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공공(空空)의 시선

영화/외국영화

영화 리듬 오브 리벤지 (The Rhythm Section)-본 시간이 아까와 오기로 본 영화

空空(공공) 2021. 12. 17. 17:07
728x90
반응형

 

 

자꾸 이러니 영국 영화에 대해 실망을 하게 된다

화려한 액션도 반전이 있지도 않고  고구마 먹는 듯한 전개다

행여나.. 행여나 하다가 반 넘게 보고 얼마 안 남았는데 하는 생각에 며칠 있다 조금 보고 또 조금 보고

그래서 열흘 정도만에 다 보게 된 영화다


감독은 리드 모라노라는 미국의 여성 감독인데 2018년에는 '핸드메이즈 테일'로 에미상에 TV 드라마-감독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나 이 영화는 영 아니다

 




난 이 영화로 앵무새 우는 소리는 시끄럽다는걸 다시 한번 확인했다

2가지 장면이 자연스럽게 교차하는 독특한 촬영 기법은 돋보였던 영화다


내 심장은 드럼이고 내 숨결은 베이스다



( 한 줄 줄거리 )

 갑작스러운 비행기 추락 사고로 가족을 잃은 '스테파니'(블레이크 라이블리).
 
어느 날 그의 앞에 '키스'라는 기자가 찾아와 가족의 사망이 단순한 사고가 아닌 계획된 테러였음을 주장한다.

숨겨졌던 진실에 분노한 ‘스테파니’는 테러 조직을 향한 복수를 계획하지만 한순간에 저지른 치명적인 실수로 인해 

모든 상황은 최악으로 치닫게 된다.

그리고 더 이상 잃을 것 없는 인생의 끝에 선 그는 완벽한 복수를 위해 이번 사건의 유일한 정보원 'B'(주드 로)를 

찾아 스코틀랜드로 떠난다.


★☆ 본 시간이 아까와 오기로 끝까지 본 영화


☞ 10월 31일~11월 7일 혼자 넷플릭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