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20/07/13 글 목록

'2020/07/1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7.13 ( 대구 걸을만한 길) 모명재길 1코스 (모명재~영남제일관) (138)


오후엔 친지집에서 장어를 먹기로 해 오전에 가볍게 걸을수 있는 곳을 찾다가 예전부터 봐온 수성구의

모명재길을 걸어 보기로 했다


모명재길은 대구시 수성구가 12억원의 예산을 들여 모명재∼영남제일관 일대 10.5㎞ 구간을 트레킹 코스로 

조성한 길이다. 

지난 2012년 9월 누릿길 명칭 공모를 통해 선정된 모명재길은 형제봉길(역사), 모봉길(문화), 고모령길(자연), 

팔현길(일상)이라는 4개의 코스(테마)로 조성되어 있다

오늘은 1길인 형제봉 길을 걷기로 한다


모명재길은 조선시대 귀화한 명나라 장수 두사충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재실, 모명재(慕明齋)가 위치하여 

모명재길이라 이름 붙여졌으며 수성구 만촌동과 고모동을 아우르는 길로 전체 4코스, 10.87km에 이른다


모명재길 1코스는 형봉과 제봉을 잇는 길이다. 

2군 작전사령부 경계와 맞닿아 있는 길로 군인들이 지켜주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보길일수 있다

길을 따라 난 철책은 두 공간의 경계가 아닌, 우리를 지켜주는 울타리 같은 조형물이며, 단절이 아닌 소통의 

조형물이다  ( 대구시 수성구 모명재길 누리집에서 일부 인용 )


모명재길 1코스는 3.39KM에 2시간 소요 된다

길의 시작은 모명재이다


모명재에서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트레킹을 시작했다 


오늘 일정을 같이 한 아내와 큰처형

왼쪽이 모명재다

두사충과 두한필 묘를 지나고

두사충 묘 두사충에 대해서는 별도로 다시 포스팅을 할 예

베롱나무

처음 시작은 평탄했는데

이내 오르막이 나온다

좌측은 작전사령부 울타리가 쳐져 있다

안으로 사진 촬영은 금지

이런 좁은길이 이어진다

꽃 색깔과 같은 나비가 보이시는지..

형봉에 다다랐다

이 길은 형봉 ( 192M ) ,제봉 ( 170M ) 두개의 작은 봉우리를 넘는다

힘이 센 두 남매가 아웅다웅 힘겨루기 내기를 통해 형봉과 제봉이 만들어졌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또한 명나라 최고 풍수지리가였던 두사충이 꼽은 명당이 바로 형제봉이다

여기까지 오는데 30분 걸렸다

군 철책을 따라 계속 걷는다

조망이 터지는곳은 거의 없다

전날 비가 왔던지라 내려 가는길이 좀 미끄럽다

경사가 좀 급한 편이다

그루터기 쉼터

무슨 벌레인지는 모르겠다

제봉 건강 쉼터

제봉에서 내려 가는 길

자귀나무꽃

철로를 가로 지르는 육교를 건너고

경부선 철길

우리가 방금 넘어 온 산 오른쪽이 형봉 왼쪽이 제봉

영남제일관이 보인다

아래는 사이클 경기장

고모령 노래비

영남 제일관에 도착 

모명재 1길을 다 걸었다

여기까지 딱 2시간 걸렸다

바로 친지집으로 가서 조카가 사 오고 구운 장어를 먹었다

노릿노릿 구워

양념을 발라

맛있게 쌈 싸 먹었다


모명재길은 형봉과 제봉을 넘어야 해서 조금 급한 오르 내림 경사가 있었다

내려가는길이 약간 미끄러워 조심을 해야 하는 길이다

내려 가는길 계단을 만들었으면 더 좋겠다 싶었다.


한번은 넘어 볼만한 길이다


☞ 7월 4일 아내,큰 처형


▶7월 12일 행복 척도 3점 ★★

친지들과 야외 나들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수성구 연호동 | 모명재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휘게라이프 Gwho 2020.07.1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앙 장어인가욤 ..? ㅠㅠ 맛있겠다요 ㅎㅎ
    항상 산에가면 저런 운동기구 있어서 한번씩해봅니당 ㅋ

  3. BlogIcon 신럭키 2020.07.13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들 보니까 힐링되네요~. 장어까지 든든한 마무리군요.
    이번주 비오니까 못나가셔서 아쉽겠네요!
    즐거운 한주 시작하셔요~

  4. BlogIcon 나프란 2020.07.13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록초록한 숲길을 보면서
    스크롤을 내리는데,
    장어의 비주얼을 보며 한참을 머물다 갑니다. ㅎㅎ

    모명재길이라는 좋은 산책길을 걷고
    더불어 장어까지 드시고,
    완전 부럽습니다.^^

  5. BlogIcon 후까 2020.07.13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장어에서 눈이 크게 떠졌어요 0..0

  6. BlogIcon 둘리토비 2020.07.13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철책선을 보고 여기가 웬 전방인가...그랬는데...^^
    산책길, 그리고 푸짐한 장어까지
    이래저래 지금의 시기를 잘 즐기시는 것 같습니다~^^

  7. BlogIcon 재미박스 2020.07.13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포스팅 감사히 보고 갑니다! 하트! 누르고 가요!

  8. BlogIcon honey butt 2020.07.13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어 대박이네요. 건강하게 운동하고 장어로 몸보신하니 이보다 더한 완벽한 하루가 어디있을까요

  9. BlogIcon ilime 2020.07.14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어가 와... 대박입니다 정말 푸짐하게 드셨네요 ㅎㅎㅎㅎ 힐링이 많이 되는 하루셨겠습니다 ㅠㅠ 잘보고 갑니다!

  10. BlogIcon BG.Psychology 2020.07.14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사진으로만봐도 시원해보입니다~~ 장어 맛있겠네요 ㅎㅎ

  11. BlogIcon T. Juli 2020.07.14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등산도 하고 맛있는 요리도 좋군요

  12. BlogIcon Naturis 2020.07.14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온 다음날 산행하셨군요. 요즘 비가 자주와서 동내 야산조차도 미끄러움을 걱정하게 되더라구요^^

  13. BlogIcon 라소리Rassori 2020.07.14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게 뭘까요?? 정말 신기하게 생긴 곤충이네요! 혹시 보면 채집해서 길러보고 싶을 정도로 흥미로운 비주얼입니다^^

  14. BlogIcon 담덕01 2020.07.14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볍게 걷는다는 건 역시 상대적이네요.
    결코 가벼운 거리나 코스가 아닌 거 같아요. ^^;;;;;;;

  15. BlogIcon 가족바라기 2020.07.14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행하시고 먹는 장어 정말 꿀맛일것같아요

  16. BlogIcon 아이리스. 2020.07.14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레킹 코스가 생각보다 가파른것 같아요~
    오모~대구는 벌써 노란 모감주나무꽃이 활짝이네요~
    앗~저 붉은색 벌레는 중국매미 유충으로 죽여야 하는 녀석이에요~
    성채가 되면 밟아도 잘 죽지 않아 죽이기 어렵거든요~
    트레킹 후에 먹는 장아구이는 꿀맛일 듯~ㅎㅎㅎ

  17. BlogIcon _soyeon 2020.07.14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ㅎㅎ 대구에 이런 곳이 있는줄 몰랐네요! 담에 한번 가보고 싶네요

  18. BlogIcon 까칠양파 2020.07.14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산 후 장어구이라, 장어가 더 맛있었을 거 같네요.ㅎㅎ
    저라면 과식했을 거 같아요.

  19. BlogIcon 엠제이mj 2020.07.14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풍경 길 소개해 주셨네요 잘 놀고 갑니다

  20. 2020.07.15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BlogIcon 널알려줘 2020.07.15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속향기가 여기까지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