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설악산 봉정암 가는길 ② ( 백담사-영시암-수렴동대피소-쌍용폭포-깔딱고개-봉정암)

                                        ( 2018년 10월 27일 다녀 온 사진입니다 )-쌍폭포

* 저번주에 이어 쌍폭포에서 깔딱고개 그리고 내려 가면서의 풍경 모습을 이어 올린다

 

설악산 봉정암을 가는 방법은 백담사에서 두 가지의 방법이 있다

하나는 백담사에서 영시암을 거쳐 수렴동대피소, 쌍폭포를 지나 올라가는 방법이고 또 한가지 방법은

백담사에서 영시암까지는 같은 길인데 영시암에서 오세암을 거쳐 봉정암을 오르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는  많으신 분들이 수렴동 대피소쪽으로 오른다

 

가는 방법이 두가지가 있듯이 이곳 봉정암을 찾는 사람도 두 부류다.

대청봉을 가기 위해 봉정암을 경유하는 등산객들과 단지 기도를 위해 봉정암을 찾는 불자들이다.

오세암쪽이 가깝긴 하지만 오르 내림이 많아 시간은 더 걸린다

한다.

나이 있으신 보살님들은 오세암에서 하루를 묵으시고 봉정암을

오르시기도 한다

 

영시암-수렴동 계곡쪽으로는 거리가 10.9KM 정도 되며

4시간~5시간 소요된다

봉정암 500M를 앞두고는 소위 말하는 깔딱고개 ( 해탈고개)를

200여M 올라가야 하는데 경사가 급해 거의 네발로

기어 오르다시피 해야 한다.

 

깔딱고개전까지는 오르면서 설악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올라갈수 있어 힘든줄 모르고 올라갈수 있다.


계곡을 가로 지르는 데크 다리

드디어 쌍용폭포다

쌍룡폭포

보통 쌍폭이라 약칭하며 두마리의 용이 승천하는 형상을 닮아 붙여진 이름으로 왼쪽폭포 (좌폭 높이 22M)는 봉정암

방향의 구곡담 게곡 상류에서 흘러 내리며 오른쪽 폭포 ( 우폭 높이 46M) 는 청룡골에서 흘러내린다

우폭은 대장부처럼 힘차게 물이 흘러내려 남폭이라고도 하고 왼쪽의 폭포는 여인의 치맛자락에 떨어지는듯 하다 해서

여폭이라고도 한다

이제 봉정암이 1,6KM 남았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지 않는다.

그런데 내려 오면서 부딪혔다.밤새 키가 큰 모양이다

지혜의 샘

그런데 샘솟지 않는다

봉정교

드디어 깔딱고개(해탈 고개)에 도착 .봉정암까지 500M

여기서부터 200M 정도까지는 기어 가다시피 해서 카메라를 배낭에 넣었다

바위가 흡사 물개가 앉아 있는것 같다

봉정암 입구 좀 편평해진다

이런길이 이어졌다

내려가면서 다람쥐를 6마리는 본것 같다

내려올때는 비가 내려 좀 애를 먹었다

돌아가는 버스가 용대리에서 11시에 출발하기로 해 봉정암에서 어두컴컴할때 내려 왔어야만 했다

랜턴을 밝히며 조심 조심 내려 오는데 다행히 깔딱고개를 내려 와 비가 오기 시작했다.

내려오면서의 생각은 이 길을 어떻게 올라 왔지? 하는 생각과 다시 올라 오기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지나고 나니 그런 생각이 들지 않는다.

 

언제고 또 갈지도 모르겠다. 마음은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담덕01 2018.11.22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구야 코스가...
    되게 험난해 보이는데요.
    엄청 힘들것 같아요. ^^;;;;;;;;;;

  3. BlogIcon 달바라기s 2018.11.22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좋은곳에 다녀오셨네요!!ㅎㅎ 사진찍는 위치랑 사진구도가 정말 좋아요!ㅎㅎ 사진만봐도 다녀온것 같네요^^ ㅋ

  4. BlogIcon 새 날 2018.11.22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키가 크는 공수래공수거님이 부럽습니다^^ 어떤 산이 됐든 늘 정상 부근에는 깔딱고개가 있기 마련이더군요. 조물주가 마지막 시련을 부러 남겨놓은 것 같습니다.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산행은 행복 그 자체일 것 같습니다

  5. BlogIcon 소스킹 2018.11.22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산도 멋지지만 초겨울의 산도 느낌 있네요~
    추워지는 날씨에 안전 산행하세요! : )

  6. BlogIcon 행복사냥이 2018.11.22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진을 보니 기억이 나네요.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만세네BLOG 2018.11.22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도 가보지 못한곳을 이렇게보니~ 너무 좋네요!!
    사진이 너무 멋있어요^^

  8. BlogIcon 까칠양파 2018.11.22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명산은 명산이네요.
    설악산도 이리 멋진데, 금강산과 백두산은 얼마나 더 멋질까요?
    어서 빨리 그곳으로 여행가고 싶네요.ㅎㅎㅎ

  9. BlogIcon Naturis 2018.11.22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여행갈까 하면서 백담사쪽도 생각했었는데 그쪽으로 다녀오셨군요.
    저도 등산을 다녀오고 싶은데 오늘 정형외과 상담후 앞으론 등산 힘들것 같다는 판단을 하게 됬네요. 가고싶은데ㅠㅠ

  10. BlogIcon ruirui 2018.11.22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이번에는 설안산 등반하셨네요~ 저도 깔딱깔딱하면서 깔딱고개를 올랐던 기억이 나네요~ 멋진 사진 잘보고 갑니다~^^

  11. BlogIcon mooncake 2018.11.22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멋있어요.
    덕분에 구경잘했습니다 ^-----------^

  12. BlogIcon 시크릿리치 2018.11.22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사진으로 힐링하고 가네요~
    정말 절경의 연속이네요 ㅎ

  13. BlogIcon @산들바람 2018.11.22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설악!!
    구경잘하고 갑니다.

  14. BlogIcon 카멜리온 2018.11.22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 좋을 때 좋은 곳 다녀오셨네요.
    쌍룡폭포도 보시고... 저 봉우리 저게 봉정암인가요?
    저것도 눈을 딱 사로잡는 모양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기역산 2018.11.22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설악산 모습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둘리토비 2018.11.22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과 물이 참 맑습니다.
    (근데 지금은 뿌옇습니다..ㅠ.ㅠ)

    하나하나의 모습이 참 아름답네요.
    어떻게 그때도 그렇고 블로그 포스팅을 하실 때도 날아갈 것 같지 않으신가요?^^

  17. BlogIcon veneto 2018.11.23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샘솟지 않는다..ㅠㅠ
    등산로 너무 이쁩니다 딱 좋은시기에 오르셨군요 ㅎㅎ

  18. BlogIcon 지식임 2018.11.23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지 않습니다라는 문구가 자연에 순응하라는 뜻으로 다가 오네요^^

  19. BlogIcon peterjun 2018.11.23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 너무 좋은 풍경들이지만,
    올라가는 길이 쉽지만은 않았군요.
    20년 정도 전에 대청봉에 한 번 오르고 설악산은 높이 올라가본 적이 없네요. ㅎㅎ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8.11.23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 젊으셨을때 대청봉 올라 가셨군요.
      전 젊을때 설악동에서 한잘 정도 있었는데 그때가 겨울이라 엄청 고생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눈이 많이 내려 며칠을 꼼짝도 못했었습니다. ㅎ

  20. BlogIcon winnie.yun 2018.11.23 0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도 자주 다니시군요.. 아무래도 올라갈 때 보다 내려올 때가 더 힘들다고 하는데
    거기에 비까지 오면.. 비 오기 전에 내려오신게 다행인듯 합니다..
    이럴 때 날씨가 잘 따라주면 고맙죠.. ㅎㅎ

  21. BlogIcon 라오니스 2018.11.23 0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딱고개를 해탈고개로 불린다니 ..
    그 느낌을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
    깔딱고개는 오르기는 정말 힘들지만 ..
    막상 오르고나면 그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 없지요 ..
    멋진 등산이셧겠습니다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