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칠곡도호부' 태그의 글 목록

                                                     ( 가산바위 )


더 늦기전에 가까운곳으로 단풍 보러 가산산성을 다녀 오자는 말에 그러자 하고 나섰다.

몇번 다녀 온곳이지만 다녀 온지 좀 되고 칠곡도호부가 있던곳을 발굴한것은 못 보았기 때문이며

팔공산 둘레길 7구간이기도 해서이다.

팔공산 둘레길이지만 아직 칠곡군 관할 ( 6.7.8 구간)은 이정표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

( 이 부분은 반드시 시정되어야 할 부분이다)


둘레길이라고 하지만 가산은 높이가 900M에 달한다.

임도를 따라 걸어 올라갈수 있기 때문에 아이들도 올라갈만큼 힘은 좀 덜 들지만 시간은 좀 걸리는곳이다


진남문에 주차를 하고 천천히 가을을 밟으면서 걸어 올라간다


진남문

가산산성의 외성으로 숙종26∼27년(1701)에 석축으로 축조된 것으로 둘레는 3,754보이고 1,890첩의 

여장을 두었으며 성문은 남쪽에 만들고 북·동·남쪽에 암문을 설치하였다.

영남제일관방

입구의 해원정사

지난 2016년 방문시 대나무꽃이 핀걸 보았었다

꽃이 피면 말라 죽는다더니 대나무가 죽어 있다

올해 단풍이 예년만큼 예쁘지는 않다고 한다

그래도 좋다

가운데 질러 가는 길을 택했다 ( 0.9KM 정도의 돌길이고 경사가 조금 있는편이다.)

임도로 접어 들었다

유소년 야구 클럽에서 단체로 왔는가 보다

키가 170Cm은 되어 보이던데 6학년이란다.

복수초 군락지 이때가 12시 15분

11시에 출발을 했으니 여기까지 1시간 15분이 걸렸다

봄에 오면 노란 복수초를 많이 볼수 있다

복수초를 지키는 곰

수문터

가산산성에 있는 수문6곳중 한곳,동문 남서쪽 성벽에 설치 되어 있었다

가산산성 사적 제216호

임진왜란(1592)과 병자호란(1636)을 겪은 후 잇따른 외침에 대비하기 위해서 세워진 성이다.

성은 내성·중성·외성을 각각 다른 시기에 쌓았고, 성 안에는 별장을 두어 항상 수호케 하였다.

하양, 신령, 의흥, 의성, 군위의 군영과 군량이 이 성에 속하며 칠곡도호부도 이 산성내에 있었다. 내성은 

인조 18년(1640)에 관찰사 이명웅의 건의로 쌓았으며, 칠곡도호부가 이 안에 있었다. 

중성은 영조 17년(1741)에 관찰사 정익하가 왕명을 받아 쌓은 것으로 방어를 위한 군사적 목적이 크다. 

중요시설은 내성 안에 있으며, 중성에는 4개 고을의 창고가 있어 비축미를 보관해서 유사시에 사용하게 

하였다. 외성은 숙종 26년(1700)에 왕명에 의해서 쌓았다.

성은 외성 남문으로 들어가게 되고, 성의 주변에는 송림사를 비롯한 신라때 절터가 많이 남아있다. 

1960년의 집중 폭우로 문 윗쪽의 무지개처럼 굽은 홍예문이 파손되고 성벽의 일부가 없어졌으나 

그 밖에는 원형대로 보존되어 있다.

가산산성은 험한 자연지세를 이용한 조선 후기의 축성기법을 잘 보여주고 있는 대표적인 산성이다.

동문.1999년에 보수하였다



산성마을터

조선 인조부터 180년동안 칠곡도호부내에 마을이 있었다

1950년대 전쟁과 홍수로 민가가 줄었고 1970년대 정부가 강제 철거 조치를 해서 흔적만 남았다

여기가 해발 800M 지점쯤 된다

공공건물터

가로 26M,세로 17M 남동향 건물이 있었을걸로 추측된다

창고 향태의 특수 건물이었을걸로 추측

칠곡도호부 관아터

이곳은 1819년 까지 칠곡도호부의 중심지였다

1950년 전쟁과 홍수로 다 파괴되었다

동헌,내아,객사등이 있었을것으로 추정된다.

이 높은곳에 있다는것이 정말 상상이 안 되는 일이다

중성문

보이는게 가산바위(가암)이다

어른 100명이 한번에 올라갈수 있을만큼 넓다

이곳에 오르면 바람이 세차 오래 있을수는 없다

멀리 산에 단풍든 모습이 보기 좋다

이곳 해발이 900M 쯤 된다

바위에서 내려와 간식으로 고구마를 먹고

서문쪽으로 해서 서포루쪽으로 가는것이 둘레길 구간인데 우린 여기서 돌아 가기로 했다.

이때가 오후 1시반

내가 이름 붙인다

침대 바위

이건 상어 바위

그나마 좋았던 단풍

아주 예쁜 단풍은 아니었지만 만추를 즐긴 산행길이었다.

이때가 3시반..왕복 10여 Km .4시간 반에 걸친 즐거운 산행길이었다.

☞ 11월 10일 아내,친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칠곡군 가산면 가산리 산 98-1 | 가산산성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산들바람 2019.11.18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산산성도 험지의산성 이군요
    야생화를 좋아해서~~ 북수초군락지를보니 눈이번쩍 떠지네요
    요모조모 산성의 만추 구경잘하고 갑니다.

  3. BlogIcon 기역산 2019.11.18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의 정취를 잔뜩 느껴군요.
    팔공산의 둘레길 ...
    가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4. BlogIcon 아이리스. 2019.11.18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풍이 예쁘게 물들었네요.
    복수초 군락지 표시가 마음에 들어요~
    그렇게 표시해 두면 찾기도 쉽고
    곰돌이가 지키고 있기는 하지만 관리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마을터와 관아터가 있는걸 보니 이곳에 마을이 형성되어 있었나봐요~
    침대바위 상어바위 붉은 단풍까지~
    공수거님 덕분에 팔공산 둘레길 구경 잘 했습니다..^^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9.11.19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른 봄이면 사진 찍으러들 많이 오십니다.
      누군가 곰인형을 매달아 놓았더군요.ㅋ
      예전에 왔을때는 관아터를 한창 발굴중이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정리가 되어 있었습니다.
      날이 많이 추워졌습니다.
      따뜻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5. BlogIcon hunnek 2019.11.18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치 엄청나네요
    고구마도 맛있었겠습니다ㅋㅋ

  6. BlogIcon 카멜리온 2019.11.18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능때부터 엄청 추워져서 이제는 겨울 느낌이네요.
    마지막 가을을 팔공산에서 잘 보내신 것 같아 다행입니다. ㅎㅎ
    11월 10일이면 그래도 아직 가을일 때네요.
    추운데 몸 건강 조심하세요~~

  7. BlogIcon 오달자 2019.11.18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산 산성 가는 길의 단풍이 예쁘게 들었네요~
    올해는 단풍을 즐기기도전에 겨울이 성큼 다가와서 제대로 단풍놀이 한번 못 갔네요~^^

    빨간 단풍잎이 참~~ 예뻐요~^^

  8. BlogIcon 草阿(초아) 2019.11.18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산 산성에는 요즘은 아니지만,
    많이 들린곳이긴하지만, 늘 주변만 둘러보고
    둘레길을 걸어보진 못하였어요.
    남편과도 친구와도 모임에서도 가보았지만,
    늘 주변만 보곤 더 이상 오르지 않으려해서
    아쉽지만, 혼자서는 용기가 나질 않아 돌아오곤 했습니다.
    사진으로나마 둘레길 함께 걸어보며 기쁘게 산행하였습니다.

    늘 건강하셔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9.11.19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산바위까지 임도갈이 잘 나 잇어 시간만 허락하면
      충분히 다녀 오실수 있으십니다,
      따뜻할때 한번 다녀 오시기 바랍니다.

      날이 갑자기 차가워졌습니다.
      따뜻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9. BlogIcon 뉴엣 2019.11.18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여유롭고 즐거운 산책 하셨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4시간 반이라니.... 대단하십니다 :)
    저는 딱.. 3분의 1로 줄이면 즐거운 산책이 될 것 같습니다 ㅎㅎㅎㅎ

  10. BlogIcon 채안맘마미 2019.11.18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산산성 여기가밨어요!!ㅋㅋ2년전에 직장에서 단체로 등산갔었는데 ㅋㅋㅋㅋ올라가다가 비가 한방울씩왓었눈대 ㅋㅋ 기억이 새록새록나네요 ㅋㅋ

  11. BlogIcon sotori 2019.11.18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군고구마 !!+_+ 산행중에 먹으면 더 꿀맛이겠어요!!

  12. BlogIcon 김캐셔 2019.11.18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힐링 받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 ^^

  13. BlogIcon 오렌지훈 2019.11.18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가 신기한데요~
    가을이 제대로 물올랐습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한주보내세요~

  14. BlogIcon Raycat 2019.11.18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서 먹는 고구마 더 맛있을것 같아요..ㅎ.ㅎ

  15. BlogIcon 둘리토비 2019.11.18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보다 저 가산바위 위에서 포효(?)하고 싶습니다
    기를 쭉 펴고, 뭔가 소리를 치고 싶네요~^^

    군고구마보다 더 끌립니다~ㅎ

  16. BlogIcon 꿍스뿡이 2019.11.19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을 참 잘 보았습니다.
    사진속에 있는 곰은 뜬금없지만 귀엽네요 ㅎㅎㅎ

    개인적으로 이번 포스팅에서 공수래공수거님이 쓰신 글 중에
    '가을을 밝다' 라는 글이 참 심쿵! 했습니닷 ㅎㅎㅎ

  17. BlogIcon soo0100 2019.11.19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예쁜단풍길이네요. 가산산성의 둘레길이 있는지 몰랐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18. BlogIcon 코치J 2019.11.19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풍이 제대로 물들어서 걷기에 너무 좋으셨을거같아요!
    사진만봐도 힐링 그자체입니다.^^

  19. BlogIcon 미니미니파더 2019.11.19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공산 얘기만 많이 듣고 한번도 가보지 못했네요

    팔공산 단풍도 멋지고

    사진에 복수초 지키는 곰이 귀여워요^^

  20. BlogIcon 범이의 부동산이야기 2019.11.20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향기가 여기까니 나내요..
    좋은 글
    좋은 사진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21. BlogIcon 내로라하다 2019.11.21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좋은데요. 다음엔 걸어서 다녀와야겠습니다. ^^


올 7월 대구 고산도서관의 길 위의 인문학 강연을 듣고 도서관 행사에 관심을 가지고 찾아 보다가 관내 도서관에서도

인문학 강연이 있어 시청을 하고 그 첫 시간을 들었다.


'대구 북구의 정체성 찾기" 라는 주제의 첫번째 강연은 "대구 북구의 인물들"이라는 내용으로 대구 보건대 도성탁 

교수의 강의였다 ( 아래의 도선탁은 오자로 생각된다.수정 확인 전화를 했다)

도성탁교수는 보건대 임상병리과 학과장으로 계시면서 지역 문화와 역사에도 조예가 있어 팔거역사문화연구회 부회장

으로도 계신다


대구 북구의 역사적 인물은 워낙 많아 대구 칠곡의 인물로  요약해서 이야기를 하셧다

지금 칠곡향교가 있던 부근에 칠곡도호부가 있었다

칠곡부

칠곡부(漆谷府) 즉 칠곡도호부(漆谷都護府)는 1640년(인조 18)에 가산산성(架山山城)을 수축하면서 신설되었지만, 그 기원은 신라시대에서 찾을 수 있다. 칠곡(七谷)은 고려시대 이래 팔거현(八莒縣)의 별칭이었는데, 신라 경덕왕 때는 팔리현(八里縣)이라 하였으며, 수창군(壽昌郡: 현 대구광역시 수성구 일원)의 영현(領縣)이었다. 고려에 팔거현은 경산부(京山府: 현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일원)의 속현(屬縣)이었고, 조선시대에도 경산부의 후신인 성주목(星州牧)에 그대로 소속되어 합병되었다. 1640년에 부활 후 칠곡부의 지방관으로는 종3품의 도호부사(都護府使)가 임명되었다. 1895년(고종 32)에 칠곡군(漆谷郡)이 되었으며, 일제강점기를 거쳐 현재도 그 명맥이 이어지고 있다. 조선시대에 칠곡군은 가산산성이 있던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지역을 중심으로 편성되었으나, 1819년(순조 19)에는 그 중심부가 현재 대구광역시 북구 일대로 옮겨 갔다

200년전 도호부가 있었다면 그 흔적이라도 남아 있을터..

도성탁 교수님

팔공산에는 공산 전투의 기록과 흔적들을 여기 저기서 찾을수가 있다

고려의 개국공신 전이갑,전의갑을 기리는 유허비각

칠곡지역의 성씨들

고려말 왜구의 침입이 많았고 거기에 맞선 지역 출신 장수들 -도길부,배언,도홍 장군

대구의 문풍을 일으킨 정구


지역 출신 인물들에 대해 들어 본 유익한 강의였다

☞ 10월 6일 아내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북구 읍내동 967-1 | 구수산도서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문moon 2019.10.20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역인물들에 대한 인문학 강의 였군요.
    보통 거의 모르고 지내는데 유익하였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3.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9.10.20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시 북구에 대해서 잘 알수 있는 시간이 되었겠습니다.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4. BlogIcon FranklinLee 2019.10.20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의 역사뿐만 아니라 지역의 역사도 관심갖기 쉽지 않은데 대단하시네요.ㅎㅎㅎ
    본받아야할 것 같아요.ㅎㅎ

  5. BlogIcon soo0100 2019.10.20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역사에 관심이 깊어지는 요즘입니다.
    감사합니다. ^^

  6.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9.10.20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문학이 참 중요한 거 같아요 특히 요즘처럼 스마트폰 소통하는 시대에서는 더욱 소중한 거 같아요

  7. BlogIcon jshin86 2019.10.20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에는 듣거나 읽어도 기억에 남지 않더라구요.
    예전에는 비교적 금방 잘 기억하고 그랬던거 같은데요.

    좋은 시간 가지셨으리라 생각 됩니다.

  8. BlogIcon Bella Luz 2019.10.20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역사에 요즘 관심이 가서 한국사공부를 해볼까 하는데 대단하세요~~~~~!

  9. BlogIcon 로안씨 2019.10.20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역사는 전국적으로 퍼져있지만
    한 마음인 것 같아요~
    하지만 정말 역사는 흥미롭고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대구의 위인들에 대해서 잘 알고 갑니다~!

  10. BlogIcon 널알려줘 2019.10.20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이 거주하는지역의 역사를 이렇게
    배우는것도 좋은것같네요

  11. BlogIcon 아웃룩1000 2019.10.20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역출신위인들을 고찰해보는것도 아주 유익할거라생각되네요.

  12. BlogIcon 후까 2019.10.20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던 역사인듯 귀한 얘기를 들으신것 같아요 ^^

  13. BlogIcon 둘리토비 2019.10.20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묘하게도 지난 주말동안 과거 "태조왕건" 드라마자료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등의 관련 자료들을 유튜브로 보고 있었습니다.

    대구가 참 좋은 곳인데, 정치인들이 너무나 이미지를 갉아먹었습니다~

  14. BlogIcon 아이리스. 2019.10.20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문학 강연을 꾸준히 들으시는 모습이 존경스럽니다..^^
    칠곡 인물 인물들만 요약하셨다는데도 인물들이 많으시네요
    대구지역의 위인들에 대한 강의라 더 관심있게 들으셨을것 같아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9.10.21 0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구 북구 칠곡지역만 해도 큰 지역입니다.
      선사시대부터 유물들이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있고요..
      얼마전은 삼국시대 고분군이 국가 사적으로 지정되기도 했습니다
      현재 인구만 20만으로 웬만한 시 단위는 되는곳입니다.^^

  15. BlogIcon 채안맘마미 2019.10.21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덕분에 공부하고갑니다^^

  16. BlogIcon 상식체온 2019.10.21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자주 근처 도서관에 가는데 참 좋은 것 같습니다. '도서관에 길이 있다'라는 문장을 생각해 봅니다.
    김굉필 선생의 외손이신 정구선생 잘 배웠습니다.

  17. BlogIcon 라디오키즈 2019.10.21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깊이있게 다루는 것도 참 의미있는 것 같네요.^^

  18. BlogIcon 내로라하다 2019.10.21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학 수업 듣는 느낌입니다. 꼼꼼하게 전화도 해주시고. 잘 도강하고 갑니다. ㅎ

  19. BlogIcon 파아란기쁨 2019.10.21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 북구의 인물들을 이렇게 모아서 들을 수 있다니 정말 좋은것 같네요.
    저도 저희 동네 인물들 누구인지 알아 볼 수 있으면 좋을것 같은데요.

  20. BlogIcon peterjun 2019.10.21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문학 강의를 요즘 많이 들으시는 것 같아요.
    재미도 있고, 좀 더 머리가 시원해지는 느낌도 들 것 같아요. ^^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게 인문학 강의가 아닌가 싶네요. ^^

  21.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2019.10.29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블로그입니다~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0월 참가후기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니 댓글달기로 참여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이벤트 주소
    https://blog.naver.com/libonroad/221670393194

    11월에도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니 꼭꼭 참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