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19/07/09 글 목록


영화 감독 출신으로 참여 정부에서 문화관광부 장관을 한 이창동 감독의 4번째 영화가 '밀양"이다

이창동 감독은 1997년 초록 물고기로 장편 영화에 데뷔하였고 이후 박하사탕,오아시스 3작품만에 대한민국 

대표감독으로 인정받기 시작했으며 장관직 이후의 연출 작품이 "밀양"이다


이후 윤정희의 "시"와 '버닝"을 제작해 칸 영화제와 인연을 맺고 각종 영화제 상을 수상햇다.

그의 작품은 나오기만 하면 영화제 상을 휩쓴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영화 밀양만 해도 두 주연 배우가 상 받은게 10건이고

전도연
2007년 제6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제28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제6회 대한민국영화대상 여우주연상
제10회 디렉터스 컷 시상식 여우주연상
제2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
제1회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어워드 여우주연상
제2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 여우주연상
강호
제6회 대한민국영화대상 남우주연상
제10회 디렉터스 컷 시상식 남우주연상
제19회 팜스프링스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감독상,작품상을 받은것도 여러건이다

2007
제1회 아시아태평양 스크린어워즈 최우수작품상
제6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최우수작품상
제6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감독상
제 10회 디렉터스 컷 시상식 올해의 감독상
2008
제2회 아시아 필름 어워드 최우수작품상
제2회 아시아 필름 어워드 최우수감독상
제4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감독상



이 영화는 원작이 있다 1985년의 이청준의 "벌레 이야기"이다

밀양은 실제로 있는 경남의 도시이고 지금도 영화세트장이 관광 자원으로 활용되고 있었는데 최근 철거되었다 한다

이 영화가 밀양을 무대로 이야기가 전개되지만 제목이 영화 내용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한자로 풀어쓰면 말이다.

기가 막힌 제목이다.


영화는 중간 중간 전개 과정,.흐름이 생략되어 있다..그러한게 오히려 궁금증을 일으키게도 하고 갸웃거림을

하게도 만든다.. 한마디로 관객에게 불친절한 영화다

처음 영화를 보면 스릴러 물이 아닌가 싶을 정도이다.

어떤 한사건으로 걷잡을수 없이 전개가 변하기 시작한다.


이 영화는 겉으로 보면 기독교에 대한 본질을 이야기 하는듯 하지만 누구나 겪을수 있는 믿음과 그 믿음이 허무하게

무너져 내렸을때의 그 허탈함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기도 하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누구나 겪게 되는 잘못에 대한 회개..그것에 대한 용서 그런것이 무의미 해질때 나는 어떻게

할것인가라는 물음을 주기도한다.

다만 맹목적인 사랑만이 남을뿐이다..


(한줄줄거리)

사고로 남편을 잃은 신애(전도연)는 아들 준이와 함께 남편의 고향인 밀양으로 살기 위해 내려온다. 도착하는 첫날부터 

우연히 만나게 된 카센터 사장 종찬(송강호)은 신애의 밀양 정착을 도와주며, 꾸준히 애정공세를 펼친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를 새로 맺으면서 밀양 생활에 익숙해질 무렵, 신애에게는 감당하기 힘든 비극이 벌어진다. 

아들 준이가 유괴된 것이다. 이 사건이 마침내 충격적인 결말에 다다르자 신애는 실성하게 되고 

마침내 신앙에 귀의한다. 그리고 신애가 유괴범을 용서하기로 마음먹은 순간, 일은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기 시작한다


용서를 하고 싶어도 용서를 할수가 없다.

용서는 지키기 어려운것

"거짓말이야~ 거짓말이야~


★★★☆ 누가 우리를 구원해 줄수가 있을까?  용서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영화


덧1..이 영화에는 '강남 스타일"이라는 대사가 나온다

      2007년 영화이니 "강남 스타일"이라는 말은 이 영화에서 먼저 사용되었는지도 모른다

  2. 이성민이 무명시절 송강호 친구로 나온다.

  3. 조만간 밀양 여행을 해야겠다. ( 다녀 왓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까칠양파 2019.07.09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본 거 같은데, 가물가물하네요.
    이창동 감독영화는 불편하기도 하고, 어렵기도 하죠.
    트루먼쇼에 이어 밀양까지 다시 찾아서 봐야겠습니다.

  3. BlogIcon 행복사냥이 2019.07.09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본 영화인데 다시 보니까 새롭습니다.^^

  4. BlogIcon 작은흐름 2019.07.09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언젠가 꼭 봐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19.07.09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느낀게 많았어요.

    죄를 짓고 하나님께 구원받았으니 피해자에게 용서받을게 없다!?!?

  6. BlogIcon 문moon 2019.07.09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보지않은것 같네요. 워낙 유명해서 보았나 했더니..
    편안한 밤 되세요~^^

  7. BlogIcon 제나  2019.07.09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도연 연기가 너무 좋았죠. 말씀하신대로 약간 불친절하고 난해한 면이 있긴 했어요. 이창동 감독 작품들이 대체로 좀 그런 부분이 있는 듯 해요.

  8. BlogIcon T. Juli 2019.07.09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오래 전 보고
    종교에 대한 성찰을 하게 된 계기지요
    존재하는 신은 결국 자신 안에서

  9. BlogIcon Raycat 2019.07.09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본건데 다시보니 새롭네요. :)

  10. BlogIcon luvholic 2019.07.09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은 여운을 불러일으키는 영화였어요.
    재감상하기 힘들것 같은 감정선인 ㅠㅠ
    전도연, 송강호이기에 더욱 영화를 살렸다고 봐요..^^

  11. BlogIcon Bliss :) 2019.07.09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건 안 봤는데 줄거리 보니 뒷부분이 궁금해 확 당기네요 밀양의 한자 뜻도 궁금하구요ㅎㅎㅎ 감질맛 나는 스포 없는 소개에 낚인 듯 합니다ㅋㅋ 조만간 찾아 봐야겠어요. 편안한 밤 되세요^^

  12. BlogIcon * 춘호의 여행일기* 2019.07.09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레공수거님 안녕하세요.

    영화 밀양을보고 밀양에 가고싶다는 생각은 많이 들었는데,
    막상 방문해 보지는 못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꼭 방문해보고 싶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3. BlogIcon 둘리토비 2019.07.10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영화는 너무나 잔향의 기억이 많이 남는 영화에요.

    그리고 활개치는 지금의 개독들의 그 교만함을 떠올리며,
    치를 떨기도 하는 동기가 되기도 하구요.
    내용이 너무나 인상적이었는데, 다시 보고 싶지는 않은 영화에요. 너무 마음이 아파져서요~

  14. BlogIcon 아이리스. 2019.07.10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도연을 칸의 여왕으로 만든 영화네요~
    보기는 했는데 공수거님 리뷰를 보니
    다시 한번 다른 시선으로 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15. BlogIcon 옥소리 2019.07.10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봤던 기억이나네요^^
    전도연 칸의여왕으로 불리게 한 영화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16. BlogIcon jshin86 2019.07.10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영화는 본적이 없다시피 하지만...전도연이 연기를 잘하는건 알고 있읍니다.
    슬플거 같네요 영화가..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9.07.10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 영화 요즘 아주 잘 만듭니다^^
      한번 보면 빠져 드실겁니다.

    • BlogIcon jshin86 2019.07.10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아직은 시간이 없어요.
      2-3년이면 은퇴 하는데 그때 가서 영화도 보고 그래야 할거 같아요.

      저녁 먹은후에는 제가 웹소설을 읽거든요.
      좋은 작가님들도 읽다보니 알게되어서 찾아 읽기도 한답니다.
      장르는 가리지 않고 읽는답니다.

  17. BlogIcon 참교육 2019.07.10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영화 봤습니다. 밀양의 원작이 벌레이야기군요.
    원작이 벌레이야기라는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18. 2019.07.10 0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BlogIcon 로안씨 2019.07.10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양 이 영화 봐야지 봐야지하다가 계속 잊고 있었던 영화입니다 ^^
    출연진도 꾀 좋은 것 같습니다
    거기에 원작이 벌레이야기라니 ..... ;;
    원작도 한번 봐야겠습니다 ㅎㅎ
    좋은 작품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 BlogIcon 모모의 가사노동 2019.07.10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의 연기력은 말하지 않아도 되는 괜찮은 영화였던 기억입니다.
    오래전에 본 영화라 다시 한번 더 보고싶네요.

  21. BlogIcon veneto 2019.07.11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한 영화라고 들었습니다 ㅎㅎ
    아직 보지는 않았는데 시간나면 한번 찾아볼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