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패럴림픽' 태그의 글 목록

'패럴림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06 영화 형-패럴림픽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52)

11월 들어 토요일마다 근무를 하게 되고

이런 저런 이유로 영화관람이 뜸하게 되었다가

모처럼 시간을 내어 영화를 보게 되었다

혼자 보았다면 다른 영화를 선택했을터인데 같이 간 사람의 취향을 고려해 "형"을 보고 왔다

 

이 영화 시나리오를 쓴 사람이 올해 본 "국가대표 2"와 천만 영화인 "7번방의 선물"을 쓴 사람

( 유 영아)이라는것을 알고서는 그 흐름이 대충은 짐작이 되었다

예상되는 흐름에 웃기다 울리는것..역시  크게 빗나가지 않았다

 

전형적인 드라마 흐름이었지만 조정석 특유의 진지한 코믹 연기가 뻔함의 자루함을 해소해

주었다.그리고 감초같은 역할을 한 대창역의 김강현도 웃음을 안겨 주었다

 

박신혜는 작가와의 친분으로 출연을 하였는지는 모르겠으나 내 입장에서는 다소 아쉬웠다

유도 코치역이 너무 안 어울렸기 때문이었다

아이돌 그룹인 엑소의 도경수도 너무 곱상한 외모와 체격으로 유도 선수역으로는 좀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 이미지 : 네이버 영화 스틸컷 )

 

2016년 브라질 리우패럴림픽 대회에 우리나라도 유도 종목에 출전을 했다

감독,코치에 남자 선수 4명 여자선수 2명이 출전을 한것이다

모두 시각유도에 출전한 시각장애를 가진 선수다

 

시각 장애를 가지고 국가 대표가 되어 패럴림픽에 출전하고 또 출전하기 위해 노력하는 힘든 과정들을

영화에 좀 더 담아내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좀 들었다

사실 올림픽이 끝나고 이어 열린 패럴림픽에 관심을 가지지 못해 좀 미안하고 송구스러운  기분도

들었다

실상 나도 몇년전 눈때문에 고생을 한적이 있어 시각 장애가 얼마나 불편다는것을 체험한적이 있다

 

항상 머릿속으로는 패럴림픽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서도 나뿐 아닌 방송,신문도

그러기에는 매한가지인것은 마찬가지이다

2014년 현재 등록된 시각장애인수가 25만 2천명에 달하고 있으니 적은 숫자는 분명 아니다

이분들을 위한 꾸준한 사회적 배려가  있어야만 한다

 

( 한줄 줄거리 )

유도국가대표인 고두영 (고경수분)은 올림픽 시합중 불의의 사고로 실명을 하게 되고 그의 배다른

형인 사기전과범인 고두식 (조정석 분)은 수감중 동생을 돌본다는 핑계로 가석방을 해서 동거를 한다

둘은 사사건건 대립을 하고 유도 코치인 이수현 ( 박신혜 분)은 두영이 유도를 계속 하기 위해

설득을 한다..

 

장애는 극복하는게 아니고 받아들이는거라지만...

우리는 육체의 눈보다는 마음의 눈이 좋아야 한다

엔딩곡 "걱정말아요 그대" 노래는 조정석,도경수가 불렀다

 

덧. 1 .배성재 아나운서가 유도 중계도 잘한다

    2. "개새" 같은 사람들이 요즘  참 많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류시화 2016.12.06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가대표2썻던 작가였군요. 전 재밌게 봤었는데.. 따뜻한 관심을 둬야될 곳이 많은거 같습니다.

  3. BlogIcon 늙은도령 2016.12.06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럴림픽이 잘 되려면 우리나라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야 합니다.
    우리나라는 이것이 안 되기 때문에 패럴림픽에 대한 관심이 거의 제로 수준에 이릅니다.
    유럽이나 미국의 경우 길거리에서 장애인을 보는 것은 너무 자연스러운 일이어서 패럴림픽도 그런 차원에서 흥행에도 성공합니다.
    우리는 이것부터 실현해야 합니다.

  4. BlogIcon Bliss :) 2016.12.06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럴림픽 시각 유도 내용이군요. 홍보 기사는 봤는데 내용은 몰랐네요. 박신혜 살이 마니 빠졌네요. 조정석 배우 좋아하는데 어떻게 연기했을지 궁금하네요 ㅎㅎㅎ 11월에 토욜도 일하시느라 수고하셨네요. 오늘도 파이팅 입니다^^

  5. BlogIcon 바람 언덕 2016.12.06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만할 듯 합니다.
    국가대표2와7번방의 선물을 썼다하니 탄탄할 것 같은데요? ㅎㅎ
    꼭 챙겨보겠습니다.

  6. BlogIcon YYYYURI 2016.12.06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한번 챙겨보도록 할께요! 느끼는바가 많을듯한 영화네요!

  7. BlogIcon 훈잉 2016.12.06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한번 꼭 봐야할꺼같네요 ㅎㅎ
    다음에 기회되면 꼭 봐야겠습니다

  8. BlogIcon *저녁노을* 2016.12.06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아이 없으니..영화관 가기가 쉽지 않네요.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화요일되세요

  9. BlogIcon 탈리타쿰 2016.12.06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화보러 간지가 좀됐네요^^
    뭐가 그리 바빴는지...
    생각난김에 한편 골라봐야겠습니다.
    잘보곡 갑니다~

  10. BlogIcon 까칠양파 2016.12.06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못 봤지만, 두배우가 부른 노래는 자주 듣고 있어요.
    요즘 같은 시국에, 위로를 해주는 노래이니깐요.ㅎㅎ

  11. BlogIcon 죽풍 2016.12.06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 별로 취미가 없어서리...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

  12. BlogIcon 참교육 2016.12.06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촛불 떄문에 여유가 없네요.
    박근혜가 여러 사람 괴롭힙니다.

  13. BlogIcon 새 날 2016.12.06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보셨군요. 왠지 여성스러운 감성이 느껴졌는데 감독은 남성이더군요. 의외였어요. 조정석이 아니었다면 어떤 류의 영화가 되었을지 생각만으로도 끔직하군요.

  14. BlogIcon 개인이 2016.12.06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박신혜 역할이 의아했습니다. 유도 코치라고 하기에는 공감대가 없더라구요.

  15. BlogIcon T. Juli 2016.12.06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에에 대한 시각이 달라질 것 같습니다.

  16. BlogIcon 둘리토비 2016.12.06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보다 더욱 독한 현실이기에.......
    그래서 영화를 즐기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그립습니다. 영화를 본다는 것.....

  17. BlogIcon IT세레스 2016.12.07 0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만 보고 판단했는데 이런 영화였군요.
    시간되면 봐야겠습니다.

  18. BlogIcon peterjun 2016.12.07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보고 무척 많이 울었어요.
    조조로 봤는데, 사람이 없어서 그런건지....
    하염없이 눈물이 흘러 힘들었네요. ㅠ

  19. BlogIcon 애리놀다~♡ 2016.12.07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정석씨가 참 연기를 잘해요. 이분은 진지하면서도 코믹할 때는 아주 코믹하게 표현하는데 능력이 있으세요. 형제애가 잘 살아있는 영화일 것 같아요.
    요즘 진짜 "개새"가 많이 보이는 것 같더라구요. 강아지한테는 진짜 미안하지만 이리 막 불러줘야 할 것 같은... ㅡ.ㅡ;;

  20. BlogIcon 수풍 2016.12.08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형 은 저도 박신혜씨가 참 안타깝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래도 후회는 없는 영화였습니다 재밌게 보고갑니다

  21. BlogIcon 4월의라라 2016.12.11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도 선수하기엔 너무 곱상한 외모네요.
    저런 얼굴로 유도하는 사람 본적이 없는데... 웃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