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공공(空空)의 시선

고해성사

12월의 고해(4)

空空(공공) 2022. 1. 9. 13:03
728x90
반응형

 

 

예전 초등학교 시절 일기 쓸 때면 날씨를 꼭 적었었다

그림일기에는 날씨에 따라  해를 그리거나 우산을 그리기도 했다

최근 들어 '난중 일기"를 읽고 있는데 일기 첫머리에는 반드시 그날 날씨가 

기록되어 있디

맑은 날은 '맑다' 그리고 '하루 내내 가랑비가 내렸다" "흐렸으나 비가 오지 

않았다"등 맑지 않은 날은 좀 더 구체적으로 기록 되어 있다


새벽에 집을 나서면 하늘부터 본다

여명의 시간이지만 그 날의 날씨를 가늠해 볼 수 있다

그리고 얼굴에 닿는 바람으로 날씨가 더 추워졌는지 아니면 따뜻해졌는지 

알 수가 있다

오늘은 엄청 춥다

---------------------------------------------------------------------------------------------------------☀


가끔 목욕탕에서 만나시는 이웃 어른께서 오늘 밭에 다녀왔는데 

"모든 게 꽁꽁 얼었다"라고 말씀을 하신다

뭐가 얼었냐 물어 보니 "개 밥통도 얼고 닭 모이통도 얼었다 "라고 하신다

그러면 그 가축들 이 추운 겨울 어떻게 보내냐고 하니 말씀하시는 게

그것들도 나름대로 잘 이겨 낸다"라고 하신다

날이 많이 추워졌다

사람은 환경에 빨리 적응을 하는 동물이다

추우니 나가지 않게 되고 나가도 중무장을 한다

이렇듯 살아 있는 생물들은 다 자기 나름대로 자기를 보호한다

꽃과 나무들도 추운 겨울을 버티고 버티어 꽃과 잎이 피어나는 따뜻한 봄을 

기다릴것이다

봄은 기다리면 온다.

-----------------------------------------------------------------------------------------------------------------♨



인간은 감정의 동물이다

때론 그 감정을 말로 표현 하기도 하고 행동으로 표출하기도 한다

희로애락의 감정은 얼굴 표정으로 나타나게 된다

포털 뉴스를 보는데 노회한 정치인의 표정에서 그 사람의 마음 상태 감정이 

읽혀지는 사진을 보았다

감정을 겉으로 잘 나타내지 않는 사람들이 있긴 하다

그런 사람을 혹자는 '냉혈한'이라고도 하는 모양인데 정치인은 쉽게 그런 표정을 

지으면 안 되는 게 아닌가 싶다


불편하고 싫은 감정은 속으로 삼키고 드러내지 않는게 좋다

물론 기쁘거나 즐거운 감정은 보는 상대방도 기분 좋게 하니 충분히 드러내야 하지만..

그런 감정 조절을 좀 해야 하는데 난 쉽지가 않다


인상 좀 펴야겠다


--------------------------------------------------------------------------------------------------------------😁



얼굴 보며 인사는 2번. 그간 간접적으로 들어 왔던 사람.

잘 모르지만 모른다고는 또 할 수 없는..

친구의 배우자가 고인이 되셨다는 부고를 받았다

아직은 젊은  나이라 할 수 있는데.


살아가면서 받는 최고의 스트레스가 배우자와의 사별이라는 걸 예전에 

언뜻 들은 기억이 난다

친구가 그 스트레스를 빨리 떨쳐 내기를

정말 허무한게 인생이라는 것을.


이런 소식을 들을 때마다 착잡하다

건강한 게 최고다


2022년은 내가 아는 모든 분들이 건강한 한 해가 되었으면...

 

☞ 댓글에 대한 답글은 달지 않고 방문만 드리겠습니다

728x90
반응형

'고해성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월의 고해(2)  (24) 2022.01.23
1월의 고해(1)  (24) 2022.01.16
12월의 고해(4)  (30) 2022.01.09
12월의 고해(3)  (24) 2021.12.26
12월의 고해(2)  (20) 2021.12.19
12월의 고해 (1)  (21) 2021.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