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할뿐 (空手來空手去) :: '아도화상' 태그의 글 목록

내가 살아 오며 가장 많이

찾은 사찰이 아닌가 생각한다

경북 해평에 있는 도리사..

 

일출을 보기 위해서

그리고 동료들과,친지들과

왔던곳 그 횟수가

어느덧 양손으로 꼽을 지경이다

 

2015년 찾고서 2년만에 찾았다

2년전에 포스팅한 글도 있다

 

신라 최초의 법향이 머무는곳 적멸 보궁 도리사를 찾다

 

그런데 이번에 가서 보니 또 새롭다

그리고 처음 보는곳도 있다.물론 새로 지은것이 아닌 예전부터 있어 온곳이다

매번 올때 마다 생각이 다르고 보이는것이 달라서일까?

평범한 진리를 새삼스레 또 한번 깨닫는다

 

도리사 들어가는길

느티나무가 터널을 만들었다

용수골 못

낚시하는분들이 간간이 보였다

가족의 건강과 안녕을 비는 발원문

도리사는 복숭아꽃과 오얏꽃의 이름을 딴 절이다

아도 화상이 겨울에 이곳에서 복숭아꽃과 오얏꽃을 보고 이절을 창건했다

세존사리탑

금동육각사리함(국보 제208호)이 여기서 발견되었다

보물 제 470호인 도리사 석탑

보존 공사중인 모양이다

이번에 처음 본것이다

아도 화상이 좌선을 하던곳  좌선대다

도리사 석탑 옆 문으로 100m쯤 내려 가면 볼수 있다

도리사는 우리나라 8대 적멸 보궁이다

나는 용연사와 여기 2군데를 보았다

여기서 일출을 보곤 했었다

등나무꽃은 이번에 처음 본다

꽃사과

모과나무꽃

2015년 사진이다

그때 주지스님의 말씀

"내가 빡빡 미는건 잘하는데 자르는건 잘 못해서 삽살개 털이 밉게 잘렸어요~`"

그런 삽살개가 이렇게 변했다

미세먼지땜에 시야가 좋지 않다

사랑은  주는 마음^^

서대

이곳에서 아도화상이 손가락으로 가리킨곳 절은 지은것이 지금의 직지사다

사랑도 벗어 놓고

미움도 벗어 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 하네  

          - 나옹 스님의 글에서_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애리놀다~♡ 2017.05.11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티나무 터널길. 녹음이 가득한 것이 아름다워요. 사찰 이름 도리사답게 주변에 아름다운운 꽃들도 많네요. 삽살개. 스님 말씀이 너무 재밌으세요. ㅎㅎㅎ 그런데 이젠 저리 복실복실 되었으니 아주 더워지기 전에 또 한번 밀어야 할 것 같아요. ^^;;
    수려한 낙동강의 풍경은 속을 확 트이게 합니다. 오늘 이 포스팅 보고 공수래공수거님 사랑을 많이들 받아 가겠어요. ^^*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7.05.11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세먼지가 아니었더라면 더 좋았을텐데 조금 아쉬웠습니다
      제 사진 보신분들만 사랑과 복을 받으실겁니다 ㅎㅎ

      다음번 가서 삽살개 어찌 되었나 또 확인하겠습니다^^

  3. BlogIcon 절대강자! 2017.05.11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평이란 곳을 처음 들어보는 곳이라 검색해봤더니 구미에 있는 면이군요..ㅎㅎ
    입구의 느티나무길과 삽살개가 너무 이쁩니다. 잘 보고 갑니다~~

  4. BlogIcon 워크뷰 2017.05.11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전먕을 위해 미세먼지가 빨리 사라지길 바랍니다^^

  5. BlogIcon 耽讀 2017.05.11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리사. 처음 듣는 절집이군요.
    절집은 마음을 평안하게 합니다.
    삽살개는 원래 털이 저리 무성한 것 아닌가요?

  6. BlogIcon 미움이 2017.05.11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런데 가면 맘이 좀 편안해지는것같아요 ㅎㅎ

  7. BlogIcon T. Juli 2017.05.11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평 도리사 참 아름답고 좋은데요

  8. BlogIcon 다딤이 2017.05.11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옹스님의 글이 여유롭고 평안하네요~~
    도리사 잘보고 갑니다^^

  9. BlogIcon 참교육 2017.05.11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고등학교까지 포항에 살면서 이름만 들었지 한번도 가보지 못했습니다.

  10. BlogIcon 양정석 2017.05.11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날이네요.^^

  11. BlogIcon 까칠양파 2017.05.11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참 좋은 곳이네요.
    가고픈 사찰이 참 많은데, 다 갈 수 없어서 그저 답답하기만 하네요.
    우선 여기도 찜해뒀습니다.ㅎㅎ

  12. BlogIcon IT세레스 2017.05.11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리사가는 길이 너무 좋네요.^^

  13. BlogIcon 제이(J.) 2017.05.11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동강이 보이는 사찰인가보네요! 계단을 따라 달아놓은 등이 알록달록 인상적입니다. ㅎㅎ

  14. BlogIcon 라오니스 2017.05.11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평 도리사 .. 저에게는 낯선곳입니다 ..
    역사가 있는 사찰이로군요 ..
    어떤곳일지 호기심이 많이 생깁니다 ...
    가보고 싶습니다 .. ^^

  15.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7.05.11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티나무 터널길이 제일 멋진데요...으아...
    하트 사진도 멋져요 ^^*

  16. BlogIcon 죽풍 2017.05.11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삽살개 꼴이 말이 아니군요.
    적멸보궁 도리사 한 번 가보고 싶네요. ^^

  17. BlogIcon 코코 언니 2017.05.12 0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티나무 터널은 저도 꼭 지나가보고 싶네요~
    어쩜 저리도 푸르른지... 한참 보고 있으니까 눈이 맑아지는 느낌이에요^^

  18. BlogIcon 꿀팁걸 2017.05.12 0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있는스님 인형이 너무 귀여워요~~~

  19. BlogIcon Bliss :) 2017.05.12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러고보니 저는 운전 중 외에 일출 목적으로 어딘가를 간 적이 없네요^^;; 꽤 높은 곳인가 봐요. 일출 보는 위치도 멋있고, 전경이 훤히 보이는 곳도 멋지고 좋네요. 등나무꽃, 사과꽃, 모과꽃 넘 예쁘네요. 삽살개 어케요ㅎㅎㅎㅎ 개인적으로 전통살문이 정말 인상적이네요. 저런 문양은 처음 본 것 같아요. 하트 사진도 느낌있어요^^ 덕분에 즐겁게 보고 갑니다. 오늘도 활기차게 즐겁게 보내시길요~

  20. BlogIcon 새 날 2017.05.12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오실 때마다 새로운 느낌이라고 하시니 놀랍습니다. 이것 저것 볼거리와 잘 다듬어진 모양새를 보니 다시 찾을 법도 합니다. 강아지의 털이 많이 자랐네요^^

  21. BlogIcon peterjun 2017.05.13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가장 자주 가는 절이네요.
    할아버지, 할머니 산소 가는 길에 항상 들르곤 합니다.
    물론... 도리사 올라가기 전 식당에서 밥을 먹기 위해서지만..
    아버지와 함께 천천히 산책하듯이 둘러보곤 하네요.
    포스팅 보니 반가운 마음이 먼저 듭니다. ^^

한국에는 많은 사찰이 있지만 그 중에서 내게 가장 추억이 있는곳..

또한 아련한 기억이 있는곳 이곳 직지사다

얼마전 TV에서 최종 승려 수행을 마치고 출가하시는 그 출발을 보여준적이 있었다

그래서 다시 한번 기억을 끄집어 내 본곳이다

그리고 한문경전을 독해하는 불전한문승가대학원이 있는곳이기도 하다

 

직지사는 역사가 오래된곳이다

서기418년 아도화상에 의해 창건되었으니 천육백년의 세월이 흐른곳이다

임진왜란때 유명한 사명대사의 출가본사이기도 하다

여기를 오면 마음이 편안해 지는게 나도 전생에 여기 출신인줄도 모른다^^

( 직지사)

 경상북도 금릉군 대항면 운수리 황악산에 있는 사찰.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의 본사이다.

직지사는 418년(신라 눌지왕 2) 아도화상이 창건하였다고 하며, 직지사라는 사명의 유래에는 세가지 설이 있다. 아도화상이 선산 도리사를 창건하고 황악산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저쪽에 큰 절이 설 자리”라 하여 직지사로 불렸다는 설과, 고려 초기에 능여가 절을 중창할 때 절터를 측량하기 위하여 자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손으로 측량하여 지었기 때문에 직지사라 하였다는 설, 선종의 가르침을 단적으로 표현하는 ‘불립문자 직지인심 견성성불’에서 유래된 이름이라는 설이 있다. 

경상북도 금릉군 대항면 운수리 황악산에 있는 사찰.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의 본사이다. 418년(눌지왕 2) 아도가 창건하였다고 하며, 직지사라 한 데는 세가지 설이 있다. 아도화상이 선산 도리사를 창건하고 황악산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저쪽에 큰 절이 설 자리”라 하여 직지사로 불렸다는 설과, 고려 초기에 능여가 절을 중창할 때 절터를 측량하기 위하여 자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손으로 측량하여 지었기 때문에 직지사라 하였다는 설, 선종의 가르침을 단적으로 표현하는 ‘불립문자 직지인심 견성성불’에서 유래된 이름이라는 설이 있다.
 
창건 이후 645년(선덕여왕 14년)에 자장율사가 중창하고 930년(경순왕 4년)에 천묵이 중수하였으며, 936년(태조 19년)에 능여가 태조의 도움을 받아 크게 중창하였다. 당시의 중요건물로는 대웅대광명전ㆍ대비로금당ㆍ극락전ㆍ원통전ㆍ지장시왕전ㆍ응진전ㆍ설법전ㆍ선등각ㆍ대장전 등이 있었다. 현재 금석문으로 남아 있는 대장전비에 의하면, 이 절의 대장전에 금자사경 593함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에는 1399년(정종 1년)의 중건과 1488년(성종 19년) 학조의 중수가 있었으며, 1596년(선조 29년) 왜병들의 방화로 43동의 건물 중 천불전ㆍ천왕문ㆍ자하문을 제외한 모든 건물이 불타버렸다. 이때 법당 앞에 있던 대형의 5층목탑도 함께 소실되었다. 그 뒤 1602년부터 70여년에 걸쳐 절을 중건하였는데, 1681년(숙종 7년)에 조종저가 쓴 사적기에 의하면 당시의 규모가 8전ㆍ3각ㆍ12당ㆍ3장ㆍ4문에 정실만 352칸에 달하였으며, 부속암자는 26개가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1805년(순조 5년) 이후부터 사세가 차츰 기울기 시작하여 퇴락을 거듭하게 되었다. 현대에 이르러 대대적인 중건에 착수하여 1966년부터 1981년 10월까지 10동의 건물을 중건하고 10동을 이건하였으며, 9동을 중수하였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1735년(영조 11년) 태감이 중건한 대웅전과 규모가 큰 천불전을 비롯하여 극락전ㆍ응진전ㆍ명부전ㆍ사명각ㆍ범종각ㆍ일주문ㆍ금강문ㆍ사천왕문, 그리고 300여평이 넘는 천불선원과 요사채 등이 있다. 이들 중 천불전은 비로전이라고도 하는데, 조선시대에 경잠이 경주의 옥석으로 만든 천불상과 1852년(철종 3년)에 조성한 석가모니불ㆍ비로자나불ㆍ약사여래, 1886년(고종 23년)에 조성한 신중탱화가 모셔져 있다. 이들 천불상 가운데에는 나아상이 있는데, 첫눈에 이 나아상을 보면 아들을 낳는다고 한다. 또, 대웅전은 1735년에 태감이 중창한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건물이다. 사명각은 임진왜란 때의 승병장 사명당의 영정을 모신 곳으로, 15세에 이 절로 출가하여 나라를 위하여 큰 일을 한 그의 뜻을 되새기기 위하여 건립한 것이다. 또, 범종각에는 1981년에 만든 1,600관의 범종과 법고ㆍ운판ㆍ목어 등이 있다. 중요문화재로는 보물 제319호로 지정된 석조약사여래좌상과 보물 제606호로 지정된 대웅전 앞 삼층쌍석탑, 보물 제607호로 지정된 비로전 앞 삼층석탑이 있다. 부속암자로는 운수암과 백련암이 있다.

                                                   ( 대한불교 조계종 교구본사 소개글에서 인용)

동국제일가람황악산문

걸어들어가는길이 싱그럽다

만세교

나비가 좋아한다는 부들레아

항악산 직지사

대양문

금강문

천왕문

대웅전 보물 제1576호다

보물 제670호 삼존불탱화

향적전 고승이 계시는가부다

설법당

여긴 출입이 금지되어 있다

비로전

명부전

풀협죽도가 예쁘게 피어 있다

이렇게 또 하루의 기억이 쌓였다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6.08.17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악산 직지사 다녀온지 참 오래 되었는데
    이렇게 다시 보고 만감이 교차합니다.

    정말 지긋지긋한 무더위입니다.
    그렇지만 찜통더위도 이번 주가 고비일 테지요.

  2. BlogIcon 봉리브르 2016.08.17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지사, 책이나 말로만 많이 들은 곳입니다.
    가봐야 할 곳 중 하나인데
    언제 가게 될지 모르겠네요.

    이곳에서 마음이 편안해지신다면
    정말로 전생에 이곳에 계셨을 수도 있겠네요.

    오랜 역사를 담은 직지사라는 이름에
    그런 뜻이 담겨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습니다.

    덕분에 올려주신 사진 하나하나 잘 살펴보고 갑니다.
    시원하고 여유로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삶.. 공수래공수거 2016.08.17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서 깊은 사찰이기도 합니다
      승려로 출발하는곳이기도 하고..

      전 이곳에서 참 아련한 추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편해집니다^^

      오늘이 백중인데 저희같은 머슴은 놀아야 하는데 말입니다 ㅎ

  3. BlogIcon 참교육 2016.08.17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가 살아 있는 현장...
    이런 유서깊은 곳을 한번도 가보지 못했습니다. 가까운 대구와 왜관에 살면서...

  4. BlogIcon 멜로요우 2016.08.17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면서 옛날의 미가 느껴지네요!! 저도 직지사는 들어는 봤지만 가보지는 못한곳이예요!
    다음에 마음의 안정을 찾을때 여기로 가봐야겠어요

  5. BlogIcon 선연(善緣) 2016.08.17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황악산을 아직 못가봤는데, 직지사는 꼭 들려봐야 되겠군요.
    어딜 가면 정말 편한 곳이 한 곳 쯤은 있죠.

    좋은 하루되세요.

  6. BlogIcon SoulSky 2016.08.17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도 들은적도 본적도 없지만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저도 가보고 싶네요

  7. BlogIcon 라오니스 2016.08.17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직지사 가봤습니다만 .. 그 규모가 상당하더군요 ..
    보통의 절이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직지사 앞 식당밥은 맛 없던걸로 .. ㅎㅎ

  8. BlogIcon 『방쌤』 2016.08.17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기억 한 층 더 쌓으셨을 것 같아요.
    싱그러움
    그 단어와 너무 잘 어울리는 사진들과 풍경이네요^^

  9. BlogIcon *저녁노을* 2016.08.17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온지 오래되었네요.ㅎㅎ

    잘 보고가요

  10. BlogIcon T. Juli 2016.08.17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아름다운 직지사
    좋은 명소, 사찰이네요.

  11. BlogIcon 늙은도령 2016.08.17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지사가 보기 좋네요.
    역사책에서만 보던 직지사였는데 이렇게 보니까 감흥이 새롭습니다.

  12. BlogIcon 까칠양파 2016.08.17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추억들이 생각이 나네요.
    저는 가을에 갔던 거 같은데, 여름 직지사도 참 좋네요.
    싱그러운 녹색 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거 같네요.ㅎㅎ

  13. BlogIcon 류시화 2016.08.17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들이 참 보기좋습니다. 이쁜꽃들도 그렇구요.

  14. BlogIcon 도랑가재 2016.08.17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 역사 만킁이나
    웅장해 보입니다.
    마음까지 차분해지네요.
    잘보고 갑니다.~

  15. BlogIcon 둘리토비 2016.08.17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즈넉한 모습들 잘 보았습니다.

    사진으로만 보면 가을이 다가오는 듯 합니다~^^

  16. BlogIcon 워크뷰 2016.08.18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가보지 못하였는데 한번 가보고 싶네요^^

  17. BlogIcon The 노라 2016.08.19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공수래공수거님 전생이 사명대사???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군요. ^^
    전생도 그렇고(^^) 직지사 자체가 참 멋있네요.
    건물들도 색이나 선이 아주 곱고 주변 경치도 끝내줘요. 길도 아름답구요.
    이곳에 가면 머릿속이 맑아지고 생각정리나 잡념도 많이 사라질 듯 해요. ^^*

  18. BlogIcon 비르케 2016.08.19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천에는 한번도 못 가봤는데, 꼭 가보고 싶어요. 예전엔 지금보다 더 켰던 곳이라, 여기저기 둘러볼만한 데가 참 많을 것 같아요.

  19. BlogIcon 개인이 2016.08.19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나 잘 모르는 곳이네요 ^^; 그래도 잘 보고 갑니다 ~

석가 탄신일 하루전 유서 깊은 사찰을 친지들과 찾았다

해평에 있는 도리사..

( 도리사)

신라최초가람 적멸보궁 도리사는 신라 제19대 눌지왕대(417년)에 고구려의 승려 아도화상이 불교가 없었던

 신라에 포교를 위해 처음 세운 신라불교의 발상지 이다.

아도화상이 수행처를 찾기위해 다니던 중 겨울인데도 이곳에 복숭아 꽃과 오얏꽃이 활짝 핀 모습을 보고

좋은 터임을 알고 이곳에 모례장자의 시주로 절을 짓고 이름을 복숭아와 오얏에서 이름을 따 도리사라 하였다.

신라불교 초전법륜지로 불교의 성지인 이곳은 1976년 아도화상이 신라에 불교를 전하로 올때에 모셔온 세존 진신사리가

 세존 사리탑 보수 공사중 금동육각사리함에 봉안되어 발견되었다.

금동육각사리함은 8세기 중엽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이 되며 국보 제208호로 지정되어

 현재 직지사 성보박물관에 위탁 소장되어 있다.                 ( 도리사 홈페이지에서 인용)

 도리사는 내가 가장 많이 찾은 사찰중에 하나다

 

 도리사에서의 새해 일출을 2번 맞았으며 도리사 인근까지 해서 익숙한곳이다

 예전에는 아무 생각없이 왔다가 이번에는 곳곳을 들러 보았다

 마침 점심 시간이라 공양도 받아 보고..

 

 전망대에 올라서 욕심을 저 멀리 날려 보냈다

 

 

 

 

이 음식이 어디서 왔는고

내 덕행으로 받기 부끄럽네

 

 

깨끗이 비웠다^^

 

 

 

삽살개

스님 말씀 "내가 빡빡 미는건 잘하는데 자르는건 잘 못해서

                삽살개 털이 밉게 잘렸어요~`"

 

매년 새해 이곳에서 일출 행사기 열린다

나도 2번 참석했었다

 

 

적멸 보궁

통도사,상원사,봉정암,법흥사,정암사,건봉사,용연사와 더불어 한국의 8대 적멸 보궁이다

(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모셔진곳)

저 올라가는 계단은 108개의 계단^^

 

 

도리사를 창건한 아도 화상

 

보물 제 470호

도리사 석탑

일반 석탑과 형태를 달리한다

 

 

 

 

아도 화상은 이곳 서대에 올라 서쪽의 황악산을 가리키며

저곳에 훌륭한 터가 있는데 그곳에 절을 지으면 불교가 흥할것이다 라고

손가락 (지)을 바로 (직)가리켜 직지사라 이름지어졌다

 

 

욕망을 가득 채웠을때 오는 행복

욕망을 완잔히 비웠을때 오는 행복

 

과연 무엇을 선택할것인가?

 

Posted by 삶.. 공수래공수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耽讀 2015.05.26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리사 처음 알았습니다.
    욕망은 채워도 채워도 배고픕니다.

  2. BlogIcon 지후니74 2015.05.26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석가 탄신일, 정말 의미있는 곳을 찾으셨네요~~~ ^^

  3. BlogIcon 봉리브르 2015.05.26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처님 오신 날을 그저 연휴의 하루쯤으로 생각한
    제가 부끄러워지는 순간입니다.
    다음해부터는 가까운 절에 가서
    법향을 느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새로운 한 주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4. BlogIcon 참교육 2015.05.26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들었던 절입니다.
    수도를 하는 곳이 암자며 어떻겠습니까? 인간의 욕망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막고 있을뿐이지요.

  5. BlogIcon 바람 언덕 2015.05.26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망을 비웠을 때 행복을 느낀다면
    해탈한거지요...
    ^^*

  6. BlogIcon 이노(inno) 2015.05.26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밥은 정말 맛있지요.
    절에 가면 마음이 차분해지면서 뭔가 정화되는 느낌을 받는더 같아서 자주 갔었어요

  7. BlogIcon The 노라 2015.05.26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까 부처님 오신 날이였나 봐요. 연등이 아름답습니다.
    저 좋은 절밥도 맛나게 드시고, 좋은 경치와 부처님처럼 욕망도 날려 버려 보시고...
    강아지가 삽살개였군요. ^^ 더울 때는 이렇게 짧은 털이 좋지요.
    많이 시원해서 기분 좋을 거예요. ^^*

  8. BlogIcon 『방쌤』 2015.05.26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망대에 올라 욕심을 날려보낸다...
    저는 항상 뭘 더 채우려 용쓰는것 같기도 해요
    잠시 생각하다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9. BlogIcon 메리. 2015.05.26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 정상을 보면 드는 생각은 나는 별거 아니구나라는 생각입니다.

  10. BlogIcon *저녁노을* 2015.05.26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즈넉하니 좋아보입니다.

    공양그릇이 눈에 들어와요.^^

  11. BlogIcon 새 날 2015.05.26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풍광이 있는 곳에서 욕심을 비우셨고, 절밥도 비우셨으니 모든 걸 이루셨네요^^ 그나저나 사진이 너무 좋습니다

  12. BlogIcon 늙은도령 2015.05.26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과 부처가 재미있네요.
    이런 부처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3. BlogIcon 언젠간날고말거야 2015.05.26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망을 영원히 채울 순 없으니, 비웠을 때가 더 행복하긴 하겠네요.
    그게 잘 안되니 전 그냥저냥 보통 인간이겠죠?

  14. BlogIcon 릴리밸리 2015.05.26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부산에서 동생따라 절에 다녀왔습니다.
    알록달록 아름다운 연등과 함께 잘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유라준 2015.05.26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 말씀이 웃기네요.

    절밥은 맑은 공기와 산행 후에 먹는 것이어서 더 맛있게 느껴지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6. BlogIcon 트라이어 2015.05.26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를 느낄 수 있겠어요. ^^

  17. BlogIcon 뉴론♥ 2015.05.27 0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 절밥은 먹어본적이 없는데 먹고나도 배가 고플거 같네여

  18. BlogIcon 신기한별 2015.05.27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찰음식 한번 먹고 싶어요

  19. BlogIcon 까칠양파 2015.05.27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계사, 도선사, 전등사, 보문사.... 제가 자주 가는 절이에요.
    특히 도선사는 혼자서 자주 간답니다.
    우울하거나 답답할때, 한번 다녀오면 저도 모르게 개운해지거든요.
    아무래도 종교의 힘이겠죠.ㅎㅎ