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따뜻한 영화 -파파로티

 

 

 

 

 

 

 

 

 

 

 

요즘 월.화 SBS 드라마 "비밀의 문"이 종영을 앞두고 있다

영조와 사도 세자의 이야기를 작가의 상상력으로 꾸며 낸 이야기인데 일견 요즘 정치를

풍자하고 있기도 하다

 

한석규가 영조로 이제훈이 사도세자로 출연하는데 기대보다 시청률은 안 나오는 모양이다

뭔가 속 시원히 현세정치를 비판해 주었으면 좋겠는데 언저리까지만

긁다가 한발씩 물러서는 모습이 좀 그렇다

 

작년에 한석규와 이제훈이 함께 출연한 영화가 있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파파로티가 그것이다

 

작년에 썼던 후기를 다시 들추어 봤다

 

( 이하 작년에 영화를 보고 썻던 글입니다)

 

요즘 한국 영화를 보면 각기의 개성이 있다

이 영화는 내겐 한마디로 따뜻함이다

 

토요일 오전 조조 상영..관람객은 쌍쌍이 짝을 이룬 청소년 그리고 젊은이들이다

혼자 보는 중년은 나뿐이다

 

 

영화의 주인공은 예전 스타킹에 나왔던 김호중군이다

그 프로를 본적이 있다.기억이 난다

 

그 소년이 그때 파바로티의 노래를 부르고 당시 참가했던 유명 성악가로 부터 극찬을 받았던걸로

기억을 한다

 

그후 김호중군은 국내 대학에 진학했다가 지금은 독일 유학중이라 한다

 

또 다른 주인공 김천예고 선생님은 친구의 친구이다

 

음악하는 친구가 아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SNS에 올린걸 보고서 알았다

 

자칫 평범해질수 있는 실화의 이야기를 영화는 재미있고 따뜻하게 풀어 나간다

 

 

 

주연을 했던 이제훈은 이 영화를 끝으로 군대에 갔고

한석규는 베를린에 이어 또 하나의 흥행을 기록할듯 하다

 

 

영화를 보는 시간이 점심이 다 되어갈 시간인데 도증 짜장면 먹는 모습이 나와

짜장면을 먹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다

영화 후반부에 다시 또 짜장면 먹는 장면이 나와 아주 혼났다..결국 끝나고 먹지는 못했지만..

 

 

잘한건지 못한건지는 모르지만 영화속의 두 선생님이 내게는 너무 우습고

재미있었다

영화는 마지막 10분여가 아주 재미있다

 

 

네순도르마가 좋고 오케스트라선율의 해바라기의 "행복을 주는 사람" 의 음악이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내가 좋아하는 배우들 조진웅,오달수가 있어 이 영화가 더욱 좋았다

따뜻한 이야기가 그리운 사람들에게는 강추한다

 

 

PS) 영화 중간에 "꼬롬하다" 라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서을 사람들은 그 뜻을 아는지

모르겠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명가공인 2014.12.05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파파로티 이 영화 그럭저럭 볼만 하더군요. 한석규 연기를 믿고 걍 봤습니다.

  2. BlogIcon 耽讀 2014.12.05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 함께 봤습니다. 일등짜리 성악가가 아니라 사람을 키우는 한석규가 이 땅에 더 많이 나오기를 바랍니다.

  3. BlogIcon 참교육 2014.12.05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 한편.... 그렇지요 삶은 따뜻하게 하는... 행복입니다.

  4. BlogIcon Boramirang 2014.12.05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파로티...이거 참 재밌게 봤습니다. ^^

  5. BlogIcon 릴리밸리 2014.12.05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서는 꼬롬하다고 하면 못 알아듣습니다.ㅎ
    스타킹에 김호중군은 본 적이 있네요.
    많이 춥습니다.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6. BlogIcon 뉴론7 2014.12.05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잼나게 보았네요 한석규나 배우들이 조금 그렇기는 해여

  7. BlogIcon 새 날 2014.12.05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소하다라는 뜻 아닌가요? ㅎㅎ 짜장면 장면이 유독 많았는가 봐요. 정말 참기 힘드셨겠어요^^ 베를린보다 아쉽게도 히트를 못친 게 맞지요?

  8. BlogIcon *저녁노을* 2014.12.05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좋은영화가 사람들의 시선 못 끄는 경우가 있지요.
    잘 보고갑니다.

  9. BlogIcon 바람 언덕 2014.12.05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 나온지는 꽤 된 영화지요?
    물론 아직 보지는 못했답니다.
    이재훈이란 배우, 요즘 제가 눈여겨 보는 배우인데,
    어떤 느낌으로 연기했을지 궁금은 하네요.
    파수꾼이라는 영화에서 첨 봤는데,
    느낌이 오더라구요..
    한번 보시길...
    재미는 없지만, 이재훈이란 배우의 시작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10. BlogIcon 『방쌤』 2014.12.05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납니다
    꼬롬하다...ㅎ
    경상도에서는 즐겨 쓰는 말이죠~ㅎ^^

  11. BlogIcon 볼매88 2014.12.05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이거 여행가면서 다운 받아 본 영화인데, 생각보다 너무 재밌게 봐서 집에와서 다시 봤던 기억이 나네요~ 좋은 영화!

  12. BlogIcon 여강여호 2014.12.05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킹 김호중군도 영화 파바로티도 봤습니다.
    서로 그런 관계인지는 몰랐네요.
    저도 참 감동스럽게 봤습니다.

  13.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4.12.05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꼬롬하다.
    어릴적 부산에서 참 많이 썼는데, 잊고 살다 지금 다시 기억나네요 ㅎㅎㅎ

  14. BlogIcon écrivain inconnu 2014.12.07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대로 볼만한 영화였어요.
    처음엔 아니, 이제훈이 저렇게 노래를 잘했나 했지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