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모란 (목단)

모란 (목단)

생각 2016. 5. 6. 06:00

나이가 들면 꽃이 보인다더니 내가 딱 그짝이다

정말 예전에 그냥 꽃인가 보다 하고 무심히 지나쳤었는데 요즘은 발걸음을 잠시

멈추게 되고 무슨꽃인지 물어 보기도 하게 되고 궁금해 하기도 한

 

활동지 부근에 목단이 피었었는데 어느새 안 보인다

본시 5월에 피는꽃인데 지난 4월말부터 눈길을 끌었었다

중국 국화이기도 한 목단은 우리가 흔히 모란꽃이라고도 한다

높이는 1-2m이다. 한국에서는 함경북도를 제외한 각처에서 재배한다. 나무껍질은 흑회색이며, 가지는 굵고 털이 엷으며 성기게 갈라진다. 잎은 어긋나며 2회3출 깃꼴겹잎이다. 작은잎은 달걀꼴 또는 달걀꼴 바소꼴로 길이 5-10cm이다. 뒷면은 잔털이 있고 흰색을 띤다. 5월에 새가지 끝에 흰색 또는 빨간 자줏빛이 도는 꽃이 1개 핀다. 꽃의 지름은 10-17cm이며 5-8장의 꽃잎이 달린다. 꽃잎은 거꿀달걀꼴로 가장자리에 불규칙한 톱니가 있다. 수술은 많고 암술은 3-5개이며, 씨방은 밑부분이 꽃턱으로 둘러싸여 있다. 열매는 달걀꼴의 대과(袋果)로서 노란 갈색의 짧은 털이 빽빽이 나며, 10월에 익어 안쪽이 세로로 갈라진다.     ( 위키 백과에서 인용 )

 

모란꽃 하니 생각나는게 몇개 있다

화투장이 생각나고 김영랑의 시가 생각나며 조영남의 노래가 생각난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랑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 
모란이 뚝뚝 떨어져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윈 설움에 잠길 테요 
오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 
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 
뻗쳐오르던 내 보람 서운케 무너졌느니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 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그런데 모란은 향기가 없다....

그리고 화무십일홍의 대표적 꽃이 아닌가 생각도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둑격언.그리고 위기십결  (44) 2016.05.28
무문관-감포 무일선원 그리고 제선 스님  (33) 2016.05.14
모란 (목단)  (53) 2016.05.06
초등학교 체육대회  (42) 2016.04.29
워터마크  (48) 2016.04.25
목련이 피기까지.  (48) 2016.03.26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유라준 2016.05.06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가 들면 꽃뿐만이 아니라, 그동안 쉽게 지나쳤던 것들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BlogIcon 슈나우저 2016.05.06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란이 정말 비슷하게 생겼네요ㅎ 행복한 연휴 되시길!

  4. BlogIcon 선연(善緣) 2016.05.06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산행을 다니면서 꽃을 보면 잠시 걸음을 멈추고
    사진도 찍고 무슨 꽃일까 생각도 해보고 그렇게 되더군요.
    즐거운 연휴기간 보내세요.

  5.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5.06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좋은 글 읽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연휴 보내세요^^

  6. BlogIcon 금정산 2016.05.06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란이 진자 향기가 없는가요 ㅎㅎ
    선덕여왕 예언 다음에 향기가 없는지 냄새를 맡아봐야 겠습니다.

  7. BlogIcon 참교육 2016.05.06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을 좋아한다는 것은 나이가 들었다는 증거라는 말을 저도 들었답니다.
    특히 야생화를....

  8. BlogIcon 새 날 2016.05.06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꽃이 이뻐 보여요^^ 예전엔 관심 밖의 일이었는데 말이죠. 나이 들수록 작은 일상에 감탄한다더니 딱 그짝인가 봅니다^^ 비가 아직도 내리네요. 아무쪼록 차분한 연휴 되시길...

  9. BlogIcon 멜로요우 2016.05.06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투의 꽃이 모란이였네요!! 매번 장미인줄알고있었습니다;; 실제로 보니 예쁜색을 띄고 있는 꽃이네요~ ㅋ

  10. BlogIcon mooncake 2016.05.06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 목단은 벌써 진작에 폈다가, 지금은 벌써 다 졌어요.
    올해는 왜 이리 일찍 폈는지 모르겠어요.

  11. BlogIcon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6.05.06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ㅋㅋㅋㅋㅋㅋㅋ 화투의 꽃의 정체가 저거였나용?ㅋㅋㅋ

  12. BlogIcon 까칠양파 2016.05.06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이게 그거였군요.
    그냥 목단, 목단 부르기만 했는데, 모란꽃인줄 이제야 알았네요.ㅎㅎ

  13. BlogIcon 죽풍 2016.05.06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단이라는 말을 오래만에 들어 보는거 같네요.^^

  14. BlogIcon 도랑가재 2016.05.06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살고 있는 지역에선
    눈에 잘 띄지 않는 꽃이군요.
    귀하게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S.또바기 2016.05.06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나이가 들었나봐요 ㅎㅎ 꽃이 너무 예뻐요~~~~자연이 요즘 너무 좋아요^^

  16. BlogIcon 무예인 2016.05.06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시적인 표현 잘보고 갑니다 ^^

  17.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6.05.06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기와집 담장 주변에 참 많이 심었나 보더라고요.
    산청에 한옥마을 가니까 담장 아래 지천으로 피어 있어요.
    캬~ 예쁘네요.

  18. BlogIcon 바람 언덕 2016.05.07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란꽃 요즘은 참 보기 힘들어졌는데,
    예전 시골 할머니 집 가는 길에는 참 많았던 기억이 납니다.
    시대가 변하면서 볼 수 없는 것들이 늘어간다는게 어째...
    ^^;;

  19. BlogIcon Normal One 2016.05.07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ㅏ! 이게 모란이었군요!!
    창덕궁에서 봤어요!

  20. BlogIcon The 노라 2016.05.07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국어시간에 한자로는 목단인데 모란으로 읽는 예외적 단어라고 배운 것 같아요.
    맞는가는 몰랑~ ㅎㅎㅎ
    봄되면 모란꽃이 피는 게 참 탐스럽고 이뻤어요. 금방 져서 아쉽기도 하고 그랬는데.
    저는 크림색 모란꽃만 봤는데 저 붉은 모란도 참 탐스럽네요. ^^*

  21. BlogIcon 백프로♬ 2016.05.10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투장에 있는게 모란인가요? 이꽃 저는 처음보는듯해요. 신기하네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