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내 몸이 거부하는 음식,그리고 음식 트라우마

                                      ( 한국 국회앞에서 개 도살 금지 셔츠를 입고 시위중인 킴 베이싱어)


지난 7월 12일 ( 초복 ) 국회앞에서 개 식용을 반대하는 동물 보호 단체들과 개 식용 농가 농민들이 집회를 

벌였었다.

이 집회에 헐리웃 배우이자 동물 보호 운동가 킴 베이싱어가 참석해 화제가 된적이 있었다.

그때 보도를 접하면서 잠시 들었던 생각이 있다


난 개고기를 먹어 본적이 있다..그러나 맨 정신으로는 못 먹는다.

먹었던 기억을 떠 올려 보면 알코올의 힘을 빌렸던것 같다. 먹었다기 보다 그냥 삼켰다는게 맞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어떨땐 목에서 넘어가지 않는 경우가 많아 그 이후로는 전혀 먹지를 않는다.

개고기를 식용으로 먹으냐 마느냐 이전에 한마디로 내 몸이 거부를 하는것이다.


내 몸이 거부하는것은 또 하나가 있다.

샹차이라고도 하는 고수다..

음식에 향을 내기 위해 들어 가고 느끼한 맛을 잡아준다는데 이 역시 냄새 때문인지 내 몸에서 받아 주지를 않는다



내 몸이 거부하는 개고기,고수외에 트라우마가 있는 음식이 2가지가 더 있다.


하나는 닭고기이다. 지금은 가슴살등 뼈 없는 부분을 조금씩은 먹지만 정말 한동안은 입에도 안 대었다.

달걀과,닭모래집은 먹는데 말이다.

이유가 있다,

어릴때 마당에서 어머니가 닭모가지를 비틀고 털을 뽑는걸 지켜 본 이후로 닭을 안 먹는다 했다.

아무리 얼르고 달래도 안 먹었다 하니..


                                              ( 이미지: 픽사 베이  능이백숙 )


다음은 지금은 먹긴 하지만 (좋아 하지는 않는다 )  한동안 안 먹었던 재료다.

바로 버섯..

버섯은 먹고 식중독에 걸린적이 잇어 그 이후는 잘 안 먹는것 같다


음식 트라우마는 의식적인것이다

트라우마가 있었던  사건 자체는 일회성으로 지나가지만 시간이 흐른 뒤 비슷한 상황이 닥치거나 그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물건·빛·냄새·소리·사람 등이 있으면 그때 감정이 똑같이 되살아나게 된다고 한다 


이제 음식 트라우마는 어느 정도 극복할수 있을것 같은데 몸이 거부하는건 방법이 없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오렌지훈 2019.10.28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못먹는게 딱 하나 있는데
    그겁니다 ^^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한주보내세요~

  3. BlogIcon soo0100 2019.10.28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키운개가 어느날 보신탕으로 올라온걸 보고 한동안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But 성인이 되고나선 아버지 모시고 가끔 보신탕을 먹어요~ 이런 ㅋㅋㅋ
    참 어려운 문제인거 같습니다... 그런데 몸에 안맞는건 안먹는게 맞는거 같습니다.
    제 경우엔, 번데기를 잘 먹었는데 식중독이 걸린이후론 알레르기 반응이 와서 못먹습니다.
    친구들이 놀리네요... 저도 먹고 싶은데...안되네요 ㅜㅜ

  4. BlogIcon 까칠양파 2019.10.28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트라우마는 아니고 경험이 못했기에 먹지 못해요.
    어릴때 아부지가 비계는 당신이 드시고, 저는 살코기만 주셨거든요.
    그래서 지금도 물컹거리는 식감을 너무 싫어합니다.ㅎㅎ

  5. BlogIcon 草阿(초아) 2019.10.28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특별히 좋아하는 음식도 없지만,
    그렇다고 특별히 싫어하거나 거부하는 음식도 없어요.
    몸이 거부를 한다.
    그렇다면 일부러 드실 필요는 없어요.
    전 술은 한방울도 못마신답니다.
    어릴적 포도주 담아 거르고 남은 지꺼기를 차스푼으로
    친구엄마가 맛있다며 먹어보라해서 먹었다가
    온 몸에 두드러기가 나서 병원다니며 혼난일이 있고부터는
    의식적이든 아니든 술은 한방울도 안하게 되었지요.
    그때 의사샘 말씀이 "보리밭 근처에도 가지말아요" 했어요. ㅎ

  6. BlogIcon 바람 언덕 2019.10.28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특별히 몸과 맞지 않는, 소위 음식궁합이 안맞는 음식이 있더구구요.
    그런 면에서 이것 저것 안 가리고 잘 먹는 편인데, 그것만으로도 참 감사할 따름입니다. ㅎ

  7. BlogIcon 부자미소 2019.10.28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그런음식들이 있죠, 전 호떡먹고 심하게체한적있어 그담부턴 안먹게되더라구요~ ㅋ 특히 어릴적 경험들이 트라우마로 남는경우가 많은것같아요..잘보고갑니다^^

  8. BlogIcon 널알려줘 2019.10.28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몸이거부하는건 어쩔수없어요
    아무리좋은음식도 말이죠

  9. BlogIcon 둘리토비 2019.10.28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예전에는 괜찮았는데 "굴"을 먹고 요즘은 좀 안 좋습니다.
    알레르기는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10. BlogIcon 소소한 행복 : 소행 2019.10.29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음식 트라우마가 있는 것 같아요. 저는 어릴때 생굴 먹고 엄청 체한 적이 있어서 그 후로는 다시는 안먹게 되더라구요 ㅜㅜ

  11. BlogIcon 라미드니오니 2019.10.29 0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김장김치에 들어가는 청각을 못먹지요ㅎ.
    어렸을적 형님, 생선내장(?)이라는 이야길듣고는 못먹기시작해서 아님을알면서도 여전히 못먹겠더군요.ㅎ

  12. BlogIcon 호건스탈 2019.10.29 0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공수거님저도 고어릴적의 고수에 대한 안좋은 경험때문에 못 먹게 되 었습니다. 공수래공수거님트라우마는 음식까지 미치니 영향력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공수래공수거님언제나 파이팅!!

  13. BlogIcon FranklinLee 2019.10.29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예전에 스프랑 미숫가루 먹고 탈나서 도저히 안 내키더라구요.ㅎㅎㅎ
    몸이 거부하는 건 역시 피하는 것이.ㅎㅎㅎ
    오늘도 맛난거 많이 드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ㅎㅎ

  14. BlogIcon 오달자 2019.10.29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한번 굴을 먹고 식중독에 걸려서 아예 못먹습니다.
    공수거님처럼 고수 또한 안먹구요.
    예전에 회사 다닐때 연수원에서 먹었던 그 고수가 들어있는 음식을 먹다가 기절하는줄요~~
    난생 처음 접하는 맛이라 도대체 적응이안됩디다.

    음식은 본인과의 체질과 성향에 따라 가려먹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하루 님에게 좋은 영향 끼치는 음식으로 맛점 하시길요~~^^

  15. BlogIcon peterjun 2019.10.29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있는데 어지간한건 이제 다 먹는 것 같아요.
    제 동생 두 명이 그게 안되서 많이 힘드네요.
    한 녀석은 계란이 들어간 모든 음식을 먹지 않고, 또 한 녀석은 해산물을 입에도 안대네요.
    둘 다 어릴 땐 먹었는데, 지금은 억지로 먹으면 알러지 반응이 나거나
    경기를 일으킬 정도라 먹일 수가 없네요.
    몸의 거부 반응이 저렇게까지 될 수 있구나~ 싶더라고요.
    그래서 제일 힘든 건... 가족 전체가 모였을 때 외식이랍니다. ㅋ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9.10.30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생분 두분이 좀 특별하네요..
      계란을 안 드시는분들은 정말 극히 드물던데 말입니다
      아마 1%도 안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 지구상에서 가장 보편적인 음식이지 싶습니다
      달고기는 1%는 넘는것 같더군요.
      해산물은 안 드시는분들이 좀 되십니다가족 외식하실때 메뉴 고르기가 힘드시겠군요^^

  16. BlogIcon Bliss :) 2019.10.29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트라우마가 있으면 안 맞게 되더라구요 저도 고수처럼 어릴 때 접해보지 않은 향신료는 못 먹겠더라구요. 내장 곱창 이런 것두 특별히 호기심이나 식욕이 없어 안 먹구요 다른이에게 불편과 피해를 주지 않는 범위에서 개인의 취향과 신념에 따라 식단을 구성하는 게 맞다고 봐요^^ 오전 근무 잘 마무리하시고 맛점하시길요^^

  17. BlogIcon T. Juli 2019.10.29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에게나 앨러지나 거부 음식이 있지요

  18. BlogIcon 아이리스. 2019.10.29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크게 몸이 거부를 하는 음식은 없지만
    어릴적 멋모르고 개고기를 먹었었는데
    그게 무슨고기인지 알고 부터는 먹지를 못하겠더라구요
    고수도 마찬가지로 향이 거부를 하구요
    닭고기도 좋아하지 않는 이유중 하나가 느끼한것도 있지만
    어릴적 제가 키우던 닭을 엄마가 잡아 먹을 후 부터는 닭고기를 먹지 않었어요
    크면서 한두점은 먹게 되었지만 좋아하게 되지는 않더라구요.
    음식에 대한 트라우마는 억지로 안되더라구요..^^

  19. BlogIcon winnie.yun 2019.10.29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런 음식들이 있죠..
    고수도 못 먹습니다 ㅋㅋㅋ
    가족들은 잘 먹는데 저만 고수 못 먹어요.
    또 일식집에서 나오는 소스 발린 장어도 못 먹습니다. 우나기라고 하죠..ㅎㅎ
    예전에 먹고 크게 체한적이 있는데 그 뒤로는 아예 입에 안 댑니다...

  20. BlogIcon 내로라하다 2019.10.29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인들이 고수에 안 맞는 유전자를 지녔다고 하더라구요. ㅋㅋ 의외로 섬세하시군요. ㅎ

  21. BlogIcon 시크릿리치 2019.10.30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다 잘먹는거 같아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