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2019/06/18 글 목록

'2019/06/1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18 송강호,강동원의 버디무비-의형제 (110)


그간 꾸준하게 남북한 분단 상황의 특수성을 이용한 영화가 만들어져 왔다..

이념관계 대립에 따른 무력 충돌은 영화 소재로 매력적이다


1999년 당시 243만명의 관객을 동원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던 남의 정보요원과 북의 정예요원간의 대결과

사랑을 그렸던  "쉬리"부터 2017년 북의 특수요원과 남의 형사가 공조하는 영화 "공조"까지 일년에 한두편은 있어 왔다


천만 영화 "택시운전사"를 연출한 장훈 감독의 2010년 설날 영화인 "의형제"도 이와 같은 류의 영화다.

이때도 541만명의 흥행 기록을 세운 "의형제"는 훗날 장훈 감독의  "택시 운전사"가 천만 영화가 되는 기반을

만들어 주었고 남과 북 요원들의 협력을 보여준 "공조" 영화의 기틀이 되기도 한다..

▶ 북한 간첩 소재 영화


이전 북한 간첩 영화는 대립이었으나 "공조" 이후는 그 양상이 좀 다르게 나타난다



볼만한 영화가 없어 밖에서 일찍 들어 온 휴일 마침 케이블에서 "의형제"영화를 하길래 보게 되었다.


송강호와 강동원은  이 영화 연기후 아직 함께 출연한 영화가 없어 언제 같이 출연한 영화를 볼수 있을지 궁금해

지기도 한다.

장훈 감독은 영화는 영화다에 이어 고지전,의형제..택시운전사까지 남자들의 우정을 그리는 ( 소위 버디무비

브로맨스무비 ) 영화에 특화되어 가고 있는듯도 하다..

차기작도 장영실과 세종대왕의 역사 속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사극 영화 '궁리(窮理)'(가제)를 준비중이라 한다

그런데 그 영화가 허진호 감독의 "천문:하늘에 묻는다"와 비슷한 주제인것 같아 불발될 가능성이 많아 보인다



이 영화에서 북한의 킬러인 "그림자"로 의외의 인물이 연기를 한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주로 좋지 않은 이미지로 기업의 회장역을 주로 맡아온 전국환 배우가 하는데 1952년생이니

이 영화를 찍었을때 50대 후반이었다..


예상외로 냉혹한 킬러의 모습을 잘 보여주지 않았나 싶다


( 한줄 줄거리 )

6년 전.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난 의문의 총격전. 그곳에서 처음 만난 두 남자, 국정원 요원 한규와 남파공작원 지원. 

작전 실패의 책임을 지고 한규는 국정원에서 파면당하고, 지원은 배신자로 낙인 찍혀 북에서 버림받는다.

그리고, 6년 후..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은 서로의 신분을 속이고 각자의 목적을 위해 함께 하게 되는데..적 인줄만 

알았던 두 남자.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친구로서 남자로서 서로를 이해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지원에게 6년 전 그날처럼 북으로부터 지령이 내려오게 되고 한규와 지원은 인생을 건 마지막 선택을 

하게 된다.                                                  ( 네이버 영화에서 인용 )


나는 어느 누구도 배신하지 않았다 생각하지만 어느 누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가장 큰 무기는 인사다


★★★ 진심은 이념도 무너 뜨린다.송강호,강동원의 브로맨스가 볼만한 영화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까칠양파 2019.06.18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나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그런데 주인공인 송강호와 강동원보다는 베트남 보스로 나온 고창석이 더 기억에 남아요. ㅎㅎ

  3. BlogIcon 여강여호 2019.06.18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북문제를 결코 무겁지 않게 표현해서 재밌게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4. BlogIcon 아이리스. 2019.06.18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관련 영화중 유일하게 안본 영화가 의형제거든요
    티브에서 하는걸 몇번 보기는 했지만
    매번 그냥 지나쳤었는데
    인생을 건 마지막 선택이 궁금해서라고 봐야겠네요..^^

  5. BlogIcon 草阿(초아) 2019.06.18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북으로 갈라진 분단 국가가 아니라면
    이런류의 영화는 없었겠지요.
    전 '쉬리'는 재밋게 보았어요.
    한창 영화관을 섭렵하고 다닐 때..ㅎㅎ

    요즘은 뜸합니다.
    갤러리 다니는 재미에 푹 빠져 삽니다.

    좋은 날 좋은 마무리 하셨기를 바랍니다.

  6. BlogIcon 새 날 2019.06.18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영화도 있었군요. 송강호와 강동원의 조합은 참 신선한 것 같습니다

  7. BlogIcon 『방쌤』 2019.06.18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영화 너무 재미있게 봤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너무 좋았구요~
    북한 관련 영화들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세 편이 공동경비구역JSA, 용의자, 그리고 이 영화입니다.^^

  8. BlogIcon 둘리토비 2019.06.18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남북관계가 설정된 영화는 실제 잘 보지 않습니다
    "쉬리"때 좀 충격을 먹어서인지 스토리 자체를 좀 기피하는 것 같아요~

  9. BlogIcon 참교육 2019.06.18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분단으로 돈벌이...ㅠㅠ

  10. BlogIcon ruirui 2019.06.18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참 재밌게 봤던 기억이 있는데,, ㅎ
    오랜만에 한번 더 찾아봐야겠어요~ ^^

  11. BlogIcon T. Juli 2019.06.18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멋진 영화더군요

  12. BlogIcon 쏙앤필 2019.06.18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영화군요 한번 찾아서 봐야겠네요 송강호 나와서 볼만하겠네요 ~^^

  13. BlogIcon Raycat 2019.06.18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저도 예전에 꽤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

  14. BlogIcon 제나  2019.06.19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사람의 호흡이 좋았던 영화에요. 강동원의 연기는 개인적으로 살짝 아쉽긴 했습니다. 몇일전 마스터라는 영화를 봤는데 강동원 연기가 많이 좋아졌더라구요. ㅎㅎ

  15. BlogIcon TheK2017 2019.06.19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재밌게 봤던 영화입니다.
    두 배우 다시 한 번 뭉쳤으면 좋겠네요. ^ㅇ^*

  16. BlogIcon 원당컴 2019.06.19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강호와 강동원이 나오는 의형제 재미있을것 같네요.

  17. BlogIcon onpc 2019.06.19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 되면 한번 봐야겠네요.

  18. BlogIcon 장대군 2019.06.19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영화였습니다. 관객수 만큼 좋은 평가는 받지 못한 기억이 나네요.

  19. BlogIcon Bliss :) 2019.06.20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동원 좋은 일 많이 하던데 언젠가부턴 가족사로 인해 비난 여론이 일어 아쉽더라구요 저두 줄거리만 보고 안 본 영화인데 두 연기자의 조합이 어떨지 궁금하네요 편안한 하루 되세요^^

  20. BlogIcon peterjun 2019.06.20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봤었네요.
    너무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나요. ^^
    개인적으로 송강호, 강동원 두 배우 모두 좋아합니다. ㅎㅎ

  21. BlogIcon 모모의 가사노동 2019.06.20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괜찮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