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팔공산 수도사 그리고 보물 노사나불 괘불탱

 

 

 

 

 

 

 

 

 

 

영천 치산계곡에서 깨끗하고 조용하게 물놀이를 즐기려면 수도사를 지나

폭포쪽으로 올라가면 좋다

올라가는 길 오른편에 위치한 수도사,,그 어느 사찰 못지 않게 주위 자연 환경이 빼어 나다

 

오고 가며 한번은 들러볼만한 사찰이다

대한불교 조계종 10교구 은해사 말사이다

 

* 창건 배경및 역사

 수도사는 647년(진덕왕 1) 자장(慈藏, 590∼658)과 원효(元曉, 617∼686) 두 스님이 함께 금당사(金堂寺)라는 이름으로창건했다고 전한다. 그 뒤의 연혁은 잘 알 수 없고, 고려시대에 들어와 1206년(희종 2) 보희(普熙) 국사가 중창하였는데 보희 국사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그리고 조선시대에 들어와서의 역사도 문헌이 전하는 바가 별로 없다. 1805년(순조 5)에 징월 정훈(澄月正訓, ?∼?) 스님이 중창하였다. 정훈 스님은 동화사를 중심으로 대구·경북 지역에서 주로 활동했던 고승이었다. 이어서 1899년(광무 3) 산령각을 지었다. 

그밖에 사찰에 전하는 사적기나 역사서는 아니지만, 조선시대 중기의 학자 정시한(丁時翰, 1625∼1707)이 전국의 명산대찰을 유람하며 지은 "산중일기(山中日記)"에 수도사가 나오므로 이 기록을 수도사 역사의 하나로 취급할 있다. "산중일기"에는 정시한이 1686년(숙종 12) 6월 24일 수도사의 응담(應湛) 스님을 염불암(念佛庵)에서 만났고, 또 8월 20일에 수도사 영자전(影子殿)에 가서 여러 날 묵었다는 기록이 있다. 이 때 수도사에 승통(僧統) 응담(應談)을 비롯하여 당시 나이 83세의 처순(處淳), 그리고 옥륜(玉倫)·옥행(玉行)·탄흡(坦洽) 스님 등이 맞아주었다는 내용도 보인다. 또 정시한은 수도사 터에 대해 말하면서, 건좌손향(乾坐巽向), 곧 서북쪽에서 동남쪽을 바라보고 있는 방위로 비록 평평한 편은 아니지만 폭포 바로 머리 위에 있어서 이곳이 곧 정기가 모이는 곳으로 여기고 있다는 말도 하여 당시 수도사의 여러 정황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근대에는 1929년 윤경천(尹敬天) 스님이 신도 김용필(金龍弼)과 함께 원통전을 중수하였다. 최근에는 1979년 우희장(禹熙璋) 주지가 이용하(李容夏) 신도회장을 비롯한 여러 신도의 시주를 모아 해불당(海佛堂) 해회루 요사 등을 중수하였다. 그리고 1985년에 삼성각을 지었으며, 2000년 6월에 석조 약사여래 삼존불상을 봉안하였다.

                                                                       (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인용 )

석조 약사여래 삼존불상

여긴 복주머니가 달려있다

흰 바디나물꽃

원통전

보물 제1271호 노사나불 괘불탱

화면 한가운데 노사나불입상이 장대하게 표현된 단독상인데, 연꽃 가지를 들었으며 7구의 화불(化佛)이 표현된 보관(寶冠)을 썼다. 원형 두광(頭光)주 01) 신광(身光)주 02)을 지닌 노사나불은 고개를 숙인 듯한 둥근 얼굴이 창백하다.
눈썹은 내려오고 눈은 올라간 근엄한 표정이다. 굵은 목 아래 삼도(三道)의 표현, 왼쪽보다 넓은 오른쪽 어깨, 커다란 손 등이 어색하지만 신체의 비례는 적절한 편이다. 등·어깨·머리 위로 퍼져있는 오색 광선과 신광의 하늘색과 보색 대비를 이루는 주황색 천의(天衣: 천인(天人)이나 선녀의 옷)는 주존불인 노사나불을 강조하고 있다. 두 어깨를 덮은 천의는 큼직한 편으로 묵직하며, 치마 자락의 구불구불한 옷주름 처리는 도식화되었다. 가슴 위로 치켜 입은 내의(內衣)의 국화문은 금니(金泥)로 화려하게 채워져 있다. 전체적으로 문양은 적게 표현되었는데, 오색 광선문 외에 광배와 배경은 여백으로 남겨두어 본존불을 강조하였다.
육중한 보관, 천의, 목걸이, 장신구가 달린 매듭 끈과 무릎 장식 등에서 문양과 장식이 억제된 것을 알 수 있다. 주홍색과 녹색이 주조색이며 하늘색과 분홍색이 돋보인다. 가볍고 부드러운 파스텔 톤의 색상이 노사나불의 흰 피부와 어울려 밝고 화사하다.
흔히 보관불로 등장하는 노사나불은 두 손을 어깨 위치에 둔 설법인의 손 모양이지만 연꽃을 든 경우도 있다. 석가불의 일대기인 팔상도의 녹원전법상(鹿苑轉法相)에서 노사나불로 출현한 석가불을 발견할 수 있다. 녹원전법상은 성도(成道)를 이룬 석가불이 노사나불로 화(化)하여 화엄경을 설법하는 장면을 나타낸 것이다. 전라남도 천은사 팔상도(1715년, 소재 불명)의 녹원전법상(鹿苑轉法相) 가운데 석가불이 연꽃을 든 노사나불좌상으로 화현한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사 대웅전 삼신불회도(18세기) 중 노사나불좌상도 연꽃을 들었다. 따라서 17세기의 군도식 노사나불괘불탱의 노사나불이 설법인을 한 전형적인 도상과는 달리 18세기에 독존 형식이 대두되면서 연꽃을 든 노사나불이 조성되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연꽃을 든 보관불은 화신 석가모니불, 미륵불로도 표현되기 때문에 존명(尊名)이 없다면 이들의 구별은 쉽지 않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서 인용)

시간적 여유가 있으면 보물 노사나불 괘불탱을 바라보며 차를 한잔 마실수  있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고요함속 2018.08.26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아보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

  3.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8.26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그것이 알고싶다를 보고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덕분에 오늘 구경 잘 하고 갑니다

  4. BlogIcon 아침5시 2018.08.26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너무 잘보고 갑니다
    가보고 싶은곳 이네요 ㅋ

  5. 2018.08.26 2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피치알리스 2018.08.26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교회를 다니지만, 이런 절 풍경을 참 좋아해요.
    깨달음을 얻기위해 산으로 가는데 저에겐 답인 것 같습니다. ^^

  7. BlogIcon 둘리토비 2018.08.26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요한 산사의 풍경,

    도심보다는 이렇게 한적한데 자리잡은 사찰이 전 더 좋습니다.
    근데 이름이 좀 웃겨서....^^ 차마 언급은 못하겠네요~

  8. BlogIcon luvholic 2018.08.26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공산 수도사와 보물까지 함께 있는 유적지 구경이 되겠네요~
    멋집니다.^^

  9. BlogIcon 잉여토기 2018.08.26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석조 약사여래 삼존불상도 노사나불 괘불탱도 덕분에 팔공산 사찰에 계신 부처님들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veneto 2018.08.27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신기하네요 노사나불 괘불탱이라는것이 있군요
    이름에 뜻이 있겠지만 재밌네요 ㅎㅎㅎ

  11. BlogIcon TheK2017 2018.08.27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공수래공수거님의 삶이 너무 부럽네요.
    ^ㅇ^*

  12. BlogIcon IT넘버원 2018.08.27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를 떠나 풍경 부터 너무 좋은곳이네요.^^

  13.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08.27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님 덕분에 보물들을 하나하나 알아가는것 같습니다^^ 오늘도 감사히 보고 갑니다.

  14. BlogIcon 라디오키즈 2018.08.27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주머니들 귀엽네요. 뭔가 남산에 달린 자물쇠들을 보는 느낌이네요.@_@

  15. BlogIcon 슬_ 2018.08.27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주머니 알록달록 너무 예뻐요.
    괘불탱이라는 이름을 처음 들어봤어요. 좀 어렵지만 한 번 들으면 기억에 잘 남을 것 같네요.
    멋져보입니다^^

  16. BlogIcon 은이c 2018.08.27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곳에서 차한잔 마시면 넘 좋겠는데요?
    절 많이들 가시네요 블로그 하면서 알게됐어요
    언제 기회가 되서 가봤으면 좋겠어요~ ^^

  17. BlogIcon 프레종티 2018.08.27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한적한 절에가서
    백팔배도 해보고 삼천배도 해보고
    그랬는데 요즘은 한참을 못갔네요.
    불교는 아니지만
    절에가면 마음도 편해지고 좋더라고요.
    잘 보고 갑니다 :)

  18. BlogIcon 원당컴 2018.08.27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공산에 가서 보물을 만날 수가 있군요.^^
    한적하고 생각을 정리하기에 좋을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19. BlogIcon peterjun 2018.08.27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사나불 괘불탱.... 이름이 입에 착 감기는 느낌이 ;;
    보물이군요.
    이런 곳은 고즈넉한 그 느낌이 항상 좋아
    마음이 안정되는 느낌이 드는 것 같아요. ^^

  20. BlogIcon 까칠양파 2018.08.27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공산에 고즈넉한 산사가 있었군요.
    개인적으로 사찰에 대한 관심이 많거든요.
    그런데 조계사는 가깝지만, 안 가고 있어요.
    홍길동처럼 믿는 종교라고 말을 못하게 만들고 있으니까요.ㅎㅎ

  21. BlogIcon Bliss :) 2018.08.28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주머니 매달린건 첨 본 것 같아요. 노사나불 괘불탱ㅎㅎㅎ 특이한 이름에, 부처상도 그렇지만 배경도 특이한 것 같아요!!! 연꽃 들고 있는 것두요! 덕분에 우리나라 보물 또 보게 되네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