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마지막 정자인 농월정까지 가야 선비문화 탐방로가 마무리되는데 날씨가 더워 힘드신지 그만 걷자 하신다

황암사 앞에서 버스를 타고 거연정으로 돌아 가기로 했다

버스 타는시간까지 여유가 있어 황암사를 돌아본다


황암사는 절이 아니고 호국 선열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다


☞ 황암사

 조선(朝鮮) 선조(宣祖) 30년(1597) 정유재란 때 황석산성을 지키기 위하여 왜적과 싸우다 순국한 호국선열의

 위패를 모신 곳이다.

 황석산성 전투는 정유년(1597)에 조선을 다시 침략한 왜군 14만 명 중 우군 2만 7천 명이 8월 16일(음력)에 

가또(加藤淸正), 구로다(黑田長政) 등의 지휘로 황석산성을 공격하면서 일어난 3일간(8월 16일∼8월 18일)의 

처절한 공방전이었다.

이때 안의현감 곽준(郭埈)과 전 함양군수 조종도(趙宗道)는 소수의 병력과 인근 7개 고을의 주민들을 모아 

성을 지킬 것을 결의하고 관민남녀 혼연일체(渾然一體)가 되어, 조총으로 공격하는 왜군에 맞서 활과 창칼 

혹은 투석전으로 대항하였다. 

마지막에는 육박전으로 처절한 격전을 벌였으나 중과부적(衆寡不敵)으로 마침내 음력 8월 18일 황석산성은 

함락되고 말았다.

이 전투에 참여한 주민 및 병사의 수(數)를 일부 사서(史書)에서는 500여 명으로 기록하고 있으나 당시의 

여러 정황으로 볼 때 수천(數千)에 달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 후 숙종(肅宗) 40년(1714)에 황석산 밑에 사당을 짓고 황암사(黃巖祠)라 사액(賜額)되어 당시 황석산성 

싸움에서 순절한 모든 분들의 원혼(?魂)을 달래는 위령제를 지내왔다. 

일제강점기에 사당이 헐리고 추모행사 마저 중지 되어오던 중 1987년에 황석산성이 사적 제322호로 지정된

 것을 계기로, 지방민의 정성을 모아 2001년에 호국의총(護國義塚)을 정화(淨化)하고 사당(祠堂)을 복원하였다



이 버스를 타고 차가 주차 되어 있는 거연정 휴게소로 갔다

 

조금의 미련을 두고 선비 문화 탐방로를 걸었다

 

청계  서원은 남계 서원 바로 옆에 있는 서원이다

☞ 청계 서원

경남 문화재 자료 제 56호이며 수동면 원평리에 있다

조선 연산군 때 학자인 문민공 김일손(1464∼1498)을 기리기 위한 서원이다.

김일손은 김종직의 제자로서 그의 스승을 비롯한 영남학파 학자들과 함께 조의제문 사건에 연루되어 

무오사화로 희생되었다. 글에 뛰어났으며 관리들의 부정부패를 비판하였다.

연산군 1년(1495)에는 ‘청계정사’를 세워 유생을 가르쳤고, 광무 10년(1905) 유림들이 그 터에 유허비를 

세웠다. 그 뒤 1915년에 건물을 원래 모습으로 고쳐 청계 서원이라 하였다.

구경재와 동재, 서재, 홍남문, 솟을삼문 등의 건물이 남아 있고, 봄·가을에 제사를 지내고 있다.

 

 

유네스코 등재 된 바로 옆 남계 서원과 비교되어 보인다

☞ 8월 3일 아내, 친지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후까 2021.09.08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원 느낌이 물신 나네요 초록이 매우 싱그럽습니다.

  3. BlogIcon 디프_ 2021.09.08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주말 갈 곳을 고민 중에 있습니다. 그냥 집에서 보내면 안될 것 같아..ㅋㅋㅋ가까운 곳에서 이런 장소들을 찾아봐야겠습니다!

  4.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21.09.08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유재란때 왜인들한테 함락당한 아픔이 있는 곳이군요.
    김일손에 대해서는 들어봤는데 그를 위한 서원도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아이리스. 2021.09.08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양도 가볼만한곳이 많은것 같아요~
    순국선열들의 위패가 모셔졌던 곳이라 일본이 가만두질 않았군요
    복원되어 다행이네요~
    계단 한칸 한칸 오르면서 순국선열들을 추모해 보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
    청계서원은 관리가 잘 안되고 있는것 같아보여요~

    • BlogIcon 空空(공공) 2021.09.08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풀이 좀 길어 그래 보였습니다
      옆이 바로 유네스코 등재 서원인데 당연히 관리는 하고 있을 것입니다
      함양에 문화재가 상당히 많습니다

  6. BlogIcon 은댕댕 2021.09.08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 데리고 다니며 그날의 역사를 알려주기
    좋은 곳들 포스팅해주셔서 감사해요~
    보면서 참고하게됩니다^^

  7. BlogIcon 느린하루 2021.09.08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계서원 한 번 가보고 싶네요

  8. BlogIcon 참교육 2021.09.08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로나 탈출기
    ... 좋은 곳 다녀 오셨네요.
    저도 한번 가 보고 싶네요

  9. BlogIcon 지후니74 2021.09.08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소중한 역사의 현장입니다. 잘 보존 관리되길 바랍니다.

  10. BlogIcon jongpary 2021.09.08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에 갈만한 곳이 많아요..아주 잘보고 갑니다.^^

  11. BlogIcon 『방쌤』 2021.09.08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도 지난 주말에 거연정에 다녀왔습니다^^
    여기는 못 가봤네요. 아쉽습니다.

  12. BlogIcon 코치J 2021.09.08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매번 역사적으로 의미깊은곳 리뷰해주시니 재밌게 봤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

  13. BlogIcon 성실엄마를꿈꾸다 2021.09.08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양이란곳도 처음 들었는데, 이런 고즈넉한 서원까지 있는 아름다운 곳이었군요~ 사진 잘 보고 가요~

  14. BlogIcon Brett D.H. Lee 2021.09.08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리뷰네요. 이렇게 한국의 숨은곳을 계속 알게되서 무척 감사드립니다. 건축할때 이렇게 줒어들은 것이 다 도움이 되더라구요. 한국의 미는 숭고함이 깃든것 같아요

  15. BlogIcon ilime 2021.09.08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양 많이 들어본 곳인데 실제로보니 더욱 좋군요 ㅎㅎㅎ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16. BlogIcon 코스모스피다 2021.09.08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원 느낌이 참 좋네요^^
    함양에 좋은 곳이 많은거 같아요~

  17. BlogIcon 문moon 2021.09.08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못걸으셨으면 다음을기약하면 되겠지요. ^^
    황암사를 기억해야겠네요.

  18. BlogIcon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21.09.08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 서원 뜰에는 풀이 제법 무성하네요.ㅠ
    황암사는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아픈 역사가 있는 곳이군요.

  19. BlogIcon 구름 달빛 2021.09.08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양에가면 가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20. BlogIcon 파아란기쁨 2021.09.09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서원 잘 보고 갑니다.

  21.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09.09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곳 다 처음 보는 곳들이네요.
    우리나라 곳곳에 제가 모르는 역사적 건물들이 가득할 텐데... 언제쯤 둘러볼 수 있을지~(사실 제가 사는 곳 근처도 못 돌아보고 있긴 합니다.;;;) 공공님이 그래서 더 대단해 보여요. 이렇게 꾸준히 찾고 계시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