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국립 칠곡 숲 체험원 다누리 길에는 곳곳에 영화 "칠곡 가시나"의 할매들이 쓴 시들이 있다


칠곡 가시나는 2019년에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의 제목이다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의 글을 못 배우신 할머니들이 글을 배우게 되는 과정, 그 속에서 할머니들의 

순수한 감정과 표현을 엿볼 수 있는 영화이다


영화 이전에  시 쓰는 칠곡 할머니들의 시집이 2015부터 2018년까지 3권이나 발간되었고

어린이 같은 글씨를 쓰는 칠곡할매들의 손글씨가 '서체'로 개발되었다



칠곡 할머니들을 세상에 알린 건 2008년부터 마을별로 운영 중인 칠곡군 '성인 문예반'이다. 

일주일에 한두 차례 모여 한글을 배우고, 시를 쓰는 일종의 어르신 평생교육 프로그램이다. 

2015년 당시 칠곡군은 할머니들이 한글을 배우면서 지은 시 98편을 성인문예반에 보관해 뒀다. 
 
 이걸 우연히 지역 문인들이 봤다. "감성이 예쁘다"고 평했다. 그래서 이를 묶어 첫 시집을 내게 됐다. 

이 시집이 이른바 '대박'이 났다. 

교보문고와 인터넷 서점에 권당 정가 9000원에 내놨는데 2주일 만에 다 팔렸다. 

순수한 시골 할머니들이 솔직한 눈으로 바라본 그들만의 세상에 독자들이 매력을 느낀다는 평가가 

줄을 이었다.  

[출처: 중앙일보] [단독]'칠곡 가시나들' 서체 나온다…한글 배워 시집 낸 할머니들


편지글을 묶은 4집의 발간을 현재 검토 중이라 한다

 

▶ 소풍 가는 길  -박월선

▶ 환하다 -이원순

▶ 봄인가 시푸네요 -김두선

▶ 얼마나 맛있다고 -안윤선

▶ 화투 -곽두조

▶ 화투를 그리 보이-김두선

▶ 우 서버 죽겠다 -안윤선

▶눈썹을 기맀다 -박월선

▶ 말썽꾸러기 -박금분

▶ 그저 웃는가 다다 -박월선

▶ 금반지 그거 뭐

▶ 국시 미는 기 더  쉽다 -강금연

▶ 짝대기 집고 다니도 행복하다

▶ 딸한테 전화하나 -곽두조

▶ 까만 게 -박월선

▶ 홍아 미안하다 -박금분

▶ 내 손 -강금연

 

 

칠곡 숲체원 다누리 길을 걸으며 할머니들 시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 혹시나 사투리 독해가 필요하신 분은 댓글로 물으시면 알려 드리겠습니다)

 

☞ 7월 11일 아내, 친지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코스모스피다 2021.07.28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들 시가 순수하네요^^
    내손~ 야 참 고생했다ㅎㅎ

  3. BlogIcon dowra 2021.07.28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들의 생활이 담겨있는 시들이네요
    마음이 따뜻해지고 진지해 지네요

  4. BlogIcon 草阿(초아) 2021.07.28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칠곡 가시나 할매 들이 쓴 시를 보기 위해서라도 들려봐야겠습니다.
    듣기는 들었지만, 영화도 책도 보지는 못하였습니다.
    삶이 묻어나는 동심의 시 세계가 미소를 짓게 하네요.
    사투리라도 다 알아들으니 웃음이 나서 개우 참고 다 읽었음..ㅋㅌ

  5. BlogIcon @산들바람 2021.07.28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칠곡 가시나 할매들 너무 정겹습니다 ㅎㅎ

  6. BlogIcon spring55 2021.07.28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스컴에서 기사를 본적이 있는데 정말 순수하고 재밌는 시네요. 경상도 말투 알것 같기도하고 무슨 말인가 갸우뚱 사투리가 정겹습니다

  7. BlogIcon 친절한안여사 2021.07.28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를 읽는 재미가 쏠쏠할것 같아요.
    많이 따봐야 백원이다 ㅋㅋㅋ 울 시어머님이 하시는 말인데 많이 따봐야 천원이라고 ㅋㅋㅋ

  8. BlogIcon 갈옷 2021.07.28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와 함께 걷는 다누리길 힐링 그 자체입니다

  9.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2021.07.28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으면서도 솔직하시고 너무 잘 쓰셨네요~
    저도 한번 써보고 싶어집니다 .ㅎㅎ

  10. BlogIcon Deborah 2021.07.28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우서버 죽겠다 라는 시를 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11. BlogIcon mystee 2021.07.28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원순 님의 '환하다'가 정말 멋지네요.
    정말 수준 높은 시처럼 느껴집니다.

  12. BlogIcon 이자까야_ 2021.07.28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책도 좋지만
    할머님 분들의 마음을 고스란히 담은 시가
    참 매력적인 곳이네요.
    좋은 곳 소개 감사합니다 ^^

  13. BlogIcon soo0100 2021.07.28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역 할머니들 의 수수하고 정감가는 시 인거 같습니다. 마치 유치원생들의 마음을 보는것 처럼 말이죠.. 인생은 그런 모습으로 제자리를 찾아 가나봅니다. ^^ 감사합니다.

  14. BlogIcon 달성2 2021.07.28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참 매력있는 곳이네요. 이런 곳도 있다고 정말 좋네요.ㅎㅎㅎ

  15. BlogIcon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21.07.29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밤되세요~ ^^

  16. BlogIcon 길치여행가 주희핑거 2021.07.29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책하며 할머님의 시를 읽는다는게 너무 행복할거 같아요
    구수하고 수수하고 아름다운 할매들 시!!

  17. BlogIcon 멜리ㅤ 2021.07.29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너무 좋네요. 저는 '그저 웃는기 다다'가 제일 좋네요.
    읽으니까 좀 울컥하기도 해요. ㅠㅠ

  18. BlogIcon 프라우지니 2021.07.29 0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분들 다큐를 본적이 있는데, 그분들이 쓴 시를 보니 참 재미나네요.^^

  19. BlogIcon 담덕01 2021.07.29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시를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할머니들의 시집은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영화도 찾아보고 싶고요. 😄

  20. BlogIcon 한빛(hanbit) 2021.07.29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칠곡 할매들 시를 전에도 읽어봤는데,
    다시 봐도 재밌고,

    이기 참말로 진짜배기 신(詩)기라~~~ ^^

    칠곡숲체원이 석적에서 유학산 올라가는 길에 오른쪽에 있는 데 말하는 거지요?
    이렇게 되어 있었군요.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 ^^

  21. BlogIcon 맛집을 찾는 뚠뚠이 2021.07.29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들이 정감가고 재밌네요ㅋㅋㅋㅋ 칠곡가시나들이란 다큐멘터리가 있는지 처음 알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