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윤여정의 조연 연기가 돋보였던 영화 하녀


2010년의 임상수 감독의 "하녀"는 이보다 50년전인 1960년의  故 김기영 감독의 "하녀" 리메이크작이다.

김기영 감독의 "하녀"는 보지 못했지만 임상수 감독의 "하녀 "보다 줄거리상으로 훨씬 재미있어 보인다

1960년의 복잡해 보이는 "하녀"를 2010년의 "하녀"는 보다 간결한 내용으로 바꾸었다.


임상수 감독은 이 영화로 226만명의 박스 오피스를 기록 흥행도 나쁘지 않았으나 이후 이 영화의 후속작이라

할수 있는 "돈의 맛"에서 반타작 (116만명)을 하더니 "나의 절친 악당들"13만명의 흥행으로 그 뒤 후속작이 

없다가"행복의 나라로"라는 후속작을 준비하는것 같은데 코로나가 또 발목을 잡는다


만일 두 영화를 놓고 비교를 한다면 1960년 영화에 좀 더 높은 점수를 주지 않을까 싶다



2010년 칸 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되기도 하는 등 높은 평가를 받았고 다수의 영화제에

노미네이트 되고 수상을 하였다

확인해 보니 2010년부터 국내외 25개 영화제에 48개 부문에 수상 후보로 올랐으며 13개 부문에서 

수상을 했다

그런데 그 수상중 8개가 윤여정의 여우조연상이다

오히려 주연인 전도연은 4개 영화제에 주연상으로 노미네이트 되었지만 이 영화로는 무관에 그쳤다

그만큼 이 영화는 윤여정의 연기가 돋보였다


기생충 영화의 이정은과 역할과 그 연기가 비견된다


현존 한국의 대표적 연기파 배우 전도연은 이 영화에서도 그녀만의 독특한 감정 연기를 잘 보여 준다

전도연의 상대역인 이정재는 선한 역보다는 악역이 더 어울리는것 같기도 하다


아줌마 고마워요-혼돈을 주는 대사

해방이다

찍소리라도 내야겠다

더럽게 앙앙들 대네


( 한줄줄거리 )

이혼 후 식당 일을 하면서도 해맑게 살아가던 ‘은이(전도연)’, 유아교육과를 다닌 이력으로 자신에게는 

까마득하게 높은 상류층 대저택의 하녀로 들어간다. 

완벽해 보이는 주인집 남자 ‘훈(이정재)’, 쌍둥이를 임신 중인 세련된 안주인 ‘해라(서우)’, 

자신을 엄마처럼 따르는 여섯 살 난 ‘나미’, 그리고 집안 일을 총괄하는 나이든 하녀 ‘병식(윤여정)’

과의 생활은 낯설지만 즐겁다.

 어느 날, 주인 집 가족의 별장 여행에 동행하게 된 ‘은이’는 자신의 방에 찾아온 ‘훈’의 은밀한 유혹에 

이끌려 육체적인 관계를 맺게 되고 본능적인 행복을 느낀다. 

이후에도 ‘은이’와 ‘훈’은 ‘해라’의 눈을 피해 격렬한 관계를 이어간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

병식’이 그들의 비밀스런 사이를 눈치채면서 평온하던 대저택에 알 수 없는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하는데…


★★★ 개연성이 조금 떨어진다. 참혹한 결말


덧 1.제2의 성 시몬 드 보부아르의 책,하녀란 책은 없다

   2.아더메치 :아니꼽고 더럽고 메스껍고 치사하다


☞ 8월 29일 LG U+ 무료 영화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2020.09.12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녀
    많이 들어보았는데 보지는 못했어요.
    기회되면 보고싶네요^^

  3. BlogIcon 계리직글옮기는중 2020.09.12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거 정말 오랜만이네요!!
    대학다닐때 같이 다니던 언니랑 이거 보러 갔던 기억이 있어요 ㅎㅎㅎ
    그때 생각도 나고 좋네요 ㅎㅎ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4. BlogIcon 가족바라기 2020.09.12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여정 선생님 연기는 단연 돋보이죠
    이정재 악역 어울리는거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5. BlogIcon 호기심심풀이 2020.09.12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파격적인 영화였죠 잘 보고갑니다~

  6. BlogIcon ilime 2020.09.12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녀 배우들의 연기력이 돋보이나보군요 ㅎㅎㅎ 리메이크작인줄은 처음 알았네요. 잘보고 갑니다~

  7. BlogIcon W.소나무 2020.09.12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유명한 하녀!
    연기를 잘하는 배우들이 나와서 그런지
    더욱 궁금하고 보고싶습니다!ㅎㅎㅎ

  8. BlogIcon 이자까야_ 2020.09.12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흐 재미있게 보았던 영화예요.
    두 배우 모두 연기력이 엄청나니
    보고 난 이후에도
    두 배우들의 작품들을 찾아보곤 했었어요.
    포스팅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

  9. BlogIcon 엠제이mj 2020.09.12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보았던 영화네요 리뷰 내용도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임섭 2020.09.12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녀명작영화죠 !!

  11. BlogIcon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20.09.13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영화 같습니다.
    영화 하인 리뷰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12. BlogIcon Deborah 2020.09.13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봤는데 좀 충격이었어여..정말 19금 맞고요. 청소년 보면 안 좋을 것 같아요.

  13. BlogIcon mystee 2020.09.13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를 처음부터는 못보고 영화 채널에서 중간부터 본 적은 있었는데,
    처음부터 못봐서였는지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습니다.
    그런데 리메이크 작인줄은 처음 알았네요.

  14. BlogIcon H_A_N_S 2020.09.13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어렸을 때 저 여자 김수현 절친이라는데 빽으로 나오나 보다 했어요ㅋㅋ 지금은 이분 연기에 폭~~빠져있지만...하녀도 옛날 영화 최신 영화 다 봤답니다ㅎ

  15. BlogIcon 아이리스. 2020.09.13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녀는 저도 보았는데 결말이 너무 잔혹하더라구요~
    공수거님 말씀처럼 이 영화에서는
    윤여정 배우가 더 돋보였던것 같아요.^^

  16. BlogIcon 라디오키즈 2020.09.14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지 않은 영화지만, 얘기는 꽤 많이 들었던 작품 같아요.
    그만큼 임팩트가 있었던 듯~

  17. BlogIcon 파아란기쁨 2020.09.14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0년전의 작품을 리메이크 했다니 작품성이 돋보일것 같은데요.

  18. BlogIcon peterjun 2020.09.14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품성이 있지만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마음이 많이 불편했던 기억이 좀 있어요.
    윤여정 배우님이 역할을 200% 소화해내신 것 같아요. ^^

  19. BlogIcon 담덕01 2020.09.14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도연씨랑 서우씨만 알고 있었는데 윤여정씨의 역할도 큰 영화였군요.
    저는 이런 주제(?)의 영화는 잘 안 보게 되는 거 같아요.

  20. BlogIcon 널알려줘 2020.09.15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정재는 은근 악역이 잘 어울려요
    안그렇게 생긴사람이 그러니깐 더 끌린다고할까요

  21. BlogIcon 예스파파 2020.09.18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본적은 없지만 이영화는 그냥 피했던것 같아요 ㅎㅎㅎ
    뭐 사람의 본능을 이용한 영화니 보면 쫄깃하면서 재미는 있겠지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