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추석 성묘

추석 성묘

인상 깊은곳 2019. 9. 29. 04:00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사전에 의하면 "성묘"는 "봄,가을에 묘를 살펴서 손질하는 민간 의례'라고 정의 되어 있다.

성묘는 봄,가을에 묘를 손질하는것으로 시작해 제례의 형식이 첨가되어 왔다

통상적으로 정초,한식,추석,10월에 성묘와 차례를 지내는게 원칙인데 언제 부터인가 우리는 추석에만 성묘와

차례를 지낸다.


보통은 증조까지 지내는게 일반적이긴 하지만 요즘은 나를 기준으로 할아버지까지만 지내고 있다.

다만 할아버지와 부모님을 모신곳이 달라 매번 같은날 찾아 뵙지는 못하고 추석 당일은 가까이 있는 할아버지.

그리고 추석 전후 ( 전에 찾아 뵙는게 도리이나 추석 지나고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멀리 있는 부모님을 찾아 뵙는다


그리고 추석 연휴기간중 ( 보통은 추석 익일 ) 처부모 계신곳을 찾는다.

이렇게 매년 추석에는 3곳의 산소를 찾아 성묘를 한다


할아버지를 모신곳은 거리는 얼마 되지 않지만 추석 당일날 움직이기 때문에 교통 체증이 엄청 생기는곳이다.

일찍 나선다 해도 가고 오는데  평상시면 30분 걸리는 거리를 한시간 훌쩍 넘겨야 갈수 있다.

이곳에 가면 그래도 육촌 형제등을 만날수 있다..


여기는 내가 생각해도 명당자리인것 같다.

앞으로 가족묘로 사용하려고 자리를 만들어 두었다.

                                                     ( 이 사진은 3년전 추석에 찍은 사진 )

처부모님은 영천 현충원에 가실수 있는데도 선산에 모셔져 있다.

추석 다음날 처가 식구(여형제) 들과 찾아 뵙는다..



태풍이 몰려 온다고 하는날 중부지방은 오후쯤 비가 온다고 해서 다녀 오기로 했다,

가는데만 2시간 걸리는길이기땜에 오전 일찍 나섰다.

가는 내내 비가 계속 내렸는데 도착하니 거짓말처럼 비가 그치고 한두방울만 내렸다.


여긴 깨끗하게 관리가 되어 좋다

온김에 근처에 있는 천안함 46 용사 잠들어 있는곳도 찾았다.


조상을 생각하고 친척들이 모일수  있는 많지 않은 기회다.


☞ 9월 13일, 9월 14일, 9월 21일  팔공산 동명, 의성 교촌, 대전 현충원 가족+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신웅 2019.09.29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영천현충원에 외할아버지 모시고 왔는데 영천현충원 이야기가 나오니 신기하네요 ㅎㅎ

  3. BlogIcon 로안씨 2019.09.29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여기 정말 관리가 잘되어있네요 ^^
    옛날처럼 산소가 높이 올라와있는 형식이 아니고
    약간 외국식의 성묘로 되어있는 느낌입니다 ^^
    성묘 이야기 잘 듣고갑니다~

  4.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9.09.29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사, 성묘문화도 이제 축소되고 있는듯 합니다.
    이제 간소화해질 필요도 있구요.
    가족들과 만나 어울리는 일은 좋은 풍습이죠.

  5. BlogIcon 상식체온 2019.09.29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수 모두 끝나고 하던 시제는 언제부터인가 기억에서 멀어져간 추억이 되어버렸습니다.

    설날, 추석.

    일년에 두 번 성묘 가는데,

    길이 멀어서 매년 갈 때마다 어렵다는 생각을 합니다.

  6. BlogIcon *저녁노을* 2019.09.29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이렇게 형제 자매들이 모여서 ..
    조상님 생각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우리 아이들이야....성묘라는 것도 사라질지 모르지만..ㅎㅎ

  7. BlogIcon 내로라하다 2019.09.29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좋은 명당의 기운입니다 ㅎㅎ 앞으로 걱정 안 하셔도 되겠군요. 나비도 아주 예쁘게 잘 나왔습니다 ^^

  8. BlogIcon soo0100 2019.09.29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상을 생각하며 가족이 모인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명절인거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9. BlogIcon 작크와콩나무 2019.09.29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10. BlogIcon FranklinLee 2019.09.29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당 기운이 절로 나네요.ㅎㅎ
    가족들과 모이는 명절 정말 의미있는 것 같아요.ㅎㅎ

  11. BlogIcon 오렌지훈 2019.09.29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들 중심으로 자주 모일수 없는 시간이
    많은데 추석은 그나마 친천들 얼굴도
    볼 수 있는 시간이죠~
    성묘하시고 좋은 시간 보내셨군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휴일보내세요~

  12. BlogIcon 문moon 2019.09.29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묘를 다녀오셨군요.
    그렇게 두루 다 다니시기 어려울것 같은데 대단하시네요.
    편안한 주말 저녁 되세요~^^

  13. BlogIcon 후미카와 2019.09.29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상님이 매우 좋아하셨을 거에요. 이렇게 가족이 모이는 계기가 되기도 하고요

  14. BlogIcon 둘리토비 2019.09.29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추석 전 주에 항상 가요(아버지 납골묘)
    차가 안밀려서 왕복 3시간이 걸린 정도였는데(성묘 1시간 정도 추가하면 4시간)
    벌써 한달여전이네요~^^

  15. BlogIcon 호건스탈 2019.09.30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공수거님성묘를 하면서 친척분들과 모여서 참배하셔서 좋아을 것 같습니다.공수래공수거님언제나 파이팅!!

  16. BlogIcon 애리놀다~♡ 2019.09.30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년에 한두번씩 명절 때라도 가족들이 모여 조상을 함께 기리고 기억하는 풍습 참 좋습니다.
    그럼 사모님 부모님께서 국가에 큰 공헌을 하신 분들이신가 봐요. 애국 가족분이시군요.
    이번엔 추석이 이르게 와서 그런지 아직 녹음이 푸르러 보입니다.
    꿀을 빠는 나비가 잠 이쁘네요. 멋진 장면 잘 포착하셨어요.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9.09.30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 부친이나 장인 모두 6.25 참전 용사이며 무공 훈장을 받았거나 전상자이십니다.
      그 시절 많은 분들이 전쟁에 참전 수훈을 세우시거나 부상을 당하셨습니다.
      마땅히 예우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비가 엄청 많았습니다..ㅎ

    • BlogIcon 애리놀다~♡ 2019.09.30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수래공수거님댁은 집안 양쪽으로 대단한 분들이셨네요.
      존경받아 마땅하시고 합당한 예우를 받으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요즘 더욱 그런 생각이 들곤 해요.

  17. BlogIcon 원당컴 2019.09.30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묘하는것이 조상을 기리는 모습과 조상께 감사하는 모습도 좋은데...
    가장 좋은 것은 가족들과의 만남인것 같더라구요.
    잘 보고 갑니다.

  18. BlogIcon 라디오키즈 2019.09.30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지금의 성묘문화가 얼마나 유지될까 생각해 보게 되네요.

  19. BlogIcon 草阿(초아) 2019.09.30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쁜 삶이기에 그렇기도 하겠지만,
    성묘는 거의가 추석전에 다녀오는걸로 굳어진것 같아요.
    가족묘가 있는 곳이라면 그곳에서 오랫동안 못 만났던 친척들과의
    해후도 할 수 있어서 좋기도 하지만, 요즘은 벌초도 남에게 맡기고
    당일에는 외국이나 국내 여행으로 대신하는 풍속이 늘어난다해서
    씁쓸합니다.

  20. BlogIcon 제나  2019.10.01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때도 일하느라 성묘도 제대로 못해서 마음이 안 좋네요. ㅠㅠ
    시간날때 미리미리 가보긴 하는데,이 글을 읽고 시간내서 한번 다녀와야겠다는 생각을 햇어요.

  21. BlogIcon peterjun 2019.10.02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께서 4대 독자라 저는 친척이 없네요.
    그래서 더 우리 가족들에 대한 애정이 큰지도 모르겠어요. ^^
    할머니, 할아버지 산소에 일년에 두 번씩 가는데....
    그 시간이 전 참 좋습니다.
    유소년 시절 컸던 곳이기도 하고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