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청도여행' 태그의 글 목록

청도읍쪽으로 넘어 가기전에

조금 점심이 늦어 지더라도

이쪽의 문화재는 다 보고 가기로

했다

한번 지나가면 다시 또 언제 찾을지

모르는일

 

대비사 가는길 박곡길에 보물 제203호인

박곡동 석조석가여래좌상이 있는데

문이 잠겨져 있고 보호각속에 모셔져 있다

 

박물관으로 옮겨 전시 않는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이 되고 문이 잠겨져 있음을 나름대로

이해를 했다

까치발로 탑과 전각만 보고 발길을 돌렸다

사진은 경상북도 문화재 사이트에서 가져 왔다

청도 박곡동 석조석가여래좌상

 

비교적 큰 저수지인 대비지를 끼고 구불 구불한 산길을 올라 가니 조용하고 아늑한 사찰이 나온다

정말 새소리 밖에 들리지 않는다

( 대비사 : 전통 사찰 가-73호)

대한불교조계종 제9교구 본사인
 동화사(桐華寺)의 말사이다. 567년(진흥왕 28) 한 신승(神僧)이 창건하여 소작갑사(小鵲岬寺)라 이름했다고 한다.
이 신승은 557년 운문산에 들어와 지금의 금수동(金水洞) 북대암(北臺庵) 터에 초암을 짓고 3년 동안 수도했다. 그러던 어느 날 산과 골이 진동하여 새와 짐승이 놀라 우는 소리를 듣고 그 곳이 오령(五靈)이 숨어 사는 곳임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이에 절을 짓기 시작하여 중심부에 대작갑사(大鵲岬寺 : 지금의 雲門寺), 동쪽에 가슬갑사(嘉瑟岬寺), 남쪽에 천문갑사(天門岬寺), 서쪽에 이 절인 대비사, 북쪽에 소보갑사(所寶岬寺)를 각각 지었는데, 역사가 다 끝난 시기가 567년이었다고 한다.
589년(진평왕 11) 원광(圓光)이 중창하였고, 대비갑사(大悲岬寺)로 이름을 바꿨다. 고려 인종 때에는 원응국사(圓應國師) 학일(學一)이 중창했다. 일제강점기에 대웅전을 중수했으며, 1950년 6.25를 전후하여 금천면민들의 성금으로 주지 응교(應敎)가 다시 대웅전을 중수했다.
산내 암자로는 도솔암(兜率庵)과 옥련암(玉蓮庵)이 있었으나 지금은 없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보물 제834호 대웅전과 요사채가 있다. 대웅전은 조선 중기의 것이다. 유물로는 많은 수의 부도들이 있는데, 이 중에는 소요 태능(逍遙 太能) 취운 학린(翠雲 學璘) 등의 부도도 있다.

                                                ( 민족문화 대백과 사전에서 인용)

 

입구에 있는 사천왕상

대작갑사(운문사) 작압전에 모셔져 있는 사천왕 ( 통일 신라시대 )을 모태로 하여 오태현 작가가

조성

보물 제 834호 대비사 대웅전

조선시대 중기의 건축양식을 잘 갖춘 건물로서 전체구성이 짜임새가 있고, 공포도 견실하게 짜여져 있다.건물은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다포식 맞배지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잡석 기단 위에 자연석 주초를 놓고 둥근 기둥을 세웠다. 기둥머리에는 창방과 평방을 두고 그 위에 다포계의 공포를 구성하였다. 기둥사이에는 각각 2개의 공간포를 두었는데 그 간격의 정연함이 우수하다

근래 조성한 용두관세음 보살

먼훗날이 되면 문화재가 될수 있을까?

삼성각

다시 한번 대웅전을 보고

내려 오는길에 꽤 넓었던 저수지

대비지를 보고 심호흡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자연의 소리뿐..

이 느낌을 오래 오래 간직하고 싶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CreativeDD 2017.02.17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적한 산골짜기에 있는 절들은.. 정말 속세로부터 벗어난 느낌을 줘서
    저도 산행하다가 절이 보이면 잠시 들러서 그 분위기에 취하곤 하거든요~
    산새소리만이 지저귀는 산사의 조용한 시간..
    저도 오랜만에 그런 시간을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3. BlogIcon @파란연필@ 2017.02.17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볼거리들이 많은 사찰이로군요....
    용두관세음보살이 멋집니다~

  4. BlogIcon 바람 언덕 2017.02.17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 크지는 않지만 그래서인지 더 운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겨울이라 약간 쓸쓸한 느낌도 있지만, 그래도 여행객의 마음을
    다독여줄 멋진 풍경이 아닐까싶네요;
    그러데 여기도 저수지가 있네요. ㅎㅎ

  5. BlogIcon T. Juli 2017.02.17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아름다운 곳을 늘 보게 됩니다.
    불상도 운치있군요.

  6. BlogIcon 애리놀다~♡ 2017.02.17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포스팅은 문화재도 아름답고 풍경도 아름답지만 마지막 문구가 제일 인상 깊어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자연의 소리뿐...
    이 느낌을 오래 오래 간직하고 싶다.
    공수래공수거님 안에 시인이 자리잡고 계시네요. ^^*

  7. BlogIcon 슬_ 2017.02.17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비지가 참 멋있어요.
    항상 큰 사찰만 다녀왔는데 이 곳은 사진 분위기가 조용하고 한가롭네요.
    멋진 사진 잘 보았습니^^

  8. BlogIcon 다딤이 2017.02.17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이있는 곳은 모두경치가 압권입니다.~~
    마음의 힐링 여유롭게 잘하고 갑니다^^

  9. BlogIcon 『방쌤』 2017.02.17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다닌 흔적이 많이 보이진 않는데요
    그래서 더 조용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0.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7.02.17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에서 아무 소리 안들리고 내 숨소리만 들릴때, 묘하게 기쁜 그런 느낌이 있죠 ^^*

  11. BlogIcon 늙은도령 2017.02.17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접근이 쉬웠으면 하네요.
    아름다운 풍경과 건물을 보다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12. BlogIcon 체질이야기 2017.02.17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적한 풍경에 잠시 마음을 쉬고 갑니다^^
    청도에 이런 힐링 코스가 있었군요~!

  13. BlogIcon 까칠양파 2017.02.17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공적인 소리가 하나도 없는 자연의 소리라... 어떤 소리인지 알거 같네요.
    당분간 주말은 자연의 소리보다는 인공적인 소리를 더 많이 들어야하지만, 자연의 소리를 찾아 떠나고 싶네요.ㅎㅎ

  14. BlogIcon 라오니스 2017.02.17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으로도 그 고요한 느낌이 전달됩니다 ..
    불상을 꼭꼭 숨겨두지만 말고 ...
    박물관 같은곳에서 잘 보존하는게 나을것 같은데 말입니다 ..

  15. BlogIcon 문moon 2017.02.17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절이군요.
    대비지도 아주 넓어보이네요.
    청도 운문사는 옛날에 대학생시절에 가본 곳인데요. ^^

  16. BlogIcon 둘리토비 2017.02.18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힐링을 하셨군요.

    사찰을 다닌적이 거의 없어서 느낌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내면의 철학적인 생각들을 아주 진하게 느끼셨을 것 같습니다~^^

  17. BlogIcon Bliss :) 2017.02.18 0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 중기의 대웅전이 있는 대비사이네요. 사천왕상도 매우 독특해보입니다. 마지막 글귀처럼, 자연의 소리를 고스란히 들을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기는 하네요. 점심을 미루고 선택한 시간에 힐링을 얻으신 듯 합니다. 포근한 주말 보내시길요^^

  18. BlogIcon SoulSky 2017.02.18 0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프가 정말로 좋아할 거 같은 곳이네요. 아쉽게도 한국에서 시간이 없어서 아내랑 이런곳을 다녀보지 못했네요. 오랜만에 방문합니다^^

  19. BlogIcon peterjun 2017.02.20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비사와 대비지.. 풍경 잘 보았습니다.
    정말 조용한 그 느낌이 저도 느껴지는 것 같네요.
    가끔 할머니, 할아버지 산소에 가면 큰 저수지가 있는데... 그 저수지만 봐도 힐링이 되곤 하더군요. ㅎㅎ

  20. BlogIcon JUN나무 2017.02.21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주 보광사 대웅보전과 느낌이 비슷하군요. 신축되어보이는 것도 있고 한번 가봐야겠네요. 정보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1. BlogIcon 김치앤치즈 2017.02.22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수지가 호수같이 보이네요.
    자연의 소리만 들리는 곳에서 힐링하고 오셨네요.^^

임당리 김씨 고택과 임호서원을

들러 보고 동창천을 따라 조금

내려 가니 고택 마을이 눈에 띈다

 

여기 신지리 고택마을에는 운강고택을

비롯하여 운남고택,선암고택,도일고택

명일고택이 있고 만화정이 동창천변에

자리 잡고 있다

 

가장 큰 고택인 운강고택( 중요

민속 자료 제 106)은 소요당

박하담 ( 1479~1560 )이 벼슬을 사양하고

은거하며 서당을 지어 후학을 양성했던 옛터에 현재 소유자의 6대조인 박정주가 분가하면서

살림집으로 건립한 가옥이다

이후 순조 24년에 운강 박시묵,1905년에박순병이 크게 다시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운남고택(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 174호)은 운강 박시묵의 셋째 아들인 박재충(이 분가하면서

건립한것이다

섬암고택(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72호)은 박시묵의 둘째 아들인 박재소의 분가 가옥이다

그런데 어떤 표지는 선암,어떤 표지는 섬암으로 되어 잇어 어느게 맞는건지 모르겟다

도일고택 (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271호)은 운강 박시묵의 동생인 박기묵이  합천군수로

재직할때 지은 가옥이다

 

운강고택을 제외하고는 후손들이 주거하고 있는것 같았다

만화정은 신지 고택마을과 200M쯤 떨어진 동창천변에 있다

운강고택의 부속건물이기도 하며 운강고택과 함께 중요민속자료 제 106호로 지정되어 있다

6.25 때 이승만 대통령이 숙식을 했던곳이기도 하다

역시 문은 잠겨 있었다

후손들이 거주하는곳은 당연히 거주 자유를 보호하고 존중해야지만

그렇지 않고 사람이 살지 않는  문화재는 문이 잠겨 잇더라도 안내문을 써 붙였 놓앗으면

하는 생각이 또 들었다

( 관람을 원하시면 어디 어디로 연락하라는...)

운이 좋아 관리인을 만나 안을 볼수 있었다는 애기를 안 하게끔..

 

이곳 일대를 막 관광지로 개발할려는듯한 모습이 보이는데 "역지사지"의 시각으로

추진했으면 좋겠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파란연필@ 2017.02.15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도의 고택들... 고즈넉한 분위기가 참 좋은 곳 같습니다.
    언젠가 시간내서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3. BlogIcon CreativeDD 2017.02.15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내라도 있었으면 참 좋았을 텐데요..
    그래도 관리인을 만나셔서 내부를 구경하실 수 있었던 건
    공수래공수거님의 덕이 많다는 증거인 것 같습니다~ ㅎㅎ

  4. BlogIcon YYYYURI 2017.02.15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내라도.. 있었으면 좋겠네요.. ㅋㅋ

  5. BlogIcon 바람 언덕 2017.02.15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고택은 고택이네요.
    돌담길도 운치있고, 밑의 저수지도 보기 좋네요.
    있는 그대로의 멋을 살려야 하는데, 우리는 관광지 개발이라는 명분으로
    옛 풍미를 상실하는 풍조가 많은 것 같습니다. ㅡ,.ㅡ

  6. BlogIcon 『방쌤』 2017.02.15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내문이라도 있었으면,,
    근데 들어가는 돌담길이 너무 좋네요~^^

  7. BlogIcon 새 날 2017.02.15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택들은 언제 봐도 정겹군요. 시간과 때가 묻어 있어 그런가 봅니다. 다만 인위적인 변화는 조금 지양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8. BlogIcon peterjun 2017.02.15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운치있는 곳이네요.
    하지만, 제대로 볼 수 없으니 아쉽기도 합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안내문이라도 붙여놓고,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네요. ^^

  9. BlogIcon 늙은도령 2017.02.15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후 관광이 내수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텐데, 이런 곳들을 제대로 수리, 보존했으면 합니다.
    그것이 선조의 뜻을 널리 알리는 것도 되고요.

  10. BlogIcon 죽풍 2017.02.15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 함양에도 고택마을이 있는데 오늘 다녀왔습니다.
    곧 올려야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

  11. 2017.02.15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까칠양파 2017.02.15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도에서 이런 곳이 있었네요.
    익산에도 이와 비슷한 곳이 있어, 설마 익산에 가셨나? 했네요.ㅎㅎ
    저는 안내문이 있었음에도 내부를 볼 수 없어 너무 서운했어요.
    사람이 살고 있으니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아쉽더라고요.

  13. BlogIcon 멜로요우 2017.02.15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가 잘되어있는 고택이네요. 심지어 대통령까지 묵으신 고택이라니 대단하네요. 그치만 재개발의 위기를 생각하기도 해야하네요 ㅠ

  14. BlogIcon 둘리토비 2017.02.15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택 자체가 운치와 멋이 가득하네요~^^
    왜 개발의 논리에 여기가 또 영향을 받아야 하는지는 그렇지만....

    저런 고택에서 책과 함께 한 일주일 정도 있고 싶습니다~

  15. BlogIcon 김치앤치즈 2017.02.16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택마을 둘러보면서 잡념을 좀 떨쳐버렸기를 바랍니다.^^

  16. BlogIcon 기타치는고양이 2017.02.16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와집과 포장도로를 보니까 과거와 현재가 섞에있는 묘한 기분이드네요.
    이런 분위기를 너무 좋아하는데 나중에 한번 들러서 직접 정취를 느꼈으면 좋겠네요^^

  17. BlogIcon T. Juli 2017.02.16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택은 언제나 운치있고 좋습니다.

  18. BlogIcon 애리놀다~♡ 2017.02.16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틈으로 찍은 사진들이 몇 장 있네요. 그런 사진들이 아주 멋있어 보여요. 사진작가가 일부러 그렇게 찍으려고 설정한 것 같을 정도로요. ^^
    경북에는 이렇게 멋진 고택들이 참 많네요. 그리고 아직도 후손이 거주하고 있는 고택도 있다니 그점도 참 놀랍습니다. ^^*

  19. BlogIcon écrivain inconnu 2017.02.17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과 전통은 잘 보존되고 가치를 지켜나갈 수 있게 관리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20. BlogIcon Bliss :) 2017.02.17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공수거님이 늘 언급해오신 부분이 여기에도 적용되네요. 내부 관람에 관한 공지와 중요 문화재를 보존하는 가운데에서의 개발에 관한 필요성과 중요성은 공수래공수거님을 통해 많이 인지하게 된 것 같아요. 이승만 전 대통령이 6.25전쟁에 숙식했던 곳이라고 하니 더 눈여겨 봐졌네요. 따스한 행복이 가득찬 하루 되세요.^^

  21. BlogIcon mooncake 2017.02.17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대로 역지사지, 정말 중요하죠.
    종종 어떤 관광지들은 홍보는 열심히 하는데 막상 가보면 말씀하신 것처럼 관광객 입장을 거의 배려안해 실망스러운 경우가 있거든요. 공수래공수거님의 이런 목소리가 잘 전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