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 제주 올레길 6코스 쇠소깍-외돌개 ) ③ 검은여쉼터-소정방폭포-정방폭포-서복전시관

올레길은 제주 출신으로 시사저널,오마이뉴스 편집국장을 역임한 서명숙 이사장이 주도적으로

만든길이다

"제주 올레"란 명칭은 건축가인 김진애씨가 제안을 했다 한다

올레란 말은 제주도말로서 자기집 마당에서 마을의 거리길로 들고나는 진입로를 말한다

밀실에서 광장으로 확장되는 변곡점,소우주인 자기 집에서 우주로 나아가는 최초의 통로가 올레다

 ( 놀멍,쉬멍,걸으멍  서명숙 39쪽,41쪽에서 인용)

 

오늘은 검은여쉼터에서 천지연 폭포 가기전까지의 여정이다

 

검은여쉼터에서 바로 앞에 보이는 하얀 건물이 아주 눈에 익었다

바로 신혼 여행을 와서 묵은 호텔이다. 26년이나 지났는데 여전한 모습이다

여전한 모습으로 있을줄은 생각도 하지 못했는데 괜히 반가웠다

이길을 와이프랑 걸었더라면 더욱 좋았을지도 모르겠단 생각을 했다

제주 KAL 호텔

KAL 호텔을 끼고 해안에서 벗어 나고 있다

올레길 코스 안내판.이 종류는 많지는 않았다 왼편의 리본은 길을 가는 내 곳곳에 나무에 매여 있었다

노란 칸나

해안방향 50M 지점 쌍소나무밑에 북한공작원이 92년 9월 서울서 검거된 간첩 황인호에게 전달

하기위해 장비를 은닉한곳이다..수류탄과 권총등이 발견되었다 한다

소정방폭포로 내려 가는길

소정방폭포
정방폭포에서 동쪽으로 500미터 정도 가면 소정방이라는 5m 높이의 물줄기가 10개 있다. 여름철에는 물맞이 장소로도 성황을 이루는 아담한 곳이다. 해안절벽 위에는 "소라의 성" 이란 전망대가 있어 해안절경과 손에 잡힐듯이 떠있는 섬들을 감상하며 전복죽 등의 향토 음식도 맛볼 수 있다.

외국인 관광객이 몇명 물울 맞고 있었다

원래 이곳이 중간 스템프 찍는곳이었으나 보수,보강공사를 하고 있었다

내가 초등학생때 일어난 사고..

그때 참 떠들석했다..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줄 알았는데 44년이 흐른뒤 또 다시 비극이 일어 나고

말았다..위령탐 앞에서 잠깐을 머물렀고 묵념을 했다

남영호 침몰사고 

승객 274여명을 태우고 제주를 떠나 부산으로 가던 정기여객선 남영호는 1970년 12월 15일 새벽 1시 50분경 대마도 서쪽 100km 지점에서 전복돼 침몰했다. 남영호 서귀포취급소 승선자 명부에는 승객 수가 274명으로 등재되었지만 확인 과정을 거치면서 승객 수는 계속 불어났다. 경찰은 승객 수를 338명으로 최종 확인하였고 여객승선 정원 302명보다 36명을 더 태운 것으로 밝혀졌으며 64명은 승객 명부에도 기록되지 않은 상태였다. 더욱이 적재 화물량은 정량인 130톤의 2배에 가까운 229톤으로 밝혀졌다.
‘남영호 침몰사고’는 일본 해상보안청소속 구사사카 마루호의 긴급보고를 인용, 일본 교도통신이 전 세계에 타전했고, 한국에서는 12월 15일 오전 11시에야 라디오방송을 통해 긴급뉴스로 방송되기 시작했다.
치안당국이 사고를 어선 조난사고로 오인하면서 구조작업이 늦어져 326명이 숨지고, 당시 금액으로는 1억7천만원의 큰 재산 피해를 냈다. 그 당시의 건국 이래 최악의 해난사고로 기록된 이 사고는 생존자가 겨우 12명이었다. 남영호의 승객 대부분이 제주도민들이어서 남영호 침몰로 인해 제주도민들의 피해가 엄청났다. 당시 제주신문은 남영호 참사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남영호 희생자 조위금품 접수를 하는 등 유가족 돕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했다.

( 국가기록원에서 발췌)

정방폭포 ( 대한민국 명승 제 43호 )

한라산 남쪽 사면에서 발원하여 남쪽으로 흘러내리는 애이리내의 남쪽 하단에 발달한 폭포이다. 폭포수가 바다로 떨어지는 동양 유일의 해안 폭포로, 세계적으로도 자메이카 던리버폭포 정도만이 잘 알려져 있는 희귀한 형태의 폭포이다. 주상절리가 잘 발달한 해안 절벽에 수직으로 떨어지는 20여 미터의 물줄기가 남쪽 바다의 푸르른 해안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며, 천지연폭포, 천제연폭포 등과 함께 제주도를 대표하는 폭포로 알려져 있다.[1] 

 ( 위키백과에서 인용)

해삼,멍게를 직접 잡아 파는 모양이다

입구와 출구가 다르다

아침 일찍부터 걸었고 계단도 많이 오르락,내리락해서 그런지 요기서쯤부터 다리가

약간 뻐근해 오기 시작했다..여기까지 대략 12KM를 좀 더 걸은 셈이다

정방폭포에서 나가는길은 서복불로초 공원과 서복전시관이 있었다

중국 진시황 때 사자 서불(徐福=徐市)이 삼신산의 하나인 한라산에서 불로초를 구하려고 동남동녀

500쌍을 거느리고 동쪽으로 왔다가 정방폭포 암벽에 '서불과지(徐市過之)'라는 글자를 새기고

서쪽으로 돌아갔다고 전해지고 있다.

서복불로초공원은 이러한 전설을 바탕으로 정방폭포의 암벽위에 조성되었고 공원에는 맥문동,

삼벡초,사철쑥,슬패랭이꽃,흰민들레,약모밀,방풍,유자니무,섬오가피 약용식물이 식재되어 있다

부처꽃

위에 보이는 저문 좌측으로는 서복 전시관이 있는데 의외로 한적하다

진시황때의 중국 사람을 기념한곳인데 그 많던 중국 관광객은 한명도 보이질 않는다

그 넓은 전시관을 혼자 둘러 보는 호사 아닌 호사를 누렸다

오늘이 평일도 아닌 토요일인데도 말이다

서복 전시관

 전시관에는 진시황의 청동마차와 병마용갱(兵馬俑坑)의 실물 복제품과 친황다오(秦皇島)시에 있는 서복 비석 복제품, 원자바오 총리 친필 휘호가 새겨진 태산석(泰山石), 허베이성(河北省) 친황다오시가 기증한 서복동도상(徐福東渡像) 조각작품 등이 전시되어 있다. 영상실에는 불로촌의 전설과 서복의 고향을 현지 촬영한 다큐멘터리와 애니메이션으로 구성한 동영상을 상영한다. 서복공원의 담장은 관광객들의 지적에 따라 높이를 3.5m에서 1.5m로 낮추고, 관람객들이 중국 원자바오 총리의 실물 크기 사진과 함께 촬영할 수 있는 포토존도 설치했다. 주변해안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와 쉼터 등이 조성되어 있다.   (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인용)

원자바오 총리가 쎴다는 서복공원 휘호

시진핑이 호남성 당서기를 할때 다녀 갔다

바로 밑의 정방 폭포는 중국,홍콩 관광객으로 북적이고 있는데 여기는 정말 개미새끼

한마리도 없다..분명 많은 돈을 들였을텐데..

이제 오후 1시가 되어 점심을 먹을 시간이 되었다

바로 앞에 칠십리 음식 특화거리가 보인다

오후 여정을 시작하기전 배를 채우러 간다..금강산도 식후경이다

                                                 ( 다음 일정 천지연폭포-칠십리시공원-삼매봉-외돌개 입구 )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여강여호 2016.10.05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한번도 올레길을 걸어본 적이 없습니다.
    아니 제대로 제주를 둘러본 적도 없군요.
    언젠가 가볼 날이 있겠죠?..ㅎㅎ..

  2. BlogIcon 늙은도령 2016.10.05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관광객과 투자자들이 많아질수록 제주는 망가질 텐데...
    적정선에서 제주의 특성을 지켜야 합니다.

  3. BlogIcon pennpenn 2016.10.05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코스에는 명승지가 많군요.
    검은여 쉼터 라는 지명도 독특합니다.
    정방 폭포도 멋집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군요.
    수요일을 잘 보내세요.

  4. BlogIcon 봉리브르 2016.10.05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방폭포 주변은 가봤는데도
    전혀 눈에 익질 않네요.
    하긴 제주도는 2년만 지난 후에 가도
    알게 모르게 변해 있긴 하더라구요.
    볼거리도 다양해지고
    여행하기 좋은 환경으로 계속 다듬어지고 있구요.

    오늘도 상세한 설명 들으면서
    직접 올레길을 걷듯이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수요일 보내세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0.05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에전에 분명히 가본곳인데도 모습이 달라 보이더군요
      다음 소개해 드릴 천지연 폭포는 몇번이나 가본곳인데도 생소함을 느꼈습니다
      그만큼 개선하고 변했다는 이야기도 됩니다

      비오는 날이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하루가 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5. BlogIcon 참교육 2016.10.05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방폭포는 4.3항쟁 때 여중학생을 빨가벗겨 묶어놓고 표창연습읋 했다는 곳(이 사하의 시)인데... 역사적인 곳은 외면당하는가 봅니다.

  6. BlogIcon 애리놀다~♡ 2016.10.05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공수거님 아주 멋진 호텔에서 신혼여행 보내셨군요. 좋은 출발을 멋진 곳에서 하셨네요. 오늘 보여주신 제주의 모습은 여전히 정말정말 아름답습니다.
    남영호 사고. 이런 끔찍한 해상사고가 그때에도 있었군요. ㅠㅠ 진시황에 관련된 전설에서는 불로초 찾으러 간 사람들이 일본으로 갔다고 하던데 제주도에는 이곳에 들렸다 다시 서쪽으로 돌아간 것으로 되어 있군요. 서복 전시관은 진시황때 중국사람을 기념하는 건 이해하는데 최근에 지은 중국풍 관광지라서 좀 이질적인 느낌이 들어요. 전통 제주의 모습을 보면 제주와 관련없는 지역출신이라도 아주 친근하고 아름답게 느껴지거든요. 그런데 이 중국풍 서복 전시관은 그 느낌을 주지 않아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0.05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 모습 그대로여서 정말 놀랐습니다
      26년이나 지났는데 말입니다
      남영호 사고는 저도 어렸을때라 기억이 가물거리긴 하지만 그때도 대단했던걸로 기억을 합니다
      서복 전시관은 좀 문제가 있습니다
      중국 사람들이 찾지도 않고 제 생각은 헐어 버렸으면 딱 좋겠던데 말입니다

  7. BlogIcon 까칠양파 2016.10.05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역시 다르군요.
    차로 지나가는 것보다는 훨씬 다르네요.
    이래서 올레길, 올레길 하는군요.
    지금 당장 떠나고 싶어집니다.ㅎㅎ

  8. BlogIcon *저녁노을* 2016.10.05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봐도...걷고싶은 올레길이지요.,

    잘 보고가요

  9. BlogIcon 『방쌤』 2016.10.05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대로 제주를 느끼고 즐기고 계시네요
    은근 사람들로 붐비지 않는 숨은 명소들도 많이 있거든요
    그런 곳들도 맘껏 즐기시며 걷는 즐거운 걸음이 되길 기원합니다.^^

  10.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6.10.05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엄청나게 빨리 주파하시는 거 아닙니까~ ㅎㅎㅎ
    건강 생각하셔서 좀 살살 다녀도 될 것 같아요~ ^^*

  11. BlogIcon 비르케 2016.10.05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 어디에고 사연 없는 곳이 없네요.
    공수래공수거님도 신혼때 묵었던 호텔 보고 많은 생각 하셨겠네요. 세월 흘러 옛 거리에 서면, 변해있어도 맘아프고, 그대로여도 사람만 변한 것 같아 또 맘아프더라구요..
    여러군데 다니시느라 힘드셨겠어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0.06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겨우 2개코스를 걸었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사연들을 만날수 있었습니다
      정말 다 돌다 보면 더 기막힌 이야기도 있지 싶습니다
      호텔이 예전 그 모습이어서 참 놀랐습니다
      26년이 지났는데 말입니다
      다닐땐 약간 힘들었는데 지나고 나니 정말 추억이군요
      고통은 잠깐..추억은 영원^^

  12. BlogIcon 둘리토비 2016.10.05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런데 제주도 괜찮나요?
    뉴스를 보니까 장난이 아니던데요......

    덜컥~ 그것부터 걱정되서요....

  13. BlogIcon T. Juli 2016.10.05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 느낌이 가득합니다.
    서귀포의 칼호텔 기억이 납니다.

  14. BlogIcon Bliss :) 2016.10.05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6년만에 신혼여행지를 아드님과 찾으신거네요. 아내 분과 함께 하지 못했지만, 아드님과 함께 하셔서 또 다른 감회가 있으셨을 것 같아요. 올레라는 말이 그런 의미였군요. 영어로 driveway랑 비슷한데, 올레라는 어감이 참 예쁩니다. 올레로 올래? 아재 라임 시도해봅니다ㅎㅎㅎ소정방 폭포, 정방 폭포 이렇게 있군요^^ 너무 멋져요^^ 서복 전시관에 중국 관광객이 없다는 말이 의외이긴 합니다^^;; 남영호 침몰 사건은 언뜻 말만 들었는데...사망자 수가 정말 많네요. 오랜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이 아름답게 서 있는 것도 있고..오랜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잘못된 사고방식은 여전하네요. 아픈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커피 한 잔과 함께 올레길 잘 둘러보고 갑니다. 따스한 밤 되세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0.06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통신회사인 KT의 상표가 올레인데 후원하겠다는걸 단호히 거절했다합니다 ㅎ
      26년만에 본 호텔인데 여전해서 참 놀랐습니다
      이번에 서귀포의 3개폭포를 다 둘러 보았습니다^^
      서복전시관은 제가 생각해도 문제가 좀 있어보이던데 허물었으면 딱 좋겠는데 말입니다
      오늘도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15. BlogIcon 개인이 2016.10.06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일정 천지연폭포 하니까 예전에 거기서 사진을 찍다가 생긴 일화가 생각이 나서 반갑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