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좀비 영화-#살아 있다

728x90

 

어찌 된 이유인지 이 영화 제목 #살아 있다는 계속 내게 "살고 싶다"라는 제목으로 각인되어 지속적으로

혼동되게 만든다

실제 영화 속 내용도 살고 싶다는 강렬한 바람이 살아 있다는 현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 영화는 코로나 상황인 2020년 6월 24일 개봉하여 190만 명의 박스오피스를 기록해 손익분기점을

달성했고 해외에서도 개봉되었다

좀비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그럭저럭 볼만 하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좀 황당한 내용이

많이 나온다

.

개연성은 많이 부족한 영화이다.

 



영화는 미국의 맷 네일러가 2011년에 쓴 시나리오 'Alone'을 원작으로 했다. 

변경 전 제목은 '#얼론(#Alone)'으로 같은 각본가가 쓴 원작 시나리오 및 미국 영화의 제목과 비슷했다.

 

난 영화 보면서 자꾸 "엑시트"가 생각났다

그리고 1부,2부가 있는 영화에서 1부가 생략된듯한 느낌을 가진 영화다

그만큼 시작 상황에 대한 상황설명이 부족했다



하지만 유아인과 박신혜의 연기는 칭찬할만하다

재난 상황에서의 고통스런 모습과 행동들을 리얼하게 잘 표현해 주었다

조일형 감독은 이 영화가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이 영화를 보면서 만일 집에만 갇혀 지낸다면 우리집에서 3 식구가 며칠을 버틸 수 있을지 한번

생각해 보았다.


라면,쌀,생수등 있는 걸로 어찌어찌하면 한 달은 버틸 수 있을 것 같기는 하다

다만 한달동안 갇혀 지낸다는 것, 희망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좌절감이 배고픔보다 더 심할 것 같다



평화. 평강. 안녕

살고 싶으니 살아 있는 거다

 


( 한 줄 줄거리)
영문도 모른 채 잠에서 깬 ‘준우’(유아인)는 아무도 없는 집에 혼자 고립된 것을 알게 된다.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고립된 상황.

 연락이 두절된 가족에 이어 최소한의 식량마저 바닥이 나자 더 이상 버티기 힘들어진 ‘준우’.

 하지만 그 순간 건너편 아파트에서 누군가 시그널을 보내온다.


 또 다른 생존자 ‘유빈’(박신혜)이 아직 살아있음을 알게 된 ‘준우’는
 함께 살아남기 위한 방법을 찾아 나서는데...!



★★☆ 실제 상황이라면 나는 좀비가  되었을지도..



덧 1. 진라면은 PPL인지 궁금하다

    2. 폰에서 라디오 방송 들으려면  이어폰(헤드폰)을 꽂아야 한다

       이어폰(헤드폰)의 선이 안테나 역할을 한다



☞ 2020년 12월 27일 혼자 LG U+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omo is 2021.02.10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봤었는데
    재미있게 잘 만들어더라구요 ^^
    웹툰으로도 재미잇게 본것 같아요

  3. BlogIcon 언더워터 2021.02.10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영화 너무 재미있게 봤어요! 중간에 끊어버릴까 하다가 박신혜 배우 나오면서부터 너무 재미있게 봤습니다.
    다시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박신혜 팬 다녀갑니다! ^^

  4. BlogIcon 후까 2021.02.10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영화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재미있을것 같은데 ㅋ

  5. BlogIcon mystee 2021.02.10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연성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딱히 찾아보고 싶지는 않은 영화이지만..
    박신혜 때문에 궁금하긴 합니다. ㅎㅎ

  6. BlogIcon 까칠양파 2021.02.10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를 보고, 라면과 부탄가스를 미리미리 쟁여둘까 고민을 했었습니다. ㅎㅎ

  7. BlogIcon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21.02.10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가 현대 사회의 특성을 잘 표현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살아 있다'가 디테일은 부족하지만 나름 재미 있는 영화 같습니다.

  8. BlogIcon 신입사원다람쥐 2021.02.10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봤는데 2%부족한 느낌^^명절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9. BlogIcon 웃음 2021.02.10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물을 좋아하는 편인데 개인적으로는 무난하지 않았나 생각이 드네요..ㅎㅎ
    초반에는 좋았는데 뒷부분이 크흠...

  10. BlogIcon @산들바람 2021.02.10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영화는 흥미로워 눈에띠면 보는편인데 기억해 두었다 봐야 겠네요^^

  11.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1.02.10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 상황을 가정하고 보면 정말 소름 돋는 영화들이 좀비 영화같아요.ㅎㅎ
    배우들이 좋아서 더 볼만하겠는데요?
    메모해 두겠습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명절되세요.

  12. BlogIcon Benee 2021.02.10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관에서 봤던 영화네요~ 좀비영화 좋아해서 그럭저럭은 봤었네요
    엄청 재미까진 아니었지만 깜짝깜짝 놀라는 맛으로 ㅋㅋ
    박신혜 영화는 최근 나온 콜이 더 독특했었던 거 같아요!

  13. BlogIcon 작은흐름 2021.02.10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억.. 죄송해요ㅜㅜ 좀비 무서워서 못봐서 바로 덧글 창으로 뛰어왔어요;;;;

  14. BlogIcon 친절한안여사 2021.02.10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좀비영화 재밌더라고요. 이것도 봤는데 징그러울 뿐이지 막 놀래키고 그런게 아니라 볼만 했어요 ^^
    진라면은 아마 피피엘일거 같은 느낌입니다 ㅋㅋ

  15. BlogIcon 지후니74 2021.02.10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가는 소재입니다. 저도 한번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16. BlogIcon ilime 2021.02.11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있다 저도 봤습니다. 내용은 별로였지만... 좋아하는 배우들이 나와서 나름 재밌게 봤네요 ㅎㅎㅎ

  17.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02.12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달분이나 비축해 두고 계시는군요.@_@ 저희는 다 털어봐야 2주나 버티려나...^^;;

  18. BlogIcon 아이리스. 2021.02.12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 상황이라면 저도 좀비가 되었을거에요..ㅎㅎ
    좀비 영화를 좋아하지 않다보니
    살아있다는 넷플릭스에 추천으로 올라와 있어도 보질 않았는데
    딸이 본다고 하면 같이 봐야겠어요..^^

  19. BlogIcon lotusgm 2021.02.13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비에서 보신거죠?ㅋ~
    저도 '침입자'그리고 다음날에는 이 영화를 봤거든요.
    역시 주인공들은 대단해요.
    힘도 쎄고 목숨줄도 기일고....
    유아인 아니었으면 안봤을 겁니다.
    좀비영화 별로 안좋아하고 슬슬 지겨워서
    그리고 다른 볼거리가 있었으면 망설임없이 돌아섰을 겁니다.

    손익분기점을 넘겼군요.
    그렇군요....


  20. BlogIcon O.N.E 2021.02.15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라면이 ppl인지 궁금하다는거 진짜 공감해요 ㅎㅎ
    갠적으로 뭐지 하고 봤던 영화라.. ㅎㅎ
    그래도 심심하던 차에 친구랑 재밌게 봤었던 것 같아요 ㅎㅎ

  21. BlogIcon 상식체온 2021.02.15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2주간 집에 갖혀있었던게 기억나네요. 그때는 2주지나면 나갈 수 있다는 희망이 있있기에 참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 희망도 없다는 게 어떤 상황인지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