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19/07/18 글 목록

'2019/07/1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18 팔공산 둘레길 4코스 ( 내동마을-덕곡삼거리) 5.6km (107)


3코스를 다 걷고 나니 간단히 점심을 들자 하신다..시간이 2시가 다 되어 간다.

초반에 길도 잘못 들었고 복분자 딴다고 시간을 좀 지체 하였다..

4코스 거리가 5.6KM이니 오늘 걸을 거리( 2코스 4.5Km+2km 3코스 1.5km,4코스 5.6km)를 대충 계산하니 13.6km가

되니 4코스 걷다가 상황을 보고 못 걸은곳은 다음번 걷기로 생각을 하고 출발을 하였다.


2019/07/03 - [인상 깊은곳/산_사찰] - 팔공산 둘레길 2코스 ( 팔공 문화원~용수동 부남교 ) 4.5 Km

2019/07/10 - [인상 깊은곳/산_사찰] - 팔공산 둘레길 3코스 ( 용수동 부남교-내동마을) 1.5KM



상세코스

내동마을 충무재 - 내동임도- 하늘다리 – 탑박골 – 용진마을 – 열재 – 응해산숲길 – 덕곡삼거리

   

 4코스 특징

내동마을 충무재에서 내동임도는 하늘다리를 지나 복숭아와 포도 과수원 길을 따라 노태우 전대통령 

생가(용진마을)까지 이어진다.

탑박골의 과수원길을 지나 열재(十嶺)에 이른다. 열재를 넘으면 속골을 거쳐 미대동으로 갈 수 있어 1942년 

서촌초등학교가 생기기 전에 파계사 부근의 어린이들은 열재를 넘어 공산초등학교에 다녔다.

열재에서 응해산의 산허리를 따라 걷게 되며 파계골을 중심으로 팔공산의 주능선의 전망이 눈앞에 펼쳐 보인다.

시작지점이 대중교통편과 많이 떨어져 있어 3구간과 같이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간단하게 요기를 했다..찰밥과 부추전

나비가 살포시 앉아 있다.

낭아초

임도를 따라 10분쯤 오르다 보니 멋진 전망이 나온다

둘레길 2,3,4 코스중 최고의 전망이다

내려 가다 보니 왕건길과 만나고

하늘 다리가 보인다

앗 산딸기다 

조금 있으니 좌우로 온통 복숭아 밭이다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에도 잠시 들리고 ( 별도로 올린다 )

능소화가 예쁘게 피었다

여기서 조금 고민을 했다

파계로로 나가면 여기서 트레킹을 중단해야 하고 농로로 가면 계속 4코스를 걷게 된다

남은 거리는 2,5 KM ..다수결에 의해 게속 가기로 했다

하늘이 다시 맑아 온다

열재쪽으로

지나온곳이 보인다

출입문을 만들어 놓았다.저 이정표가 아니었으면 지나칠뻔

열재

이 고개는 신라시대 영천에서 능성재-미대동-열재-기성동-여릿재를 거쳐 군위로 이어지던 교통의 요충지로

당시에는 열사람이 다닐수 있을만큼 넓었다고 하여 열재로 불렸던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옛날에는 산세가 험해 산적들이 많아 열명이상이 모여 이 고개를 넘었다고도 한다

리본을 보고 찾아 들어갔다

의자 필요할땐 없더니 여기 왜 있는지 모르겠다

종점인 덕곡삼거리까지 이제 100m

저 산을 넘어 왔는가 보다


이렇게 해서 2,3,4 코스를 다 걸었다. 이래 저래 17~18Km를 걸은것 같다.

코스 중간에 쉴수 있는곳이 없어 조금 아쉬웠다..

다음 5코스만 걸을지 6코스 걸을지는 그때 가서 생각해 봐야겠다..날이 더워 지니 걸을수 있을지도 모르겠고...

이렇게 해서 팔공산 둘레길 108Km중  17,4%인 18.8Km를 걸었다.

6코스까지 걷고 개선할점들을 정리해서 건의할 예정이다..

그리 덥지 않은 날씨 좋은 휴일인데도 걷는 사람이 별로 없다는건 좀 생각해 볼 문제다..

☞ 6월 23일 아내.친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동구 중대동 | 응해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Raycat 2019.07.18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숭아 맛있겠어요...ㅎㅎ.

  3. BlogIcon MingGu footprint 2019.07.18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엔 4코스네요. ㅎㅎㅎ
    사진들이 싱그러움이 한가득합니다 ㅎㅎㅎ

  4. BlogIcon 까칠양파 2019.07.18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숭아가 참 맛나게도 열렸네요.
    산딸가와 달리, 복숭아는 주인이 있을테니 막 따서 먹으면 수갑차겠죠.ㅋㅋㅋ

  5. BlogIcon sotori 2019.07.18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산행중에 먹는 부추전.. 정말 꿀맛일거같아요!
    오늘 저녁으로 부침개가 먹고싶어지네요 ^^

  6. BlogIcon M84 2019.07.18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이 시원해 보여요~
    원래 산은 잘 안가지만 공수래공수거님 포스팅을 볼때면 도전해보고싶어지네요.

  7. BlogIcon 지후니74 2019.07.18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함을 주는 풍경들입니다. 걷고 싶은 길이네요.

  8. BlogIcon 행복사냥이 2019.07.18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낭아초와 나비가 인상적입니다.^^

  9. BlogIcon 草阿(초아) 2019.07.18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곡삼거리에서 위쪽 사진속 집들이 꼭 장난감집같기도하고
    동화속 백성공주와 난장이가 살던 집같아보이기도 합니다.^^
    옹기종기 예뼈요.

    걷는 사람이 없다는건 어쩌면 저같은 사람이 많아서일것 같아요.
    마음은 굴뚝같으나 남편도 친구도 함께해줄 사람이 없으니
    혼자서는 엄두를 될수가 없어서... 늘 그림의 떡 같아요.

    왕건길도 걷고 싶고, 찰밥과 부추전도 얻어먹고 싶어요. ㅎ
    눈으로 한바퀴 휘돌아볼 수 있도록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하셔요.^^

  10. BlogIcon 제나  2019.07.18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쉴수 있는 공간이 없다는 건 살짝 아쉽지만 그래도 주변 경관들이 너무 좋아서 오래 걸어도 힘들지 않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는 부추전이 더 눈에 들어와요. ㅠㅠ 밀가루 음식 너무 좋아해서.. ㅋㅋ

  11. BlogIcon H_A_N_S 2019.07.18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찰밥과 부추전만 눈에 들어오는...이 식탐...멋진 곳에서 힐링하고 오셨네요. 복분자는 많이 따셨나요...ㅎㅎ

  12. BlogIcon 방구석미슐랭 2019.07.18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숭아 향기가 한 가득 둘레길이네요. 사진만 봐도 향긋함이 밀려 오는 느낌입니다~!

  13. BlogIcon 『방쌤』 2019.07.18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도 많이 더운데 쉴 공간이 부족하면,,,ㅜㅠ
    저도 오랜만에 동네 뒷산에 산행을 다녀왔는데
    초반에 너무 힘들더라구요.ㅎ 그래도 시간 지나면서 점점 컨디션이 올라와서~
    즐겁게 짧은 산행을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좋더라구요^^

  14. BlogIcon * 춘호의 여행일기* 2019.07.18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팔공산을 보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가까우면 자주 가고싶은 곳이네요.
    기회가 되면 아이들과 함께 다녀오고 싶습니다.

    편안한 하루 되세요.

  15. BlogIcon 원당컴 2019.07.18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레길에서 먹는 찰밥과 부추전이 완전 꿀맛일것 같네요.^^

  16. BlogIcon 오달자 2019.07.19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참 영롱합니다~^^
    아름다운 팔공산 둘레길을 이리 자세히도 알려 주셔서 제가 팔공산 다녀온 느낌입니닺
    부지런하신 공수거님 곁에 부지런하신 마나님과함께 걷는 둘레길은 더할 나위없이 좋아 보입니다~^^

  17. BlogIcon Happy Log 2019.07.19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너무 멋지네요.
    쉴수 있는 곳만 곳곳에 있어도 너무 좋을 것 같네요^^

  18. BlogIcon peterjun 2019.07.19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찰밥과 전이 눈에 가장 크게 들어옵니다. ㅋ
    마침 배가 고픈지라... ^^
    좋은 풍경들과 함께 걷는 시간이 참 즐거울 것 같아요.
    저도 이번 주말엔 좀 걷고 싶은데.... 너무 덥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19. BlogIcon 새 날 2019.07.19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태우 생가가 부근에 있었군요. 조용히 걷기에 집중할 수 있는 매우 유익한 곳 같습니다

  20. BlogIcon 아이리스. 2019.07.19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행중 먹는 점심 도시락은 정말 제겐 꿈같은 일인데
    부추전이 맛있어 보여요~~
    산으로 둘러 쌓인 마을 전방이 끝내주는데
    이런 아름다운길을 걷는 사람들이 별로 없다는건
    정말 생각해볼 일이네요...
    건의해서 미비한 부분들이 고쳐졌으면 좋겠어요,..^^

  21. BlogIcon ilime 2019.07.22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정말 잘찍으시는것 같아요 ㅎㅎ 사진만 봐도 힐링이 되는 기분입니다. 잘보고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