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세계사를 되새기게 되는 영화-워터 디바이너

 

 

 

 

 

 

 

 

 

 

 

요즘 영화가 쏟아진다

쏟아지는 영화편수에 비해 스크린수는 택도 없이 부족하다

그래서 관객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영화는 시장 논리에 의해 당연히 일찍 사라지거나

아예 상영관에서조차 명함도 못 내민다

 

한국의 영화 시장은 전 세계에서도 무시못하는 시장이다

한국 영화 시장에서 더 많은 관객을 동원하고자 감독,주연배우들이 한국을 찾는 일이 이젠 당연한것처럼

여겨진다

 

이 영화 "워터 디바이너"의 감독겸 주연 배우 러셀크로우도 한국을 찾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한국 시장에서 그리 성공은 하지 못할것 같고 장기 상영은 어려울것이다

 

요즘 괜찮은 영화가 여러가지 이유로 스크린에서 일찍 사라진다

내리기전에 보는 방법은 거꾸로 보면 된다..화제의 영화는 천천히...비 화제인 영화는 신속히..

 

이 영화에서의 주제어는 "전쟁"과 ''아버지"이다

영화 "국제 시장"이 전쟁으로 인한 아버지에 대한 연민이라면 이 영화는 반대이다

전쟁에서 잃은 아들을 향한 아버지 마음..부성애다

 

돌아 오지 않는 아들들을 찾아 나서는 그 마음은 자식을 가슴에 묻어야 하는 이 시대의 아픔과도

상통한다

 

 

이 영화는 유해발굴위원회 장교의 무덤에서 발견한 한장의 편지를 기초로 만들어졌다

 

1915년에 벌어졌던 영국연합군 (영국,호주,뉴질랜드)과 독일측 동맹국이었던 오스만 제국(터키)과의

갈리폴리 반도에서의 전쟁이 그 배경이다

 

윈스턴 처칠이 해군 장관이었던 영국의 최악의 전투였으며

이 전투에 임하면서 "죽기 위하여 오늘 싸워야 한다"고 했던 터키의 쿠말은 이 전투에서 승리하고

훗날 터키 초대 대통령이 된다

                                            ( 엔하위키 미러에서 내용 참조)

 

영화에서 이야기 하고자 하는 주제를 조금만 더 포커싱했더라면

훨씬 나을뻔 했다..

[각주:1]워터 디바이너라는 제목도 영화의 주제를 설명하기에는 무언가 미흡하다

          

희망은 공기와 같다

 

PS.1.주문을 외우자 "탱구"

     2.커피 운명점..어떻게 하는거지? ㅎ

  1. 워터 디바이너’란? 3~4년씩 비가 오지 않는 호주의 척박한 환경에서 생명과 같은 물을 찾아내는 강인한 생명력과 통찰력을 지닌 사람을 일컫는 말 [본문으로]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뉴론♥ 2015.02.05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은 보았는데 괜찮아 보이는데요

  2. BlogIcon 耽讀 2015.02.05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만한 영화가 많지만 볼 수 없는 영화도 많습니다. 대기업이 장악한 영화관 때문이지요.

  3. BlogIcon *저녁노을* 2015.02.05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리뷰로 대신해요^^

  4. BlogIcon 이노(inno) 2015.02.05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의 극장 입장료가 비싸서인지 잘안가게 되더라고요.
    블루레이 나오면 빌려서 봐야겠어요

  5. BlogIcon 봉리브르 2015.02.05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절한 부성애를 다룬 영화로군요.
    러셀 크로우가 감독 겸 주연으로 출연을 했네요.
    요즘은 배우가 감독을 하는 일이 점점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올해는 메마른 가슴을 적셔줄 <감동>이라는
    키워드가 사람들에게 어필할 거라고 합니다.
    뜨거운 눈물을 많이 흘려야 마음도 촉촉해질 테지요.
    좋은 영화 소개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5.02.05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는 눈물을 흘릴 정도는 아닌것 같았습니다
      저는 부성애 보다 더 전쟁의 참혹함이 먼저 느껴졌습니다

      같이 부상을 당해 쓰러진 삼형제..그리고 그 고통
      동생을 쏠수 밖에 없는 아픔..

  6. BlogIcon 릴리밸리 2015.02.05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성애를 다룬 영화라니까 한번 보고 싶네요.
    신속히 보러 가야겠는데요!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참교육 2015.02.05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한느 군요.
    불후의 양화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8. BlogIcon 바람 언덕 2015.02.05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셀크로우가 나옸다는 것만으로도 봐야할 이유가 있네요.
    이 배우는 정말 신뢰가 가는 배우 중 하나이거든요.
    ^^

  9. BlogIcon 꼬장닷컴 2015.02.05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과 아버지..
    돌아오지 않는 아들을 찾아 나서는..
    어떠한 영환지 대충 감지가 되네요.
    챙겨 볼 수 있을지 의문이지만 일단 메모는 해둡니다..ㅠㅠ
    오늘도 유익한 정보 감사드리고 넉넉한 하루 되세요..^^

  10. BlogIcon 『방쌤』 2015.02.05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만나는 러셀 크로우의 영화네요. 요즘 통 영화를 못봐서요ㅜㅠ
    문화생활도 좀 즐겨야할텐데 말이죠..ㅎ^^

  11. BlogIcon 새 날 2015.02.05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볼까 말까 고민했던 영화입니다. 다른 분들의 평점이나 이런 것도 물론 고려했고요. 기회가 닿으면 한 번 봐야겠습니다.

  12. BlogIcon 늙은도령 2015.02.05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메리칸 스나이퍼 보고 비판의 글을 올려야 하는데....
    안 보고 쓸 수는 없어서 이것저것 자료들만 들척이고 있네요.

  13. BlogIcon 정감이 2015.02.05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한번 보고 가서 그런가..
    잼있을 것 같군요.
    즐거운 오후 되세요,

  14.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2.05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봤어요..
    너무 좋더군요.
    아주 잘만들어졌어요. 저는 점수 많이 줍니다.
    안타까운건..정말..너무 빨리 사라진다는것이네요..

  15. BlogIcon 나이스블루 2015.02.05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셀 크로우 감독 겸 주연을 맡은 영화라서
    어떤 영화일지 언젠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6.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5.02.05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런 영화들이 좋아요. 할 이야기도 많고 생각도 좀 하게되고요 ^^*

  17. BlogIcon singenv 2015.02.05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 러셀 크로우는 100%에 가깝지만 과연 감독 러셀 크로우는 어떨지요 ㅋㅋ 그래도 보고 싶긴 하군요!

  18. BlogIcon 금정산 2015.02.05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터 디바이너에서 러쎌 크로우가 나오는 군요
    재미 있을 것 같습니다.

  19. BlogIcon 똔뚜! 2015.02.07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지는 않았지만 재밋어보이네요 잘보고갑니다

  20. BlogIcon 포장지기 2015.02.09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셀 크로우도 많이 늙은 모습입니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