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05.24 경산 남매공원 (남매지) (124)
  2. 2016.12.08 ( 경산 ) 남매지(남매 공원), 정평할매국수 (52)
728x90

 

성암산을 예상보다 짧은 시간에 올라갔다 왔다

그래서 성암산 정상에서 보이던 남매지로 향했다

 

난 2016년 겨울쯤 찾은 적이 있다

 

xuronghao.tistory.com/737

 

( 경산 ) 남매지(남매 공원), 정평할매국수

경산 지역 문화재,유적지를 둘러 보는데 지나가는길에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 있고 산책 나오신분들도 많이 보여 한번 보고 가려 했는데 미루고 있다가 정평동의 국수를 먹으러 가는길이 근처고

xuronghao.tistory.com

 

경산시 계양동에 위치하는 남매지는 면적이 329.700㎡이며 저수 능력은 118.0천 톤이다. 

수원은 하천수이며 1928년에 조성되었고 면적은 220㏊이다

한국농어촌공사 경산지사에서 총사업비 32,520백만원으로 “남매공원 조성사업”을 진행하여 

건축물로는 수상전시실 워터가든, 비지터센터가 있고, 조경에는 세계 연꽃식물원, 수변테크, 

수상 보행테크, 순환산책로가 있다

2011년 12월 완공 계획이었으나 여러 문제 등으로  2014년 3월 30일 완공 개방하였다

여름에는 음악분수와 바닥분수가 야간 조명과 함께 화려한 연출을 한다

호수 주위로 2,4KM에 달하는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다

 

남매지에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 오고 있다

▶ 남매지 전설

조선시대 어느 조그마한 마을에 눈먼 홀어머니와 남의 집 머슴살이를 하면서 틈틈이 공부해 입신출세를 

꿈꾸는 오빠 그리고 여동생이 함께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어머니로부터 아버지가 과거에 실패한 후 화병으로 돌아가셨고 남편을 잃은 어머니는 울다가

 그만 눈이 멀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그 이야기를 듣고 난 아들은 반드시 과거에 급제해 아버지의 원을 풀어 드리리라 결심하고 ‘머슴 주제에 

공부해서 뭘하노?’ 마을 사람들의 놀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남의 집 일을 해주고 그 대신 책을 

빌려보며 열심히 공부했다. 

그런데 열심히 공부한 보람도 없이 과거 보러 한양까지 갔다 오려면 적어도 1년 간 머슴살이한 새경은

 있어야 하는데 노잣돈이 없어 과거를 포기해야할 형편이었다.

어떻게든 돈을 마련해서 오빠를 출세시키고, 아버지의 유한도 풀어 드려야겠다고 마음먹은 누이동생이

 마을에서 제일 부자인 황 부잣집에서 식모살이 할 것을 약속하고 돈을 구해 오빠를 한양으로 보냈다. 

오빠가 한양으로 떠나자 부랑배인 황부자의 아들이 우격다짐으로 누이동생을 겁탈해 목숨보다 귀중한

 정절을 잃은 누이동생은 마을 앞 커다란 못에 몸을 던졌고, 눈먼 어머니마저 딸을 건지려다 

그만 숨지고 말았다.

한양간 아들이 드디어 장원급제하여 그리던 고향으로 금의환향했으나 그를 기다린 것은 청천벽력 같은

 슬픈 소식뿐이었다. 

호강시키려던 어머니도 기뻐해 줄 누이동생도 한꺼번에 잃어버린 아들은 살아갈 의욕을 잃어버렸다. 

그는 황 부자 아들의 비행을 상소하는 글을 남긴 채 보름달이 휘영청 밝은 어느 날 밤 어머니와 누이동생이 

잠든 연못 속으로 걸어 들어갔다. 

그 후 마을 사람들은 불쌍한 오누이를 기념하기 위해 이 못을 남매지라 부르게 되었다는 것이다.

                                                                                   ( 경산시 남매공원 사이트에서 인용 )

 

2016년 방문시는 없던 아파트가 보인다

영남대학교 기숙사

 

한여름 야간 조명이 비치는 분수쇼 볼만하겠다 싶다

☞ 5월 2일 아내,친지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느린하루 2021.05.24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이랑 어우러져 멋진 풍경이네요~!!

  3. BlogIcon mystee 2021.05.24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의 멋진 호수와 멋진 구름을 보고 참 좋은 곳이라고 생각했는데,
    남매지의 전설은 마음을 무겁게 하네요.
    제발 실화가 아니길 바랍니다.

  4. BlogIcon 草阿(초아) 2021.05.24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오래전 제가 들렸을 땐
    낚시꾼들이 참 많았는데, 요즘도 많든가요.
    남매지의 전설이 슬퍼서 맘이 아프기도합니다.
    이젠 더욱 가보기가 쉽지 않게 되었어요.
    끝과 끝이 되어서...
    잘 보았습니다.
    이번주도 내내 건강하시구요.
    늘 평안하셔요.

    • BlogIcon 空空(공공) 2021.05.25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낚시 금지인지.낚시 하시는 분들은 보질 못했습니다
      지금 계시는곳과는 멀어졌네요
      비 올것 같은 날씨입니다
      기분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5. BlogIcon 지후니74 2021.05.24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대로 야경이 있는 시간이나 해질무렵 더 멋지겠습니다.

  6. BlogIcon 웃음2020 2021.05.24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의 전설 마음 아픈 이야기네요

  7.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05.24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더운 밤에 시원한 분수쇼 보면서 시원한 음료 마시면 참 좋겠네요.^^

  8. BlogIcon ilime 2021.05.24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렇게 맑을때 가도 좋고 말씀하신대로 해질녘에 가면 더욱 아름답겠습니다. 이런 곳 한바퀴 돌면서 산책하고 싶어지네요.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ㅎㅎㅎ

  9. BlogIcon 글쓰는아빠 2021.05.25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남매지 전설 듣고 좀 어이가 없었던 게 사실입니다.
    요즘 세상에 그냥 이름을 바꾸는 게 좋지 않을까 싶기도 했고요.

    너무 슬프고, 화가 나니까요...

  10. BlogIcon 예쁜오드리 2021.05.25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설이 있었군요
    그래도 뷰는 아름답습니다.

  11. BlogIcon 아르쉬 2021.05.25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 풍경이 수채화같은 곳이 많군요~~^^
    노을질 때 풍경도 그림같이 예쁘겠어요👍

  12. BlogIcon soo0100 2021.05.25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의 슬픈전설과는 다르게 사진이 너무 예쁩니다. ^^
    영대는 자주가는곳이 아니라서 이렇게 사진으로 남아 보니 좋네요. 감사합니다.

  13.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1.05.25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의 멋진 풍경이 좋은데, 남매지의 전설이 안타깝네요.
    멋진 풍경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14. BlogIcon 한빛(hanbit) 2021.05.25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 전설이 너무 슬프네요.
    장원급제까지 하고 온 오빠의 심정이 어땠을까요? 애고고...
    둘레 풍경이 시원합니다~^^

  15. BlogIcon 또링또링 2021.05.25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탁 트인 시야가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16. BlogIcon 코치J 2021.05.25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설은 너무 슬프지만, 경관은 너무 멋진데요?!
    사진만봐도 너무 힐링됩니다!

  17. BlogIcon 맛집을 찾는 뚠뚠이 2021.05.25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전에는 산책로를 막 공사하고 있었는데 엄청 이쁘게 바꼈네요 ㅎ

  18. BlogIcon 슬_ 2021.05.26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라는 이름이 독특하다 생각했는데 얽힌 이야기가 있었군요. (너무 슬픈 얘기네요 ㅠㅠ)
    호수가 꽤나 큰 것 같습니다. 주변도 잘 정돈 되어 있구요.
    산책하기 정말 좋겠네요~^^

  19. BlogIcon 언더워터 2021.05.26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아픈 전설입니다! 사진속 반영 너무 좋네요! 아름다운 사진들 공유 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20. BlogIcon 달공이가 사는 법 2021.05.28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녁마다 요런데서 운동하면 넘 좋을거 같아요~~~

  21. BlogIcon 1DingDing 2021.05.28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사진이 너무 멋져요! 하늘의 파랑과 구름의 흰색이 답답한 가슴이 뻥 뚫리네요

728x90

경산 지역 문화재,유적지를 둘러 보는데 지나가는길에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 있고 산책 나오신분들도 많이 보여

한번 보고 가려 했는데 미루고 있다가 정평동의 국수를 먹으러 가는길이

근처고 해서 잠깐 둘러 본곳이다

 

이곳 "남매지"는 경산시가 지난 2009년 5월 한국농어촌공사 경산지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31억원의 사업비로 착공해 4년10개월 만인 2014년 3월30일 완공과 함께 시민에게 개방한 곳이다

경산시청 바로 앞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완공이 오래 걸린 이유는 그간 경산 시장의 불미스러운 일들

때문이었었다

남매지는 수변 산책로 및 자전거도로, 소규모 분수 및 벽천, 물레방아, 수변데크, 수변정원, 야생초 화원

, 운동시설 및 휴식공간, 수변생태정원, 인공습지원 등이 조성돼

고사분수 및 음악 분수, 수질개선용 수층순환기, 어린이 놀이터, 야간 조명시설, 수변 산책로 주변 조경

식제. 화장실, 종합휴게소, 주차장, 사무실 등 다양한 수준 높은 시설을 갖추고 있어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특히 여름에는 음악분수가 볼만하다는데 다음번을 기약할수밖에 없다

또 이곳 남매지는 예로부터 전해 내려 오는 슬픈 전설이 있다

남매지의 전설

 조선 시대 경산현에 부모님을 잃은 오누이가 살았는데 이들은 아버지가 진 빚을 갚기 위하여 부잣집에 종으로 살아가야 했다. 급기야 부자는 그의 누이에게 네가 빚을 갚지 못하면 나의 첩이 되어야 한다 하였고 동생은 누이와 부자에게 다음 달 보름까지 한양에 가서 벼슬을 얻어 돈을 갚을 터이니 기다려 달라 하였다. 

부자가 이에 말미를 주니 동생은 열심히 공부하여 한양에서 취직을 하고 돈을 구해 급히 귀향하는데 누이는 약속일이 되어도 동생이 나타나지 않자 급한 김에 몸을 더럽힐 수 없다 하여 인근 저수지에 몸을 던져 자결 하고 말았다. 

오후 늦게 고향으로 돌아온 동생은 급히 누이를 찾았으나 누이가 자신을 기다리다 스스로 자결을 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그도 누이를 따라 못에 투신자살 하였다. 그 후 오누이가 몸을 던진 저수지를 남매지라 하였다고 전한다." 

 -경산의 전설과 민담 中 <출처 : 경산문화대사전(경산시립박물관 2009)>

 

아마 앞에 보이는건 영남대학교 건물인듯

마음같아서는 한바퀴 ( 2.5Km ) 싶었지만 늦은 점심을 해결하러 가까운곳에 있는

정평 할매국수를 찾아 나섰다

언젠가 TV( 생활의 달인)에서 본적이 있었는데 궁금했기 때문이었다

잔치국수가 맛있어봐야 얼마나 맛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TV에 나온집을 찾아가기는 처음인것 같다

 

주차는 근처 알아서 해야 한다

김치는 차이나 산이다^^

우선 양이 엄청 많았다

4천원인데 다른곳의 곱배기양이다

그리고 육수를 직접 부어 먹게 주전자에 담아 주셧다

이 육수가 다른집의 잔치국수와는 다른 맛을 준다

 

맛있게 먹었고 가까이 있다면 자주 찾을만한 집이다 ..싸고 맛있고 많이 주니 안 찾을 이유가 없다

다음번 오면 비빔국수를 먹어 봐야겠다^^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경산시 정평동 230-26 | 원조할매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 2016.12.08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공원은 슬픈 전설이 깃들인 곳이군요.
    할매국수는 가격도 참하고 양도 많네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3. BlogIcon 훈잉 2016.12.08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공원이 너무 아름답네요 ㅎㅎ.
    아름다운 만큼 전설이 있었네요~
    국수 먹고싶네여..

  4. BlogIcon YYYYURI 2016.12.08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 이렇게 이쁜 공원이 있다니.. 정말 가볼만한 곳 많아요.. 맛있는 음식도 드셨네요.. 배고파요!

  5. BlogIcon 새 날 2016.12.08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산에도 가볼 만한 곳이 꽤 되는군요. 남매지라는 이름에서 언뜻 그 의미를 헤아려 보았는데, 역시나였어요 ㅠㅠ 잔치국수는 결국 면발과 국물맛이 좌우하는 것 같습니다. 양이 많고 맛이 좋다고 하니 저도 급 땡기는군요

    • BlogIcon 空空(공공) 2016.12.08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경산이 교육 도시이면서 고대 유물도 많이 출토 되는 역사적인 곳이라서 볼곳 들이 제법 있습니다
      이곳 국수는 육수가 조금 특별합니다^^

  6. BlogIcon 『방쌤』 2016.12.08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얽힌 이야기를 알고 바라보면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것 같아요
    싸고 양 많고 게다가 맛까지 좋으면,, 완전 땡큐죠^^

  7. BlogIcon 늙은도령 2016.12.08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예나 지금이나 사회적 약자들의 슬픔이란.....

    이런 곳은 충분히 스토리텔링이 되기 때문에 잘 리모델링하면 좋은 관광지가 될 것 같습니다.

  8. BlogIcon 늙은도령 2016.12.08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예나 지금이나 사회적 약자들의 슬픔이란.....

    이런 곳은 충분히 스토리텔링이 되기 때문에 잘 리모델링하면 좋은 관광지가 될 것 같습니다.

  9.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6.12.08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덕분에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남매지라...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10. BlogIcon 탈리타쿰 2016.12.08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날씨가 쌀쌀하지만
    왠지 산책하고 싶어집니다^^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11. BlogIcon *저녁노을* 2016.12.08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보다...노란 국수가 눈길이...ㅎㅎ

    잘 보고갑니다.

  12. BlogIcon 죽풍 2016.12.08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에 관한 슬픈 전설이 숨어있네요.
    겨울의 정취가 느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

  13. BlogIcon S.또바기 2016.12.08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어디든 가보고싶게 사진을 담으시네요~ 전설도 배우고 가고, 국수 내일 말아먹어야겠네용 ㅋㅋ

  14. BlogIcon 둘리토비 2016.12.09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 국수가 식감을 아주 높이네요~
    비빔국수는 저도 먹고 싶기도 하고~^^

    남매공원의 아주 잔잔한 호수가 마음을 정화시켜 줍니다~
    늘 평화로운 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15. BlogIcon T. Juli 2016.12.09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산의 잔치 국수 좋은데요

  16. BlogIcon 김치앤치즈 2016.12.09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픈 전설이 있긴 하지만, 탁트인 호수 경치를 보니 눈이 다 시원해집니다.^^
    국수맛은 공공님이 이미 보장하셨고, 국수 색깔이 특이하게 노란색이네요.

  17. BlogIcon IT세레스 2016.12.09 0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 국수가 제일 눈에 띄는군요.^^
    그리고 잔잔한 호수 정말 좋습니다.^^

  18. BlogIcon 까칠양파 2016.12.09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가 바로 그 유명한 영남대.ㅋㅋ
    영남대를 그들이 어떻게 드셨는지 알기에, 이번에 다 바로 잡았음 좋겠습니다.ㅎㅎ

  19. BlogIcon 애리놀다~♡ 2016.12.09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매지 전설은 너무 슬프네요. ㅠㅠ 공원의 느린 우체통 참 독특해요. 배달이 1년 후에 된다니 편지 보내고 완전히 잊으면 배달되겠어요. 자기 자진에서 편지를 써도 재밌을 듯 하구요.
    잔치국수가 4천원이라고 써 있어서 좀 비싼가 생각했어요. 그런데 양이 곱배기와 거의 같다면 가격이 좋은 거네요. 저같이 면류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환상이겠어요. 국수색이 독특한게 뭔가 특별한 것이 들어가 있는 것 같아 보이구요. 원산지 표시보고 웃었어요. 김치는 차이나. ㅎㅎㅎ ^^*

    • BlogIcon 空空(공공) 2016.12.10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관광지마다 느린 우체통이 많이 보이더군요
      가징 최근은 제주올레길 걷는중에 켄싱턴리조트에서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국수 가격대비 가성비가 좋은편이었습니다^^
      요즘 배추값이 장난 아닙니다
      포기에 2,000원 ㅡ,ㅡ;;

  20. BlogIcon 개인이 2016.12.10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국수 보면서 정말 푸짐하다는 생각을 했는데, 가격도 4천원인데, 양도 많네요 ~

  21. BlogIcon peterjun 2016.12.10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가 참 푸짐하네요. 고명들을 보니 맛도 좋을 것 같고요.
    육수가 중요하지만, 표현해 놓으신 걸 보니 정말 괜찮은 맛일 것 같아요. ^^
    어제 저녁 집에서 잔치국수 해먹었는데, 한끼 가볍게 먹기엔 이만한 메뉴가 없는 것 같네요.

    남매지의 슬픈 전설을 보니... 괜히 찡하네요.
    제가 형제들 이야기에 좀 약해서...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