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해성사

11월의 고해 ( 4 )

空空(공공) 2021. 12. 5. 19:13
728x90
반응형

 

 

언제부터 우리 사회가 진보, 보수로 나뉘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 이것도 내가 알기론 아주 오래전 대통령 선거 때문에 그렇게 되었다 )

 요즘은 정치,경제적으로 거의 이분법이다

지역이 보수 경향이라 주위에 많은 분들, 대다수의  분들이 보수적이다

그래서 가능하면 말을 자제 하는 편이다. 

중도적인 입장을 표명해도 자기 편이 아니면 하이에나처럼 달려든다

확고하게 자리 잡은 이념은 어떻게 이야기 해도 설득당하지 않는다

그간 쌓아 올린 보고,들은 것들이 주관적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해석이 다르다

어제도 말 한마디 ( 호칭 문제 ) 잘 못 했다가 논쟁이 될 뻔 한 걸 참았다

바위에 계란 치기다

----------------------------------------------------------------------------💜

보통 마약 검사는 소변을 채취해서 하지만 머리카락을 통해서도 한다

마약을 복용하면 모세혈관을 타고 체내를 돌아다니다 소변으로 배출되거나 모발에 흡수되어 남아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올해 여름부터 커피를 1회용 스틱 커피에서 봉지 커피이긴 하지만 베트남산 원두로 바꾸었었다

설탕과 크림이 안 들어가서 바꾸었지만 커피 향이 좋아서 이기도 하다

아침에  한 잔 타서 마시면 주위에 커피향이 은은히 나서 또 좋다

그런데 저녁에 머리를 감다 보니 머리카락에서 그 커피 향이 난다

나쁜 향이 아니어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마약의 원리인가 싶기도 하다

요즘 커피향과 살아간다

---------------------------------------------------------------------------😍

법정스님은 '무소유'는 무조건  소유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필요 없는 것을 소유하지 않는 것이라 하셨다

계절이 바뀌어 입을 옷들을 찾다 보니 몇 년간 안 입은 옷들이 많다

옷의 상태는 멀쩡한데 눈에 안 보여서도 안 입었었고,품이 덜 맞아 안 입었었고 다소 유행이 지나가서

안 입었던 옷들이다

과감하게 버려야 하는데 사람 마음이 참 간사하다

한 번 입어야지 라는 생각과 버리기 아깝다라는 생각이 공존한다

옷을 많이 사는 편도 아닌데 자꾸 공간을 차지 하는것 같아 이번에는 좀 버려야겠다..

그런데 아깝긴 하다

-----------------------------------------------------------------------------------------🎎



최근 며칠 사이에 일반 국민들 상식에 반하는 법원의 판결이 잇달아 내려졌다

25일은 사법 농단 연루된 판사 3명이 대법원에서 무죄 선고를 받았고 26일에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정인 양 학대, 살인 혐의의 양모가 2심에서 징역 35년형으로 감형되었다


역시 25일 헌법재판소는 음주 운전 가중처벌 조항이 위헌이라는 결정을 했다

3건 모두 세간의 관심을 끌던 사건이었다

판결을 한 재판관들은 물론 법의 해석으로 그런 결정을 내렸겠지만 대중들의 생각과 다른 것은 생각해

볼 문제다

사람이 살아 가는 세상이고 그 세상의 기준이 법이라지만 그 법을 지키고 따르는 것도 사람이다

판결하는 판사 재량으로 결정되어서는 절대 안 될 일이다

-------------------------------------------------------------------------🍳

예전에 어르신들이 '꿈자리가 뒤숭숭 하다' 라고 말씀하시면 이해를 못 했었다

그런데 나도 나이가 들다 보니 자고 일어나면 그런 경우도 생기고 그 의미가 무엇인지 알 것 같다

오늘 아침은 그야 말로 꿈자리가 뒤숭숭한 게 옛 어른들 말이 공감되었다

여러 가지 일들이 꿈에 나타난 것 같은데 일어나서 기억나는 건 한 가지 일이다

해외 출장을 1박 2일로 다녀 왔다. 그것도 러시아로. 어디 지역인지는 모르겠지만..

예전 직장 다닐 때 1박 2일로 해외 출장을 간 적은 있었지만 가까운 나라였었다.

꿈에서 출장 갔던 일은 순조롭지 않았었다.

만족 할 만한 결과 없이 공항 문을 혼자 처량하게 나오는 것으로 꿈은 끝났다

뒤 끝이 찜찜한 꿈이었다



728x90
반응형

'고해성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의 고해 (1)  (21) 2021.12.12
잡생각-주식,술  (0) 2021.12.11
11월의 고해 ( 4 )  (0) 2021.12.05
11월의 고해 (3)  (20) 2021.12.01
11월의 고해 (2)  (0) 2021.11.28
11월의 고해 (1)  (0) 2021.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