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KBS 2019 드라마 스페셜-집우집주


집에  있으며 그동안 못 봤던 TV 프로그램들을 찾아 본다.

얼마전에는 '동백꽃 필무렵"을 1회부터 마지막회까지 틈틈이 다 보았다


KBS의 "드라마 스페셜"이 눈에 띄어 시청을 했다 . 1회의 제목은 집우집주

최근 인기있었던 "이태원 클라쓰"에서 마현이 역할로 나오는 이주영이 주인공으로 나와 더 반가웠다

난 이주영이란 배우를 "꿈의 제인"이란 영화에서 처음 본것으로 기억한다

그리고 어느 프로에선가 영화 감독이 앞으로 기대되는 영화 배우란 소리를 들었던것도 기억을 한다


그동안 독립 영화에서 꾸준히 활동 하다 최근에야 조금씩 이름이 알려지는것 같다

이주영은 이 단편 드라마로 지난해 ( 2019년 ) KBS 연기대상 여자 연작.단막극상을 수상을 했다. 


KBS 드라마 스페셜은 1997년에 시작했다 한동안 중단 되었었으나 2010년부터 매주 금,토,일중 밤에 

10부에서 24부까지 방송을 하였다 ( 2019년은 9월27일부터 11월 29일까지 금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

되었다 )

늦은 밤이라 본 방송을 시청할 기회는 없었고 재방도 없어 이번에 보게 된것이다


드라마 스페셜은 신인작가,연출,배우의 등용문이 될수 있고 드라마의 다양성에 대한 실험과 도전을 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연속 드라마와는 또 다른 재미가 있다


2019년 스타트를 끊은 집우집주는 2019년 9월 27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되었다

( 한줄 줄거리 )

어릴 적부터 ‘초라한 집’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는 건축디자이너 ‘수아’. 수년간 살던 오피스텔 주변에 지하철이 

뚫리면서 집주인이 전세금을 5천이나 올려 달라는 무리한 요구를 한다. 

난처한 상황에 처한 수아에게 남자친구 ‘유찬’은 이참에 같이 살자며 수아에게 청혼을 하고, 사귄 이래 처음으로 

유찬의 부모님 댁에 인사를 하러간 수아는 큰 충격을 받는다. 

평소 자신이 운영하는 캠핑용품점의 텐트에서 잘 만큼 초라한 행색의 유찬은 엄청나게 부유한 집안의 

아들이었던 것이다. 

볼품없는 부모님의 집을 들키고 싶지 않았던 수아는 대형 사고를 치게 되는데...


( 주요 등장인물 )



조수아 여, 30대 (cast. 이주영) 

최근 막 뜨고 있는 중소 건축사무소의 소속 디자이너. 어릴 적부터 ‘초라한 집’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었다.  
집이 인생에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누구보다 잘 아는 건축가이자,  집과 인테리어에 관한 것이라면 
늘 흥분하는 ‘집 덕후’이기도 하다. 대학 입학하면서 본가에서 나와 죽 자취를 해 왔다. 

어떻게든 혼자 사는 집은 가성비와 갬성으로 버무려왔지만, 결혼을 앞둔 남자친구를 부모님께 인사시키는 
과정에서 그녀의 트라우마인 오래되고 누추한 본가를 다시 마주하게 된다.



김유찬 남, 30대 (cast. 김진엽)

최근 핫한 캠핑 브랜드 ‘U.Camp’의 대표로 각종 캠핑용품과 의류 등을 제작 판매하고 있다.
소위 금수저 출신이지만, ‘속물’ 같은 부모님이 어릴 적부터 부끄러웠다. 그래도 부모님의 기대를 
채워드려야 한단 어린 마음에 좋은 대학, 고연봉 직장까지 들어갔었다. 
그러다 그 기대가 끝이 없다는 걸 알아차리곤 과감히 직장을 때려치워 침낭 얹은 배낭 하나 덜렁 메고 전 세계를 
돌아다녔다.
그때의 경험으로 그야말로 캠핑에 푹 빠지게 돼, 우리나라에 캠핑 문화를 전파하려 애쓴 캠핑계의 문익점. 
유찬 특유의 감성이 SNS에서 먹혀, 최근 브랜드가 성장하는 중.소박함과 솔직함을 사랑한다. 그래서 수아를 
처음 본 순간부터 푹 빠져, 3년째 연애 중이다.

                                                                    ( 이상 KBS 드라마 스페셜 사이트에서 발췌)


누구에게나 최초의 집은 본가(本家)다

노력으로 바꿀수 없다는것은 비참한 일이다


편안하고 안락함을 느끼면 그것이 그 사람의 집이다


아내는 이 드라마를 보며 영화 기생충과 비슷한 상황이라 했다..일견 그렇게도 느껴진다


☞ 3월 8일 LG U+ 아내와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파랑 2020 2020.04.25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있으면 이런 독립영화같은 드라마들 발굴하는 재미도 있을거같네여
    요 ㅎㅎ
    집우집주 시간 날때 한번 봐야겠어요 기생충이랑도 비슷하다고 하니 궁금하네요

  3. BlogIcon 재미박스 2020.04.25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드라마 소개 감사히 보고 가요! 감사합니다!

  4. BlogIcon Deborah 2020.04.25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드라마인가 봅니다. 요즘 드라마 촬영은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네요.

  5. BlogIcon 케빈ok 2020.04.25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하게 잘 봤습니다

  6.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2020.04.25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tv를 거의 안봐서 잘 몰겠는데, 즐거리를 보니 역시 우리나라 컨텐츠 제작 능력은 대단하다고 생각됩니다.
    포스팀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7. BlogIcon hunnek 2020.04.25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배우는 밥잘사주는예쁜누나에서 본거같네요
    잘보고갑니다~

  8. BlogIcon 병구씨 2020.04.25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합니닷 ㅎㅎ

  9. BlogIcon 착한상혀니 2020.04.25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우집주는 처음 알게되었네요!!
    추처누감사드려요~ㅎㅎ

  10. BlogIcon 엠제이mj 2020.04.25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 알게 되었는데 잘 보고 갑니다

  11. BlogIcon W.소나무 2020.04.25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을 것 같아요! 너무 길지도 않아서 집중해서 보기 좋겠네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cheesemom 2020.04.26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주영이라는 배우 몰랐었는데 포스팅보니까 관심이 가네요. 느낌이 좋은 것 같아요.

  13. BlogIcon 코리아배낭여행 2020.04.26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공감 꾹 누르고 다녀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14. BlogIcon sotori 2020.04.26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건축디자이너라는 여주인공의 트라우마가 본가의 초라함이라니.
    설정도 재미있네요!
    시간되면 한번 정주행해보고싶습니다 ㅎㅎ

  15. BlogIcon peterjun 2020.04.27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태원클라쓰를 다 보지는 못했지만,
    거기에 나오는 배우 이주영씨의 매력이 상당하더라고요.
    뭔가 캐릭터성이 잘 보이는 느낌도 들었고요.
    은근 기대되는 배우입니다. ^^

  16. BlogIcon 담덕01 2020.04.27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결말이 궁금해지는 줄거리네요.
    어떤 대형 사고인지 저도 찾아봐야겠습니다. ^^

  17. BlogIcon 파아란기쁨 2020.04.27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우연찮게 봤던 드라마 같은데...
    많은 생각을 가져다 주는 내용이었던것 같네요.
    요즘에는 보고 되돌아 서면 다 잊어버리는 짧은 기억력 때문에 봤던 드라마를 다시 또 재미있게 보다가 살짝 살짝 봤던것 같은데 기억을 되살리고는 하네요...ㅠ.ㅠ

  18. BlogIcon 널알려줘 2020.04.27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드라마보다는 스펙타클 배신이 난무하는 정치뉴스를 자주보네요 ㅡㅡ

  19. BlogIcon 라디오키즈 2020.04.27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대한 컴플렉스라고 하지만, 빈부격차가 포인트겠죠. 역시 드라마는 현실에 뿌리를 내리고 만들어지는지 꽤 현실적으로 다가오네요.

  20. BlogIcon 시크릿리치 2020.04.27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 번 봐야겠네요 ^^

  21. BlogIcon 신입사원다람쥐 2020.04.27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우집주 드라마 포스팅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