은 영화네요
    편안한 밤 되세요^^

  13. BlogIcon Raycat 2020.06.24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못본건데 다음에 기회되면 봐야겠습니다.

  14. BlogIcon ilime 2020.06.24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정말 재미있어보이네요 ㅎㅎㅎ 잠수함 영화 엄청 흥미롭습니다!

  15. BlogIcon 널알려줘 2020.06.24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화 봤는데 진짜 재밌게봤어요
    드라마로 나와도 좋았을거같아요
    잠수함 액션 너무 좋아요

  16. BlogIcon Sakai 2020.06.24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재미있게 보았던 영화 였던것 같습니다.

  17. BlogIcon 라디오키즈 2020.06.24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 얘기지만, 제라드 버틀러가 은근히 영화 흥행운이 없더라고요.@_@;;

  18. BlogIcon 씽푸미니 2020.06.24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암니슨 제가 아는 배우가 나와서 더 눈길이 가네요! +.+

  19. BlogIcon 엠제이mj 2020.06.24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흥미롭고 재미있을 것 같네요

  20. BlogIcon peterjun 2020.06.24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재가 흔하지 않은 것 같아요.
    예전에 잠수함 관련 영화를 본 기억이 있는데,
    너무 가물가물해서 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기회가 된다면 저도 한 번 보고 싶네요. ^^

  21. BlogIcon 파아란기쁨 2020.06.25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장감과 스릴이 짜릿할것 같은데요.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