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15년 첫 산행-기암괴석 전시장 충남 용봉산

 

 

 

 

 

 

 

 

 

 

 

2015년 들어 친구들과의 첫 산행이다

 

사실 좀 주저 주저 했었다

휴가 나온 아들때문에도 좀 걸렸고 그것보다는 얼마전부터 계단을 오르 내리는데 오른 무릎에

약간의 통증이 있어 마음이 걸렸었다

 

충남지역으로의 산행은 그렇게 기회가 많지 않다..

충남의 용봉산 한국의 100대 명산이기도 하다

 

용봉산( 381m)은 충남 예산군과 홍성군에 걸쳐 있다

 

여기서 하룻만에 다녀 올수 있는 산중에서 비교적 먼 거리의 산이기도 하다

381m라 높지도 않고 험하지도 않으나 산 전체가 기묘한 암석과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다

 

그러나 겨울철이라 하산시 얼음길에 조금 어려움이 있었으며

산이 가파른탓이었던지 다음날 반나절은 허벅지에 약간의 근육통을 느꼈다

 

시간에 쫒겨 아쉽게도  악귀봉과 수덕산을 건너 뛰고 자연 휴양림쪽으로 내려 왔다

 

등산후 온천욕을 하고

온천 주차장에서 먹은 어묵탕은 정말 별미였다

 

친구들과의 행복한 하루가 그렇게 지나갔다

(용봉산 소개)


용의 형상에 봉황의 머리를 닮았다는 용봉산의 이름이 허튼 소리가 아니다. 산 전체가 기암괴석의 종합 전시장 같다. 보는 각도에 따라 암석의 모습이 변화무쌍한 자태를 연출한다. 시시각각 변하는 풍경의 마법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용봉초등학교에서 출발해 용봉사로 내려오는, 산 전체를 돌아보는 등산 코스가 있지만 주차한 곳까지 다시 걸어가야하는 불편함이 있다. 때문에 자가 운전자는 용봉사에서 출발, 마애석불, 악귀봉, 노적봉을 지나 최영장군 활터, 사조마을, 주차장으로 내려오는 등산 코스가 적당하다. 보통 2시간30분, 넉넉잡아 3시간 정도.
보물 제 355호로 지정된 용봉사의 마애석불은 산행의 초입에서 맛보는 진미다. 고려초기 세워진 4㎙ 높이의 석불로 온화한 미소가 일품이다. 또 오른편으로 마치 병풍을 펼친 것 같은 암벽인 병풍바위가 거대하게 솟아있다. 악귀봉, 노적봉으로 올라가다 보면 더욱 멋진 기암괴석의 파노라마가 펼쳐진다. 등산로는 중간중간 험로와 일반 등산로로 나눠지는데, 험로를 택하면 기암괴석을 직접 타면서 암벽 등반의 묘미를 살짝 맛볼 수 있다. 또 주변 전망도 훨씬 좋지만 어린이나 노약자는 다소 위험하다.
또 하나 놓칠 수 없는 것은 암벽 틈새를 삐져나온 육송들. 1 - 2m 크기로 우아하게 휘어진 소나무 줄기들이 환상적인 곡선을 그린다. 마치 분재원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관리사무소측은 이 육송들을 잘 가꿔, 용봉산 전체를 자연 분재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정상에 오르면 북쪽으로 덕숭산과 가야산이 손에 잡힐 듯 하고, 오른편으로 홍성읍과 삽교천 일대의 널따란 평야가 묵은 체증을 확 씻어낼 만큼 시원하게 펼쳐져 있다.
정상에서 내려오는 길에는 최영 장군이 어린 시절 활을 쏘고 무예를 닦았다는 활터가 나온다. 용봉산 관리사무소 (041)630-1784

                                    ( 일간 스포츠에서 인용)

사진 왼편 용봉초등학교에서 출발 가운데쯤 휴양림으로 내려 왔다

 

용도사 대웅전

 

미륵불

 

이게 오형제 바위인가보다 확실히는 모름 ㅎ

 

건너편 산도 죄다 암석이다

 

 

적 보이는곳이 용바위

 

볕이 안 드는곳은 이렇게 잔설과 얼음이 얼어 있다

 

 

 

 

돌틈에 피어난 놀라운 생명력

 

 

여기서 온천욕도 하고

 

오징어,골뱅이 무침에디

 

돼지 머리 눌른것..

 

어묵탕 추운 날씨에 더할 나위 없었다 친구야 고마워^^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금정산 2015.01.15 0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봉산 저도 아직 가보지 못한 곳이네요 멋진 산행 하셨을 것 같습니다.

  2. BlogIcon 뉴론7 2015.01.15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스마트폰에서 보다가 PC로 접속하니까 화면이 커서 좋네염 잘보고 감니다. ㅎㅎ.

  3. BlogIcon 꼬장닷컴 2015.01.15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행에..
    온천욕에..
    오징어,골뱅이 무침에다..
    눌린 좨지머리에 어묵탕까지..
    일상으로부터의 광복 부럽습니다..ㅠㅠ

  4. BlogIcon 봉리브르 2015.01.15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분들과 산행을 하셨군요.
    좋은 분들과 보낸 시간이어서
    몸도 마음도 편안한 시간이셨겠습니다.
    맛있는 것도 함께 드시구요..

    오늘도 여유로운 마음으로 새로운 하루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5. BlogIcon 팰콘스케치 2015.01.15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륵불 느낌이 독특하네요

  6. BlogIcon 릴리밸리 2015.01.15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산행은 잔설과 얼음을 조심해야겠네요.
    산행후에 먹는 음식들이 꿀맛이겠습니다.

    어제는 스마트폰으로 댓글을 달다가 실수가 나왔습니다.ㅎㅎ
    따뜻한 하루 되세요.^^

  7. BlogIcon 耽讀 2015.01.15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니 침침했던 눈은 맑아지고, 막혔던 가슴은 뻥뚤렸습니다.

  8. BlogIcon 참교육 2015.01.15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종시로 이사 보면서 근처에 가볍게 다녀올 산이 없다는 게 늘 아쉬웠습니다. 예산과 홍성에 이런 멋진 산이 있었네요. 언제 기회가 올런지... 가보고 싶습니다

  9. BlogIcon 명가공인 2015.01.15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보다 ㅎㅎㅎ 온천과 먹을거에 먼저 눈이 가게 됩니다.
    자연을 즐길줄 알아야 하는데 일단 요즘 제 몸이 피곤한가 봅니다.^^;;;

  10. BlogIcon 『방쌤』 2015.01.15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사진 정말 짱짱하네요~
    산행 가본지 몇달 되어서 살짝 그립기도 합니다
    역시나 겨울산행은 아이스와 잔설이 가장 까다롭죠
    즐거운 산행 잘 봤습니다~^^

  11. BlogIcon 새 날 2015.01.15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정말 좋았네요. 가시거리가 무척 좋았을 것 같습니다. 요즘 서울 하늘은 온통 뿌연 미세먼지 탓에 기분까지 우울하거든요. 좋은 공기 마신 뒤 함께하는 먹거리는 정말 꿀맛이었겠습니다.

  12. BlogIcon 바람 언덕 2015.01.15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산행의 끝은 만난 음식으로 마무리 해야...
    ㅎㅎ

  13. BlogIcon 늙은도령 2015.01.15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밑에서 먹기만 해야 할 것 같네요.

  14. BlogIcon 포장지기 2015.01.15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처럼의 산행이셨나보네요..
    완만한 경사를 오르는건 무릅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들었는데...
    그래도 산행의 묘미는 하산후 맛잇는 음식을 대할때죠^^
    풍성 합니다^^

  15.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1.15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산인데..정말 산이 정말 멋들어지네요..ㅎ
    겨울산은 정말 조심해요 되요, 그래도 험하지않았다고 하니 다행입니다.
    산행은 언제나 즐겁습니당~~

  16.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5.01.15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건강하신거 같아 좋아 보이십니다.
    전 요즘 운동 열심히 하는데, 왠일로 어제 가평에서 평지 걷다가 무릎이 아파서 ㅡㅡ;;

  17. BlogIcon Boramirang 2015.01.19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거 같아요. 사람들은 어느 한 곳 의미를 안 둔 곳이 없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