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화 데블스  에드버킷은 공포 영화가 아닌데도 영화를 다 보고 난 뒤 섬찟함을 느꼈다

그리고 기분 나쁘지 않은 찜찜함이 여운을 오래 남긴다

마지막 부분을 다시 돌려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목인  악마의 대변인이 계속 귓가에서 무언가 속삭이는것 같은 느낌이다


144분의 비교적 긴 시간의 영화..3일에 걸쳐 나누어 보았다

이 영화의 연출은  "사관과 신사" "백야"의  테일러 핵포드 감독이다


키아노 리브스의 젊은 시절 모습을 볼 수 있고 카리스마 넘치는 알 파치노가 나온다

그리고 신인 시절의 샤를리즈 테론이 열연을 한다

알 파치노의 연기는 너무 압도적이어 오히려 작품에 마이너스가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다른 배우 들의 연기가 눈에 안 들어 온다

키아노 리브스의 연기가 어색할 정도이니 말이다

 



영화는 잔인한 장면은 없지만 19금이다. 여배우들의 적나라한 누드 모습이 나온다

그리고 알 파치노의 한국어 대사가 나오는데 놀라웠다 ( 대사를 보고 읽은 수준은 넘어섰다 )

그리고 영화 파티 장면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언급 된다 ( 1997년 영화니 트럼프는 그때에도 대단했던 모양 )


극심한 스트레스. 공황 장애를 겪을만큼 돈. 명예, 자존심이 중요할까 하는 걸 생각하게 하는 영화다

우리는 그런 악마의 유혹에 살아 가고,살아 오고 있다



친절을 퍼부어 죽여라

일하다 노니 둥둥 떠 다니는 것 같다

고충보다 나쁜건 충고

내 생각이 맞을때면 참 즐겁다

싫다는 것만으로 유죄 판결을 내릴 수 있을까

이게 옳은 일이야


( 한 줄 줄거리 )

탁월한 능력으로 거대 로펌에 입성한 변호사. 

카리스마 넘치는 회장 밑에서 일에만 몰두하는 동안, 주변에서 기이한 일들이 벌어진다. 

날 바라보는 회장의 눈길이 불길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

출세에 매달려 어떤 일이든 가리지 않는 변호사가 거대 로펌 기업의 회장에게 스카우트되어 점점 부와 명예욕에 

타락해 나간다는 내용이다


★★★★ 악마의 속삭임..식스 센스급은 아니지만 반전이 있는 영화


☞ 9월 3일~9월 5일 넷플릭스 혼자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성실엄마 2021.10.26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한편을 3일에 나누어 보시다니.. 저는 무서운 영화 별로지만, 키아누가 나온다니 흥미롭네요

  3. BlogIcon 갈옷 2021.10.26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블스에드버킷 영화소개 잘보고갑니다

  4. BlogIcon 지후니74 2021.10.26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종 무거운 느낌이었지만, 우리 현실과 대비되어 많은 생각을 하게하는 영화였습니다.

  5. BlogIcon 탄탄대로07 2021.10.26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넷플릭스에 있다니 봐야겠네요~

  6. BlogIcon J언니 2021.10.26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늘 봐야겠네요

  7. BlogIcon momo is 2021.10.26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넷플에 있군요^^
    한번 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8. BlogIcon ☆찐 여행자☆ 2021.10.26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트럼프와 알파치노 키아누리브스 샤를리즈테론까지.. 정말 지금 더 흥미가 생길만한 영화네요 ^ ^

  9. BlogIcon 코스모스피다 2021.10.26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챙겨 보고싶은 영화네요^^

  10. BlogIcon 팡이원 2021.10.26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11. BlogIcon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21.10.26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 전 영화네요. 매우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악마의 대변인이라... 한 번 챙겨봐야겠습니다.

  12. BlogIcon 드림 사랑 2021.10.26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내용과 줄거리인지 궁굼해지는 영화에요

  13. BlogIcon soo0100 2021.10.26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봐야겠는데요. ^^
    감사합니다.

  14.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2021.10.26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밤쉘에 나온 그 샤를리즈 테론인가요. 신인일때인가봐요. 자세히 보니 같은 사람같기도..ㅎ
    키아노리브스도 리즈시절이고 알파치노도 젊네요.
    아마도 영화를 옛날에 봤을것 같은데 자세히 기억나지않습니다. 다시봐야겠어요.^^

  15. BlogIcon 아이리스. 2021.10.26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알파치노의 한국어 대사가 궁금한데요~
    이영화도 보다말다 해서인지 내용이 잘 기억이 나지 않거든요
    처음부터 제대로 집중해서 봐야겠네요..^^

    • BlogIcon 空空(공공) 2021.10.27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히려 전화하는 한국 발음이 더 이상하게
      들리더군요
      알 파치노가 한국어를 모르는 상태에서 이 대사를 했다면 정말 놀라울 정도입니다

  16. BlogIcon mystee 2021.10.26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파치노의 한국어 대사 발음이 궁금해서라도 이 영화는 찾아봐야겠네요.

  17. BlogIcon Alltact 2021.10.26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 리뷰 잘 보고 갑니다.

  18. BlogIcon 초연결 정보 2021.10.26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귀신이나 유령이 나오지도 않는데 섬짓하다니 궁금해지는군요 ㅎㅎ 작품성이 좋아보여요. 시간날때 봐야겠네요 ㅎㅎ

  19.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10.27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변호사라는 직업의 특징을 잘 파악하고 이야기를 펼친 느낌이더라고요.^^

  20. BlogIcon lotusgm 2021.10.27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분 나쁘지않은 찜찜함이 여운을 오래 남긴다...
    그러면서도 다시 한번 돌려본다고요?
    칭구님 리뷰만 봐서는 실감이 안나니 직접 봐야할까요?
    144분이 러닝타임이라니 진짜 길군요.
    그래도 나눠서 보는 건...시간 되는 날 길게 봐야죠 뭐..

  21. BlogIcon 웃음2020 2021.10.27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의 욕망의 결말이 타락이라니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