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영화 도어락-공효진의,공효진에 의한 영화

이 영화를 보게 된건 순전히 오기 때문이기도 하고 볼 영화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자주 가는 영화관 사이트에서 시사회 이벤트를 했는데 응모했다가 보기 좋게 낙첨을 했다.

그러고서는 잊고 있었는데 한국형 범죄 공포 스릴러물이라고 해 궁금하기도 하고 마땅히 볼 영화가 없기도 했다

( 이런걸 보면 영화 상영 시기 선택도 참 중요하다-중간에 1.2주 비어 있는 주간을 택하면 망하지는 않을것이다)

 

영화는 조금 잔혹한 면이 있기는 하지만 스릴러 영화답게 긴장감이 있다.

혼자 사시는 여성분들은 아마 이 영화를 보면 문 단속을 한번 신경을 쓸듯 하다.

남자들도 혼자 살면 때때로 무서워질때가 있는데 여성들이면 오죽하나 싶기도 하다.

 

2018년 기준으로 여성 혼자 사는 가구는 284만 가구나 되며 2025년에는 323만 가구가 될것이라  예상을

하고 있기도 하다 ( 경향신문 2018.12.8 기사에서 발췌 )

 

과잉친절과 이유 없는 호의는 일단 경계하고 보는게 좋다

 

이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는 그다지 많지 않다.

그래서 공효진 배우가 더욱 돋보이기도 한다.

스릴러퀸이라는 명성이 그냥 얻은 명성은 아니다.

 

영화 써니에서 인상적인 역을 했던 김예원이 무난한 연기를 보였다.

악역 전문이던 김성오는 이번에 형사 역으로 이미지 변신을 했는데 용두사미가 되버린 역할이 되고 말았다

( 한줄 줄거리 )

은행 비정규직 사원인 경민(공효진 분)은 오피스텔에서 혼자 살고 있다. 그의 집 곳곳에는 남성 속옷과 구두가 있다.

혼자 사는 티를 내지 않으려는 것이다. 그러나 어느 날부턴가 이상한 점이 집 안팎에서 포착된다.

몇 번 마시지 않은 우유가 거의 비어 있거나 내려뒀던 화장실 변기뚜껑이 올라가 있다.

가장 의심스러운 상황은 반쯤 열려 있는 현관 도어락 커버다. 비밀번호를 바꿔보지만 두려움은 가시질 않는다.

비밀번호를 바꾼 날 밤, 누군가 현관문을 강제로 열려고 한다. 경민은 경찰에 신고하지만 출동한 경찰은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이다. 오히려 경민을 예민한 사람으로 몰고 간다.

그러다 은행 영업시간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고, 경민 주변에서 끔찍한 사건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여기서 뭐해"

범인은 의외의 인물일수 있다

 

★★★ 공효진의,공효진에 의한 한국형 범죄 공포 스릴러 .

 

덧. 1. 이제 미국 CSI처럼 한국형 과학 수사가정말 중요하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참교육 2018.12.18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이라는 이름의 공포 영화...글쎄요. 저는 좀...ㅜㅜ

  3. BlogIcon 선연(善緣) 2018.12.18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줄거리만 잠깐 읽어보아도 한 번 보고 싶어지네요.

  4. BlogIcon 까칠양파 2018.12.18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은 영화였는데, 엄청 무섭다는 소문이 있어 관뒀어요.
    보고나면 더 찝찝할 거 같기도 하고,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어 그런 걱정은 없지만 그래도 주변에 혼자사는 친구들이 있기에 불편할 거 같아요.

  5. BlogIcon Deborah 2018.12.18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릴러물이군요. 여기선 한국여행를 볼수가 없는데 이렇게나마 리뷰글을 보면서 이런 영화 있다는걸로 만족합니다. 추운데 감기 조심하시구요. 건강하세요.

  6. 2018.12.18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T. Juli 2018.12.18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무섭겠네요

  8. BlogIcon @산들바람 2018.12.18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포스러운 도어락
    리뷰 잘보고갑니다.
    편안한밤 되세요!!

  9. BlogIcon 건강따는 꿀벌이 2018.12.18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무서워요.
    가급적 밝고 웃음을 주거나
    교훈을 주는 영화를 본답니다.^^

  10. BlogIcon 행복사냥이 2018.12.18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정말 잘 보고 갑니다.^^

  11. BlogIcon ruirui 2018.12.18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효진씨도 좋아하고, 궁굼하기는 한데,, 볼 자신이 없네요~ ㅎㅎ

  12. BlogIcon 도쿄도민 2018.12.18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 공효진이 나오는 드라마가 자주 했어요.
    파스타랑 최고의 사랑이랑 연속으로 공효진이 나오는 드라마를 하더군요

  13. BlogIcon peterjun 2018.12.19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영화를 잘 못보는 편이에요.
    머릿속에 너무 오래 남아 있거든요. ㅎㅎ
    공효진씨 연기는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을 몇 번 했었어요.
    혼자 사는 분이라면 기본적으로 조심해야 할 것들이 있는 것 같아요.

  14. BlogIcon veneto 2018.12.19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능력한 경찰을 비꼬는 느낌도 들더라구요..ㅎㅎ 후반에좀 뜬금없긴 하지만요;

  15.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12.19 0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효진 남이 나오는 영화라니,
    여전히 보헤미안 랩소디가 1위이지만 도어락 도 흥행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던 것 같습니다^^ 포스트 잘 읽고 갑니다

  16. BlogIcon Sakai 2018.12.19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한번보아야겠습니다

  17. BlogIcon 로안씨 2018.12.19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효진씨의 연기는 전부터 너무 좋아했습니다. 이 영화봐야지 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요약해주시니 좀더 영화 이해에 도움이 될 것 같네요 ^*

  18. BlogIcon HAPPYJINI 2018.12.19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읽기만해도 무서워요...
    근데 포스팅보고나니 내용이 더 궁금해졌습니다.^^

  19. BlogIcon 먹탱이 2018.12.20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맘 졸이면서 읽는데.....궁금하게 하고 끊으시기 있기없기~~~~~~~ 공블리가 나오는 영화네요. 전 쫄보라서 손에 땀나는 것도 싫고 공포는 절대로 못 봐서 못볼 영화네용. 비밀글로 결론 좀 알려주셔유^^;;;;;;

  20. BlogIcon 대빵이. 2018.12.22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신나오는 호러물보다 범죄물이 더무서운것같아요ㅠㅠ 동생이 보고싶다고 해서 볼까 고민했는데 안봐야겠어요.ㅋㅋㅋㅋㅋ

  21. BlogIcon 시크릿리치 2018.12.22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잼있다고 하던데~
    다음에 iptv로 나오면 꼭 봐야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