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밀정-어느편의 밀정이었는가?

이솝 우화중에 박쥐 이야기가 있다

사자,호랑이등 짐승과 독수리를 위시한 새의 무리가 나뉘어 싸우고 있었는데 박쥐가 그 싸움의

형세를 보면서 이리갔다 저리 갔다 유리한쪽에 붙었다가 짐승과 새가 화해하면서 버림을 받았다는

유명한 이야기다

 

영화는 밀정인 이정출 ( 송강호 분)을 박쥐로 보지 않고 이중 간첩으로 그렸으나 실제 역사적 사실로는

어느쪽의 밀정인지도 분명치 않으니 이정출은  박쥐였을지도 모른다

황옥경부사건이란 팩트는 있으나 그 내막은 지금도 베일에 가려져 있다

 

가족의 목숨이 아닌 개인의 영달을 위한 선택의 기로에 섰을때

어떤 선택을 해야 할것인가를 우리는 한번쯤 고민을 해 보아야 한다

기울어진 배에서 쥐새끼 처럼 먼저 빠져 나가게 될것인지를..

승객들을 놔두고 속옷 바람으로 제 살고자 먼저 몸을 던지는 그런 사람이 되지나 않을지를..

 

오히려 정의,불의를 가리 겨를도 없이 나만을 미도 알아 주는 보스를 따를것인지도

생각해 보아야 한다

나는 영화에서만 볼때는 이런 가능성이 제일 많지 않은가 생각된다

그 믿음의 깊은 정도가 의열단 단장인지 경무국장인지는 본인이 제일 잘 가늠할수 있었을것이다

                                               ( 이미지 : 영화 스틸 컷 )

 

송강호 영화는 이제 더 이상 언급할 필요가 없지 싶다

이번에 김지운 감독도 이제는 인정하기에 충분하다

공유는 한해에 쌍천만 배우로 등극할지 두고 볼일이다

이번 영화에서 가장 두드러졋던 배우는 하시모토역의 엄태구다

예전 영화 차이나타운과 드라마에서도 눈 여겨 보았었는데 비겁하고 비열한 역에 딱 제격이다

(한줄 줄거리 )

일본의 경찰인 이정출은 의열단 단장을 잡기 위해 의열단원인 김우진에게 접근하고

김우진은 이를 알고 의열단 단장에게 소개한다.

의열단 단장은 이정출에게 반간을 제안하고...

경성에 폭약을 들여 놓기 위한 의열단과 이를 막기 위한 일본 경찰과의 쫒고 쫒기는

싸움이 시작된다

 

마음의 녹은 평생 간다

마음을 움직이는이가 가장 무섭다

실패를 딛고 전진하여야 한다

 

덧 1. 영화에서 나온것은 금동반가사유상 같은데 서산부석사의 금동관세음보살좌상은 어떻게

       되어 가는지 모르겠

    2. 반간은 적국의 첩자를 포섭하여 아군의 첩자로 삼는것이다..손자 용간편에 나온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6.09.27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람할 영화 1순위가 밀정인데 이미 보셨군요.
    송강호는 말할 필요가 없지만
    악역 배우 엄태구를 보고 싶어요.

    오늘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 기온이 내려가겠어요.
    화요일을 멋지게 보내세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9.27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엄태구가 정말 악역 연기를 잘하네요
      영화 보는것만으로도 아주 미울 지경이니까요..
      시간 되시는대로 멋진 관람하시기 바랍니다

      여긴 잔뜩 흐렸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BlogIcon 선연(善緣) 2016.09.27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정이 이중간첩을 다룬 영화군요.

    '마음의 녹은 평생 간다
    마음을 움직이는 이가 가장 무섭다.'

    마음속에 되새길말한 어구네요.

  3. BlogIcon 봉리브르 2016.09.27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밀정 같은 스파이들을 보면
    무조건 나쁜 놈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요즘은 이런 비겁하고 비열한 인간들의
    속성을 드러나게 만드는 사회구조나 국가가
    더 나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나쁜 마음 먹지 않고 살게 해주는
    주변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윗사람들이
    할 일 중 더없이 중요한 일인데 말입니다.
    물론 좋은 환경에서도 나쁜 놈은 여전히 나쁜 짓을 하긴 하지만요.

    임팩트 있는 리뷰 잘 읽고 갑니다.
    제주도에서는 아주 좋은 시간 가졌으리라고 믿습니다..^^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9.27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사람들을 보면 선천적으로 그런건지 후천적으로 그런건지 궁금해집니다
      알면서 그러는건지,모르고 그러는건지도
      궁금합니다

      그래서 지도자를 잘 뽑아야 하는데 말입니다

      제주도 잘 다녀 왔습니다
      멋진 경험이었습니다
      사진 정리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네요^^ ㅋ

  4. BlogIcon 라오니스 2016.09.27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영화보다 ..
    이 영화는 결말이 어떻게 날지 무척 궁금해집니다 ..
    송강호의 연기는 점점 빛이 나는가봅니다 ..

  5. BlogIcon 지후니74 2016.09.27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 사실에 근거했다는 점이 더 흥미록더군요... 아직 못 봤는데... 보고싶네요~~

  6. BlogIcon 늙은도령 2016.09.27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꼭 영화관에서 보고 싶은데 결국은 TV로 볼 것 같다는 암율한 느낌이 듭니다.
    저는 좋은 배우와 감독을 기준으로 영화를 고릅니다.
    그 전에는 사니라오를 기준으로 골랐는데, 이제는 그것이 불가능해졌습니다.
    영화에서도 생각하지 않게 만드는 일들이 늘어나고 있네요.

  7. BlogIcon 비르케 2016.09.27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정 보고 싶네요. 날도 음산하니 오늘같은날 영화 보면 딱인데요.. ㅠㅠ

  8. BlogIcon Bliss :) 2016.09.27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공수래공수거님 영화후기를 보면요...줄거리를 많이 이야기하지 않으신데....문장마다 영화를 관통하시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물론 영화를 보지 않아서 자세한 내용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ㅎㅎ 그만큼 영화를 좋아하시고 인생을 통해 얻으시며 쌓인 내공들이 영화평에도 잘 스며든다고 해야 하나요?ㅎㅎ 가끔 T.Juli님 글 읽을 떄도 비슷한 느낌이 듭니다. 저도 세월에 따라 나이뿐이 아닌, 진짜 어른이 되어가고 싶네요. 여독 잘 풀고 계신가요? 9월도 잘 마무리 해가시길 바라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9.27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금 올레 관련 글을 하나 써 두었습니다
      모레 하나 발행할 계획이고 아마 몇차례 나누어 써야될것 같습니다
      영화는 순전히 제 감상평이기땜에 그런가보다라고 생각하시면 되시겠습니다
      좋게 생각해 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9. BlogIcon 바람 언덕 2016.09.27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시대나 이 시대가 다름이 별로 없네요.
    그 사실이 우울합니다.

  10. BlogIcon 애리놀다~♡ 2016.09.27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간이라는 것이 적군의 첩자를 포섭해 아군의 첩자로 만드는 걸 말하는 것이군요. 그런 일이 정보/스파이 뭐 이쪽에서는 흔한 것 같더라구요. 그런데 이정출이란 인물은 밀정인 듯 아닌 듯, 박쥐에 가까운 인물인 것 같다고 하시니 이를 불쌍하게 여겨야 하나 쌤통이다 생각해야 하나 헷갈리는... ^^;;
    송강호씨가 출연하는 영화라는 그 자체로도 볼 만한 영화일 것 같아요.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9.27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나 영화나 본인의 생각이 어떤건지는 각자 자기의 가치기준으로 유추해 볼수 있겠지만 저의 생각은 대의보다는 작은 안위에 의한 행동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역사적으로도 판단이 유보된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송강호 영화는 나오면 무조건 봐야 됩니다

  11. BlogIcon 새 날 2016.09.27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쉽게도 극장에서 볼 기회를 놓치고 말았네요. 회색지대의 삶을 살았던 당시의 인물을 과연 어떤 식으로 묘사했을지 궁금해집니다. 송강호의 연기를 놓치게 된 건 두고두고 아쉽네요

  12. BlogIcon 까칠양파 2016.09.27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살의 조승우와 밀정의 이병헌, 같은 인물을 연기한 두 배우를 비교하면서 보는 것도 좋을 거 같아요.
    솔직히 "나 김원봉이요"라고 했던 조승우를 보면서, 완벽한 역할이구나 했는데,
    밀정의 이병헌을 보니, 역시 이병헌이구나 했어요.ㅎㅎ

  13. BlogIcon T. Juli 2016.09.27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하게 하는 시대적 인간적 의미네요.

  14.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2016.09.28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정에 대해 잘읽고가요

  15. BlogIcon 개인이 2016.09.29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태구가 핫하더라구요. 개인적으로 둘이 있는 모습을 보면 묘하게 닮았다는 느낌이 들기는 해요.

  16. BlogIcon 겔러 2016.09.29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을 움직이는 자 가 가장 무섭다"
    마음을 움직이는 자 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