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근대로의 여행 이상화 고택

근대화의 초입에서

나라를 잃은 국민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지조와 애국이 무엇인지

저항 문학으로 큰 발자취를 남긴 이상화 시인의 고택을 찾았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다시 한번 찬찬히 읽어 보고 되새겨 본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지금은 남의 땅-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 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같은 논길을 따라 꿈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내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어라 말을 해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자국도 섰지 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에 아씨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웃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를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

 

혼자라도 가쁜하게나가지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 도랑아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깝치지 마라

맨드라미 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지심 매던 그들이라 다 보고 싶다

 

내 손에 호미를 쥐어 다오

살찐 젖가슴과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발목이 시도록 밟아도 보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짬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디로 가느냐 우스웁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몸에 풋내를 띠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르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잡혔나보다

 

그러나 지금은-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지금 있는 이 고택은 20세기 말 대구시의 도시 개발 계획에 의거 허물 위기를

맞기도 햇으나 시민 운동에 의해 고택 보존이 되어 요즘에는 대구 근대로의 여행 가장 중심축이

되어 있다

 

도심 한 가운데의 의미 있는고택... 길이 보존 되어야 할것이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봉리브르 2015.04.06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시인들이 있었기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마음을 꺾지 않고 나아올 수 있었던 거라고 생각합니다.

    대구시민들의 힘으로 도시개발에 굴하지 않고
    보존될 수 있어서 참 다행입니다..^^

  2. BlogIcon 耽讀 2015.04.06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에서 봄은 스스로 찾아오지만, 인간사에서 봄은 스스로 쟁취해야 합니다.

  3. BlogIcon 이노(inno) 2015.04.06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곳을 허물려고 했다니...
    대구시측도 난감하네요

  4. BlogIcon 뉴론♥ 2015.04.06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곳에 다녀 오셨네여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바람 언덕 2015.04.06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인 곳을 다녀오셨군요.
    빼앗긴 들을 찾기 위해 수많은 목숨들이 희생되었지만..
    이 땅은 여전히 봄이 오지 않고 있네요..
    ㅜㅜ

  6. BlogIcon 금정산 2015.04.06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 이상화 고택 저도 다녀온 곳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명가공인 2015.04.06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뜻깊은 곳을 다녀 오셨군요.
    하지만 여전히 빼앗긴 들에 봄이 오지 않은 듯한 이 기분은 뭘까요? ㅠ.ㅠ
    이상화 시인 같은 분이 더 많이 이땅에 계셨으면 하는 바램이 듭니다.

  8. BlogIcon 메리. 2015.04.06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글만 읽어도 가슴에서 울컥합니다. 계속 보존 했으면 좋겠어요

  9. BlogIcon 참교육 2015.04.06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시인의 고향 대구가 지금은 감자바위가 됐습니다.
    시민들.... 부끄럽지 않을까요?

  10. BlogIcon 거산가구 2015.04.06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뜻깊은곳에 다녀오셨군요 잘 보고갑니다

  11. BlogIcon 로키. 2015.04.06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발과 보존은 정말 한끗차이인 것 같아요. 공존하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어요

  12. BlogIcon The 노라 2015.04.06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와 다른 현대적 건물 사이에 보존되어 있는 이상화 시인의 고택이 잘 보존되어 있어서 참 다행이예요.
    개발도 좋지만 이렇게 의미있고 많은 사람들에게 생각을 하게 하는 곳은 잘 보존되어야죠. ^^*

  13. BlogIcon 『방쌤』 2015.04.06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지가 가득 쌓여있던 책도 살짝 다시 꺼내보게 되네요
    개발도 물론 중요하지만...
    지키는 것이 때론 훨씬 더 중요한 법이죠^^

  14. BlogIcon 새 날 2015.04.06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저도 다녀왔던 곳이라 더욱 반갑네요^^ 대구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많이 노력하는 것 같더군요. 덕분에 가볼 만한 곳이 많아졌어요

  15. BlogIcon 파라다이스블로그 2015.04.06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대 문학사에 대해서 다시금 떠올려보게 되는 여행기였습니다.
    문학들만 보아도 역사에 대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는데, 일상이 바쁘다는 핑계로 과거에 대한 현대인들의 관심이 줄어드는 것 같아 안타깝네요..
    의미있는 여행기 감사합니다^^
    저희 블로그에도 다양한 문화이야기가 있으니 한번 방문해주세요! 좋은하루되세요!

  16.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5.04.06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년 초에 다녀왔어요.
    대구 근대문화골목 2코스인가 그랬던 것 같네요.
    아,,, 대구 시장에서 맛있는 것 먹고 싶네요 ^^*

  17. BlogIcon 지후니74 2015.04.06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작품을 쓰면서 가졌을 울분이 어떠했을지... 정말 상상이 안가네요~~~

  18. BlogIcon 늙은도령 2015.04.06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를 쓰던 시절이 생각나네요.
    빼앗긴 들에 봄이 오지 않고 자본이 왔습니다.

  19. BlogIcon 유라준 2015.04.06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이런 곳은 잘 보존되어야 합니다.
    그리 되었다니 다행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