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 울산 여행 ) 대왕암공원-대왕암,사계절길,울기 등대

728x90


1차 대왕암공원 전설 바위길 포스팅에 이은 포스팅이다

☞ 2020/07/22 - [인상 깊은곳] - ( 울산 여행 ) 대왕암공원-전설 바위길


대왕암은 용이 승천하다 떨어졌다 하여 용추암이라고도 불린다

신라시대 문무왕의 부인인 문무대왕비가 죽어서 호국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며 바위섬 아래 묻혔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는 곳이다


대왕교

바위틈에서 자라나는 식물

대왕암의 전설

실제 고래 턱뼈

울기 등대

앞에 있는것이 구 등탑이다 

국가등록문화재 제 106호

울기등대는 1958년 건립된 조적조 건축물로 당시의 등대 건축기술과 기법 등이 잘 나타나 있다. 

이 등대는 돌출한 볼트형식의 현관과 8각형 평면위에 입면을 3단으로 구성한 형태가 특징적이다.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서 인용 )


사계절길

대왕암공원 중앙통로를 따라 양 옆으로 늘어선 수십 그루의 왕벚나무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난 어느 봄날. 

가족 또는 사랑하는 사람과 봄의 여왕 벚꽃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낭만코스이다.

소요시간 : 약 15분


수국이 아직 남아 있다



이건 상사화꽃이지 싶다

입구에 있는 쌍바위  한시

암각석

낙화암 쌍바위 울산 향토문화재 2호

낙화암은 원래 미포만 해안에 육중한 바위들이 수직 절벽을 이루며 한 덩어리로 붙어 솟아 있었던 아름답고 

빼어난 절경의 바위산이다.

현대중공업이 들어서면서 낙화암이 대부분 매립되거나 없어졌으나 한시(漢詩)가 새겨진 암각석과 쌍바위는 

따로 보존 되었다.

암각석은 현대중공업 사내에, 쌍바위는 한국프랜지 회장의 사저에 40년간 보존되어 오다가 2017년 5월에 

대왕암공원으로 옮겨 와 시민들에게 공개되었다


낙화암에는 관리와 기녀들이 풍류를 즐기다가 한 기녀가 물에 빠져 수중고혼이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그때 죽은 기녀의 붉은 치마가 파도에 떠 내려와 걸렸다던 큰 바위섬을 홍상도(紅裳島)라 부르고, 

파도에 밀려온 소맷자락이 나왔다던 포구를 녹수금의(錄袖襟衣)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위키백과 인용)


다시 한번 찾을만한곳이다

봄도 좋고 가을도 좋고 맥문동이 필때도 좋을것이다


☞ 7월 18일 아내,친지 일행


▶ 7월 28일 행복 척도 2.5점 ★★☆

비오고 흐린날이 계속된다.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 동구 일산동 905-7 | 대왕암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Naturis 2020.07.29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대왕암을 가까이서 트래킹하기 좋게 되어 있군요. 물론 한편으론 바위에 저런 시설물을 설치하는게 맞는가 하는 생각도 들긴 하는데 장단점이 있네요. 저도 가까이서 보고 싶을 터니까요...
    바위위의 식물들이 어쩜 저렇게 자랐나 싶은게 신기하기도하고 그 생명력이 대단하다 싶기도하고...저 식물들때문에 바위가 더 쉽게 갈라지고 쪼개지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기까지 하네요 ㅋㅋ

  3. BlogIcon 까칠양파 2020.07.29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나 좋은 곳은 저는 매번 울산에 갈때마다 놓치고 있네요.
    올해도 울산으로의 여행을 계획 중인데, 이번에는 절대 놓치지 말아야겠네요. ㅎㅎ

  4. BlogIcon 계리직글옮기는중 2020.07.29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갖고 있던걸 시민들에게 공개 했다니
    정말 그렇게 해야 될거 같아요!!
    혼자 보면 그렇게 의미가 없죠!!
    너무나도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5. 2020.07.29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기야~ 2020.07.29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네요~
    바다의 풍경도 볼 수 있고~
    너무 좋네요~^^

  7. BlogIcon Raycat 2020.07.29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참 오랜만에 보네요.

  8. BlogIcon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20.07.29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가 많은 곳이네요.
    올해는 장마가 길어지네요.
    즐거운 저녁 시간 보내세요.

  9. BlogIcon 따신장갑 2020.07.29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점집이 엄청 많더군요 ㅎ 영험한 기운이 느껴지는 곳입니다 ^^;;

  10. 2020.07.29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나프란 2020.07.29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곳이네요!
    다음에 울산에 갈 일이 생기면
    대왕암은 꼭 들러보고 싶습니다.
    바위 사이에서 자란 식물도
    신기해 보이네요.
    구경 잘하고 갑니다~ ^^

  12. BlogIcon 밥짓는사나이 2020.07.30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아름답네요 ㅋ 우리나라도 참 다양하게 멋진곳이 많아요 ㅋ

  13. BlogIcon 호기심심풀이 2020.07.30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있는 풍경 잘보고갑니다~~

  14. BlogIcon 케빈ok 2020.07.30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왕암 풍경 잘 담으셨네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15. BlogIcon ilime 2020.07.30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왕암공원 풍경이 참 괜찮죠 ㅎㅎㅎ 예전에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정말 많았던것으로 기억합니다.

  16. BlogIcon 파아란기쁨 2020.07.30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바다와 어우러져 있는 바위 풍경을 바라 보니 정말 가슴이 뻥 뚫리는것 같네요.

  17. BlogIcon lotusgm 2020.07.30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파랑길 걸으면서 지나갔던 기억이 나네요.
    대왕암 다리만 건너보고 바로 일산해수욕장으로 넘어갔던...
    자연의 바위만으로도 뷰가 엄청난 곳이죠.
    주변을 꼼꼼히 보셨네요.

  18. BlogIcon mystee 2020.07.30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네요.
    바다가 보이는 곳이라서 그런지 저도 한번쯤 가보고 싶어집니다.

  19. BlogIcon MingGu footprint 2020.07.31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여기 좋더라고요. ㅎㅎ
    대왕암까지 가는 길도 공원화 되어 있어서 좋았었던거 같아요. ㅎㅎ

  20. BlogIcon onpc 2020.07.31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왕암에서 바라보는 바다와 바위가 참 멋있어요.
    공원이 넓고 잘 조성되어있어 산책하기도 좋죠? 꼼꼼히 다 구경하셨네요.
    대왕암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21. BlogIcon 아이리스. 2020.08.01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대왕암 풍경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네요
    바위 모양이 언듯 용의 얼굴 같아 보이기도 해요~
    용이 잠겼다는 바위에는 해초가 자라지 않는다니 신기하네요
    실제 고래턱뼈도 처음 보았는데 엄청 큰데요~
    덕분에 귀한 풍경 구경하였네요.^^
    울산에도 낙화암이 있었다는건 처음 알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