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해저터널 묘사 소설' 태그의 글 목록

'해저터널 묘사 소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2.13 ( 통영 여행 ) 통영해저터널 (128)


우리나라에는 현재 완공된 3개의 해저 터널이 있고 1개의 해저 터널이 올 년말 완공을 앞두고 있다.

부산의 가덕해저터널( 3.7km) 이 있고 그리고 인천북항터널 ( 5.46Km ) ,길이는 461m이지만 

일제 강점기에 건설된 통영의 해저터널이다.

그리고 올 12월에는 총길이 6.927km로 세계에서 5번째 ,국내에서는 가장 긴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이 

생기게 된다


착량묘를 보고 바로 옆에 해저 터널이 있어 걸어 왕복하기로 했다.


* 통영해저터널 : 등록문화재 제201호 ( 2005년 9월14일 지정 )

1932년 건립된 터널시설로, 통영과 미륵도를 연결하는 동양 최초의 해저 구조물이다. 

일제 강점기 당시 우리나라 침탈의 기반 시설로서 건립되면서, 터널 건설에 주도적 역할을 하였던 일본인 통영 군수 야마구찌의 자작 휘호로 전해오는 “龍門達陽”이란 글씨가 남아 일본의 침탈의 역사를 그대로 증언하고 있다.
일본 어민의 이주가 본격화됨에 따라 두 지역 간 거리 단축을 위해 건립되었으며, 길이 483m, 폭 5m, 높이 3.5m,해수면 아래 최대 10m 깊이 규모로 철근콘크리트조로 터널부가 이루어져 있다. ( 국가문화유산포털에서 인용)


현재 차량은 다니지 않고 도보와 자전거로 건널수 있다

이 해저터널은 미륵도와 통영을 있는데 지금은 통영대교와 충무교가 이어 주어 있다


박경리의 소설 "김약국의 딸들"에 이 해저 터널이 잘 묘사되어 있다

"남쪽 바닷가, 통영 읍에서 서편으로 빠져나간 곳에 해저터널은 있었다. 저승길 같은 그곳을 

지나갈 때 노인들은 소리 내어 염불을 했다. 해조음이었는지 억겁 피안에서 업을 전하는 사자의 

목소리였는지 임진왜란 때 그 목에서 몰살을 당했다는 왜병들 원혼의 신음이었는지, 바다 밑의 

울림소리를 헤치고 밖으로 나오면 한려간의 가장 좁은 수로를 볼 수 있었다."


용문달양(龍門達陽). 해저터널의 양쪽 입구의 현판 글귀다. 일제 강점기 당시 통영읍장이었고 해저터널 

건설을 주장했던 야마구찌 세이가 지은 글귀를 타까시마 주우타가 쓴 것이라 한다.

 용문을 지나면 밝은 세상이 나온다'는 뜻

해저 13M인것 같지가 읺았다

터널 연장 483M 터널폭 5M 높이 3.5M이다

왕복 1KM가 안되니 30분이면 충분히 왕복 도보로 갈수 있다


이 터널이 놓여진 운하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에 의해 일본군들이 수없이 수장된곳이다

그래서 일본인들이 다리를 놓지 않고 바닷밑을 갈수 있도록 터널을 팠다는 이야기가 있다..

장군은 수백년이 지나서도 일본인들에 무서움의 대상이지 않았나 싶다


☞ 8월 4일 아내,친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통영시 당동 13 | 해저터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나우고 2019.12.13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진 못했지만 한번 가보고 싶네요^^

  3. BlogIcon 제나  2019.12.13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저터널이라니 살짝 생소한데 사진을 보니 규모가 생각보다 커보이네요.
    이순신 장군의 위엄은 얘기만 들어도 이렇게 대단한데
    실제로 겪은 왜군들의 공포심은 어땠을지 상상이 되지 않습니다.

  4. BlogIcon 草阿(초아) 2019.12.13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도 오래되어 기억은 희미하지만,
    바닷물이 배여든 축축한 통영해저 터널을 지나간 기억이 납니다.
    아마 50년전의 일이었지만, 분명 건너갔던
    기억이... 지금은 자전가와 도보로만 다닐 수 있군요.
    옛 기억을 떠올리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금요일 풍성하게 마무리 하셔요.^^

  5. BlogIcon 까칠양파 2019.12.13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백년이 지났어도 쫄았나 보네요.
    지금 조정래 작가 소설을 정주행 중인데, 다 읽으면 박경리 작가 소설을 읽어야겠습니다. ㅎㅎ

  6. BlogIcon 파아란기쁨 2019.12.13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해저 터널이군요.
    그 당시에 해저 터널을 만들정도로 기술력이 있었나 보네요.
    내부만으로는 해저인지 모를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코치J 2019.12.14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웅장함이 느껴져용!!

  8. BlogIcon * 춘호의 여행일기* 2019.12.14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저터널은 아직 한번도 가보지 못했는데 기회가 되면 꼭 방문해 보아야 겠습니다.
    행복한 휴일 되세요.

  9. BlogIcon 주연공대생 2019.12.14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저 터널이군요! ㅎㅎ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10. BlogIcon Raycat 2019.12.14 0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통영에 가게되면 한번 방문해봐야 겠어욤 !!!

  11. BlogIcon 일성 2019.12.14 0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산 살면서 통영에 해저터널이라곤 들어본적이 없었네요.. 차 이용이 불가능해서 그런가.. 한번 꼭 가보고싶네요ㅎㅎ

  12. BlogIcon jshin86 2019.12.14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저터널은 정말 힘든 공사 같아요.
    근데 실생활에서 정말 도움되는 길?이 아닌가 싶읍니다.

  13. BlogIcon 호건스탈 2019.12.14 0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공수거님예전 책에서 본 적은 있는데 가보지는 못하였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방문해야 겠습니다. 공수래공수거님언제나 파이팅!!

  14. BlogIcon 우키키키12 2019.12.14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저터널 멋지네요 통영 또가고싶습니다 ㅎㅎ

  15. BlogIcon MingGu footprint 2019.12.14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저터널을 들어보기만 하고 본적은 없었는데요.
    걸어서 지나가면 신기할거 같아요.

  16. BlogIcon 널알려줘 2019.12.14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기할따름입니다
    어찌 바다에 그 수압을 견디도록 터널을 만들까요 대단합니다

  17.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9.12.14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해저터널이라니...
    전철타고 한강 아래를 지나가긴 하면서도 또 다른 느낌일 것 같습니다.

  18. BlogIcon 애리놀다~♡ 2019.12.15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에 최초의 해저터널이 건설될 수 있었던 이유가 이순신 장군에게 완패당한 왜군의 넋도 있고 이곳만 보면 두려움이 몰려와서 그랬을 것 같아요. 일본 쪽에서는 이점이 은근 중요하지 않았을까 싶고요.

  19. BlogIcon 내로라하다 2019.12.16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이면 곧 새로운 터널 소식이 있겠군요. 세계 5번 째라니 기대가됩니다.

  20. BlogIcon sotori 2019.12.17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 나올법한 해저터널이네요 ㅎㅎ
    멋있어요~^^

  21. BlogIcon 시크릿리치 2019.12.17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대학생때 한 번 가 본거 같아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