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주말마다 근교 낮은 산이나 걸을 만한 길을 찾아 나서고 있다

약간의 검색을 통해 찾아낸 곳은 경북 고령의 "개경포 너울길"이다


고령의 개경포는 대가야시대부터 1970년대까지 경상북도 고령 지역에 있던 포구인데

낙동강변을 따라 상인들이 걷던 잔도 길을 보완해 걷는 길로 만들었다


개경포(開經浦)는 개진면 개포리 앞 낙동강 변의 포구로 옛날에는 소금을 비롯한 곡식을 실어 나를 

정도로 번창하였다. 

개경포라는 이름은 현재 해인사에 보관된 ‘강화경판 고려대장경’[일명 팔만대장경]을 강화도에서 

낙동강을 거쳐 개포나루를 통해 이운한 것에서 유래되었다. 

달리 개포나루, 개포진(開浦津), 개산강(開山江), 개산포(開山浦), 개산진(開山津), 가혜진(加兮津), 

가시 혜진(加尸兮津) 등으로도 불렀다. 

과거 낙동강 수로를 이용하여 대가야읍으로 들어올 때 가장 빠르고 쉬운 경로가 바로 개경포를 

이용하는 것이었다

개경포는 구한말을 거쳐 1970년대까지 고령에서 대구의 달성, 현풍, 굳이 지역으로 통하는 나루였으나

 도로 교통이 편리해지면서 점차 쇠락하여 현재는 나루로서의 기능을 상실하였다

[출처]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 전자대전



이번 개경포 너울길은 국제신문이 소개한 코스를 참조하였다





개경포 너울길'은 3대 문화권 사업의 일환으로 2013년 착공, 2015년 6월 완공했다. 

낙동강변 4.02㎞를 따라 친환경 생태 탐방로를 따라 걷도록 된 길인데 잘 알려지지는 않은 것 같다


이 길에 대해서는 할 말이 많다

조금만 관리하면 멋진 트레킹 길이 될 수 있는데 너무나 아쉽다


 1) 시작지, 도착지를 널리 홍보해야 한다. 그리고 주차할 곳도 조금 만들어  두는 게 좋다

 2) 여름에는 날파리, 벌레가 너무 많다 .없을 수야 없겠지만 역대 최고로 많아 온 신경이

     날파리,벌레 ,모기 쫓는데 간다 ( 기피제도 소용이 없을 정도이다 )


 국제신문에서 소개한 길로 걸었는데 "개경포 너울길 " 4.02KM를 (개호 정-부례관광지) 먼저 소개하고 나머지

 걸은 MTB길 8KM를 나누어 올리려 한다



 너울길 시작은 잘 찾아가야 한다

 고령군 개포리 마을 회관 가기 전 농어촌 공사 성구 양수장 둑길로 300M 정도 끝까지 가면

 개호정이라는 정자가 나오고 정자 옆 너울길 입구가 있다 ( 난 찾는데 조금 헤매었다 )

 주차를 할 수 있는 공간은 3~5대 정도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개포리 마을 회관 가는 방향으로 둑길을 300M 가면 개호정이라는 정자가 나온다

이정표는 잘 되어 있다

개호 정은 1850년대 붕괴되었다가 다시 건립한 정자다

일본 천조대신의 손자가 이 바위에서 출발하였다고 한다

너울길 진입로

시작부터 벌레, 모기들이 달려들었다

걷기는 좋은 길이었다

지촌 박이곤 ( 1730~1783년)의 개산 잔이라는 시조

길 옆으로는 낙동강 길이 계속 이어진다

이정표는 남은 거리, 온 거리 표시등 비교적 잘 되어 있다

개산 포전 투 전적비

임진왜란 때 의병들이 이곳에서 대승을 한 곳이다

흔들 다리도 지나고

 

청운각 갈림길

청운각은 다음 글에서 소개

드디어 1코스는 다 걸었다 ( 개호 정~부례관광지 )

 

부례관광지

캠핑장인데 관광지로 아무래도 이름을 잘못 지은 것 같다

이용 요금은 저렴하다

여기서 점심을 먹었다

 

이제 청운각 전망대 쪽으로

 

청운대 전망대 쪽으로의 MTB길은 좀 멀다

시간을 충분히 감안하고 걸어야 한다

개경포 너울길은 11시 40분에 천천히 걷기 시작해 점심 먹고 다시 출발한 게 2시 40분이니 3시간 걸린 셈이다

☞ 6월 27일 아내, 친지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enee 2021.07.19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새로운 곳 또 찾으셨네요 ㅎㅎ
    근데 모기와 벌레가 유독 많다고 하니 ㅠㅠ 가기 좀 무서워지는데요?
    어느 곳이나 많겠지만.. 많다고 쓰실 정도면..ㄷㄷ
    중간에 캠핑장도 나오고 놀 곳이 많네요!!
    좀 더 시원해지고 코로나도 잠잠해지면 얼른 놀러가고 싶네요.

  3. BlogIcon dowra 2021.07.19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리하지 않게 산책하기 참 좋겠어요
    물을보며 걸으면 기분이 더 상쾨해 지는 것 같아요

  4. BlogIcon 킴예 2021.07.19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후 정말 부지런하십니다~ 저는 이번 주말에도 쇼핑몰에서 만보걷기 떼우고 왔는데...부지런히 자연과소통해야겠습니다!!

  5. BlogIcon 느린하루 2021.07.19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걷기 좋은 예쁜 길엔 벌레들이 꼭 있더라구요ㅋ

  6. BlogIcon 은봉이 2021.07.19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유자적하기 좋은곳 같습니다 ㅎㅎㅎ

  7. BlogIcon GOLD74 2021.07.19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곳 다녀오셨네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8. BlogIcon 草阿(초아) 2021.07.19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경포 너울길 다녀오셨군요.
    개경포는 저와는 뗄라야 뗄수 없는 곳이지요.
    그곳 어느 산자락에 부모님이 누워 계시는 곳이니까요.
    안개처럼 피어오르는 그리움 일깨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주간은 연일 폭염이라 합니다.
    특히 수요일은 절정이라 합니다.
    건강 조심하셔요.

  9.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1.07.19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진 곳을 걸으셨네요.

    여름에 벌레는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저도 자전거를 타고 집에 오면 머리에 이런 저런 벌레들이 붙어 있어요.ㅎㅎ

    그래도 멋진풍경으로 시원하게 눈 정화했습니다.

  10. BlogIcon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21.07.19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경포는 첨인거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

  11. BlogIcon 달성2 2021.07.19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경포 저도 처음 들어보네요. 넘 좋네요.ㅎㅎ
    사진 넘넘 잘 찍으세요.ㅎㅎ 그저 부럽습니다.ㅎㅎ

  12. BlogIcon 세아이 아빠. 2021.07.19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시락 드시는 모습이 정겨워 보이십니다...^^

  13. BlogIcon Raycat 2021.07.19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령도 뭔가 많이 변한 느낌입니다. :)

  14. BlogIcon mystee 2021.07.19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앞으로 여름의 산행은 자제할까 합니다.
    저도 동네의 금당산 잠깐 올랐다가 일반 집모기보다 쎈 그 까맣고 하얀 줄무늬 있는 모기에게 세방 물리고 중간에 포기하고 하산했습니다.
    또, 더워서인지 유난히 마스크 안쓰고 지나가시는 분들도 많아서 불쾌하기도 했습니다. ㅎㅎ

  15. BlogIcon T. Juli 2021.07.20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관광지를 봅니다

  16. BlogIcon ilime 2021.07.20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작부터 모기가 달려들었군요.. 정말 요즘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벌레가 너무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ㅠㅠ
    올려주신 풍경이 정말 너무 예뻐서 절로 힐링되는 느낌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17. BlogIcon miu_yummy 2021.07.20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경포의 너울길 너무 잘 봤어요,
    중간에 도시락도 맛있게 드셨군요,
    숲속은 바깥보다 선선했을거 같아요 :)

  18. BlogIcon 파아란기쁨 2021.07.20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동강을 따라 걷는 맛이 그만인데요.^^
    잘 보고 갑니다.

  19.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07.20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울길이라는 이름 자체가 참 예쁘네요.
    낙동강 끼고 걷는 재미가 있을 것 같아요.

  20. BlogIcon 한빛(hanbit) 2021.07.21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경포 너울길,
    이런 곳도 있었군요.
    개경포는 예전에 자전거 탈 때 여러 차례 다녀온 곳인데,
    최근에는 개경포에 <팔만대장경이운순례길>을 만들었더군요.
    여름에는 날벌레랑 싸울 때가 많지요?
    에효.......... ^^아무리 부채질을 해도 끝까지 따라오지요. ㅠㅠ

  21. BlogIcon soo0100 2021.08.10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례관광지를 여기서 다시 보니 반갑습니다. ^^ 좋은 포스팅 감사드립니다. 공수래공수거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