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 통영 여행 ) 청마 유치환 선생의 청마문학관, 생가


윤이상 작곡가에 이어 통영의 대표적인 예술인 청마 유치환 선생의 문학관을 찾았다.

선생을 잘 모르는 사람도  선생의 대표적인 시 "깃발'은 다 알것이다


  • 이것은 소리없는 아우성

    이것은 소리없는 아우성

    저 푸른 해원(海原)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탈쟈의 손수건

    순정은 물결 같이 바람에 나부끼고

  •  
  • 오로지 맑고 곧은 이념의 푯대 끝에

    애수는 백로처럼 날개를 펴다

    아아 누구던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닯은 마음을

    맨 처음 공중에 달 줄을 안 그


청마문학관은 청마 유치환 靑馬 柳致環 시인(1908~1967)의 문학정신을 보존,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2000년 2월 14일 4,038㎡의 부지에 문학관(전시관)과 생가(본채, 아래채)를 복원, 망일봉 기슭에 개관하였다.

전시관(51평)에는 청마의 삶을 조명하는 '청마의 생애'편과 생명 추구의 시작을 감상하고 작품의 변천, 평가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청마의 작품 세계'편, 청마가 사용하던 유품들과 청마관련 평론, 서적 논문을 정리한 '청마의 발자취'편, '시 감상코너'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청마의 유품 100여점과 각종 문헌자료 350여점이 전시되어 있다.

원래 청마생가는 통영시 태평동 522번지이지만, 생가 부지에 복원의 어려움이 있어 지금의 위치에 생가 및 문학관을 

개관하였다    ( 청마문학관 사이트에서 인용 )


청마문학관은 09시부터 18시까지 개관하며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 다음날, 신정,설날,추석 공휴일은 휴관이다

일반 개인 1,500원의 입장료가 있으며 청소년,어린이도 1,000원의 입장료가 있다.


이곳을 차량으로 방문하려면 청마문학관 주차장을 입력해서 찾아 와야 한다

청마문학관으로 입력 찾아 오면 산 윗쪽으로 안내를 한다.난 그래서 조금 곤역을 치루었다..


선생은 1908년 통영에서 태어나 보통학교까지 다니다 일본에서 중학교를, 부산에서 동래고등보통학교를 나와 

연희전문학교를 중퇴했다.

이후 일본,평양을 거쳐 부산에서 백화점 슨무를 1년쯤 하다 통영에서 교사 생활을 시작 여러 중고등학교 교장을 역임하였다

1965년 부산상고 교장으로 취임 부산문인협회 회장으로 재임중 애석하게도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 했다.


청마문학관 가는길에서 본 통영 강구안

유치환의 대표시 깃발

청마문학관은 도입부와 세개의 주제로 짜여 있다

  1. 첫번째 주제인 "청마의 생애"코너에서는 청마의 생애를 연도별로 정리, "인간 유치환"에 대해 심도 깊게 접근할 수 있도록 꾸몄습니다.
  2. 두번째 주제인 "청마의 문학"코너에서는 시대별 작품 경향과 대표적 감상을 통하여 청마문학에 대한 보다 폭 넓은 이해를 돕고자 꾸몄습니다.
  3. 세번째 주제인 "청마의 발자취"코너에서는 청마의각종 유물과 관련 서적의 전시를 통하여 생전의 숨결과 채취를 입체적으로 느끼면서 고결했던 삶과 치열했던 문학정신을 총체적으로 표명할 수 있도록 꾸몄습니다.  ( 사이트에서 )


청마 생가로 가는길

약방, 안방, 부엌, 마루 등을 갖춘 본채와 사랑방, 광, 측간으로 이루어진 아래채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형제는 달랐다..

소리없는 아우성,,참 멋진 표현이다..


☞ 8월4일 아내,친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통영시 정량동 1396-1 | 청마문학관주차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오렌지훈 2019.09.22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마유치환선생의 문학관이
    여기에 있군요~통영에
    명소가 많이 있군요
    참고 해야겠습니다.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휴일 마무리하세요

  3. BlogIcon 문moon 2019.09.22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마문학관, 생가를 잘 관리한듯하여 보기좋습니다. ^^
    통영에 있는줄은 몰랐네요.
    편안한 주말저녁 되세요~

  4. BlogIcon 둘리토비 2019.09.22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깃발"이라는 시, 참 많이 읽고 외우고 그랬습니다.
    학창시절의 기억이 새록새록 나는군요.

    청마문학관, 이렇게 구성되었군요. 참으로 의미있는 견학입니다~
    특히 종이문서와 자료들을 보게 되면 더욱 존경스러움이 나오겠지요~

  5. BlogIcon 아이리스. 2019.09.22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에 유치환의 생가와 문학관까지 있다니
    통영을 예술의 도시라 할만 하네요..
    통영에가면 한번 들려볼만 하겠어요..^^

  6. BlogIcon 시크릿리치 2019.09.22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곳도 있네요~
    통영 가면 꼭 들어 봐야겠어요 ㅋ

  7. BlogIcon T. Juli 2019.09.22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시인의 문학관이네요

  8. BlogIcon 유하v 2019.09.22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가답게 볼거리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깃발이라는 시는 학창시절에 교과서에서 얼핏 본것 같네요 ㅎㅎ

  9. BlogIcon jshin86 2019.09.22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분이 교통사고로 돌아 가셨군요.

    옛 시인의 문학을 기념하는 기념관이 있군요.

  10. BlogIcon 내로라하다 2019.09.22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 빨 이라니 참 재밌네요. 깃발이라는 시와 통영을 떠올리면 전율이 인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알게됩니다.

  11. BlogIcon oakSu:p 2019.09.22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인들의 삶은 발자취를 많이 남겨놓는 것 같아요. 작품도 그렇고 ~ 바다를 낀 풍경은 고향생각나게하네요

  12. BlogIcon Bliss :) 2019.09.23 0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 출신 문학예술인 많네요 교직에 오래 계신 분이셨군요 소리없는 아우성은 정말 역사와 기억에 오래 남을만한 역설적인 표현 같아요 계신 지역에 태풍 피해 없길 바래요!

  13. BlogIcon 널알려줘 2019.09.23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마 문학관 리뷰 잘보고갑니다^^

  14. BlogIcon peterjun 2019.09.23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리없는 아우성이라는 표현은 그야말로 대단한 표현이라 생각해요.
    예전에 알쓸신잡 통영편이 생각나는 포스팅이었어요. ㅎㅎ

  15. BlogIcon 절대강자! 2019.09.23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치환 선생의 생가가 통영에 있군요..
    깃발이라는 시는 고다꾜때 정말 시험에 많이 나왔었지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라디오키즈 2019.09.23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래서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기라는 말이 있나봐요.
    ...전 딱히 남기는 것 없이 공수래공수거로 떠날 것 같은데...^^;;

  17. BlogIcon 원당컴 2019.09.23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치환 선생님은 잘 몰라도 깃발이라는 시를 들으니 시는 바로 알것 같은데요.
    통영에 많은 유명하신 분들이 계신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18. BlogIcon 草阿(초아) 2019.09.23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은 저도 다녀온 곳이라 더욱 눈길이 갑니다.
    유치환 선생님의 시를 참 좋아합니다.
    그래서 더욱 그분의 문학관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아있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지나 않았는지 염려됩니다.
    건강하셔요.^^

  19. BlogIcon 오달자 2019.09.24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원한 노스탤지어의 손수건~~"
    학창시절 유치환님의 시를 외웠던 기억이 납니다.
    지나고 보니...
    이래서 시는 외워야 하나보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그렇게 숙제로 외운 싯구절이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기억이 나다니요.~~
    앞으로도 시는 읽을 때에외워야겠습니다~^^

  20. BlogIcon Lady Expat : 어쩌다 영국 2019.09.24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치환 선생께서 통영에서 태어나신지 몰랐어요. 예전에 그 분 시 참 좋아해었는데... 깃발...오랜기간 잊고 있다가 다시 보니 더 마음에 다가오는 아름다운 시라는 생각이 듭니다.

  21. BlogIcon mooncake 2019.09.24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 꼭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공수래공수거님을 통해서 요즘 구경 잘 하구 있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