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09.09 ( 경북 구미 선산 문화재 답사 ) 선산읍성-선산 향교-선산 객사 (137)
  2. 2021.09.09 8월의 고해
728x90

 

국보 죽장리 5층 석탑을 보고 근처의 문화재를 조금 더 답사하기로 했다

이런 경우 종이 지도를 보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

종이 지도가 없을 때는 차량 내비게이션의 주변 탐색--> 명승고적 기능을 이용하면 좋다


오늘은 돌아 가는 시간을 감안 해 돌아가는 길을 기준으로 선산, 해평 지역의 문화재를 보고 가기로 한다

 

선산읍은 예전에는 구미를 하부 행정 조직으로 가지고 있었는데 지금은 그 반대가 된 곳이다

처음 답사지는 선산읍의 관문 선산 읍성의 남문이다

 

☞ 선산읍성-남문-낙남루 善山邑城-南門-落南樓

조선조 500년 동안 선산 도호부와 선산군의 관문이었던 선산 읍성은

고려말에 토성으로 축조 되었다가 조선시대에 와서 석성으로 고쳐 축조하였다는 기록에

의하면 둘레가 1448척. 높이가 9척으로 동서남북 4문이 있었다고 하는데

현재는 2002년에 남문인 낙남루와 일부 석성만 복원하여 놓았다.

남문 앞에는 공사로 어수선 하였다

근처 공터에 주차를 하고 길을 건너 살짝 둘러보았다

 

 

다음으로 찾은 곳은 선산 향교다

전형적인 향교 구조를 가지고 있는 곳이었다

 

☞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구미 선산향교 (龜尾 善山鄕校)


선산향교는 조선 전기에 처음 지었으나,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선조 33년(1600) 제사 공간을 짓고 

인조 2년(1624)에 교육 공간을 추가로 지은 것이다.

 여러 차례 보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는 선산향교는 앞쪽에 교육 공간을 두고 뒤편에 제사 공간을 두었다. 

누문을 지나면 학생들이 모여 공부하는 강당인 명륜당과 학생들의 기숙사인 동재·서재가 있다. 

대성전은 공자를 비롯하여 중국과 우리나라 유학자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 지내는 곳이다.

                                                                                (문화재청 국가 문화유산 포털 인용 )

 

조선 인재 반은 영남에서 나고 영남 인재 반은 선산에서 났다 ( 확인은 되지 않은 사실 ㅋ)

 

외삼문은 닫혀 있으나 이렇게 옆으로 들어갈 수도 있다

동재, 서재가 연결되어 있는 구조는 처음 본다

 

☞ 문화재 자료 김선궁 유허비

김선궁은 후삼국시대 왕건과 연결된 선산의 강력한 호족으로 고려 태조 공신이다. 

유허비(遺墟碑)는 높이 200㎝, 폭 60㎝ 규모로, 1803년(순조 3)에 건립되어, 1888년에 비봉산 아래 

봉하로(鳳下樓)로 이건 하였다가 1915년에 다시 현재의 위치로 이건 하였다. 

 

 

다음으로 찾은 선산 객사는 선산읍 중심에 있다

 

☞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선산객사 (善山客舍)


중앙에서 파견된 관리나 외국 사신이 묵던 숙소로 세워진 시기는 알 수 없다.

원래는 지금의 선산초등학교 부근에 있던 선산객사 건물들 중의 하나였으며『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그곳에는 남관, 북관, 청회루, 양소루가 있었다고 한다. 

1914년에서 1984년까지 선산읍사무소로 쓰이다가 1986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오늘에 이른다.

 앞면 5칸·옆면 4칸의 1층 건물로, 지붕 옆면이 여덟 팔(八) 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되어있다. 

앞면의 가운데 칸에는 현관을 만들었으며 기둥 사이마다 꽃받침을 두어 앞면에는 귀신 얼굴을, 

좌우 옆면에는 개와 코끼리를 조각했다. 또 지붕 꼬대기에는 사자상을 만들어 올려놓았다.

 선산객사는 다른 객사 건물에서는 보기 드문 독특한 장식을 갖추어 특이하다.

                                                                   ( 문화재청 국가 문화유산 포털 인용 )

 

선산이 고향이었던 몇몇 사람들이 생각나기도 했다

☞ 8월 4일 혼자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프로젝트Q 2021.09.09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웅장한 곳이네요 한번 가봐야겠어요

  3. BlogIcon 묭수니 2021.09.09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이 너무 예쁜 날 좋은 곳에 다녀오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4. BlogIcon 곰 라이프 2021.09.09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하늘이 정말 높네요. 사진도 정말 잘찍으세요.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草阿(초아) 2021.09.09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 다시 보는 선산향교 반가워요.
    저도 참 많이도 다녔네... 하고 뒤돌아보게 됩니다.
    이젠 멀리는 가지 못하니 아무래도 올려주시는 사진을 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할 것 같습니다.
    건강하셔요.

  6. BlogIcon 드림 사랑 2021.09.09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이런답사는 정말 좋은것같아요

  7. BlogIcon 느린하루 2021.09.09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재 구경하고 가네요ㅎ

  8. BlogIcon Deborah 2021.09.09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재를 보호하는 것은 우리의 몫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 꾸준히 잘 관리 되었으면 합니다.

  9. BlogIcon 가족바라기 2021.09.09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맑은 하늘보며 역사도 배우고 둘러보는것도 좋겠어요

  10. BlogIcon mystee 2021.09.09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사진들도 예쁘고 멋지지만, 선산읍성 남문의 사진이 정말 웅장하고 멋지네요.
    저런 것은 특히 아무데서나 볼 수가 없으니 더욱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11. BlogIcon 준스톤 2021.09.09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망 많은 문화재들이 있지만 처음보는 것들도 많네요. 덕분에 많이 배우고 갑니다 ^^

  12. BlogIcon gachi~ 2021.09.09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내용 알고갑니다^^

  13.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1.09.09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읍성은 자연석을 그대로 가져다 축조 했는데 선산읍성은 대리석같이 반듯반듯하네요. 비교적 최근에 복원해서 그런가보네요. 그런 면에서 볼 때 저한테는 아무래도 옛 향교가 더 정감이 가는 듯 보입니다.^^

  14. BlogIcon ilime 2021.09.10 0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문화재들이 정말 많고 깔끔하게 잘 되어있네요 ㅎㅎㅎ
    고즈넉한 멋이 느껴저서 너무 좋습니다 🥰

  15. BlogIcon 맛집을 찾는 뚠뚠이 2021.09.10 0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있게 생겼네요ㅎㅎ 구미는 한번도 못가봤어요ㅋㅋㅋ

  16. BlogIcon 신럭키 2021.09.10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웅장하네요 ㅎ 저도 직접 보고싶어요~

  17. BlogIcon 신입사원다람쥐 2021.09.10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들렸는데 여전히 열공 멋지시네요
    모르고 있었던 문화재에 대한 다양한 정보 굿

  18. BlogIcon 해피영특이 2021.09.10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정보 블로그 잘보고 갑니다.
    구독 눌러용^^

  19. BlogIcon 라오니스 2021.09.10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교, 객사까지 있는 갓을 보니
    선산이 상당히 큰 고장이었군요 ..
    구미에 가려서 몰랐습니다.
    선산 답사도 의미 있겠습니다. ㅎ

  20. BlogIcon 담덕01 2021.09.10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교를 공공님 블로그로 접하게 되고 공공님 블로그로만 구경하네요.
    저도 한 번 직접 가보고 싶어요. 😄

  21. BlogIcon soo0100 2021.09.11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산은 고속도로를 지날때만 본적이 있습니다. 향교가 시가지와 멀지 않게 잘 보존되어 있네요. 감사합니다 ^^

8월의 고해

고해성사 2021. 9. 9. 00:01
728x90

 

 



요즘 계속 우울하다

아침에 눈을 떠 상쾌한 기분을 느껴 본 게 언제일지 모를 정도로 늘 무겁게 하루를 시작한다

어떤 상황이 생기면 게속 그 생각이 머리에서 떠나지를 않는다

그런다고 해결 될 일도 아니고 지나 가면 그만인 일인데 말이다


이런 기분이 늘 삐딱한 일과가 계속된다

메일에 대한 내용,전화, 너 자신이 가시가 돋쳐 있다는 대응을 한다는 걸 알 정도니..


정치, 스포츠, 코로나 상황도 내 시각에서는 좋은 것이 없다

항상 안 좋은 상황만 눈에 들어오고 그 기분이 하루 종일 유지하게 된다

의식적으로 안 그러려 하지만 안 되는건 안 되는 건다


무언가 돌파구가 있어야 하는데.. 




☆☆

나이가 들면 신체 근육이 감소하는건 물론이고 정신 근육도 눈에 띄게 감소한다

젊었을 때는 아주 큰 일이 아니면 신경도 쓰지 않고 넘어가는 일인데 세월이 흘러서는 아주 사소한 일에도

민감해지고 신경이 쓰인다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 일이 미리 걱정을 하게 되는 경우 가 허다하다

정신의 근육을 단련 하기 위해  "철학으로 휴식하라"는 얼마 전 들었던 철학교사의 강연 내용이 생각난다


최근 조금씩이라도 짧게 사유를 가진다

멍때리기도 가끔 하는 등.


그렇지만 맑아지지는 않는다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는  "디른 이들의 의도에 대해 성금 한 판단을 내리지 마라"라고 했다

지레짐작해서 생각하지 말고 그냥 순응하자

그게 마음 편한 일이다



☆☆☆

요즘 "슬기로운 의사  생활 시즌2" 본 방을 빠지지 않고 본다

방송하는 날이면 저녁 운동 시간을 조절해서 보기도 한다

종합 병원에 근무하는 동기 다섯 의사의 일상을 그린 드라마인데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와 따뜻한

이야기로 흐뭇하게 보는 드라마이다



종합 병원의 흉부외과 과장인 김 준완 ( 정경호  분) , 소아외과 조교수인 안 정원 ( 유연석 분).

산부인과 조교수인 양 석형 ( 김 대명 분), 간담췌외과 조교수인 이 익준 ( 조 정석 분 ) 그리고

홍일점인 신경외과 부교수인 채 송화 ( 전 미도 분) 다섯 친구들의 병원 및 개인 에피소드가

매회 재미있게 구성이 된다

또 이들은 99학번이라 99'S 멤버라는 밴드 활동도 드라마에서 하고 있는데 매회 들려주는 그 들의 노래를

듣는 것도  큰 즐거움이다


이 드라마를 보면서 가끔 아내에게 "현실에는 저런 의사가 없다.있다면 한번 만나 보고 싶다"라는 이야기를

자주 하곤 하는데 드라마속의 다섯 의사들은 하나 같이 이상적이다


평소 나의 지론은 훌륭한 의사, 좋은 의사는 환자들에게 친절하고 병을 알기 쉽게 잘 설명해 주는 의사라고

생각을 하는데 드라마속의 의사들이 그런 의사들이다


환자에게 병을 친절하고 상세히 알려 주는 의사는 현실에서  거의 없다

외래 진료를 하면 환자 보는 시간이 거의 10분 이내로 정해져 있어 환자가 오면 차트 보고 문진하고

검사를 하거나 처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들도 드라마 속 의사들 처럼 그러고 싶겠지만 현실은 그러지 못한 것이다

재미있게 드라마를 시청 하다가도 이 드라마 속 이야기는 있을 수 없는 가상의 이야기다 다 생각하니 

씁쓸해진다



☆☆☆☆

 걱정 말아요 라는 노래의 가사 중에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죠"라는 구절이 있다

 내 생각대로 가사를 좀 바꾼다면 "어차피 지나 가면 그만 인 것을.. 미리 조바심 낼 필요 없죠"다

 우린 때로 닥치지 않는 일에 대해 너무 많은 고민을 한다

 물론 미리 대비를 해야 되는 경우도 간혹 있지만 대부분은 기우다


 나도 요즘 그런 경우가 왕왕 있다

 결과적으론 아무 것도 아닌 일인데 미리 걱정을 한다

 "역지사지"로 생각 하면 되는데 말이다

 그걸 자꾸 잊어 먹는다




☆☆☆☆☆

예전 직장 다닐 때 중요한 사안에 대해 상사의 결재를 반드시 받아야 할 때는 상사의 기분을 살펴보고

심기가 불평하다 싶으면 뒤로 미루고 기분이 좋다 싶으면 결재를 재빨리 받곤 했었다

심리학적으로 말한다면 '대인 관계에 대한 심리"를 잘 이용 한다는 것 일 수 있는데 사회생활의

한 방편 일수 있다


역설적으로 내가 기분이 좋으면 모든 것에 관대 해 진다

약간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그냥 넘어 갈 수 있고 또 주위의 모든 사람들에 친절해진다

인사도 먼저 하게 되며 말도 상냥해진다

표정은 웃음을 띠게 되고 행동도 활기 차 져 진다


그런데 문제는 일 년에 이런 날이 몇 번 되지 않는다는 거다

매일이 그럴 수는 없겠지만 많은 날이 그랬으면 좋겠다


모든 사람이 그렇게 된다면 세상은 밝아 지고 살 만한 세상이 될 것이다





4시간은 푹 잔것 같은데 그러고 나서의 일어나기까지의 2시간은 푹 잔 것 같지 않은 시간이다

2시간 정도의 새벽에는 가끔 꿈을 꾼다

꿈의 내용을 기억하는 경우는 잘 없지만 오늘은 일정 부분이 아주 또렷하디

어느 상황인지는 모르겠지만 어느 여성에게 고맙다고 큰 절을 연신한다

그 여성도 계속 절을 하고.. 그 여성에 대한 감정이 미묘해진다

그러다 잠이 깨 히루를 시작했는데..


매일 듣는 "세상을 여는 아침 ~~" 라디오 방송에 기존의 진행자 ( 김정현 아나운서 )가 휴가를 가서

2주 동안 대신하고 있는 박 지민 아나운서의 활력 있는 방송이 아침부터 미소를 짓게 한다

새벽에 이런 기분을 느끼는건 오랜만이다


골목길을 걸어 가는데 매미 소리 대신 귀뚜라미 소리가 친구가 되어 준다

가을이 서서히 다가 온다



★★

오랜만에 디아크 광장을 찾았다

넓은 곳이라 코로나 시대에 더 많은 분들이 찾으시는 곳 중의 한 곳이다

광장과 강변 도로 사의 비교적 넓은 잔디에 자리를 깔고 잠시 휴식들을 취했다

이곳은 어린 아이들도 부모님들이 많이 데려와 노는 곳이기도 하다


그런 모습을 한참 지켜 보던 처형이 한 마디 하신다

"정말 약 오르고 질투 나서 못 살겠다"

무슨 말인가 싶었는데 당신의 지나간 처지와 갑자기  비교가 되었셨나 보다

부연 설명을하시는데 "요즘의 30대 후반, 40대 초반은 정말 모두 들 잘 생기고 이쁘다."

예전 과는 비교가 되지 않고 이렇게 아이와 놀 수 있는 장소, 여유가 있는 것 같아 그렇다"라고 하셨다

나도 그런 생각이 들지 않은 건 아니다


그러나 돌아 갈 수 없는 그 시절..

지금이라도 그리 하고 싶다.. 마음만은


★★★

어느 새 여름이 지나가나 싶다

하염없이 시도 때도 없이 울어 대던 매미 소리가 언제부터인가 들리지 않는다

그걸 대신하는것은 귀뚤귀뚤 귀뚜라미.

매미 소리보다는 정겹다

이렇게 계절이 바뀌어 간다





운동을 다녀 오는데 주변에서 사는 듯한 길 고양이와 눈이 마주쳤다

그간 쨉싸게 도망을 가더니만 오늘은 어쩐 일인지 슬금슬금..

배가 고픈건가?

눈에 익은 길 고양이들이 몇 마리 있다

난 색깔로 구분을 하는데 며칠 전부터 한 마리가 보이지 않는다

그간 정이 든 건지 괜히 궁금해 진다



★★★★


일상을 살아 가면서 누구나 패턴이 있고 자기도 의식하지 않는 습관(?)이 있다

그중에 하나가 특정 구역 주차하는 거다

다들 그렇지만 저녁에는 주차 하기 편한 곳보다 아침에 나올 때 편리 한 곳을 선호한다

그런 곳이 몇군데 있어 우선순위를 정해 놓고 ( 나 같은 경우 5곳이 있다 ) 주차를 하는데

오늘따라 차가 다 찼다

아무 곳이나 주차를 했는데 역사 그  다음 날 차를 빼는데 이중 주차 때문에 좀 운동을 했다




누구에게나 지지하는 이념이나 정당이 있다.

그런데 그걸 공공연히 떠 벌리고 상데방을 욕하고 다니는 사람이 많다

정말 꼴불견이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생각한다면 그러지 못할 일이다

괜히 기분이 좋지 않다..


★★★★★

 코로나 백신 ( 아스트로제네카) 를 2차 접종까지 완료하였다

 아스트로제네카는 보통 1차 접종 후 8~12주 지난 뒤 2차 접종을 한다

 난 1차 접종을 지난 6월 9일 했으니 11주 만에 2차 접종을 한 셈이다

 접종 후 증상은 사람마다 다 다르다

 통증이 대부분 있어 "타이레놀'이 품귀가 되는 현상도 발행했지만 난 신기하게도 전혀 통증이 없다

 미리 준비했던 "타이레놀"을 뜯지도 않았으니

 대부분 사람들은 소위 말하는 우리한 증상을 느꼈다는데..

 아무런 통증이 없으니 그것도 염려 된다

 면역 반응이 없는가..

 참 별게 다 걱정이다 

 돌파 감염이 많아져 이제 부스터샷이 필요하지 싶다


 

 매일 새벽 라디오 방송을 듣는다

 5시부터 7시까지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세상을 여는 아침 김정현입니다" 방송인데 김초롱 아나운서가

 방송을 할 때부터 들어 왔다

 최근 김정현 아나운서가 2주간 휴가를 가고 대신 박지민 아나운서가 진행을 한다

 그런데 지난 목,금을 신나게 소위 말하는 텐션 가득하게 방송을 하더니 ( 난 새벽에 깜짝 놀랐다)

 이번 주도 그런다

 한 잔 먹고 노래방에서나 불러 보고 들음직한 신나는 음악이 조용한 사무실을 뒤흔든다
 
 이번 주도 지난주에 이어 30분 정도 이어지는데 코요테의 순정이 흘러나온다

 새벽에 이런 음악을 듣고 기운을 느끼는건 흔치 않은 일이다

 그것도 생방송으로..ㅋ

 정규 코너로 자리 잡았으면 좋겠다




 통계에서의 추이는 거의 정확하다

 행여나 하는 요행은 통하지 않는다

 티스토리의 방문객이 줄어 드는 건 검색 로직이 바뀌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간혹 메인에 올라 가면 다른 이야기이지만..




728x90
반응형

'고해성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의 고해(2)  (0) 2021.10.04
9월의 고해 (1)  (0) 2021.10.01
8월의 고해  (0) 2021.09.09
2021년 7월의 고해  (0) 2021.08.28
연애 편지,연서戀書,Love Letter  (126) 2021.02.18
슬기로운 티스토리 (블로그 ) 생활-6년의 소회  (189) 2020.11.09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