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뜻밖의 한국사

"뜻밖의 한국사"

저자 김경훈 ( 1965년 강릉 출생 서울대 경영학과 졸업 트렌드 분석가로 활동

1995년 한국인 트렌드로 전경련 자유경제출판문화상 수상)은 서문에서 이렇게

이야기 한다

"우리가 기억하면 과거가 비로소 역사가 되고 의미를 띈다"

 

우린 그저 역사를 시대순으로, 그리고 유명 위인 위주,문화 유산등으로 알아 왔다

저자는 소소한 한번은 궁금할법도 한 이야기를 찾아내고 추적해서 재미있는

역사 이야기를 펼쳐 놓았다 ( 2004.11 오늘의 책 발간)

 

저자의 68개의 짧은 이야기중  몇가지 재미있고 흥미있는것을 옮겨 적는다

○ 기생집에서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할 5가지 ( 기방오불 妓房五不)

  - 기생의 맹세를 믿지 마라

  - 기방에 꽃을 들고 가지 마라

  - 기방에서 처첩 자랑을 하지마라 

  - 기방에서 문자 자랑을 하지 마라

  - 기생앞에서 효녀,열녀 자랑하지 말라

○ 조선 시대 내시에겐 세명의 어머니가 있었다

  - 낳아주신 어머니,길러 주신 어머니 .그리고 쇠귀 할머니

서당 학동들이 끼고 다닌 교과서는?

  - 천자문을 제일 먼저 익히고 그 다음 "동몽선습"과 "명심 보감"을 익혔다 

    동몽선습과 명심보감은 일종의 도덕책인데 조선의 학동들은 학문보다 인간의 도리를

    먼저 배웠다

○ 조선 시대 우이도 (지금의 소흑산도)에 사는 어부 문순득은 흑산도 남쪽에서 귀향중

    표류하여 오키나와로 갔다가 중국을 향하는 길에 표류 필리핀에 도착 다시 중국으로

    출발 육로로 광동을 거쳐 북경,의주, 한양으로 왔는데 3년이 걸렸다

○ 조선 시대 27명의 왕중 장남이 왕위를 계승한 경우는 7번뿐이다

   둘째 아들이 왕이 된 경우는 12번이다 ..7명의 장남중 장수한 왕은 한명 ( 19대 숙종)뿐이다

○ 조선 시대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벼슬 자리는 실무 인사권을 가진 이조전랑이었다

조선 시대에 돈이 없어 혼인을 못하면 국가가 보조금을 줬다 ( 단 대상이 양반집

    자녀였다) - 경국대전에 명문화 되어 있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훈잉 2016.12.05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뜻밖의 한국사라니, 제목부터 흥미를 유발하네요 ㅎㅎ.
    기회가 된다면 한 읽어봐야겠습니다
    즐거운하루보내세요

  3. BlogIcon 까칠양파 2016.12.05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시대가 지금보다 복지가 더 좋았네요.
    돈이 없어서 결혼을 못하면, 나라가 보조금을 줬다니... 누리과정 하나만으로도 이모양인데, 정말 부끄럽네요.ㅎㅎ

  4. BlogIcon 탈리타쿰 2016.12.05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한주간도 행복하세요~

  5. BlogIcon 지후니74 2016.12.05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 역사서에는 없는 내용이네요~~~ ^^ 흥미로운 책입니다.

  6. BlogIcon 죽풍 2016.12.05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생의 명세를 믿지마라.
    틀림없는 말씀인거 같습니다. ^^

  7. BlogIcon 늙은도령 2016.12.05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한국사가 너무나 왜곡돼 있다는 것을 알고 집중적으로 공부하고 있습니다.
    이것과 함께 일본의 잃어버린 20년, 복지에 대한 전분적 서적을 읽고 있는데 이 책도 구입해서 봐야겠네요.
    아, 책값이 너무 듭니다...

  8. BlogIcon peterjun 2016.12.05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가 책을 고를 때 잘 선택하지 않는 종류의 책이네요.
    어쩐지 부끄러워집니다.
    잠깐의 소개만 봐도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많이 들어있을 것 같아요. ^^

  9.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6.12.05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약한 글만 봐도 흥미진진한데요. 역사도 사람 사는 이야기라 이런거 좋~네요.
    저도 찾아 보겠습니다. ^^*

  10. BlogIcon 멜로요우 2016.12.05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 책에서는 들을수없는 내용이네요. 하루라도 빨리 국정교과서가 올바른 내용으로 갔으면 좋겠네요

  11. BlogIcon 겔러 2016.12.05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생앞에서 효녀 열녀 자랑하지말라 ㅋㅋㅋ 정말 그리하는 사람이 있었을까요 진지하신 분이었는듯

  12. BlogIcon 둘리토비 2016.12.05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의 다른 시선으로 서술한 이런 책은 참 좋습니다.
    물론 사실에 기초한 책이기 때문에 신뢰도가 높겠지요.

    국정교과서가 더욱 더 쓰레기일수밖에 없는 다른 예시를 드셨군요~^^

  13. BlogIcon T. Juli 2016.12.06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부터 파격적이라 보고 싶군요

  14. BlogIcon *저녁노을* 2016.12.06 0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읽어보고 싶어지는 책이네요

  15. BlogIcon 애리놀다~♡ 2016.12.06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방오불에서 꽃을 들고가지 말라는 것은 이유를 정확히 모르겠어요. 하지만 나머지는 다 끄떡끄떡. 잘못 처첩이나 효녀열녀 자랑했다가는 그 사람은 독기오른 기녀들에게 아마 패가망신 당할 수도 있을 거예요. 문자 자랑 잘 못하면 무식함이 뾰록날 수도 있구요. ㅋㅋ
    문순득이란 분은 본의 아니게 대단한 여행(?)을 한 셈이네요. 정말 고생 많이 하셨겠어요.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다시 조선으로 돌아오고. 대단하신 분이셨어요.
    "뜻밖의 한국사"에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많아서 아주 재밌는 조선의 이야기를 접할 수 있겠어요.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2.06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기생이 꽃이라서 그런가 봅니다
      문슨득이란분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장기 세계 여행을 하신분이건 같습니다 물론 자의는 아니지만

      이외에도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ㅋ

  16. BlogIcon 개인이 2016.12.06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쇠귀 할머니 라는 표현은 생소하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17. BlogIcon mooncake 2016.12.06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조선시대 어부 문순득 이야기가 제일 궁금하네요. 와... 정말이지 자의는 아니지만ㅋㅋ 그 시절에 진짜 대단한 분이에요.

  18. BlogIcon 하기하기 2017.06.23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좀 읽어야 겠어요..

  19. BlogIcon 코스파파 2017.11.28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고 갑니다~!

  20. BlogIcon 까보자 2018.06.04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저도 책 좀 읽어야겠어요!ㅎㅎ

  21. BlogIcon soo0100 2019.08.18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방이야기가 신선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