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샬트르 성바오로 수녀회는 천주교 대구대교구 정문 맞은편에 있는 대구의 첫 수녀회이다

 

들어가거나 사진 찍는 건 허용이 안 된다

정문에서 외관만 사진 찍는건 괜찮다고 안내 수녀님에게서 승낙을 얻었다

 

 

샬트르 성바오로수녀회

인간의 품위를 올려주기 위해 1696년 프랑스 러베빌에서 설립된 샬트르 성바오로 수녀회는 1888년 7월 22일 

블랑 주교의 초청으로 조선에 진출했고, 대구에는 1915년 10월 15일에 분원이 축성됐다. 

대구에 진출한 첫 수녀회이다. 

샬트르성바오로수녀회 대구분원은 안세화 드망즈 초대 감 목의 초청으로 프랑스 수녀 3명과 서울 수녀

 3명이 부임하면서 시작되었다. 

초대 임시 원장은 본상 수녀로 서울에서 파견되었다. 

1915년 창설과 동시에 대구본당(계산 주교좌 본당)에서 양육하던 30여 명의 고아를 맡아 키우기 시작하였다. 

대구의 첫 고아원인 셈이다. 

초기에는 ‘천주교 보육원’이라 불리다가 1942년 이후 ‘백 백합 보육원’이라 개칭되었다.

샬트르 성바오로 수녀회 대구분원 제1대 원장은 도 나시엔 수녀로 1916년 2월 19일 취임하였다. 

1922년 대구분원에서 첫 서원자 4명이 입회하였다. 

프랑스에서 아가다 수녀가 입국하여 병자와 고아들을 돌보았다. 

1925년 12월 28일 교황청 수도 성성 특허로 대구 수련원이 설립되었고 조르주 수녀가 제1대 수련장이

 되었다. 1932년에는 대구 수녀원 제2대 원장에 베아트릭스 수녀가 취임하였다.

 

 

☞ 4월 10일 혼자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찐 여행자☆ 2021.06.27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교를 미션스쿨 나오고 카톨릭 국가 여행을 많이 해보다보니 낯설지 않은 풍경이네요 ^^

  3. BlogIcon 세아이 아빠. 2021.06.27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부모습이 굉장히 정적이면서도 깔끔한 모습인데...내부의 모습은 어떨까 궁금하네요...^^

  4. BlogIcon 후까 2021.06.27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외관과 고즈넉한 풍경이 눈에 확 들어오네요.

  5. BlogIcon 이코니 2021.06.27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ㅎㅎ

  6. BlogIcon 핑구야 날자 2021.06.27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담하니 볼수록 괜찮네요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7. BlogIcon 가족바라기 2021.06.27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분한 분위기에 정원이 잘관리되어 있네요

  8. BlogIcon onpc 2021.06.27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대구의 첫 수녀회군요..아늑한 분위기가 좋아보입니다.

  9. BlogIcon 갬성미미 2021.06.27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가 잘 되어있는 곳 같네요-
    사진만 봐도 정숙해지는 분위기입니다ㅎㅎ

  10. BlogIcon 문moon 2021.06.27 1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수녀원 이군요.
    외관만 봐도 엄숙해보이네요.

  11. BlogIcon 언더워터 2021.06.27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인 곳이군요! 공수래공수거님 덕분에 견문 넓히고 갑니다! ^^

  12. BlogIcon mystee 2021.06.27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교회보다는 성당입니다. ㅎㅎ
    건물도 더 볼만하고,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는 일도 거의 없으니까요.

  13. BlogIcon 라오니스 2021.06.27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고등학교를 천주교 재단인 학교를 나와서
    수녀님들이 친숙합니다. 수녀님들이 교사로 가르치기도 하셨거든요.
    수녀회만의 엄숙하면서도 경건함이 느껴집니다.

  14. BlogIcon *저녁노을* 2021.06.27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수녀원...구경 잘 하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15. 2021.06.28 0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BlogIcon 파아란기쁨 2021.06.28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늑해 보이는 공간이네요.
    그곳에 가면 그냥 마음이 편안해 질것 같아요.

  17. BlogIcon 꾸준함을믿는다 2021.06.28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생긴 수녀원이라는거죠.??? 못들어가보는게 아쉽네요 ㅜㅜㅜ

  18. BlogIcon 맛집을 찾는 뚠뚠이 2021.06.29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가 너무 멋있네요ㅎㅎ

  19.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06.29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주교가 아니라서 가끔 대중교통 안에서나 수녀님들을 뵙는 것 같아요.^^
    종교를 위해 삶의 궤적을 바꾸는 게 쉽지 않으실 텐데 대단하신 분들 같아요. 비단 수녀님이 아니라 다른 종교인도 마찬가지지만...

  20. BlogIcon 담덕01 2021.06.29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수녀원은 출입 제한이 있군요. 몰랐어요. 😅

  21. BlogIcon 애리놀다~♡ 2021.07.12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녀원에 들어가셨는 줄 알고 공공님께서 금남의 집의 금기를 깨신 줄 알았어요. ㅎㅎ
    언젠가 들은 이야기인데 성바오로 수녀원이였는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상당히 엄격하다고 했던 것 같아요.
    수녀원 정원은 고즈넉하니 수도생활하기 좋을 것 같아요. 수녀원 건물도 꽤 멋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