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정부는 국민을 예비철거민으로 만들것인가?- 영화 소수의견

철거민의 담벼락에 쓰여진

" 1% 자본가를 제외한 99%가 예비 철거민" 이라는 글귀가 눈에 와 꽂힌다

권력을 가진 사람들은 문제의 본질을 기가 막히게 감춘다

 

어쩔수 없는 사명감과 본분에서의 희생은 누가 책임을 져야 할까?

당연히 국가가 그 책임을 져야 한다

이  영화는 실화가 아님을 밝히고 있지만 그간 우리 사회에서 벌어졌던 여러가지 일들이 영화에

녹아 있고

그 일들을 다시금 생각하게 만들어 준다

 

짧지 않은 러닝타임 126분을 지루할 틈이 없게 긴장감있게 잘 만들었다

잘 만들어진, 기억에 오래 남을 법정 영화다

 

이 영화 배급사가 CJ임에도 불구하고 상영이 늦어진것도 석연치가 않다

이 영화 내용대로 보이지 않는 힘이 작용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또한 전관예우가 법이 허용하는 허용치를 벗어나는 일은 없겠지만 그게 거래(?)의 수단으로

악용되어서는 안될것이다

 

이 영화를 많은 분들이 관람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 영화는 윤계상,유해진 두 배우뿐 아니라 많은 조연배우 들의 열연이 돋보인다

특히 검사역의 김의성이 이번에 인상깊었다

내 기억에는 관상에서 한명회로 나온것 이외는 별 존재감이 없었는데..

이번에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이라는것도 알았다 ㅋ

 

( 한줄 시놉시스)

철거현장에서 아들이 죽는것을 보고 경찰을 죽인 철거민의 두 가지 재판( 폭행치사사건,국가배상청구소송)변론 과정을 그린 영화

 

법이 그래요

 

주) 성호 사설에 나오는 피지상심 (披枝傷心) 이란 말은 가지를 꺾으면 나무의 속이 상한다는 말이다

     제 중심을 잘 세우란 말이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봉리브르 2015.06.30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부터가 의미심장합니다.
    그리고 예비철거민이라는 단어도 가슴에 와닿구요.
    1%를 위해 99%의 삶이 피폐해지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지난주에 개봉했는데 깜빡 모르고 지나쳤네요.
    이제라도 가서 봐야겠습니다.^^

  2. BlogIcon The 노라 2015.06.30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자본가를 위한 99%의 예비 철거민... ㅠㅠ
    그런데 정말 슬픈 건 99% 예비 철거민들이 자발적으로 불쌍하다고 1%를 위해 열심히 손가락 운동을 하며 1%에게 유리한 법과 사회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찍어준다는 사실. 말하면 답답해서 저만 더 슬퍼집니다. ㅠㅠ
    이 영화는 아마 속 터져서 못 볼 것 같아요. ㅡ.ㅡ

  3. BlogIcon 耽讀 2015.06.30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시험이 끝나면 꼭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6월 마지막 날입니다. 벌써 한해 절반이 지났습니다.
    남은 날도 건강하게 보내세요.

  4. BlogIcon 지후니74 2015.06.30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사회의 부조리 모순을 잘 드러낸 작품이네요... 언론의 관심은 연평해전에 몰려있지만,....

  5. BlogIcon 참교육 2015.06.30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수의견 인기가 있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보고 싶네요.

  6. BlogIcon 금정산 2015.06.30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소수의견 리뷰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저녁노을* 2015.06.30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수의견 무시해서는 안되는 게...민주주의인데 말이죠.ㅜ.ㅜ
    리뷰ㅣ 잘 보고갑니다.

  8. BlogIcon 『방쌤』 2015.06.30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9의 사회,,,
    중심을 올바로 세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단적으로 보여주는것 같아요
    주말에 혹시나 비가 오면 저도 영화관을 한 번 찾아봐야겠네요^^

  9. BlogIcon 새 날 2015.06.30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보셨군요. 현실과 크게 다르지 않아 섬뜩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론 씁쓸했었네요. 말씀처럼 많은 분들이 관람하셨으면 좋겠어요

  10. BlogIcon 까칠양파 2015.06.30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셨네요.
    저도 곧 볼 예정입니다.
    cj에서 배급사가 변경됏다고 하던데, 변호인과 소수의견을 다 만들다 보니, 힘들었나봐요.
    소수의견도 천만이 됐음 좋겠네요.ㅎㅎㅎ

  11. BlogIcon 소피스트 지니 2015.06.30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의 완성도를 떠나 우리가 곱씹어봐야 할 내용입니다.
    국가의 주인이 국민이 아닌 자들의 애국은 얼마나 무서운 것인가요.

  12.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5.06.30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은 항상 있는 자들에 의해 만들어지기 때문에 그러지 않을까 싶네요.
    모두에게 공평한 사회가 언젠간 올텐데, 언제일지....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5.06.30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법을 만들고 변경하는데 국민들이 좀 더 활발히 참여할수 있는
      제도가 마련되었으면 좋겟네요
      물론 이익이 상충되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좀 더 적극적인 국민들의 참여가 가능하다면 좋을듯 싶습니다
      국민 참여 재판도 좀 활성화 되고 말입니다

  13. BlogIcon 늙은도령 2015.06.30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이런 현실고발을 할 때 예술이 빛을 발합니다.
    저도 보고 싶네요.

  14. BlogIcon 유라준 2015.06.30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모르게 몇년전에 있었던 사건이 떠오르는군요.
    그걸 기억하면 영화를 한번 봐야겠네요.
    좋은 추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