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비슬산 용연사-적멸 보궁,석조 계단

초등학교 교가중에 비슬산이 언급되어 있다

그후로 몇번 이근처로 소풍과 야유회를 다녀온 기억이 있는데

그 이후 25년동안 찾지 않았던곳이기도 하다

 

몇년전부터 몇번이나 찾으려고 했었는데 그때마다 이상하게 안 맞던곳 비슬산 용연사를

이번에는 다녀 왔다

봄에는 벚꽃과 비슬산의  참꽃으로 많은 사람들이 붐비는곳인데 가을이 되니 그나마 조용하고

한적하다

 

내가 사찰을 찾는것은 여러 이유가 있지만 가장 우선은 문화재때문이기도 하다

여기 용연사에는 보물 3점이 있다

( 용연사 문화재 )

보물 제 539호 석조 계단

보물 제1813호 극락전 목조아미타여래 삼존좌상및 복장유물

보물 제 961-3호 묘법연화경 권4~7 

그리고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적멸 보궁이 있는곳이기도 하다

용연사

 대구시광역시 달성군 옥포면(玉浦面) 반송동(盤松洞) 비슬산(琵瑟山)에 있는 절로 대한불교조계종 제9교구 본사인 동화사(桐華寺)의 말사인 용연사는 옛날  이 절의 동구(洞口)에 용추(龍湫)가 있어 등천(登天)했다 하여 붙이게 된 이름이다.   914년(신라 신덕왕 3) 보양(寶壤)국사가 창건하였으며 그뒤 고려시대까지의 연혁은 전해지지 않는다.   1419년(조선 세종 1) 천일대사(天日對師)가 중건하였으나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불탔고, 1603년(선조 36) 사명대사가 인잠(印岑), 탄옥(坦玉), 경천(敬天) 등에게 절을 세우도록 하였다. 이 후 100여년 동안 차례로 법당과 부속건물등을 건립하였다. 

  1621년(광해군 13) 범종각을 지었으나 1650년(효종 1) 다시 법당과 요사채 등이 모두 불에 탔다.   1653년에는 홍묵(弘默)이 대웅전을 지었고 승안(勝安)이 명부전을 건립하였다. 1655년 희감(熙鑑)과 홍묵이 함허당(含虛堂)과 관정료(灌頂寮)를 세웠고 이듬해에는 청진(淸振)이 관음전을 지었다. 1658년에는 도행(道行)이 명월당(明月堂)을, 이듬해에는 학신이 향로전(香爐殿)을, 1660년(현종 1)에는 일순(一淳)이 약사전을 차례로 건립하였다.   

1670년 천왕문 앞의 석교가 완성되었으며 1673년에는 자진(自珍)이 세존부도(世尊浮屠)와 비석을 세웠다. 1722년(경종 2)에는 대웅전과 종각을 수리하였는데, 당시 절 규모는 2백 수십 칸에 이르렀으며 거주하는 승려수도 500여 명에 달하였다.   

현존하는 건물은 극락전, 적멸보궁, 나한전을 비롯하여 사명당, 보광루, 일주문, 사천왕문 등이 있다. 문화재로는 보물 제539호인 석조계단과 대구광역시 문화재자료 제28호인 삼층석탑이 있다. 석조계단은 통도사(通度寺)의 불사리계단(佛舍利戒壇)의 모양을 본떠 만든 것으로 부처의 사리가 안치되어 있다. 삼층석탑은 고려 말에서 조선 초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며 이밖에도 10여 기의 부도가 보존되어 있다.   용연사 내력을 알 수 있는 1754년 용연사사적비(龍淵寺事蹟碑)와 1934년 석가여래중수비(釋迦如來重修碑)등 많은 불교자료가 있다.  ( 대구스토리에서 옮겨옴)

이곳이 원래 주차장이고 여기서 조금 걸어 올라가야하는데 차가 한대도 없다

알고 봤더니 일주문인 "자운문"앞에 다 주차들을 해 놓으셨다

단풍이 고운 자태를 뽐낸다

용연지

바람이 있어 반영도 없다..예전엔 낚시도 했다 하는데..

자운문

2013년 해체 보수작업을 하면서 현판의 원판은 동화사 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다

안양루

극락전으로 오르는 축대위에 있는 범종을 걸어 놓은 2층 누각 원래는 보광루였다

신기하게도 사람을 맞아 준다.짖지도 않으면서^^

극락전

정면3칸,측면3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둥근 기둔을 세운 맞배 지붕

삼층석탑 문화재자료 제28호

2층기단에 탑신과 옥개를 하나의 돌로 구성한 3층 석탑 신라 석탑에서 변질된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추정

목조아미타여래 삼존 좌상 보물 1813호

불교조각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다 ( 복장 후령통,조성 발원문,복장 전적)

1655년 조성..조각승 도우의 특징을 잘 보여 주고 있다

극락전 좌로는 영산전

우로는 삼성각이 있다

명부전으로 가는 청운교

명부전

지장삼존과 시왕,판관들이모셔져 있다

홍제문뒤로 보이는 사명당

현재 주지실로 사용.사명당을 기리기 위헤 세운 당우라 한다

 

비슬산으로 가는 산행로..정상까지 8Km

적멸 보궁

통상 금강계단 앞에 있는 편액을 건 전각

적멸보궁에서 본 석조 계단

석조 계단 보물 제 539호

계단이란 불사리를 모시고 수계의식을 집행하는곳으로 금강계단이라 하기도 한다

불교에서는 일체의 것을 깨뜨릴 수 있는 가장 단단한 것을 금강이라 하고 금강과 같은 반야의 지혜로서 모든 번뇌를 물리칠 것을 강조한다. 그러한 지혜는 계(戒), 정(正), 혜(慧)의 삼학(三學)으로 성취 될 수 있으며 삼학 가운데 계율이 으뜸이므로 계를 금강과 같이 견고하게 보존하는 데는 불사리를 봉안한 곳이 으뜸이라는 뜻에서 금강계단(金剛戒壇)이라고 한다.

    통상 금강계단(金剛戒壇) 앞에는 적멸보궁이라는 편액을 건 전각을 건립하는데 그곳에는 불상을 봉안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그것은 금강계단(金剛戒壇)에 불을 상징하는 불사리가 봉안되어 있어 예배의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계단(戒壇)은 이 곳외에도 금산사의 계단, 통도사 계단(戒壇) 등이 있다.  용연사 석조계단(龍淵寺 石造戒壇)은 방형의 이중 기단 위에 석종형 탑신을 중앙에 안치한 형식으로 상층 기단의 각 면에는 팔부신상을 양각하고 하층 기단의 모서리에는 사천왕상을 배치했다 팔부신상과 사천왕상의 조각기법은 예리하지는 않으나, 섬세하고 균형있는 미를 지니고 있다. 이는 조선후기에 유행했던 석조 예술 중 가장 우수한 것으로 본보기가 되고 있다.

    그리고 석조난간이 주위를 두르고 있는데 불기 2961년에 세웠다는 기록이 있다. 계단은 고풍스런담장에 둘러싸여 있어 아늑한 느낌을 준다.

부도군

용연사 적멸 보궁 경내에는 화강석으로 된 부도 7기가 있다

 

묘법 연화경은 못 보고 와서 약간은 아쉽다

단풍이 있는 가을 용연사도 참 고즈넉하니 좋았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선연(善緣) 2016.11.25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연사는 비슬산 정상에서 북쪽방향에 있는 산사네요.
    단풍이 물든 비슬산 용연사 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kangdante 2016.11.25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가을의 사찰이
    고즈넉하지만 여유롭고 편안해 보입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되세요.. ^^

  4. BlogIcon 새 날 2016.11.25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슬산, 봄이면 꽃 천지로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곳인 것 같던데, 늦가을이 되니 고즈넉하니 분위기 참 좋네요. 단풍도 아주 곱게 물들었습니다. 가보고 싶군요.

  5. BlogIcon 수풍 2016.11.25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가을 경치가 그대로 나타나는거 같아서
    좋았습니다
    잘보고갑니다
    오늘하루도 따뜻하게 보내시길~

  6. BlogIcon YYYYURI 2016.11.25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가을 경치 잘 보고 갑니다. 이번에 가을 풍경 제대로 감상 못한것 같아 아쉽네요!

  7. BlogIcon 게임카르텔 2016.11.25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단풍을 못봤는데 이렇게 이쁜 단풍을 보니 추위도 잊고 마음이 따뜻해 지는듯한 기분이네요

  8. BlogIcon *저녁노을* 2016.11.25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가을빛이 참 곱습니다.

  9. BlogIcon 훈잉 2016.11.25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낙엽사진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ㅎㅎ.
    정말 가을인가 싶더니 이제 겨울이네요 ㅎㅎ.
    잘보고갑니다!

  10. BlogIcon 애리놀다~♡ 2016.11.25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연사 강아지가 참 순하게 생겼어요. 눈빛이 너무 선해요. 이 강아지는 진정 절에서 사는 강아지 맞네요. 넘 이뻐라~~!
    가을 단풍을 배경으로 삼은 이 아름다운 모습. 고즈넉하고 가을의 그 미가 잘 살아 있어요.
    진짜 요즘 사진 정말 잘 찍으시네요.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1.25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순해요
      줄도 안 매어 놓았는데 짖지도 않고 사람을 참 잘 따르더군요
      절에 있으면 사람이나 동물이나 선해지는가 봅니다^^
      놀다님의 과분하신 말씀 새깁니다 ㅎ

  11. BlogIcon 개인이 2016.11.25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재이기 때문에 찾는다는 말이 좋네요. 종종 문화재 관련 포스팅을 보면, 계단이나 개가 자주 등장하는것 같아요 ^^

  12. BlogIcon 까칠양파 2016.11.25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고즈넉하지 참 좋네요.
    사찰을 걷다보면, 잠시나마 영화같은 현실을 잊을 수 있을 거 같네요.
    사찰을 나오면, 다시 현실과 맞서야 하지만요.ㅎㅎ

  13. BlogIcon 비르케 2016.11.25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으로도 차분하니 참 좋네요.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고
    절개 삼년이면 득도???
    표정이 그렇네요.. ^^
    풍경속에 웬만한 사람보다
    개 한 마리가 더 잘 어울립니다.

  14. BlogIcon 늙은도령 2016.11.25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를 제대로 된 나라로 바꾸려면 박정희 신화를 만든 자들과 그것의 포로들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참 오랫동안 공부해왔는데 저절로 해결되네요.
    그것 때문에 정신적 고통이 컸습니다.
    지금까지의 노력이 다 헛된 것 같아서...

    아무튼 건강부터 회복해야 할 것 같습니다.
    부처님이 자비를 베풀어주기를 바라며....

  15. BlogIcon 죽풍 2016.11.25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연사 다녀오셨군요.
    저는 108산사 순례차 지난해 다녀왔는데, 그때 생각이 나네요.
    적멸보궁에서 참선을 하다 왔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16. BlogIcon 드린 2016.11.25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멍멍이가 귀엽네요.
    사람와도 짓지않고 ㅎㅎ

  17. BlogIcon T. Juli 2016.11.26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사찰과 가을을 느낍니다.

  18. BlogIcon Bliss :) 2016.11.26 0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분한 아름다움이 가득한 곳이네요. 교가에서 나온 곳을 찾아가시는 거 좋은데요?^^ 산봉우리와 단풍, 사찰 모습이 아름답네요. 보는 내내 여기 놀러 오시게 되면 이곳의 아름다움을 참 멋지게 담아내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마지막 빨간 단풍 정말 곱습니다. 오늘도 멋진 소개 즐겁게 보고 갑니다. 따스한 행복이 가득한 주말 보내시길요.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11.26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등학교 교가 아직도 잊어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보면 보이던가? ㅎ
      단풍은 그곳에 비하겠습니까만은 올해는 이곳의 단풍을 보는것으로 만족을 합니다
      이렇게 가을이 가는군요^^

  19. BlogIcon peterjun 2016.11.26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고즈넉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그런 모습이네요.
    '사람 사는 세상'이라는 말도 눈에 확 들어오네요.
    산책하듯이 천천히 둘러보셨을 것 같네요. ^^

  20. BlogIcon 김치앤치즈 2016.11.30 0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멍멍이가 정말 순해보입니다. 아이고 이쁜 것.^^
    해외살이하면서 한국에 대해 그리운 것들이 많지만, 그 중 한가지가 사찰구경입니다.
    사찰을 돌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보다 보면 맘도 저절로 비우게 되고, 또 내려오는 길에 맛있는 산채비빔밤 또는 산채정식 먹는 재미가 정말 솔솔했는데, 그 좋은 것을 못하고 사니 정말 많이 아쉽습니다.ㅎ

  21. BlogIcon 분도 2016.12.03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가을의 정취가 물씬 풍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