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제이슨본-다음 작품은 기대해도..

( 스포가 있을수 있습니다)


어지러운 카메라 앵글만 아니었다면 흡족한 영화였을것이다

더구나 기대없아 본 영화이기에 더  그랬다

그러나 너무 어지러운 카메라 시선이 내게 좋은 영화였다고 말하기가 어렵게 만든다

하지만 비록 영화속이지만 그리스 아테네, 독일 베를린, 영국 런던, 스페인,미국의

워싱턴,라스 베가스를 여행하는 재미는 있다

 

제레미 레너가 나왔던 2012년의 "본 레거시"는 극장에서 보았지만 맷 데이먼의

본 시리즈는 극장에서 본적은 없고 케이블로만 몇번을 봤었다

 

이번 작품에서 본은 트레드스톤 작전을 완전 이해하고 부친의 비밀을 알게 된 상태가

되어 차기작은 새로운 스토리로 시리즈를 이어 나갈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놓았다

맷 데이먼을 처음 영화에서 만나건 "인빅터스"에서 였다

젊은 청년의 그는 이제 중후한 중년이 되었다

하버드 대학 출신이기도 한 그는 손석희의 뉴스룸에서 "자국의 정치에 공인인 스타가

관심을 쏟는 일은 모든 사람의 의무"라고 이야기 해서 큰 울림을 준 바도 있다

 

영화에서도 언급이 되지만 스노든은 CIA에서 일한 컴푸터 프로그래머이고 그 감시체계를

폭로했었다

SNS와 인터넷을 통제하는일이 이제는 정보 기관의  주 업무기 되고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우리라고 별반 다르지 않을것이다

 

정보를 통제하는 자가 군림하지 않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 눈을 부릅뜨고 지켜야 한다

 

( 한줄 줄거리 )

‘트레드스톤’이라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비밀 작전을 알게 된 본은 여전히 자기가 왜

CIA 요원이 됐는지 알지 못한다. 제3세계 격투 내기판에서 근근히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그에게 숨겨진 조력자가 찾아오고 이를 감지한 CIA가 제거 작전을 벌인다

CIA 사이버팀장은 그를 은연중 도우게 된다

 

이제 더 이상 숨을곳은 없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오니스 2016.08.16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화 재밌다는 평이 많던데 ..
    공수래공수거님도 재밌게 보셨군요 ..
    정보를 통제하려는 권력에 맞서 ..
    국민들이 더욱 똑똑해져야 하는 현실이
    반갑지만은 않습니다 ..

  3. BlogIcon 바람 언덕 2016.08.16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멧 데이먼의 인터뷰가 오버랩되네요.
    배우만으로 영화를 고르기는 쉽지가 않죠.
    그것이 가능한 몇 안되는 배우라고 생각합니다. ^^

  4. BlogIcon *저녁노을* 2016.08.16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ㅎㅎ
    리뷰 잘 보고가요

  5. 2016.08.16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워크뷰 2016.08.16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관람하지 못하였는데 기대됩니다^^

  7. BlogIcon 류시화 2016.08.16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메라웍이 좀 어지럽긴 했죠^^! 원래 스타일이 그렇긴한데 ㅋㅋ 저도 나이가 드니 좀 그렇기도 하고.. 볼만은 한거같습니다.
    ~

  8. BlogIcon The 노라 2016.08.16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맷 데이몬이 요즘 종횡무진 활동이 정말 왕성하네요. ^^
    영화의 카메라 앵글이 어지러우면 영화에 집중하기가 어렵던데...
    참, 올리버 스톤이 스노든에 대한 영화를 개봉하나 보더라구요.
    나중에 두 영화를 비교해 봐야겠어요. ^^*

  9. BlogIcon 『방쌤』 2016.08.16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편을 봤을 때의 그 감동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나이가 들어가는 제이슨 본의 모습을 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일 것 같아요^^

  10. BlogIcon 늙은도령 2016.08.16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맷 데이먼은 참 개념있는 배우였지요.
    미국에서도 진보적 영화배우로 유명합니다.
    본 시리즈는 멋진 영화였고요.

  11. 참교육 2016.08.16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님이 참 부럽습니다.
    저도 좀 이런 여유를 즐기도록 노력해 봐야겠습니다.

  12. BlogIcon 까칠양파 2016.08.16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편부터 못봤기 때문에 스포가 있어도 다 읽었어요.
    맷 데이먼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배우인데, 점점 나이 들어가는 모습도 참 좋은 배우인거 같아요.
    저는 나중에 몰아서 다 봐야 할 거 같네요 ㅎㅎ

  13. BlogIcon Bliss :) 2016.08.16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보를 통제하는 자가 군림하지 않아야 한다는 표현이 무척 와닿네요. 언론의 자유와 개인 사생활 보호가 민주주의에 반해 뒷걸음치는 사례가 빈번하게 일어나니 말이에요. 우리가 알지 못하는 비밀은 수도 없이 더 많겠지요ㅠ.ㅠ 무더위를 이겨내실만 한 영화인 것 같네요. 여러 나라가 배경인 것도 흥미롭고요. 덕분에 저도 영화 후기글 잘 보고 갑니다^^ 시원한 저녁 되세요!

  14. BlogIcon 카멜리온 2016.08.16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본은 맷이죠..
    본 시리즈 1,2,3 모두 환장하며 봤었는데..
    4는 안봤네요. 제이미 레너였나. 걔가 나오고 맷 데이먼 안나온다고 해서..
    이번거는 시간이 없어서 결국 못봤네요.
    아직도 영화관에 걸려있으려나요??

  15. BlogIcon 개인이 2016.08.16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리즈를 다 보기는 했는데 개인적으로 이번 편은 그닥.. 예고편 보고 기대감이 들기는 했지만 그 이상은 아니어서 아쉬웠네요 ^^:

  16.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6.08.16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고 왔는데, 리뷰를 쓸까 말까 하다 말았어요.
    이번엔 조금 실망스럽더라고요 ㅠㅠ

  17. BlogIcon 둘리토비 2016.08.16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보를 통제하는 자가 군림하지 않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 눈을 부릅뜨고 지켜야 한다

    이 말이 마음에 깊이 남는군요.....

  18. BlogIcon 겔러 2016.08.17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공님 은근히 영화관람 자주하시네요 ㅋㅋ

  19. BlogIcon T. Juli 2016.08.17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볼만한 영화 느낌이 듭니다.

  20. BlogIcon 미네르바98 2016.08.17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되는 영화입니다. 혼자서 싸운다는 것이 쉽지 않는데, 영화속 이야기를 자꾸 현실에서 상상하게 되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

  21. BlogIcon 오감이 2016.09.21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만든 작품이긴 하지만 본 시리즈는 1,2,3까지가 명작인 듯 합니다. 이번 작품은 극장에서 기대를 안고 봤었는데 조금 아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