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뉴욕포스트 기자와 잡지 편집장 출신으로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로 아카데미 각본상 후보에도

오른 노라 애프론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한 작품이다


1956년생인 톰 행크스가 36~7세에 찍었으니 엄청 젊은 그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때는 머리가 풍성했었던걸 알 수가 있다^^)

그는 이 무렵이 최고의 전성기였다 

이 영화와 같은 해 개봉한 "필라델피아"로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을 받았고 그다음 해 "포레스트 검프"로

연속으로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을 받았으니 말이다


로코퀸이라 불리웠던 맥 라이언이 상대역으로 나온다

아들 역으로 나왔던 로스 맬링거는 1998년까지 활동한 내역은 나오는데 ( 1984년 생 ) 그 이후는

출연 작품이 없는 걸로 보아 다른 길로 접어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다

 




제66회 아카데미 시상식 음악상, 주제가상 후보작에 올랐을 정도로 이 영화에는 많은 OST가 있다


셀린 디옹과 클라이브 그리핀이 함께 불렀던 테마곡인 'When I Fall in Love'도 유명하고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나와 많이 알려지기도 한 태미 와이넷의 유명한 노래  

‘스탠드 바이 유어 맨(Stand By Your Man)’이 이 영화의 OST이다

 

 

 




영화의 엔딩은  뉴욕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서 촬영되었으며  뉴욕의 야경을 배경으로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외벽에 하트가 떠오르는 장면이 아주 인상적이다



멕 라이언이 친구와 함께 보며 눈물 짜는 영화는 57년작 '러브 어페어' 영화라고 극 중에서
 
이야기 해준다 





진정으로 사랑 받은 사람이 사랑할 수 있다

여자가 얼마나 무서운데..

운명은 전생의 인연

 





( 한 줄 줄거리 )

아내를 먼저 떠나보내고 실의에 빠진 ’ 샘’은
 아들 ‘조나’와 함께 시애틀로 이사한다.
 
 한편, 완벽한 남친 ‘월터’와의 결혼을 앞둔 '애니'는
 가족들에게 그를 소개하고 집으로 돌아오던 밤,

 새 엄마가 필요하다는 깜찍한 라디오 사연을 보낸 '조나'와
 아내와의 행복했던 추억을 잊지 못하는 '샘'의 이야기를 우연히 듣게 된다.
 
 방송 이후 폭발적인 인기와 함께
 '잠 못 이루는 시애틀 씨'라는 애칭을 얻게 된 '샘'

 그의 진심 어린 사연에 푹 빠진 '애니'는
 그가 자신의 운명의 짝이라는 강렬한 이끌림을 느끼게 되고

 결국 '샘'과 '조나'를 만나기 위해 시애틀로 향하는데...
 
 과연 크리스마스의 로맨틱한 기적을 만날 수 있을까?


★★★☆ 살면서 한 번은 운명적인 만남, 사랑이 있지 않을까? 

            필연은 노력이 필요하다


☞ 7월 10일 넷플릭스 아내와

728x90
반응형
Posted by 空空(공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enee 2021.10.05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너무너무 사랑하는 영화입니다ㅠ_ㅠ
    썸네일 보자마자 행복했네요~
    이 때 당시 분위기도 너무 좋고, 간간히 나오는 옛날 뉴욕의 연말 분위기며..
    따뜻한 분위기 너무 좋아요. 올드팝들도 너무 좋고요.
    전성기 때의 배우들 모습도 싱그럽고
    제가 알기론 노라 애프런+ 롭 라이너(감독) 조합은 로코 끝판왕으로 알고 있어요! ㅎㅎ

  3. BlogIcon mystee 2021.10.05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진심으로 꼭 보고 싶은 영화라 아무런 사전정보 없이 보고 싶어서 글을 읽을 수가 없네요. ㅎㅎ

  4. BlogIcon 淸野 2021.10.05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재미있게 본듯한 영화입니다.

  5. BlogIcon dowra 2021.10.05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한 영화죠
    이 포스팅을 보고 다시 보고싶은 영화에 올리게 되네요

  6. BlogIcon 느린하루 2021.10.05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영화만의 감성이 있죠ㅎ

  7. BlogIcon 김짠 2021.10.05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목만 많이 들어보고 보지는 못한 영화인데 저도 봐야겠네요 ㅎ
    원래 드라마를 좋아하지만 요즘은 영화도 좋아지더라구요 ^^
    밥잘사주는 예쁜누나에 나오는 노래가 영화 ost군요

  8. BlogIcon Deborah 2021.10.05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 영화 개인적으로 몇번을 본 기억이 납니다. 로맨틱한 영화였어요.

  9. BlogIcon H_A_N_S 2021.10.05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인이 OST CD를 선물해 준 기억이 나네요ㅎ 끝이 안 좋았던 지인 ㅠㅠ

  10. BlogIcon Raycat 2021.10.05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본지 참 오래됐네요. :)

  11. BlogIcon 가족바라기 2021.10.05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보니 새롭네요
    옛날 영화도 재미있어요

  12. BlogIcon ilime 2021.10.06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런 오래된 영화들이 재미있어보이더라고요 ㅎㅎ
    한 번도 보지 못한 영화인데 넷플릭스로 한번 찾아 봐야겠습니다 :)

  13. BlogIcon 파아란기쁨 2021.10.06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으로 사랑받는 사람만이 사랑할수 있다는 말이 와 닿네요.^^
    우리 애들에게 많이 많이 사랑을 해 주었어야 하는데 정말 그러했는지 생각에 잠기게 되네요

  14. BlogIcon 웃음2020 2021.10.06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을 보니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15. BlogIcon Alltact 2021.10.06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소개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북두협객 2021.10.06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영화들이 재미있고 울림있는 작품들이 많더라구요^^ 예전에 봤던 기억이 납니다.

  17. BlogIcon 아이리스. 2021.10.06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정말 잼있게 봤던 로맨스 영화였는데 감회가 새롭네요
    ost도 참 좋았는데 그 때 그 느낌을 다시 느껴보고 싶네요
    저도 다시봐야겠어요~^^

  18. BlogIcon 라디오키즈 2021.10.06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시대를 풍미한 작품이었죠.
    아련아련~~

  19. BlogIcon 草阿(초아) 2021.10.06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 결국 놓친 영화 중 하나입니다.
    시간을 내어서라도 보고 싶어집니다.
    좋은 영화 소개 감사합니다.
    건강하셔요.^^

  20. BlogIcon 예스파파 2021.10.07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낙 영화 제목을 많이 들어서 꼭 본 것 같은 영화입니다.
    실제로는 보지 못했지만요 ㅎㅎㅎ
    톰행크스~ 정말 유명했던 배우인데 그당시에 전성기였군요!
    포레스트검프! 정말 너무 재밌게 본 영화인데 2회연속 남우주연상이라니....첨 알게 됐네요!

  21. BlogIcon 담덕01 2021.10.12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명작입니다.
    요즘은 이런 영화들이 많이 안 보여서 아쉬울 정도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