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경산 여행' 태그의 글 목록

'경산 여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2.02 ( 경산 ) 난포고택,관란 서원,조곡서원 (45)
  2. 2015.09.04 ( 경북 경산 ) 하양 향교 그리고 금호서원 (31)

경산시 여행지도를 펼쳐 보니 청도방면으로 난포고택이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주위 문화재를 보니 몇군데가 보인다 .

특히 서원들이 몇군데 있었다

그래서 이곳으로 목적지를 정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그런데 문을 걸어 잠근곳이 대부분이라 밖에서 볼수 밖에 없었던건 아쉬움으로 남았다

향교,서원,고택은 문이 잠겨 있는곳이 많다

물론 문중에서 관리 하고 관리에 어려움이 있는건 이해를 하지만 내부를 보고 싶은 사람은 볼수 있도록

안내( 연락처) 표기는 좀 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뭐가 중헌지 모르겠다

 

난포 고택 :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 80호

임진왜란 이전에 창건되었다 하고 순조7년(1809)명의 막새기와와 1817년(순조 16)의 상량문이 있어 중수한 사실을 알 수 있다. 안채·아랫채·사당채·수오당(守吾堂)이 현존한다.원래는 대문간채·사랑채·중사랑채·고방채·방아실채가 더 있었다 한다. 수오당은 최근세에 용산(龍山)에서 이건하였다 해서 거론되지 않고 있다.난포는 영천최씨시조 최한(崔漢)의 14세손 최철견(崔鐵堅) 아호이다. 난포고택은 그가 1546년(명종 원년)에 창건하였고, 임진왜란 때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난포공실기(蘭圃公實記)』에 전한다.난포는 전라도사(全羅都事)를 지냈고 임진왜란때는 70 고령인데도 창의하여 대장이 되고 손자 최인수(崔仁壽), 증손자 최준립(崔竣立)과 함께 영천 권응수(權應銖)의병과 합세, 여러 전투에서 승리하였다.난포고택은 넓은 마당에 서향한 안채가 있고 좌측에 남향한 아랫채·안채·뒷쪽 동남으로 사당이 있다. 안채는 -자형, 향좌측에서부터 부엌 2칸, 안방 1칸, 대청 2칸, 작은방 1칸, 마루방 1칸 순이다.간방통(間半通)으로 앞퇴가 있고 안방 뒷벽엔 그미다락이 있다. 이집 특색은 마루도 문짝을 달아 폐쇄하였다는 점이다. 마당에서 바라다 보면 부엌은 널문, 안방 건너방은 머름 위에 두짝 띄살창, 대청은 두짝의 띄살문 분합, 마루방은 외짝살대문이다.홑처마 맞배지붕인데 좌우 끝에 가적지붕을 덧달이 마감하였다. 영천경산지역의 특성인 지붕형태이다. 사당은 정면 2칸, 측면 1칸 앞퇴 없는 가묘형이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서 인용)    

이게 사당채인듯 하다

까치발로 간신히 찍었다

문은 이렇게 닫혀 있고

담장밖에서 돌덤에 올라서 찍은 사진

안채인것 같다

수오당

다음 찾은곳은 네비게이션에도 나오지 않아 포기할려 했었던 관란 서원이다

가는길에 다행히 표지판을 볼수가 있었다 ( 좀 지나쳐 다시 돌아 오긴 했지만)

이곳은 다행히 관리하시는분이 바로 서원밑에 주거를 하고 계셨

찾아 오는 사람이 별로 없는지 약간 경계를 하셨다

이곳은 이언적 선생을 배향한곳이나 복원한지가 얼마 안되어서인지 아무런 문화재 지정은

안 되어 있다

관란 서원
관란(觀瀾) 이선생(李先生:諱 承會) 문집에 “금학산 아래에 맹구대(盟鷗臺)와 삼회당(三會堂)의 옛터가 있으니 이는 관란 이선생이 강론하던 곳이라고 전하여 오고 있다.”고 기록되어 있으나 이곳이 지금의 관란서원 터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관란서원은 1660년(현종 1)에 지방유림들의 공의로 이언적(李彦迪)의 도덕과 학문을 추앙하여 창건하였다. 그 뒤 1715년(숙종 41)과 1743년(영조 19)에 사당을 중수하였다. 1868년(고종 5)에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910년 맹구대와 삼화당이 있던 자리에 건물을 복원하여 서당으로 활용하였다. 언제부터 서원으로 승격되었는지도 잘 모르나 유림에서 단비(檀碑)를 세우고 해마다 중구일(重九日: 9월 9일)에 회재(晦齋) 이언적(李彦迪)선생의 향사를 받들고 있다.
현재의 관란서원 건물은 1910년(上之卽位三十八年七月初六日己已酉時竪柱上樑)에 건립되었으며 현판은 1923년(癸亥中冬)에 후학 윤현기(尹玄基)가 썼다. 현재 김효기(金孝基) 원장이 수임(首任)을 맡아 역대 원장의 사업을 이어 받아 서원관리에 힘쓰고 있다. 1994년 경산시로부터 1,800만원의 예산지원을 받고 유림에서 출연하여 현대식 관리사를 훌륭히 건립하였다. 2004년에는 사당을 복원하였다.

                                                ( 서원 연합회에서 인용)

놓치고 지나갈뻔 했던 이정표

이정표에서 좁은 길을 오르는데 얼마나 맹렬하게 짖던지 돌아갈뻔 했다

묶여 있는데도 줄을 풀고 달려 들것만 같았다

처음에는 잠겨 있는줄 알았는데 옆문이 있었다

안인사

앞에 흐르는게 오목천인데 길가에 장독대들이 있어 신기했다

빈 장독대일까? 궁금했다는..

마을 나무 보호수로 지정되어 있다

190년된 회화나무 ( 1982년 지정 11-10 남산면 송내리)

 

다음은 조곡서원을 아 갔는데 역시 문이 잠겨 있고 줄이 없는 개가 사납게 짖는 관계로

쫒겨 나듯이 서둘러 나오고 말았다

조곡서원

 자인의 유림과 탐진 안씨 후손이 그 선조 오성군(鰲城君) 안우(安祐)와 그 4세손인 문정공(文靖公) 안지 (安止)를 배향하기 위해 정조 18년(1794년)에 건립한 서원으로, 경산시 남산면 조곡리 분도등에 위치하고 있다. 서원의 산형대문(山形大門)을 들어서면 마당 건너편에 강당(講堂)인 상경재(尙敬齋)가 자리 잡고 있다. 팔작기와집인 강당의 좌우에는 동재(東齋)와 서재(西齋)가 있고, 강당 뒤쪽으로는 사당인 충현사(忠賢祠)가 있다. 매년 3월 상정에 배향한다.

                                                             (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인용)

여기는 담장이 높아 안을 전혀 들여다 볼수가 없었다

전화번호라도 있었으면 좋겠다

언제 개문하는지 물어나 보게..

요 견공이 얼매나 짖어 대는지..

목줄도 없고 해서 쫄아서 뒷걸음 치며 빠져 나왔다

아직 못 가본데가 용계서원,도동서원이다

다음 경산을 찾을때 가볼 예정이다

 

그때는 개문되어 있으면 하는 바램이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애리놀다~♡ 2016.12.02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포고택은 사극에서 대감님들이 살았을 법한 그런 가옥이예요. 정말 멋있어요. 까치발로 사랑채 이렇게 잘 찍으신 것 보니까 공수래공수거님 키가 크신 것 같아요. ^^
    관란서원과 조곡서원 이 근처의 강아지들은 좀 드센가 봐요. 아마도 서원을 지키기 위한 서원가드견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듯. ^^*

  3. BlogIcon kangdante 2016.12.02 0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고택은
    언제봐도 우아하고 멋스럽습니다.. ^.^

  4. BlogIcon 분도 2016.12.02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돼지+ 2016.12.02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곡서원을 들어갈 수 있다면 좋을거같은데 ㅎ.ㅎ
    요즘은 잠구는게 맞는듯해요
    잘보고갑니다~ 즐거운하루보내세요

  6. BlogIcon 늙은도령 2016.12.02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곳에서 실제 수업이 이루어지나요?
    그냥 관광지처럼 활용되나요?
    이런 곳에서 공부하면 재미있을 것 같네요.

  7. BlogIcon *저녁노을* 2016.12.02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원구경 잘 하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8. BlogIcon YYYYURI 2016.12.02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 구경 잘 하고 가요!
    너무 이쁘네요. 우리나라에도 좋은 곳 정말 많은 듯.. ㅠㅠ

  9. BlogIcon Bliss :) 2016.12.02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서원 내부를 볼 수 있음 좋을텐데...유형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데도 내부를 볼 수 없으니 아쉽네요. 특정일이라도 오픈한다고 공지하고 홍보함 좋을텐데 말이에요. 낙엽과 무척 잘 어울려 운치가 더해지는 기분이네요. 개가 서 있는 모습을 보니 ㅎㅎㅎ 상당히 짖었던 거 맞네요ㅎㅎㅎ 잘 알려지지 않은 곳들을 둘러보시고 소개해주셔서 잘 봤어요. 오늘 하루도 파이팅 하셔서 한 주간의 평일 마무리 잘 하시길 바라요^^

  10. BlogIcon 개인이 2016.12.02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관련 포스팅만 엮어서 책을 내셔도 좋을 것 같아요. 누구나 아는 곳보다 누군가만 알고 있는 곳을 찾아다니시니 사진이지만 이렇게 구경을 해봅니다 ^^

  11. SISO 2016.12.02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쏠쏠한 소셜 퍼포먼스마켓 시소(SISO) 입니다.

    3초만에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얻을수 있는 기회입니다~

    현재 SISO에 소셜 로그인만 해도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를 증정해드리고 있습니다!!

    SISO에 회원가입해스타벅스 커피도 받고 여러가지 프로젝트도 업로드해 수익을 챙겨가세요!!
    http://si-so.co.kr/event/InfluencerEvent.html?utm_source=tistory&utm_campaign=siso_service&utm_medium=comment&utm_content=sisolauchingEvent

    여기서 자세한 정보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문의 최 석민 매니저TEL : 070-4489-4755

  12. BlogIcon 『방쌤』 2016.12.02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 가지고 둘러보면 가까이에도 꽤 많은 서원들과 향교들이 있는데
    문이 잠겨있는 경우가 많더라구요ㅜㅠ

    첫번째 멍멍이는 귀여운데,, 마지막 멍멍이는 조금 성깔,,있어 보이네요^^;;ㅎ

  13. BlogIcon 참교육 2016.12.02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곳곳에 남아 있느 귀한 문화재 잘 관리해야겠습니다.

  14. BlogIcon 탈리타쿰 2016.12.02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고 있는 문화재도 참 많네요^^
    오늘도 관람 잘하고 갑니다~

  15. BlogIcon 지후니74 2016.12.02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고택들은 언제봐도 편안함이 느껴집니다.~~~ ^^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까칠양파 2016.12.02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재도 유명해야 개방을 하나봅니다.
    찾아오는 이가 없더라도, 개방을 해야 하는데, 아쉽긴 하네요.

  17. BlogIcon T. Juli 2016.12.03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재를 보는 것도 좋고요.
    개들 방치 무섭네요.

  18. BlogIcon 둘리토비 2016.12.03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택에서 한 일주일 정도 책만 읽으면서 보내고 싶은 생각이 있습니다.
    최소한의 식사와 물만 마시면서 말이죠.

    늘 고택에 관한 것을 볼 때마다 설레임이 있습니다~^^

  19. BlogIcon 선연(善緣) 2016.12.03 0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산시에는 가볼만한 서원이 많군요.
    문이 잠겨있어 내부를 직접 구경할 수 없어서 아쉬움으로 남았겠습니다.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20. BlogIcon peterjun 2016.12.03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것이 잘 보존되어 있지만, 공개되지 않은 곳도 꽤 되는군요.
    겉모습이라도 보려고 애쓰신 흔적이 사진들에 역력히 드러나 있는 것 같아요. ^^
    고택이나 서원의 내부 느낌은 참 고풍스럽고 멋드러진텐데....
    전 개가 짖는게 무서워서... 접근도 못할 것 같네요. ㅠ

  21. BlogIcon 새 날 2016.12.04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형식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물론 관람객이 우리 생각만큼 많지 않은 까닭일 수도 있겠지요. 단 한 명의 관람객이라도 제대로 맞이하는 그런 곳이 되었으면 싶습니다

 

子曰:「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

자왈 학이불사즉망

사이불학즉태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배우기만 하고 생각지 않으면 얻는 게 없고,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

 

향교에는 공자의 위패를 모시고 있는 대성전이 대개는 있다

공자를 뵈러 갔다

 

경산시 하양에 있는 하양 향교다 ( 경상북도 문화재 자료 107호 )

양향교는 조선 선조 13년(1580)에 처음 지었고, 영조(재위 1724∼1776) 때 크게 고쳤다. 순조

3년(1803)에 대성전을 수리하였으며 철종 13년(1862)에는 대성전과 명륜당을 수리하였다.
지금 남아 있는 건물로는 대성전과 명륜당, 동재, 서재, 내삼문, 외삼문 등이다.

일반적으로 학생들의 기숙사인 동재·서재의 위치는 명륜당 앞인데, 이 향교는 동재·서재가

명륜당 뒤에 있는 특이한 배치 형태를 보이고 있다. 대성전에는 공자를 중심으로 그의 제자와

중국과 우리나라 성현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조선시대에는 나라에서 토지와 노비·책 등을 지원받아 학생을 가르쳤으나,

지금은 교육 기능은 없어지고 제사 기능만 남아 있다. (문화재청싸이트에서 인용)

 처음엔 문이 잠겨 있어 밖에서만 보고 가려 했으나 그 옆으로 문이 열려

 있어 운좋게 보고 올수가 있었다 ( 향교를 지키시는 분이 계신듯 했는데 외출중이었다)

 

 

하양 향교를 둘러 보고 여기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부호리의 금호서원을 찾아 나섰다

 

 금호서원 (문화재 자료 449호 )

금호서원은 태종·세종조의 유교정)를 대표하는 명신인 경암 허조(敬庵 許稠)를 배향하는 서원이다.

1684년(숙종 10)에 하양현 금호동(현 하양읍 금락리)에 건립된 후, 1724년(경종 4) 사이동(현 하양읍

서사리)으로 이건하였으며 1790년(정조 14)에 사액되었다. 이후 1871년 대원군의 서원훼철령으로

훼철되고, 그 자리에 유허비와 비각을 세웠다가 1913년 경덕사(景德祠)와 수교당(修敎堂)을

 현위치(부호리)에 복원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서원의 배치는 외삼문을 중심으로 볼 때는 좌학우묘(左學右廟)의 배치라 볼 수 있으나

경덕사(사당)와 수교당(강당)의 축이 동일축선상에 배치되지 않고 향도 서로 달리하여 직교하고 있다.

 또 대지가 사당에서 강당방향으로 경사를 이루고 있어 사당부분이 높아 사당을 중심으로 두 공간이

구획되어 상·하위공간의 틀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강당이 남동향하면서 외삼문인 존도문(遵道門)과

일직선으로 자리하고, 강당 우측에 서재가 있어서 강당 앞마당에서 볼 때는 방형의 내정을 이루고 있다.
 강당인 수교당은 자연석 외벌대 기단 위에 정면 4칸 측면 1칸반 규모로 가운데 2칸 대청을 중심으로

 좌우에 온돌방이 배치된 중당협실형 평면이며 전면에 퇴칸을 설치하였다. 대청과 좌측온돌방사이는

쌍여닫이문을 설치한 반면 우측방은 4분합들문을 설치하여 대청과 하나의 공간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성을 높였으며 배면 쪽으로 벽장을 설치해 두었다. 또한 좌측 온돌방에는 측면에 툇마루를 덧대고

 문까지 내어 측면에서의 접근이 용이하도록 배려해 두었다. 대청 뒤편은 판벽과 쌍여닫이

골판문으로 폐쇄하고 툇마루를 덧대었다. 기둥은 모두 두리기둥이고 기둥상부는 무익공

소로수장으로 처리하였다.
 경덕사는 자연석 기단을 다소 높게 쌓고 그 위에 정면 3칸, 측면 1칸 규모로 건물을 세웠다.

 3칸 모두 통칸으로 하여 어칸의 배면 벽에 기대어 위패를 배설하고 바닥은 시멘트몰타르로 마감하였다.

창호는 쌍여닫이 띠장판문을 달고 양측면 중방 위로 광창을 두었다. 기둥은 모두 원주를 사용하였고

기둥상부의 양식은 초익공으로 살미가 약하면서 길게 내뻗었고 상부에 연화 연봉을 조각해 둔 앙서형이다.

창방과 장혀 사이는 소로로 받고 있다. 모로단청을 시채하고 측면과 배면 중방 상부벽에는 별지화를 그렸다.

상부구조는 제형판대공으로 종도리를 받는 3량가구법이며 뜬장혀를 사용하였고 주칸에는 소로수장하였다.

 겹처마에 박공지붕이며 양측면에 풍판을 설치하였다.
 성경재는 강당 전면 우측에 동향하여 자리하고 있다. 정면 4칸에 측면 1칸의 납도리 홑처마 박공지붕

건물로 2칸씩 온돌방을 구획하여 좌측은 『구인헌(求仁軒)』우측은 『성경재(誠敬齋)』라 하였다.

 전면에 툇마루를 덧대고 있으며 매칸 쌍여닫이 세살문을 달고 배면 쪽으로도 문을 두어

관리사와 내왕할 수 있도록 하였다.
 내삼문은 전면에 계단을 다소 높게 설치한 후 어칸을 양협칸보다 폭을 다소 넓게 잡아 쌍여닫이

판문을 달았다. 전면은 겹처마 무익공 소로수장으로 모양새를 갖추어 나름대로 정면성을 살리고 있다.

상부구조는 3량이나 어칸은 곡재의 대량을 사용하여 종도리 장여가 대량 몸에 끼워져 있고

 운두가 낮은 판대공으로 종도리를 받도록 하였다 

                          ( 경상북도 지정문화재 정보화시스템 사이트에서 인용)

 

 

 

 

 

 

 

 

 

 

 

 

 

관리하시는분이 흔쾌히 출입을 허락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들러 볼수 있었다

 

“배우기만 하고 생각지 않으면 얻는 게 없고,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봉리브르 2015.09.04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향교를 이렇게 귀하게 보존하는 것도 좋지만
    이곳을 배움터로 삼아서
    옛 뜻을 마음에 담을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가르쳐주려는 사람도 배우려는 사람도 없을까요?
    아니면 가르쳐주실 분은 많은데 배우려고 하는 사람은 없는 걸까요?

  2. BlogIcon 지후니74 2015.09.04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느껴지는 곳입니다.

  3. BlogIcon 백순주 2015.09.04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면화...
    요즘은 배우기만 하고 익히지 않으니 생각할 겨를조차 없습니다.
    그게 아쉽습니다. 여유도 쉼도 없는 세상에 태어난 아이들이 안타깝습니다.

  4. BlogIcon 바람 언덕 2015.09.04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귤이 회수를 건너면 탱자가 된다는 말이 있는데,
    유학도 고려와 조선을 거치면서 많이 퇴색되고 변색되었습니다.
    어디 그뿐인가요. 종교도 그렇고 정치도 그렇고 민주주의도 그렇고....
    참, 후대세대들에게 면이 안 서네요...
    그나 저나 저렇게 고즈넉한 곳에 가서 생각을 정리하고
    쉼호흡을 하다 보면 맑아 지는 느낌이 날 것 같네요...
    하두 머리가 복잡해서리...ㅎㅎ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5.09.04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쁜것은 버리고 좋은것은 계승을 해야 하는데
      요즈음 그렇지 않은것 같아 마음이 무겁습니다

      요즘 어딜 가도 폰에 얼굴을 묻고 사는 사람이 너무
      많습니다
      저만 그렇게 느끼는건가요?

  5. BlogIcon 『방쌤』 2015.09.04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 시간 저 곳에서 흘러가는 시간들을 함께했을 향교의 모습을 떠올리면서
    그 곳을 거쳐갔을 많은 사람들도 한 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지금처럼 빠르게, 더 빠르게를 외치면서 지내지는 않았겠죠?
    잠시 한 숨 멈추고,,, 쉬었다가 가고싶어지네요^^

  6. BlogIcon 耽讀 2015.09.04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양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더운 곳 중 하나입니다.
    향교는 항상 배움을 연상시킵니다.

  7. BlogIcon The 노라 2015.09.04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시대 성리학이 잘 발달된 영남이라서 그런지 향교나 서원도 많군요.
    이런 곳들이 세월이 변하고 도시가 개발되어도 사라지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어서 정말 좋네요.
    그런데 요즘 교육은 배우는 것도 제대로 못하지만 생각할 시간이 너무나 없어요. ㅠㅠ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5.09.04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국에 향교가 230여개 ,서원이 600여개 있는데
      이곳 경북이 비중을 많이 차지 하더군요
      살아 생전 1/10 정도는 가볼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ㅎ

      전 며칠 잡념이 많았었는데 닥치지도 않앗는데 미리 생각안하기로
      했습니다^^

  8. BlogIcon 금정산 2015.09.04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하양향교도 정말 크군요 ㅎㅎ
    대단합니다.

  9. BlogIcon 새 날 2015.09.04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호서원은 왠지 죄다 새로 만든 느낌이네요. 하양향교는 이름부터 독특해요. 그나저나 대구 근방엔 향교며 서원이 정말 많다는 걸 공수래공수거님 덕분에 몸소 체득합니다

  10. BlogIcon 늙은도령 2015.09.04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자는 자본주의에 의해 참 많이 악용됩니다.
    그의 진정한 가르침은 버리고요.

  11. BlogIcon 달빛천사7 2015.09.04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월의 새로운 시작이네여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2. BlogIcon 까칠양파 2015.09.04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역마다 향교가 있었으니, 조선시대에도 학연이 존재했겠죠.
    같은 지역 항교 출신을 성균관에서 만나면, 엄청 반갑고 잘 챙겨줬을거 같아요.
    지방에서 왔다고 서울 아이들에게 따돌림 받지 않기 위해서라도 똘똘 뭉쳤을거 같거든요.ㅎㅎ

    그런데 지역은 다른데, 향교의 느낌은 양천이나 하양이나 비슷한거 같아요.

  13. BlogIcon 오딧세잇 2015.09.04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글귀가 마음에 와닿네요 :)

  14. BlogIcon 유라준 2015.09.04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역의 향교가 잘 보존되어 있네요.
    공자님 말씀처럼 배우면서 생각을 잘 하는 것이 많이 어렵죠.
    오늘도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5. BlogIcon mooncake 2015.09.07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서울에 살다보니 향교 구경할 기회가 없었는데 요즘 공수래공수거님 덕에 향교 구경 많이 하네요^^ 내부까지 볼 수 있어 더 좋았구요.
    서울에 양천향교가 있는 것다는 것도 위의 댓글 보고 알았습니다.
    지금 양천향교 검색해봤는데 그동안 공수래공수거님 블로그에서 본 경북 지역의 향교들보다 규모도 많이 작은 것 같고, 최근에 개보수한 건지 너무 새건물 느낌이 나는 것 같기도 하지만, 그래도 한번 들려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