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상생의 원리를 가르쳐준 홍대용의 "의산문답"

세상은 어제도 오늘도 존재하고 있으며 변하고 있다

여러가지 필요에 의해, 요구에 의해 끊임없이 바뀌고 있다

 

그러나 변함없는 진리도 있다..과거나 지금이나..

 

250여년전의 조선시대 과학 사상가 홍대용이 쓴 "의산문답" 책이 책장에 꽂혀 있어 다시 읽게 되었다

2006년  초판이니 오래되었다

읽은 건지 안 읽은건지는 모르겠지만 다시 읽어 보아도 오늘에 있어서도 변함 없는 가르침을 준다

 

홍대용 (1731~1783)

18세기 조선의 실학자로 북학파의 선두주자

동양 최초로 지동설을 주장하고 우주무한론을 주장한 과학사상가이다

자는 덕보이고 호는 담한이다.천문과 율력에 뛰어나 혼천의를 만들었으며 일찌기 과거를 포기하고

참선비로서의 수양과 참 학문의 실천에 평생 정진하였다

저서에 "담헌서"가 있고 편서에 "건정필담""주해수용""임하경론""사서문의""항전척독'이 있다 

 

 이 의산문답은 홍대용이 쓴 "담헌서"에 들어 있다

가상의 인믈인 허자가 세상에 나와 실옹을 만나 문답식으로 이야기 한 내용이다

 

실옹이 허자에게

"무릇 짐승과 초목이 아는것과 깨달음이 없다고 했지만 아는것이 없는 까닭에 거짓이 없고

 깨달음이 없는 까닭에 몹쓸짓도 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런 이치로 본다면 만물이 사람보다 훨씬 귀하게 볼수 있는것이다" ( 책 16쪽)

 

 

홍대용은 사람과 만물이 귀천의 구분이 없고 동등하다고 보았다

그는 그 당시 개개인의 능력을 펼칠수 있는 평등한 권리와 기회가 보장되는 사회를 만들고 싶어 햇다

250년전에 그러했을진대

지금 우리의 시대가 그러한지 생각해 보게 된디

 

내가 사는곳이 세계의 중심이며 사람은 모두 귀한 존재이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금정산 2015.05.01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유익한 책소개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봉리브르 2015.05.01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못 알고 있는 것이 더 폐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는 말씀이네요.
    지식이 지혜가 되지 않으면 자칫 독이 될 수도 있는 듯합니다..^^

  3. BlogIcon 참교육 2015.05.01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본주의라는 놈이 들어 와 이렇게 오염 시켜놨습니다.
    순수한 사람들의 눈에는 순수한게 보이지만 오염된 사회에는 사람의 생각까지 오염됐습니다.

  4. BlogIcon 소피스트 지니 2015.05.01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선조들의 철학적 지혜는 정말 놀라울 따름이죠.

  5. BlogIcon 바람 언덕 2015.05.01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당시에 저런 사상을 품고 있었다는 건,
    그 자체로 혁명이요, 범접할 수 없는 선각자적 마인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지금도 그런 사람들이 있지요. 깨어있는 사람들, 앞을 내다 보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이 시대를 선도해 나가야 세상이 세상다와지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6. BlogIcon 머무는바람 2015.05.01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유명한 철학자위 사상이군요

  7. BlogIcon 새 날 2015.05.01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물며 저 시대에도 저런 사상이 나타났건만, 작금의 시대가 오히려 퇴보한 느낌이라 씁쓸하군요

  8. BlogIcon The 노라 2015.05.01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대용. 아주 예전 국사시간에 공부했던 기억이 나요.
    홍대용은 너무나 시대를 앞서가신 분이시네요. 이분이나 다른 실학자들의 사상이 조선사회에 반영되었다면 조선이 그리 되진 않았을텐데... 하긴 지금도 홍대용께서 말씀하신 사회는 아닌 듯 하지만요. ㅠㅠ

  9. BlogIcon 늙은도령 2015.05.01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대용, 멋진 분이었죠.
    이런 분들의 깨달음을 되살려야 합니다.

  10. BlogIcon 지후니74 2015.05.01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사구시를 중시하는 실학 사상이 조선 후기 주류를 이루었다면 역사가 상당부분 바뀌었을텐데... 참 아쉬운 부분입니다.

  11. BlogIcon 릴리밸리 2015.05.01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50년전에 개개인의 능력을 펼칠 수 있었다면
    오늘날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의산문답을 한번 읽어 봐야겠습니다.^^

  12. BlogIcon 『방쌤』 2015.05.01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등한 기회가 모두에게 보장되는 사회
    지금은 과연 그러할까요?
    잠시 생각에 잠기게 되네요

  13. BlogIcon 유라준 2015.05.01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대를 앞서간 생각이었네요.
    다만 그런 사람들에게 권력이 없다는 점이 아쉬울 뿐이네요.

  14. BlogIcon 조아하자 2015.05.03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분들은 저런 사람이 권력을 갖추면 평등사회가 이루어질 것이다 라고 생각하는 듯 하지만, 개인적으로 저런 사람이 권력을 갖췄다고 평등사회가 이루어졌을 지는 의문입니다. 생각을 가지는 것과 실제로 실행하는 것 사이에는 큰 갭이 있지요... 사실 공산주의만 봐도 생각 자체는 이상적인 평등이지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