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 대구 근대로 여행 ) 진골목 미도다방

 

 

 

 

 

 

 

 

 

 

 

 

 

 

진골목 가운데쯤 "미도 다방"이 있다

평소에는 그냥 지나쳤는데 같이 간 아내가 한번 들어가 커피 한잔 마시잔다

 

입구로 들어서니 분명 예전 다방 모습인데 어느 서재처럼 책들이 꽂혀 있고

그림이며 도자기들이 눈에 띈다

 

"어서 오세요"라고 한복 입은 고운 아주머니의

환대도 있고 앉자마자 커피를 시켰더니

옛날 과자 (전병)과 함께 프리마,설탕이 따라 나온다

 

실내를 스윽 둘러 보니 나이 드신분들이 몇분 앉아신다..예전 생각이 절로 나는 다방이다

요즘 젊은이들은  스타벅스나 대형 커피 전문점에 다니니 이런곳을 잘 모를것이다

내가 젊을 때(?)만 해도 이런곳을 참 줄기차게 다녔다

아내를 처음 만난곳도 이런곳이었다

 

미도 다방은 1982년 대구 중앙파출소 뒷편의 도가니 다방을 인수해 미도 다방으로 간판을 바꾼뒤  1992년 진골목으로

자리를 옮겼고 2013년 지금의 자리로 옮겼다 한다

자리를 옮겨 다녔지만 1982년 이후로 대구 지역의 문인,화가,정치인들의 명소가 되었다

미도다방이라는 상호는 ‘아름다운 도읍‘ 이라는 깊은 뜻이 내포되어 있다.

 

주메뉴는 藥茶 (韓茶)가 주 메뉴이며 서비스로 무한리필 되는 푸짐한 전병에서도 그 넉넉함을 알 수 있다.

 

 

 

 

 

 

 

 

 

 

사진이 이곳의 사장님이신 정인숙 사장님이다

 

 

 

 

 

 

 

 

 

지역 시인이신 전상열 시인은 타계전 미도 다향이라는 시를 남겼다

 

미도다향

                                     전상열

종로二가 미도다방에 가면
鄭仁淑 여사가 햇살을 쓸어 모은다
어떤 햇살은 가지 끝에 걸려 있고
어떤 햇살은 벼랑 끝에 몰려 있고
어떤 햇살은 서릿발에 앉아 있다
정 여사의 치맛자락은
엷은 햇살도 알뜰히 쓸어 모은다
햇살은 햇살끼리 모여 앉아
도란도란 무슨 얘기를 나눈다
꽃 시절 나비 이야기도 하고
장마철에 꺾인 상처 이야기도 하고
익어가는 가을 열매 이야기도 하고
가버린 시간은 돌아오지 않아도
추억은 가슴에 훈장을 달아준다
종로二가 진골목 미도다방에 가면가슴에 훈장을 단 노인들이
저마다 보따리를 풀어놓고
차 한 잔 값의 추억을 판다
가끔 정 여사도 끼어들지만
그들은 그들끼리 주고받으면서
한 시대의 시간 벌이를 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중구 종로2가 85-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방쌤』 2018.07.13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자며 테이블이며 정말 티비에서 보던 예전 다방의 모습 그대로인 것 같아요.
    추억여행!
    저도 지날 일이 있으면 잠시 들러보고 싶네요.^^

  3. BlogIcon 작은흐름 2018.07.13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여기가 미도다방이로군요! 어쩐지 정겨운 느낌이에요. 대학생 때 독수리다방, 학림 다방 같은 곳 좋아해서 미도다방 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책과 차를 좋아해서 느낌있는 미도다방 멋지네요^^

  4. BlogIcon 드래곤포토 2018.07.13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골목의 명소이지요
    좋은 주말되세요 ^^

  5. BlogIcon 가전박사 2018.07.13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추억을 느낄수 있는 다방인것 같네요
    아직도 이런곳이 남아있다니 정말 좋네요~

  6. 2018.07.13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프레종티 2018.07.13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테리어 소품들이 하나하나
    고풍스럽네요.. 종류별 다양한 돌부터
    서예 작품들 까지

    한번쯤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8. BlogIcon 슬_ 2018.07.13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전 다방 한 번도 가본 적 없는데 이런 다방이 계속 유지되면서 남아있으면 좋겠어요.
    지역 명물이네요^^

  9. BlogIcon 문moon 2018.07.13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옛날다방 이군요. 가끔은 이런 다방도 가보면 옛날 생각도 나고.. ㅎㅎ
    공감 꾹 ~~ 좋은 하루 되세요 ~^^

  10. BlogIcon 글쓰는 여자 희 2018.07.13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대극에서나 볼 수 있는 그런 다방이네요. 지나간 세월의 무게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앤틱한 분위기가 독특하게 느껴져요. 신기하기도 하고요. 좋은 장소 알아갑니다 ^^

  11. BlogIcon 에카앨 2018.07.13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은 다방보단 카페가 더 익숙한 나이라...^^;;;대구 여행을 할땐 공수거님 블로그는 꼭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12. BlogIcon @산들바람 2018.07.13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이있는 곳 같네요
    차한잔 하고 싶어지네요

  13. BlogIcon T. Juli 2018.07.13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다방입니다

  14. BlogIcon ruirui 2018.07.13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 몰래 타먹던, 프리마 오랜만이네요~~^^

  15. BlogIcon veneto 2018.07.13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재밌네요 ㅎㅎ
    과자가 나온것도 옛날과자고 인테리어도 옛스러워요!

  16. BlogIcon 당근짱조아 2018.07.14 0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다방이다~
    과자도 나오고 야한사진도 있고 다방은 참 신기한 곳이네요~>ㅅ<♡

  17. BlogIcon 소피스트 지니 2018.07.14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다방 진짜 오랜만에 보는 것 같습니다. ㅋㅋ
    쇼파가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옛날다방 스타일이네요

  18. BlogIcon Deborah 2018.07.14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기 있는 추억의 과자 먹고 싶군요. 요즘 한국가게 안가본지 한참 되었네요.

  19. BlogIcon 스티마 2018.07.14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형태의 커피숍(다방)은 어려서 어른따라 들어가본것과 영화에서나 본것뿐 입니다.
    쌍화차에 계란 띄운거 먹던 생각이 나네요.
    무슨맛인지도 모르고 말이죠. ㅎㅎ
    지금은 옛시절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보여 집니다.

  20. BlogIcon 호원이 2018.07.15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겨울에 대구 놀러가서 여기 들러서 쌍화차 먹었었네요ㅎㅎ센뼤이 과자도 먹었구요ㅎㅎ

  21. BlogIcon Bliss :) 2018.07.16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저 어릴 때 손님 만나러 가신 엄마아빠 따라 다방 간 기억 있어요~ 그때랑 똑같네요 어쩜!!ㅎㅎ 옛날 과자는 안 주고..요구르트만 줘서 마셨데 요기가 더 서비스가 좋은거네요ㅎㅎㅎㅎ 추억의 데이트 시간 보내고 오신거네요^^ 두 분 자주 함께 다니시는 모습 너무 보기 좋습니다아~ 시원한 한 주 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