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공공(空空)의 시선

고해성사

5월의 고해(2)

空空(공공) 2022. 5. 16. 00:35
728x90
반응형

 

 

예년 같으면 그냥 결과만 챙겨 보든지 했을 터인데 올해는 "뜨거운 싱어즈" 합창단이

축하 공연을 라이브로 한다 해서 백상 에술 대상을 TV로 지켜보았다

대부분 본 작품들이 수상을 하고 그 작품의 연기자들이 상을 빋았다 

( 영화  킹메이커는 보지 못했지만 )


영화는 '모가디슈'와 '킹메이커'가 상을 나누어가졌고 TV부문은 넷플릭스 드라마가

거의 상을 휩쓸다시피 했다

요즘 후보들은 사전 공개되지만 수상자는 당일 발표 되니 수상자들의 소감  듣는 게

예전과는 다르게 정형적이지 않아 좋다


올해 TV부문 남자 조연상을 수상한 'D.P"의 조현철은 죽음을 앞두신 아버지께 특별한

수상 소감을 정하고 세월호 희생자들의 이름을 언급해 감동을 주었다


기대했던 '뜨거운 싱어즈'의 합창 'This id me"는 기대만 못했다

긴장들을 해서인지 떨리는 목소리와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주었지만 그래도 

배우들의 행사에 배우들이 축하 공연을 했다는 그 자체 만으로 박수를 충분히 받을 일이다


--------------------------------------------------------------------------------------------------🎣



시간관념이 철저하고 규칙적이고 계획적인 생활을 했던 사람으로 늘 이마누엘 칸트가

언급되곤 한다

이는 어릴때부터의 가정환경과 교육에서 그리 된 것으로 습관처럼 몸에 밴 것일 것이다


그런 칸트에 비할 바는 털끝만큼도 안 되지만 나도 직장 생활에서의 습관 때문에 비교적

계획적이다

어디를 가면 미리 가야 할 곳.걸리는 시간 등을 체크하고 확인을 한다


얼마 전 친지들 식사 모임을 가진 적이 있었다

보통은 장소를 정하고 사전 예약도 해야 하는 게 당연하지만 이 날 만큼은 그런 게 없어

몇 번 확인을 했는데도 "그냥 되는대로 "여서 살짝 편치 않았다


결국은 장소가 서로 헷갈리고 미리  확인이 안 되 찾아 가는데도 조금 돌아가고

가서도 기다림이 오래 되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 할 수도 있는 일이지만 내 입장에서는 좀 마음에 들지 않은 하루였다


----------------------------------------------------------------------------------------------🧭


주위에 조금 넉넉하고 여유가 있는 은퇴자 분들은 농촌에 땅을 사고 움막을 지어

텃밭을 운영하는 분들이 많아졌다

현업에서 은퇴하는 나이가 직장인이나 공직에 있는 사람들은 대개 60대 초반이고

사업을 하는 사람들은 조금 늦기는 하지만 70대 초반이면 자식에게 물려주거나 정리를

하고 제2 인생을 준비한다


나는 그만한 여유도 없기도 하지만 체질,적성에 맞지 않아 전원생활이 어렵지만 주위의

공통 대화 주제가  전원 생활이다


부처님 오신 날 사찰 주변을 둘러 보는데 그런 집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팔공산 초입 깊숙한 곳에 멋진 집을 짓고 집 안 아니면 잡 주위에 텃밭을 운영하시는

분들이 제법 보였다


난 은퇴하면 어떻게 보낼까?

슬슬 고민이 된다.. 얼마 남지 않았는데..


-----------------------------------------------------------------------------------------------🕴



국내도 그렇고 세계 경제 상황이 심상찮다

2년을 넘어 가는 코로나 쇼크, 그리고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전 산업이 침체되고 원자재.

식량난까지 겹치면서 스테그플레이션을 넘어 슬럼프플레이션에 접어드는 것 같다


 ☞ 스태그플레이션

  '스태그네이션(stagnation)'과 '인플레이션(inflation)'의 합성어로,  고(高) 물가상승과 실직, 

  경기 후퇴가 동시에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 

  그 정도가 심할 경우 '슬럼프플레이션'이라고도 한다


  경유가가 휘발유가보다 높아지고 밀가루 품귀로 밀가루 음식 가격이 올라간다

  금리 인상으로 투자 시장도 얼어 붙다 못해 폭락 조짐도 보인다

  코로나가 진정되면서 서비스 업종이 좀 살아 나나 했는데 미국은 구인난이다

  임금이 올라가고 그게 원가에 반영 되면서 물가가 올라가는 악순환이 시작된다


  여태는 체감을 못 느꼈는데 지금 이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


  우리 정부는 어떻게 대처해나가는지 도통 모르겠다. 이럴 때 잘해야 하는데

 

일을 위한 삶인가

삶을 위한 일인가

------------------------

비울수록 새 힘이 차오른다  -시인 박노해


- 매 주 일요일에 발행하던 고해 글을 이번 주는 월요일 예약 발행합니다

  고해 글에 대한 댓글은 열어 놓으나 답 글은 달지 않고 방문만 드리겠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728x90
반응형

'고해성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고해(4)  (28) 2022.05.29
5월의 고해(3)  (29) 2022.05.22
5월의 고해(2)  (56) 2022.05.16
5월의 고해(1)  (29) 2022.05.08
4월의 고해(4)  (27) 2022.05.01
4월의 고해(3)  (24) 2022.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