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공공(空空)의 시선

독후감

(서평) 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제임스 S. 게일

空空(공공) 2022. 1. 12. 00:57
728x90
반응형

 

이용하던 도서관이 리모델링을 하는 바람에 다른 도서관을 찾아 책을 빌렸다

도서는 많지 않지만 그래도 읽을 만한 책은 많이 있다

이리저리 찾아보다가 눈에 들어온 건 "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 1888~1897 "

라는 제목의 책이다


지은이는 제임스 S .게일 옮긴이는 최재형이다 ( 이하 게일이라 한다 )

게일은 1863년생으로 캐나다의 선교사이다

1888년 토론토 대학교를 졸업하고 조선 선교사가 되었다

황해도 해주 지방과 경상도 지방에서 전도하며 성서를 한글로 번역했고 영어를 

가르쳤다

한국 최초의 한영 사전을 간행하였고 춘향전, 구운몽 등을 영역하여 한국을 

세계에 알렸다

1894년 설립된 연동교회의 1대 담임 목사이기도 하였으며 구한말 역사의 현장에서 

소중한 기록을 많이 남겼다

명성왕후가 시해되던 날 고종을 알현하기도 하는 등 근대 역사 현장에 있었으며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해 많이 안 최초의 이방인이다

1928년 은퇴하고 영국으로 건너 갔으니 40년은 조선에서 보낸 셈이다


이 책은 1888년부터 10년간 전도 생활을 하며 겪었던 그의 느낌과 여행기 등을 

저술한 내용이다

<Korean Sketches>라는 제목으로 미국, 영국, 캐나다에서 출간하였는데, 

해당 원서는 서방 세계에 그가 조선이라는 나라를 소개한 최초의 저서라고 

한다


책의 여러 부문에서 이방인의 눈으로 본 그 당시 사람들에 대한 느낌과 이방인을 

바라보는 사람들을 이렇게 표현하기도 했다

  조선 사람들의 흰 옷과 통 넓은 바지를 보고 경악했던 것이 떠오른다. 

왜 저런 옷을?   그리고 저 상투는 또 뭐지?   P17

  아이들은 내가 다가가기 무섭게 달아났지만 개들은 아니었다. 


그는 가는 곳마다 사람들의 호기심어린 시선을 받았다. 그 모습이 선하게 눈에 

그려지는 듯하다

또 문화,관습이 다른 그 당시 사람들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게 보이고 느껴지기도 

했으나 어떤 부분은 잘 못 된 시각이라는것을 짐작하게 하였다

 



 조선 사람들의 방에서는 특유의 냄새가 났는데, 대체 무슨 냄새일까 알아내려고 

몇 달 동안이나 애를 썼다. 

어딜 가든 이 냄새를 맡을 수 있었는데, 마침내 냄새를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 

그건 두 냄새가 합쳐진 것인데, 하나는 구석에서 타닥타닥 타고 있는 아주까리기름 

냄새였고, 다른 하나는 일렬로 천장에 매달려 곰팡이를 피우고 있는..  P177


 조선에 처음 도착했을 때 나는 조선 친구들을 항상 진실로 대하고, 그들이 요청하는 것이 

있으면 무엇이든 도우려고 애썼다. 

이곳에서 가장 흔한 작별인사는 “Nail do orita(내일 또 오리다)”인데, 대부분은 

오지 않았다.

 친구들 대부분이 이런 약속을 하고 돌아갔기에 나는 곧 내 가까운 친구들이 모두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고 P235




그는 또 조선을 "산외유산 산불진"이라고 표현 하기도 했다

김인후(金麟厚)의 〈백련초해(百聯抄解)〉의 다음 구절에서 인용한 것으로 보이는데
 
  山外有山山不盡(산외유산산부진):산 밖에 산이 있어 산이 다하지 않고, 

산 넘어 산, 끝없는 산이라는 뜻이다

요즘 내가 절실히 느끼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한국은 절대 좁은 땅이 아니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 비로소 자세히 알게 된 한국의 놀이도 잇는데 그것은 바로 

정월 대보름날이나 단옷날 했던 석전(石戰)이다

석전(石戰)은 말 그대로 돌(石) 싸움(戰)으로, 눈 뭉치 대신 돌덩이를 힘껏 던진다

돌에 맞아서 즉사 하는 사람도 있다고 책에서는 쓰여 있다

 




어느 조선인보다 조선인 같았던 제임스 S. 게일의 조선의 마지막 10년 

한 번 읽어 볼만한 책이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