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영화 사냥-토끼는 한마리만 쫒아야....

* 이글에는 스포가 있을수 있습니다..

 

얼마전 끝난 드라마 "대박"에서 극 초반에 장근석이 엄청 고생하는것을

보고 ( 두들겨 맞고 땅바닥에 기고...) 드라마 한편을 만들기 위해 고생을 참 많이도

한다고 생각을 했었다

그러고서도 그 드라마의 인기가 없으면 고생한 배우들은 참 허탈하겠다 싶었다..

이 영화 사냥도 그럴지 모르겠다

영화 "사냥"에서도 많은 배우들이  X고생을 헀다는걸 역력히 느낀다

특히 우리 나이로 65세인 안성기의 눈물겨운 투혼이 안 쓰럽기까지 하다

한국의 김지운 감독이 연출한 "라스트 스탠드"라는 영화에서 아놀드 슈왈네거는 예

생각만하고 축 처진 몸매로 액션에의 컴백을 했지만 흥행은 실패하고 말았듯이 이 영화도 60대

후반의 안성기가(몸매는 젊은이 못지 않다)  종황무진 산을 누비는 믿기지 않는 설정을 함으로써

불호가 호를 잡아 먹어 버렸다

 

요즘 대중은 보는 눈이 엄청 높아졌다

이 영화도 "최종 병기 활"에서 처럼 추격 영화를 만들고자 했었겠지만 비현실적인 상황을

너무 보여주고 개연성있는 스토리 연결에 무리를 보여줌으로써 두마리의 토끼( 흥행,작품성)를 다 놓쳐

버리는 우를 범했다

                                      ( 이미지" 네이버 영화 스틸컷 )

또 하나

왜 조진웅을 1인 2역 시켰는지 이해가 안되었

쌍둥이 형제로 설정을 했는데 전혀 극의 흐름에 도움을 주지 않고 오히려 고개만 갸웃거리게 만든다

그리고 멋지게 나이 드신 안성기를 이렇게 만드신 감독들에게 좀 타박을 하고 싶을 정도다

그 와중에서 한예리의 연기는 가장 볼만한 정도로 압권이었다.완벽한 사투리와 함께...

 

 

이 영화가 흥행에 실패한다면 제작을 한 김한민 감독이나 연출을 한 이우철 감독은 잘 생각을

해 봐야 할것이다..과거의 성공했던게 무슨 이유였는지 정확히 알았으면 싶다

( 한줄 줄거리)

폐광지역에서 금맥이 발견되고 이를 확인하려던 엽사무리들에 의해 땅주인인 할머니가

사고로 목숨을 잃게 되고 이를 은폐하려던 엽사들과 이를 목격한 전직 탄광반장과 할머니의 손녀

간에 쫒고 쫒기는 이야기

 

러닝타임이 찗아서 별 기대를 않고 보면 볼만 하다 .지겹지는 않다

 

황금 보기를 돌같이 하라 했거늘..

인생 참 슬퍼요.. 오늘도 무사히..

 

부. 1) 사냥을 몇번 따라 다녔는데...비둘기만 잡았다 ㅋ

    2) 영화를 보고 남는 단어 인육,혈육...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oulSky 2016.07.05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몇일전에 이 영화 예고편을 봤습니다. 정말로 기대하고 있는 영화중에 하나죠.

  3. BlogIcon 당신은최고 2016.07.05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되면한번봐야겠네요 덕분에잘보고갑니다

  4. BlogIcon 훈잉 2016.07.05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대하고있었는데 평이안좋더라고요ㅜㅜ..
    그런대 보고싶긴하네요

  5. BlogIcon 유라준 2016.07.05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육, 혈육이라...
    내용이 좀 무시무시한 모양이네요.
    말씀하신 평을 보니, 박진감은 있는 것 같네요.

  6. BlogIcon 까칠양파 2016.07.05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포가 있다는 첫줄 보고, 바로 댓글로 내려왔어요.
    이번 주에 볼 예정이니, 보고나서 다시 댓글 달게요.ㅎㅎ

  7. BlogIcon 참교육 2016.07.05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지 못해 평을 할 수가 없네요. 미리 기사 작성해 주셔서 관람여부를 결정하는데도움이 되겠습니다.

  8. BlogIcon 멜로요우 2016.07.05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무시무시해보이는 영화같아보여요! 예고편으로는 되게기대하게만들었었죠. 잔인하지만 안다면 한번 보러가고 싶어요 ㅋ

  9. BlogIcon 耽讀 2016.07.05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배우들이 출연했는데, 영화평이 이렇다면(?) 감독이 스스로 자신에게 질문을 던져야 할 것 같습니다. 옛말에 구슬 서말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있듯이 말입니다.

  10. BlogIcon 『방쌤』 2016.07.05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육, 혈육
    단어들이 조금 섬뜩한데요.
    조진웅씨가 나오는 영화라 꼭 보고는 싶습니다.
    심야 한 번 노려봐야겠네요^^

  11. BlogIcon 4월의라라 2016.07.05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런 영화도 있었군요. 나오는 배우들이 쟁쟁한데요. 호기심 생기려고 하다가 인육, 혈육이라니 못 볼거 같아요. ㅠㅠ

  12. BlogIcon 둘리토비 2016.07.05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소개코너에서는 안성기의 연기력이 좋았다는 평인데,
    정작 영화는 별로였나봐요?

  13. BlogIcon T. Juli 2016.07.06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무서운 느낌도 들어요. 인육

  14. BlogIcon 워크뷰 2016.07.06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정보 잘보고 갑니다^^

  15. BlogIcon 개인이 2016.07.06 0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토리가 산으로 간다는 이야기 많더라구요 ~ 사냥을 하라 했더니 ㅎㅎ

  16. BlogIcon *저녁노을* 2016.07.06 0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안성기 때문에 본다는 사람도 있긴하더이다.

    잘 보고갑니다.

  17. BlogIcon Bliss :) 2016.07.06 0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성기의 얼굴 주름이 굉장히 매력적으로 보이네요. 배우의 매력과 명성을 잘 살리지 못하는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아쉽지요. 호우 특보로 전국에 비가 꽤 온다고 들었는데,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시길요^^

  18. BlogIcon The 노라 2016.07.06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성기 아저씨가 벌써 65세라니... 왜 갑자기 슬프죠? 흑흑.
    배우들이 아주 열심히 했는데도 내용, 각본, 연출, 편집이 따라주지 않으면 다 헛고생.
    그래서 좋은 제작자와 감독을 만나는 것이 중요한가 봐요.
    인육, 혈육... 좀 무시시한 것도 있는 듯 해요. ㅡ.ㅡ;;

  19. BlogIcon 까칠양파 2016.07.06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기가 넘 많아서 그랬습니다.
    왜 구차한 이야기들이 이리도 많은지, 그랬습니다.
    그눔의 플래시백때문에 자꾸 흐름이 끊기고 참 그랬습니다.
    그래서 더더욱 배우들의 고생이 보이더라고요.
    더 좋은 영화가 될 수 있었을텐데, 많이 아쉽더라고요.ㅎㅎ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7.06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셧군요..
      욕심이 좀 과했습니다
      정작 필요한건 ( 설명)은 안보이고 ( 예를 들면 엽사들이어찌 모이고
      엽시들이 아떤 사람들인지 ) 할머니의 딸 이라든지 조진웅의 쌍둥이
      역할등..
      무엇이 중한지를 몰랐었던 영화였어요

  20. BlogIcon 새 날 2016.07.06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놈을 보려다가 평이 극악이라 피했습니다. 호불호가 아닌 거의 불호 쪽으로 기운 터라..ㅠㅠ 그래도 기대를 놓으면 그럭저럭 볼만한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