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20/01/28 글 목록

'2020/01/2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1.28 영화 컨택트-소통과 시간에 대한 통찰력을 꿰뚫다 (135)

내가 생각하는 세계의  3대 영화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스티븐 스필 버그, 드니 뵐뵈브 " 이 3명의 영화는 

정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본다.


드니 뵐뵈브 감독은 "프리즈너스"란 영화를 보고 그리고 그 이후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를 보고 완전히

매료되었었다

그 드니 뵐뵈브 감독이 소설가 테드 창의 "당신 인생의 이야기"를 영화화 했다.


좋은 영화는 생각하게 하는 영화다.

그런면에서 이 영화는 좋은 영화다,

한번 보고 끝낼 영화는 아니고 두고 두고 보면서 그때 그때 느낌을 기록하는것도 좋을듯 싶은 영화이기도 

하다.

SF 영화를 그렇게 선호하지는 않는편이지만  이런 형태라면 충분히 좋아할만 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언어학자로 분한 에이미 아담스가 이 영화 전체를 이끌어 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녀를 통해서 미지의 생물체와 언어로 소통하는것이 중요하다는것을 깨닫게 되고 평화로 가는 지름길이며

미래에 대한 기억이 현재의 문제를 해결한다는 초유의 구도를 보여 주기도 한다


자라며 자연스레 익히는 언어 외에 낯선 언어를 익힌다는게 쉬운 일은 아니다..

그들의 감정과 생활속에 녹아 들어가 익히는게 가장 좋기는 하지만..

언어를 가르치는 사람들도 그런 점에 우선하면 배우는것도 좀 쉬울듯 싶다.


(한줄줄거리 )

12개의 외계 비행 물체(쉘)가 미국,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세계 각지 상공에 등장했다. 

웨버 대령(포레스트 휘태커)은 언어학 전문가 루이스 뱅크스 박사(에이미 아담스)와 과학자 

이안 도넬리(제레미 레너)를 통해 외계 비행 물체(쉘) 접촉하기 시작한다. 


두 사람은 18시간마다 아래쪽에서 문이 열리는 외계 비행 물체(쉘) 내부로 진입해 정체 모를 생명체와 

마주하게 되고, 이들은 15시간 내 그들이 지구에 온 이유를 밝혀내야 한다  ( 네이버 영화 인용 )


언어는 갈등이 생길때 가장 먼저꺼내는 무기이다.

말하는 언어에 따라 생각하는 방식이 결정된다


★★★★☆ 한번 봐서는 안되는 영화.,시간에 대한 통찰력이 필요하다


덧. 한국 흥행이 많이 아쉽지만 ( 63만명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터스텔라에 견줄만 하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찌인나라 2020.01.28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찾아보니 후기가 좋네요. 저도 이번주말에 봐야겠어요.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3. BlogIcon 라소리Rassori 2020.01.28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분명 봤었는데 기억이 가물가물... 다시 보고 싶은 영화네요~

  4. BlogIcon 소스킹 2020.01.28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

  5. BlogIcon 『방쌤』 2020.01.28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꽤 많은 생각을 하면서 본 영화입니다.
    dvd로 다시 한 번 봐야지 생각했던 영화인데 완전히 잊고 있었네요.^^;;

  6. BlogIcon 작은흐름 2020.01.28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테드 창의 원작 정말 재밌게 봤어요! 영화도 언젠가 꼭 보고 싶습니다! ㅎㅎ

  7. BlogIcon 모피우스 2020.01.28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보았을 때 느낌이 떠오릅니다. 새로운 소통~

  8. BlogIcon 메신7 2020.01.28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과 아들 만나는 거 맞죠
    예전에 본거같은데. 재개봉한건가요? 헷갈리네요 ㅎㅎ

    구독하고갑니다

    늦엇지만 새해 행복가득하세요~

  9. BlogIcon ㄲ ㅏ누 2020.01.28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영화 꽤 오래전에 봤어요
    기존외계인영화와는 뭔가 좀다른 내용이고..
    소통을 위한 노력을 많이해서 인상깊게 봤었던 기억이 나네요
    포스팅보니다시보고 싶어지네요
    ㅎㅎ

  10. BlogIcon Mr. Kim_ 2020.01.28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컨택트. 저는 너무 어려웠던 영화입니다.
    외계생명체 등장 SF 영화에 대한 편견을 '디스트릭트9'이 완전히 박살 내준 덕에 이런 부류의 영화를 챙겨보고 있는데, 컨택트는 좀 어렵더라고요.
    '프리즈너스'는 정말 명작 같습니다. 두 시간을 훌쩍 넘겼던 영화로 기억하는데, 전혀 지루함이 느껴지지 않는 영화입니다.

  11. BlogIcon 우키키키12 2020.01.28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군요~ 기회가 되면 보고싶습니다~

  12. BlogIcon 4월의라라 2020.01.28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재밌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영화보고 나와서 한참 토론했었는데... 원작도 재밌게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

  13. 2020.01.28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BlogIcon Raycat 2020.01.28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영화 그냥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15.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20.01.29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컨택트 이 영화는 예전에 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한번봐서는 이 영화 내용이 머였지? 싶을정도로 여러번 보아야 작품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겠더라고요 ㅎㅎ

  16. BlogIcon 파아란기쁨 2020.01.29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에 대한 통찰력이 필요한 영화이군요.
    내용이 깊은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17. BlogIcon 라디오키즈 2020.01.29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종 느끼는 건데 지금보다 더 말이 통하는 상식이 통하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18. BlogIcon 슬_ 2020.01.29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정말 잘 보았어요.
    이과형 영웅들이 판치는 영화세상에(ㅋㅋ) 문과형 영웅의 이야기라서 굉장히 흥미진진했고...
    결말에도 많은 생각이 들었네요:)

  19. BlogIcon 앨리Son 2020.01.30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컨택트(arrival)를 정말 흥미롭게 봤고,
    여러번 봤던 기억이 납니다^^ 워낙 SF덕후라서요~
    97년작이었던 콘택트(contact) 역시 훌륭한 작품이었죠.
    한번 봐서는 안되는 영화라는 점에 극공감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20. BlogIcon 돌아온 동글이 2020.01.31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취향이 비슷하네요
    저도 놀란감독 영화는 묻지도 따지도 않고 봅니다.
    '시카리오 암살자들의 도시'를 보고 드늬 빌뵈브도 좋아하게 됐죠

  21. BlogIcon 내로라하다 2020.02.07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물게 좋은 점수를 주셨군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