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포옹(抱擁 ) ,허그, (캣)커들러,스너글러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예선에서 예선 포르트갈의 경기에서 열세를 뒤집고 박지성이 한골을 넣은뒤

벤치쪽으로 달려가 히딩크 감독에게 뛰어가 안긴 장면은 너무나  유명하다

이렇게 우리들은 기쁜일이 있을때 서로 얼싸안고 기뻐 한다

반대로 슬픈일이 있을때도 서로 부둥켜안고 같이 울어 주기도 한다

 

이렇게 우리는 기쁘거나 슬플때 서로 그 감정을 공유하고 위로를 하기도 하고 반대로 ,위로를 받게도 된다

 

얼싸 안는다는것은 두팔을 벌리어 껴안는거고

부둥켜안다는 것은 ‘두 팔로 힘써 안거나 두 손으로 힘껏 붙잡다’, ‘애써 꾸려 나가거나 강한 애정을 가지고 집착하다’

를 뜻하는 동사의 기본형 ‘부둥키다’와 ‘안다[抱擁]’의 합성어가 ‘부둥켜안다’는 말이 된것이다

                                                                         (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 

명사로 표현하면 포옹(抱擁) 이다

포옹(抱擁)이란말은 사람을 또는 사람끼리 품에 껴안음이란 뜻이며 영어로는 허그(Hug)라 한다

Hug란 말은 노르웨이의 Hugga -'편안하게 하다, 위안을 주다'라는 단어에서 유래되었다 한다

 

몇년전은 프리 허그가 한동안 유행한적이 있기도 했다

프리허그는 불특정 사람을 안아주는 행위로 파편화된 현대인의 정신적 상처를 치유하고 평화로운 가정과 사회를

이루고자 노력하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

 

이렇게 우리는 안아주고 안김을 당하는것이 힐링이 될수가 있다

아마 아기였을때 부모님의 그러한 행동이 깊숙이 정신적인 안정이 되었을것이다

나같은 경우에도 그런 기억이 아주 오래까지 머릿속에 남아 있기도 하다 ..아기가 아니었는데도 말이다

 

 í—ˆê·¸ì—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이런 허그는 평생 못 잊을것이다

 

최근 캣 커들러라는 직업이 새로 생겼다 한다

캣 커들러는 하루 종일 고양이를 안아주고 만져주는 일로 고양이들의 스트레스를 경감시키고 안정감을 주는 직업이다

 

그런데 여기에 더해서 미국에서 사람을 대상으로 안아주는 직업이 생겼

스너글러'(Snuggler)란 직업으로 성구별없이  침대에서 낯선 사람을 껴안아 주거나, 고객의 품에 안겨주는 직업이다

심리학 전공자로 한 때 스트리퍼로 활동했던 트래비스 시글리(27)가 샌프란시스코에 '커들 테라피'(Cuddle Therapy)를

연 게 시작이었다 하는데 스마트폰 앱을 통해 고객과 쉽게 연결되며 무료 앱인 '커들러'는 작년 9월에 론칭한 이후

불과 4개월 만에 24만 회의 다운로드를 기록했으며 매일 7천∼1만 명이 이용한다고 한다

아직 우리 정서상으로는 낯선 사람을 안아준다는게 그리 쉽지만은 않을터..좀 지켜볼일이다

 

우리에겐 아직 도입되기에는 먼 이야기 같기도 하다

 

그렇지만 나는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들은 앞으로 한번씩 안아줘 봐야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니면 내가 안기든가...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달바라기s 2018.09.17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옹은 참 좋은것 같습니다!ㅎㅎ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과 포옹은 꼭 하네요 전 ㅎ

  3. BlogIcon G-Kyu 2018.09.17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아 주는 것엔 큰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직업까지 있다니 신기하네요!

  4. BlogIcon winnie.yun 2018.09.17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지성 저 세레머니는 정말 언제 봐도 소름 돋습니다..
    아직도 저 때의 기억이 생생한..

  5. BlogIcon 멜로요우 2018.09.17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캣 커들러 처음들어보는직업이네요.ㅋ 저도 오랜만에 만나는 사람이 있으면 포옹을 해줘야할거같아요~ 그게 어색함을 없애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6. BlogIcon PinkWink 2018.09.17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누가 좀 안아주면 좋겠어요...
    요즘 뭔가 바쁘고 힘드네요 ㅠㅠ.

  7. BlogIcon 시크릿리치 2018.09.17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생각을 하게 되는
    좋은 글이네요 ^^

  8. BlogIcon 라디오키즈 2018.09.17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시각에 따라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리겠네요.
    스너글러라는 직업은 성진국(;;)이라는 일본에 있을 것 같은데... 미국에도 있다니...

  9. BlogIcon 선연(善緣) 2018.09.17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너글러라는 직업도 있네요. 처음 알았습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0. BlogIcon 작은흐름 2018.09.17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좀.. 서글프네요.. 직업이 있다는건 돈을 내고 포옹을 받는다는 거지요? 에구.. 그런 직업이 필요 없어지면 좋겠습니다.. ㅜㅜ

  11. BlogIcon ruirui 2018.09.17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 한번씩 안아줘야겠어요~~^^

  12. BlogIcon veneto 2018.09.17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각박한 세상속에 작은 따스함을 느끼는분들이 그 만큼 많아지는것 같아요 ㅠㅠ

  13. BlogIcon 둘리토비 2018.09.18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많이 안아주려구요~^^

  14. BlogIcon 바람 언덕 2018.09.18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감, 소통, 그리고 공감...^^*

  15. BlogIcon 코리아배낭여행 2018.09.18 0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그 넘 좋죠.
    행복한 하루되세요.

  16. BlogIcon 슬_ 2018.09.18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잊을 수 없는 포옹을 해보고 싶네요(마지막 사진을 보니...^^)
    항상 포근한 하루 되세요 :)

  17. BlogIcon 보여주는남자 2018.09.18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이들이 많아서그런지 허그에대한 부족함은 공감이 잘 되지 않내요
    제가 비정상적인것은 아니겠죠? 감정이 매말랐다던가 ... 그런것이요 ㅠ
    초핵사회 혼밥혼술등 혼자사는 세상이여서 그런건아닌가 싶기도하고 ...
    그점을 상업적인 아이디어로 창업까지하다니 참 대단하다는 생각도 들고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글이내요

  18. BlogIcon HAPPYJINI 2018.09.18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아주는 직업이 있는지는 처음알았어요.
    하지만 때론 열마디 말 보다 한 번의 포옹이 위로가 될때가 있죠.

  19. BlogIcon 까칠양파 2018.09.18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수가 무난하다고 생각하지만, 솔직히 허그가 가장 좋은 거 같아요.
    오랜만에 친구를 만났을때는 악수를 하고, 헤어질때 허그를 해요.
    아무래도 헤어짐이 아쉬워서 그런 거 같아요.ㅎㅎ

  20. BlogIcon peterjun 2018.09.18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개인적으로 '프리허그'하는 분들을 보면
    가서 한 번 안겨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유소년시절 부모 없이 커서 그런지.. 그런 부분에 대한 그리움,
    부재가 크게 느껴지네요.
    우리나라에는 침대에서 저렇게 고객을 안아주는 게 아직은 어려울 것 같네요.

  21.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09.20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 포옹을 해본 적이 없는것 같습니디^^ 다음에 친구를 만나면 허그를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